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2-01 10:33
[국내야구] 넥센 기대되는 중심타선, '유한준-박병호 주목,
 글쓴이 : 뭘꼬나봐
조회 : 1,622  

지난 20일 호타준족 외야수 이택근(31)이 넥센 히어로즈와 FA 계약을 맺으면서 넥센도 남부럽지 않은 중심 타선를 갖게 됐다.

내년 넥센 타선은 크게 3번 이택근-4번 박병호(25)-5번 강정호(24)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김시진(53) 넥센 감독의 머릿속에는 한 선수가 더 있었다.  29일 이택근 입단 환영식을 마친 김 감독에게 '이박강' 라인에 대한 의견을 묻자 단박에 "유한준도 있지 않느냐"는 대답이 돌아왔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109&article_id=0002281343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ssa 11-12-01 11:08
   
넥센이  이택근을  오십억을주고데려오다니 ㅡ 그럴만한투자인가
     
유캔세이 11-12-01 12:58
   
전혀요~넥센에 있었을때도 50억만한 가치는 아니었음 잘하긴 했지만.
     
몽상가 11-12-01 13:11
   
이택근한테 50억은 좀 과분한감이 없지 않아 있죠...

사실 이택근 말한거보니깐 40억만 줘도 올것 같은 분위기 였는데 말입니다 ㄲㄲ

차라리 다른 선수들 돈이나 좀 올려주지...
몽상가 11-12-01 13:12
   
3번 유한준 4번 이택근 5번 박병호가 좋을것 같아요 ㅋ

박병호는 파워는 있는데 컨택능력은 아직 미지수니 차라리 편한 5번자리에 놓는게 좋을것 같다고 생각되더군요 ㅎㅎ

그리고 7번에 송집사 ㅋ 강정호는 6번ㅋ 8번은 강귀태로 ㅋ

내년 넥센의 타선이 기대되는군요~~
 
 
Total 38,4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7311
1559 [국내야구] 골든글러브 문제의 포지션은 (3) 그레이팬텀 12-11 1996
1558 [국내야구] 골든글러브 수상자 명단(득표수) (10) 디오나인 12-11 1832
1557 [MLB] 아 정말 정대현은 메이저 갔으면 하는데... (4) 묵철 12-09 2110
1556 [NPB] 다르빗슈가 MLB에서 실패할거라고는 (17) 묵철 12-09 2595
1555 [잡담] 여러분들이 감독이라면? (17) 네루네코 12-09 1824
1554 [국내야구] 2011 최고의 시구녀 베스트3? 손연재-김태희-이수정 (4) 인디고 12-09 2035
1553 [국내야구] 롯데-sk fa영입과 보상선수 지명에 대한 단상 (1) 그레이팬텀 12-09 1807
1552 [국내야구] 삼성 선수들이 바라는 이승엽 효과는? (1) IceMan 12-08 1737
1551 [국내야구] 한화 '여유' 넥센 '당혹'..다른 온도차 IceMan 12-08 1511
1550 [국내야구] 임훈, FA 규정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IceMan 12-08 1511
1549 [국내야구] 이만수 "롯데 보상선수, 투수 지명한다" IceMan 12-08 1594
1548 [국내야구] 임정우 지명 LG "지명할 선수 없었다" IceMan 12-08 1691
1547 [국내야구] 윤석민 "이럴수가" 초보 류현진에 패배 IceMan 12-08 1518
1546 [국내야구] 김태균 한화 4번 타자 중책 맡는다 IceMan 12-08 1584
1545 [국내야구] '간판 대이동' 5개 구단, 중심타선 개편 (1) IceMan 12-08 1931
1544 [국내야구] 이승엽-김태균, 좌우 헤게모니 경쟁 핵심 IceMan 12-08 1533
1543 [국내야구] '연봉 10억' 김태균으로 본 스타의 가치 IceMan 12-08 1659
1542 [잡담] 대기만성형 투수? (7) 아뿔싸 12-08 2027
1541 [국내야구] SUN, "윤석민, 앞으로 2년간 함께 한다" 암코양이 12-08 1489
1540 [국내야구] 선동열 고백 “내가 KIA감독으로 온 이유는…” 암코양이 12-08 1513
1539 [국내야구] 두산 윤석민, “KIA 윤석민은 떡잎부터 달랐다” 암코양이 12-08 1450
1538 [잡담] 타격능력은 결국 벳스피드가 좌우하는거 아닐까요? (8) 디오나인 12-08 2073
1537 [국내야구] "이대호 투수대응력 좋지만, 한국타자 성공사례 적다… (2) 인디고 12-08 1848
1536 [국내야구] 창원에 야구장이 어디 들어설까요 (1) 그레이팬텀 12-07 2257
1535 [국내야구] ‘잔류 선언’ 윤석민, ML진출 미룬 이유는? 인디고 12-07 1737
1534 [국내야구] '유망주 쓸어담기' LG, 2~3년뒤 미래를 꿈꾸다 인디고 12-06 1791
1533 [국내야구] 갠적인 올해 골든 글러브예상 (3) 디오나인 12-06 1525
 <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