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2-02 09:33
[국내야구] 삼성 “이승엽 자존심값, 얼마면 되겠니?
 글쓴이 : 뭘꼬나봐
조회 : 2,143  

2011년 삼성은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사령탑과 구단 경영진을 동시에 교체하고도 사상 초유의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12월 한 달 어느 팀보다 포근한 안식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그러나 승리의 기쁨에 마냥 도취돼 있을 순 없다. 정상을 수성하기 위한 발 빠른 행보가 절실하다. 스토브리그 삼성의 과제를 짚어본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382&article_id=0000021293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월하낭인 11-12-02 12:22
   
- 으흠.
아마락커 11-12-02 16:37
   
이승엽선수 팬이기는 하지만 최근 몇년 안좋았던것을 감안해서 기본 연봉은 최고연봉을 안주는게 맞을듯 합니다.
선수 본인도 비슷한 뉘앙스의 말을 했었구요
대신에 장타력이 뛰어나고 한국에서의 활약은 엄청났으니 플러스옵션을 많이 두는것이 좋을듯합니다.
     
아뿔싸 11-12-02 22:39
   
이게 정답인듯
새우장 11-12-02 18:46
   
평균이상만 주면되지...
 
 
Total 38,4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6921
1554 [국내야구] 2011 최고의 시구녀 베스트3? 손연재-김태희-이수정 (4) 인디고 12-09 2034
1553 [국내야구] 롯데-sk fa영입과 보상선수 지명에 대한 단상 (1) 그레이팬텀 12-09 1806
1552 [국내야구] 삼성 선수들이 바라는 이승엽 효과는? (1) IceMan 12-08 1737
1551 [국내야구] 한화 '여유' 넥센 '당혹'..다른 온도차 IceMan 12-08 1509
1550 [국내야구] 임훈, FA 규정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IceMan 12-08 1511
1549 [국내야구] 이만수 "롯데 보상선수, 투수 지명한다" IceMan 12-08 1594
1548 [국내야구] 임정우 지명 LG "지명할 선수 없었다" IceMan 12-08 1689
1547 [국내야구] 윤석민 "이럴수가" 초보 류현진에 패배 IceMan 12-08 1518
1546 [국내야구] 김태균 한화 4번 타자 중책 맡는다 IceMan 12-08 1583
1545 [국내야구] '간판 대이동' 5개 구단, 중심타선 개편 (1) IceMan 12-08 1930
1544 [국내야구] 이승엽-김태균, 좌우 헤게모니 경쟁 핵심 IceMan 12-08 1532
1543 [국내야구] '연봉 10억' 김태균으로 본 스타의 가치 IceMan 12-08 1658
1542 [잡담] 대기만성형 투수? (7) 아뿔싸 12-08 2027
1541 [국내야구] SUN, "윤석민, 앞으로 2년간 함께 한다" 암코양이 12-08 1488
1540 [국내야구] 선동열 고백 “내가 KIA감독으로 온 이유는…” 암코양이 12-08 1512
1539 [국내야구] 두산 윤석민, “KIA 윤석민은 떡잎부터 달랐다” 암코양이 12-08 1450
1538 [잡담] 타격능력은 결국 벳스피드가 좌우하는거 아닐까요? (8) 디오나인 12-08 2073
1537 [국내야구] "이대호 투수대응력 좋지만, 한국타자 성공사례 적다… (2) 인디고 12-08 1848
1536 [국내야구] 창원에 야구장이 어디 들어설까요 (1) 그레이팬텀 12-07 2256
1535 [국내야구] ‘잔류 선언’ 윤석민, ML진출 미룬 이유는? 인디고 12-07 1737
1534 [국내야구] '유망주 쓸어담기' LG, 2~3년뒤 미래를 꿈꾸다 인디고 12-06 1791
1533 [국내야구] 갠적인 올해 골든 글러브예상 (3) 디오나인 12-06 1525
1532 [국내야구] 이승엽 복귀, 삼성에는 어떤 효과? (3) 인디고 12-05 1669
1531 [국내야구] 토론장인데 야구기사가 너무 많아요 (6) 그레이팬텀 12-05 1605
1530 [국내야구] 2011년은 초보감독 전성시대, 그럼 2012년은? IceMan 12-05 1462
1529 [국내야구] 김진우-신종길, 가을캠프 MVP 받은 이유 IceMan 12-05 1489
1528 [국내야구] SUN, 서재응 선발보장..첫 10승 성공할까 IceMan 12-05 1389
 <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