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2-08 22:29
[국내야구] 이승엽-김태균, 좌우 헤게모니 경쟁 핵심
 글쓴이 : IceMan
조회 : 1,536  

이승엽과 김태균. 좌우 거포의 자존심을 누가 지키게 될까. 지난 3월 일본에서 뛸 때 이승엽과 김태균이 훈련 도중 짬을 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스포츠조선 DB 

한국프로야구가 '좌타-우타 헤게모니 경쟁'을 앞두고 있다. 

이승엽이 최근 삼성에 컴백했다. 김태균도 조만간 한화 컴백 입단식을 가질 예정이다. 왼손타자 이승엽, 오른손타자 김태균의 복귀로 인해 내년 프로야구의 홈런왕 경쟁도 이전까지와는 다른 구도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승엽은 95년에 데뷔, 지난 2003년까지 삼성에서 뛰면서 홈런왕을 5차례나 차지했다. 돌이켜보면 이승엽이 떠난 뒤 한국프로야구에선 오른손 거포가 홈런 부문에서 헤게모니를 장악해왔다. 

2004년부터 박경완(34개)-서튼(35개)-이대호(26개)-심정수(31개)-김태균(31개)-김상현(36개)-이대호(44개)-최형우(30개) 순으로 홈런왕 타이틀을 획득했다. 그 가운데 왼손타자는 서튼과 최형우 뿐이다. 지난 8년간 프로야구 전반에 걸쳐선 왼손 교타자의 약진이 두드러졌지만, 홈런 파트에선 우타자가 득세했던 셈이다. 

이승엽과 김태균의 재등장은 그래서 의미가 있다. 좌타와 우타의 홈런 헤게모니 경쟁이 다시 시작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8,4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8132
1581 [MLB] 다르빗슈, 5170만 달러에 텍사스 낙찰…ML 포스팅 최고… (5) 네루네코 12-20 2412
1580 [국내야구] '코리안특급' 박 찬호... 존경받을 수 밖에 없… (8) 자유인 12-20 1882
1579 [국내야구] 박찬호 백지위임 … 한화 “5억~7억 생각” 인디고 12-20 1886
1578 [국내야구] 한화, 연봉 마찰음 예상 ‘구단 제시액 기대이하’ (6) 자유인 12-19 2134
1577 [국내야구] '보스턴 코치 된' 로이스터, "이대호 오릭스행… (2) 자유인 12-19 2327
1576 [국내야구] 메디컬테스트에서 이상이 없다면 손민한은 NC와 입단… (5) 자유인 12-19 1415
1575 [국내야구] 10구단 창단에 의견이 잘 모아지지 않네요. MoraTorium 12-19 1540
1574 [MLB] 양키스 데릭 지터, 하룻밤 대가로 ‘사인볼’ (2) 사과나무 12-15 3126
1573 [MLB] 대만 출신 궈홍치, LA 다저스에서 방출 (2) 아젤 12-14 5831
1572 [잡담] 경호안해도 될듯 (10) 무솔리니 12-14 2568
1571 [국내야구] '패션센스+운동신경' 2011 최고의 개념 '시… (2) 인디고 12-14 2031
1570 [국내야구] 이승엽 라이온스 유니폼 입은거보니 설레이네요.^^ (10) 아콰아아 12-14 1902
1569 [국내야구] 스토브리그 각팀 IN-OUT (7) 사랑그리고 12-14 1792
1568 [국내야구] 이만수감독과 구단은 실망스럽네요. (5) 유캔세이 12-13 1746
1567 [국내야구] 정대현 4년 36억 롯데 (13) 아마락커 12-13 2033
1566 [국내야구] 정대현선수 ML포기 뉴스 떴네요 (3) 아마락커 12-13 1610
1565 [국내야구] 박찬호 KBO에서 어느정도 할꺼라 생각하십니까? (3) 남양유업 12-13 1646
1564 [국내야구] KBO, 박찬호 특별법 통과…한화 유니폼 입는다 (7) 백세주 12-13 1603
1563 [국내야구] 김태균 영입 마무리한 한화, 다음 목표는 박찬호 암코양이 12-12 1595
1562 [국내야구] 15억 사나이 김태균 "과분한 대우, 도루도 열심히 할… (3) 암코양이 12-12 1677
1561 [국내야구] 김태균, "윤석민과 대결해보고 싶다" 암코양이 12-12 1640
1560 [국내야구] 김태균 연봉 15억원 초대형 계약했다 (11) 월드컵태생 12-12 1919
1559 [국내야구] 골든글러브 문제의 포지션은 (3) 그레이팬텀 12-11 2000
1558 [국내야구] 골든글러브 수상자 명단(득표수) (10) 디오나인 12-11 1833
1557 [MLB] 아 정말 정대현은 메이저 갔으면 하는데... (4) 묵철 12-09 2111
1556 [NPB] 다르빗슈가 MLB에서 실패할거라고는 (17) 묵철 12-09 2598
1555 [잡담] 여러분들이 감독이라면? (17) 네루네코 12-09 1825
 <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