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2-01 16:45
[국내야구] 대호-태균-승엽 빅3 거취 확정 임박
 글쓴이 : IceMan
조회 : 1,632  

제1회 고양시 박찬호 유소년 야구캠프가 11월 19일 고양시 우리인재원 야구장에서 진행됐다. 캠프에 참가한 김태균이 어린이들의 수비자세를 지켜보고 있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강타자 3인방 이승엽, 김태균, 이대호의 새 소속팀 결정이 임박했다. 12월 2일 일본야구기구(NPB)가 보류선수 명단을 공식 발표한다. 따라서 일본 복귀파인 이승엽과 김태균의 협상이 공식적으로 시작된다. 특히 일찌감치 김태균과 공감대를 형성한 한화는 보류선수 명단 발표일인 2일 만을 기다려왔다. 하지만 윈터미팅과 여러 시상식들이 겹치며 입단식은 오는 12일 치러질 전망이다. 이승엽 역시 대만에서 열린 아시아시리즈를 마치고 돌아온 삼성 송삼봉 단장과 곧바로 만날 계획이다. 반면 롯데에서 일본 오릭스로 진출하는 이대호는 6일 부산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치를 전망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fpdlskem 11-12-01 23:55
   
이승엽선수 역시... 삼성인거구나...ㅎㅎ
 
 
Total 38,4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7149
1559 [국내야구] 골든글러브 문제의 포지션은 (3) 그레이팬텀 12-11 1996
1558 [국내야구] 골든글러브 수상자 명단(득표수) (10) 디오나인 12-11 1832
1557 [MLB] 아 정말 정대현은 메이저 갔으면 하는데... (4) 묵철 12-09 2110
1556 [NPB] 다르빗슈가 MLB에서 실패할거라고는 (17) 묵철 12-09 2595
1555 [잡담] 여러분들이 감독이라면? (17) 네루네코 12-09 1824
1554 [국내야구] 2011 최고의 시구녀 베스트3? 손연재-김태희-이수정 (4) 인디고 12-09 2035
1553 [국내야구] 롯데-sk fa영입과 보상선수 지명에 대한 단상 (1) 그레이팬텀 12-09 1806
1552 [국내야구] 삼성 선수들이 바라는 이승엽 효과는? (1) IceMan 12-08 1737
1551 [국내야구] 한화 '여유' 넥센 '당혹'..다른 온도차 IceMan 12-08 1511
1550 [국내야구] 임훈, FA 규정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IceMan 12-08 1511
1549 [국내야구] 이만수 "롯데 보상선수, 투수 지명한다" IceMan 12-08 1594
1548 [국내야구] 임정우 지명 LG "지명할 선수 없었다" IceMan 12-08 1690
1547 [국내야구] 윤석민 "이럴수가" 초보 류현진에 패배 IceMan 12-08 1518
1546 [국내야구] 김태균 한화 4번 타자 중책 맡는다 IceMan 12-08 1584
1545 [국내야구] '간판 대이동' 5개 구단, 중심타선 개편 (1) IceMan 12-08 1931
1544 [국내야구] 이승엽-김태균, 좌우 헤게모니 경쟁 핵심 IceMan 12-08 1533
1543 [국내야구] '연봉 10억' 김태균으로 본 스타의 가치 IceMan 12-08 1658
1542 [잡담] 대기만성형 투수? (7) 아뿔싸 12-08 2027
1541 [국내야구] SUN, "윤석민, 앞으로 2년간 함께 한다" 암코양이 12-08 1489
1540 [국내야구] 선동열 고백 “내가 KIA감독으로 온 이유는…” 암코양이 12-08 1512
1539 [국내야구] 두산 윤석민, “KIA 윤석민은 떡잎부터 달랐다” 암코양이 12-08 1450
1538 [잡담] 타격능력은 결국 벳스피드가 좌우하는거 아닐까요? (8) 디오나인 12-08 2073
1537 [국내야구] "이대호 투수대응력 좋지만, 한국타자 성공사례 적다… (2) 인디고 12-08 1848
1536 [국내야구] 창원에 야구장이 어디 들어설까요 (1) 그레이팬텀 12-07 2256
1535 [국내야구] ‘잔류 선언’ 윤석민, ML진출 미룬 이유는? 인디고 12-07 1737
1534 [국내야구] '유망주 쓸어담기' LG, 2~3년뒤 미래를 꿈꾸다 인디고 12-06 1791
1533 [국내야구] 갠적인 올해 골든 글러브예상 (3) 디오나인 12-06 1525
 <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