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0-09-30 23:26
[국내야구] 지하철에서 떠드는 외국인을 가르친 사도스키
 글쓴이 : 대기만성
조회 : 6,182  


안녕하세요 Today is day number two thirty four here in Busan South Korea.
안녕하세요. 오늘은 대한민국 부산에서의 234일째야.
 
Today there was no game. It's the last day of 추석 holiday which is actually the Korean thanksgiving.
오늘은 한국의 추수감사절 격인 추석 연휴의 마지막 날이었고 경기는 없었어.
 
Today's the last day. Most people have off from work.
오늘까지는 대부분 사람들이 출근하지 않았어.
 
We had a short practice today and I just kind of went around town and enjoyed myself.
나는 간단히 훈련을 하고 오후에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지.
 
I know I get Koreans hard time about the behavior on the subway and behavior on the subway in the States is odd too.
근데 미국이나 한국이나 지하철 에티켓이 영 별로인것 같애.
 
But today, I ran into 4 foreigners on the subway that had some very odd inappropriate behavior I guess is what you would like to say.
오늘 지하철을 탔는데 외국인 4명이 지하철에서 제멋대로 행동하고 있는거야.
 
They were from out of town and they were being very loud, drawing a lot of attention to themselves and they were lost.
길을 잃어버려서인지는 몰라도 사람들이 다 쳐다볼 정도로 목소리가 정말 컸어.
 
So I tried to help them and I was quiet because I knew if I was loud, more attention would be drawn to me, and that would obviously be a cause for concern.
내가 다가가서 조용한 목소리로 도와줬어. 왜냐면 지하철에서 너무 크게 말하면 사람들이 다 쳐다보고 안좋게 본다는 걸 알고 있었거든.
 
So I quietly told them how to get to where they needed to go.
그래서 조용히 그들의 목적지까지 가는곳을 설명해줬어.
 
And one of them realized finally that I was talking quietly and told his friends "hey be quiet"
그 중 한명이 마침내 내가 아주 작은 목소리로 말한다는 사실을 알고 나머지 친구들에게 "조용히 좀 하자"라고 말했는데
 
And one of the friends said "I don't have a quiet voice" which I found to be very ironic since they were English teachers.
나머지 친구 중 한명이 "나는 원래 목소리가 커서 작게 말 못해"라고 하는거야. 영어 선생님이 되어 가지고 그게 말이 되냐고.
 
If their students were to say "I don't have a quiet voice", I don't think they would take too kindly to that.
만약 걔네 학생들한테 조용히 하라고 했는데 "선생님, 저는 원래 목소리가 커서 작게 말 못해요"라고 한다면 그걸 받아들일수 있을까?
 
So yeah, you know, don't let this be a direct representation of foreigners.
아무튼 외국인들이 전부 이렇다고 받아들이지는 않았으면 좋겠어.

I know a lot of Koreans have a perception of foreigners here.
한국 사람들은 외국인에 대한 막연한 편견 같은게 있는게 사실이잖아.
 
But I would think that most foreigners would realize that they are in a different place and they need to make a good impression.
내가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에게 부탁하고 싶은건 다른 나라에 와서 행동을 조심할 필요가 있다는 거야. 한국 사람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겨야지.
 
At least I know I try to.
적어도 나는 그렇게 하고 있거든.
 
Hopefully it comes across that way.
한국 사람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이야.
 
Yeah, subway etiquette. I think I can make a whole Youtube series on subway etiquette in Korea.
내가 계속 지하철 에티켓을 강조하고 있는데, 이제 '한국에서의 지하철 에티켓'에 대해 유투브 시리즈를 만들 정도의 경지에 올랐어.
 
That's all I got for today. 나중에 만나요.
오늘은 이만 줄일게. 나중에 만나요.






출처


http://www.giantstory.co.kr/board/index.html?id=choi&no=82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ㅁㅁ 10-09-30 23:44
   
이 선수 상당히 내면이 성숙된거 같네..
보라고 쓴글인 만큼 어느정도 치장은 있을수 있겠지만..
뭔가 좋은사람이라는 향이 글에 베어있네...
박지송송송 10-10-01 00:40
   
예의바른 용병은 오랫만인거같군.......
클락도있었다면 좋았을텐데
잘해서 내년에도 남앗으면 좋겟다
오늘 2차전에서 활약한걸로 내년에도 남겠지?
발번역태희 10-10-01 02:53
   
그래, 어딜가나 외국인이 그 나라를 배우려고 노력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하면 공감을 얻어낼 수 있는거야. 

사도스키, 난 두산 팬이라 응원해 본 적 없지만 당신이 한국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참 멋있네요. 한국에서 좋은 성적 많이 내고, 고국에 돌아가게 될 땐 좋은 추억 많이 가지고 가길 빕니다.
     
술바라기 10-10-02 21:44
   
태희님 두산팬이셨네요 ㅋㅋㅋ 오늘 이겼어요 ㅋㅋㅋㅋ
-_-; 10-10-01 09:34
   
어제 좋은 투구 수고하셨어요. ^_^ 두산 팬 바로 밑에 이런 댓글을 달려니 좀 죄송스럽네요. 어쩌겠습니까? 서로 응원하는 팀이 다른데......... ;;;;;;
22 10-10-01 09:53
   
사도 스키가,,용병 선수 중에 한국말을 제일 잘한데요 ㅋㅋ

고작 올해 영입된 선수인데,,,,대단한 열의 아닌가요??

몇년씩 있는 용병들을 제치고 올해 들어온 선수가 한국말을 제일 잘한다는건

 통역이 있는데도 불과하고    대단한거 같네요
알쏭 10-10-01 17:20
   
키스도사가 던질땐 타격좀 터지라구~~~
요즘 거의모든경기 퀄리티스타트를 했자나!!!!
사람들이 다그래....사도스키 불쌍하다고...ㅋㅋ
내년은....음.....남아있을래나??
땡이잡자 10-10-02 12:54
   
키스도사가 던질땐 타격좀 터지라구~~~
요즘 거의모든경기 퀄리티스타트를 했자나!!!!
사람들이 다그래....사도스키 불쌍하다고...ㅋㅋ
내년은....음.....남아있을래나??
잘읽고가요
지나가는이 10-10-02 13:00
   
내용이랑은 다른 얘기지만,
'바램'이 아니라 '바람'이라고 번역한거 좋네요.
 
 
Total 38,4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6989
314 [국내야구] [Miss 베이스볼] 8개구단 미스베이스볼 “우리팀 최고… ccc 12-16 2159
313 [국내야구] 500억 통큰 투자 KIA, 스토브리그 태풍의 눈 (9) ㅇㅇㅇ 12-15 2936
312 천무야구단 꿈의구장 말그대로 꿈속으로<기사> (8) ㅇㅇ 12-14 3329
311 [기타] 여기 야구 게시판 아닌가요? (2) hnmv 12-14 2554
310 [기타] 축빠들 요즘들어 왜그러지? (24) 꼬마도사 12-13 2352
309 [국내야구] 이범호 관련소식 (8) 조조맹덕 12-13 2851
308 [기타] 그만햐 (1) 그만 12-13 2493
307 [기타]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5 (18) 토론합시다 12-13 2965
306 [기타]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4 (2) 축구합시다 12-13 2402
305 [기타]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3 토론합시다 12-13 2195
304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2 토론합시다 12-13 1988
303 [기타] 밑에 축구와 야구의 갈등에 대한글에대해서....... (1) 토론합시다 12-12 2498
302 [국내야구] 2010 골든글러브 포지션별 수상자 (5) 조조맹덕 12-11 2813
301 야구관련해선 대만이 반한감정이 별로 상관이 없는… (16) 야구매니아 12-11 3366
300 [국내야구] 헐 대전도 야구장 신축 (2014까지 완공) (15) 333 12-10 4285
299 [국내야구] 2010야구인의 밤, 김인식 전 감독 공로상-추신수 특별… 조조맹덕 12-09 2502
298 [국내야구] 2010프로야구, 경제파급 효과 1조 넘어 (6) 조조맹덕 12-08 2947
297 [국내야구] 김태균, 김석류 웨딩사진 올라 왔네요. (23) 조조맹덕 12-07 5929
296 운영진분들은 자꾸 야구vs축구 붙이는 사람들좀 정리… (1) VICTORY3 12-05 2415
295 [국내야구] 답답합니다. (4) 답답합니다 12-05 2636
294 이런선수는 지금까지도 없고 미래에도 없겟죠 (6) asa 12-04 2835
293 [국내야구] 자 싸우지마시고..본질을 생각합시다.. (2) 그만 12-04 2534
292 [국내야구] 야구 잼뜸 (12) 호옹이 12-04 2678
291 [국내야구] 축구 놀이터 가서 놉시다.. (6) 고고 12-04 2793
290 [국내야구] 야구 까지마라 (9) ㅇㅇ 12-04 1813
289 [공지] 야구게시판 임시관리자 레스폴입니다. (3) 레스폴 12-04 11001
288 [기타] 아직 야구와 상대가 되는 국내프로스포츠는 없음. (17) 0ㅂ0 12-04 2681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14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