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1-30 15:44
[국내야구] '일본 킬러' 장원삼, 3년전 日구단 탐냈다
 글쓴이 : IceMan
조회 : 1,889  

공을 던질수록 장원삼(28·삼성)의 표정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반대로 일본 소프트뱅크 타자들의 스윙은 위축됐다. 장원삼은 1회 1점을 내줬지만 이후 7회 1사까지 무실점으로 막았다. 100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6⅓이닝 5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장원삼은 29일 대만 타이중에서 열린 2011아시아시리즈 결승에서 승리투수가 됐고, 경기 및 대회 MVP에 올랐다. 나흘 전 호주전 승리에 이은 쾌투였다. 저마노·매니스·차우찬·윤성환이 빠진 삼성 선발진에서 장원삼 홀로 반짝반짝 빛났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락커 11-11-30 16:07
   
음... 삼성에서 처음에 장원삼선수를 히어로즈에서 데려오려고 했을때
예전 박진만 심정수에 이은 돈성소리를 또 한번 크게 맞았었죠 ㅋ

네이버에 카툰을 그리는 최훈씨도 히어로즈가 대들보를 뽑아서 판다고 비아냥거렸던 기억이 나는군요

어쨌든간에 삼성에 와서 제활약을 해주는 모습은 상당히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아라미스 11-11-30 23:38
   
솔직히 올시즌은 기대에 못미쳤죠.. 10 승도 못찍어서.. 충분히 찍을수 있는 선수인데 음..
아무튼 마지막 경기에서 이름값 했네요 ㅎ
          
아마락커 11-12-01 00:55
   
원래 슬로우스타터인 선수인데, 시즌직전에 부상이 있어서 연습을 충분히 못했다고 하더군요

전반기는 말아먹었지만 후반기에는 제활약했으니 나름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싶습니다
 
 
Total 38,4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6826
1553 [국내야구] 롯데-sk fa영입과 보상선수 지명에 대한 단상 (1) 그레이팬텀 12-09 1806
1552 [국내야구] 삼성 선수들이 바라는 이승엽 효과는? (1) IceMan 12-08 1736
1551 [국내야구] 한화 '여유' 넥센 '당혹'..다른 온도차 IceMan 12-08 1509
1550 [국내야구] 임훈, FA 규정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IceMan 12-08 1511
1549 [국내야구] 이만수 "롯데 보상선수, 투수 지명한다" IceMan 12-08 1593
1548 [국내야구] 임정우 지명 LG "지명할 선수 없었다" IceMan 12-08 1689
1547 [국내야구] 윤석민 "이럴수가" 초보 류현진에 패배 IceMan 12-08 1517
1546 [국내야구] 김태균 한화 4번 타자 중책 맡는다 IceMan 12-08 1583
1545 [국내야구] '간판 대이동' 5개 구단, 중심타선 개편 (1) IceMan 12-08 1930
1544 [국내야구] 이승엽-김태균, 좌우 헤게모니 경쟁 핵심 IceMan 12-08 1532
1543 [국내야구] '연봉 10억' 김태균으로 본 스타의 가치 IceMan 12-08 1657
1542 [잡담] 대기만성형 투수? (7) 아뿔싸 12-08 2027
1541 [국내야구] SUN, "윤석민, 앞으로 2년간 함께 한다" 암코양이 12-08 1487
1540 [국내야구] 선동열 고백 “내가 KIA감독으로 온 이유는…” 암코양이 12-08 1511
1539 [국내야구] 두산 윤석민, “KIA 윤석민은 떡잎부터 달랐다” 암코양이 12-08 1450
1538 [잡담] 타격능력은 결국 벳스피드가 좌우하는거 아닐까요? (8) 디오나인 12-08 2072
1537 [국내야구] "이대호 투수대응력 좋지만, 한국타자 성공사례 적다… (2) 인디고 12-08 1848
1536 [국내야구] 창원에 야구장이 어디 들어설까요 (1) 그레이팬텀 12-07 2256
1535 [국내야구] ‘잔류 선언’ 윤석민, ML진출 미룬 이유는? 인디고 12-07 1737
1534 [국내야구] '유망주 쓸어담기' LG, 2~3년뒤 미래를 꿈꾸다 인디고 12-06 1791
1533 [국내야구] 갠적인 올해 골든 글러브예상 (3) 디오나인 12-06 1525
1532 [국내야구] 이승엽 복귀, 삼성에는 어떤 효과? (3) 인디고 12-05 1668
1531 [국내야구] 토론장인데 야구기사가 너무 많아요 (6) 그레이팬텀 12-05 1605
1530 [국내야구] 2011년은 초보감독 전성시대, 그럼 2012년은? IceMan 12-05 1462
1529 [국내야구] 김진우-신종길, 가을캠프 MVP 받은 이유 IceMan 12-05 1488
1528 [국내야구] SUN, 서재응 선발보장..첫 10승 성공할까 IceMan 12-05 1389
1527 [국내야구] 선동렬 KIA 감독 "톱니바퀴처럼 지키는 야구 하겠다" (1) IceMan 12-05 1623
 <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