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11-22 17:55
[국내야구] 어제 오늘 FA나 드래프트보다 김성근 - 이만수 이게 더 재미있네요 ㅎ
 글쓴이 : 다마젖소
조회 : 1,460  

다들 개인마다 바라보는 시각이 다 다르겠지만



어떻게들 바라보시는지...ㅎ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육유두 11-11-22 19:03
   
SK - 김성근감독이 건강상의 이유로 국대감독 거절등 오래 감독 못할것같은 분위기를 풍김에 따라
(애초에 구단과 김감독과의 관계가 좋지 못했을수도 있음) 후임 감독감으로 이만수를 점찍고
메이저 코치생활 하던 이만수를 국내 감독제의하며(1~2년 이후 김성근 후임으로) 모셔옴
하지만 예상외로 김성근감독은 건강을 과시하며 좋은 성적을 내버리니 내칠 명분도 없고 본인 스스로도
물러날 뜻이 없음에 이만수 눈치를 보며 달래기에만 급급했음.

이만수 - 메이저 코치생활 잘하던중 SK에서 감독 시켜준다기에 메이저 생활도 접고 국내로 돌아옴
허나 처음의 약속과는 다르게 김성근감독은 감독자리를 내줄 생각도 없었고, 수석에서 2군감독으로 이리저리
치욕이나 당함. 사실 코치생활만 할것같았으면 그냥 메이저에 있지 미치지않고서야 이민생활 접고
돌아올 이유가 없었음. 구단과 주변에 그러한 불만을 토로하지만 구단측에선 기다려달란 말 뿐.
결국 시즌중에 일이 터져 감독대행이라는 보기 좋지 못한 형식으로 데뷔를 하며 또한번 기분 상함.

김성근 - 구단과의 관계 또는 국대감독 건강상 고사 건이 빌미가 되어 수코로 이만수가 들어오자 애초에
이만수를 탐탁치않게 여겼음. 이만수는 곧 자신의 경질을 의미하므로 사이가 좋을리가 없었음.
서로간의 품행이나 스타일, 야구관이 너무나 달랐음. 좋은 성적에도 불구하고 구단에서 자신을 딱히 원하지않자
계약연장을 시즌중에 요구하는 강수를 두었고 이것이 거절되자 시즌후 사퇴발언을 시즌중에 해버리면서
구단과 돌아올수 없는 강을 건너버림. 선수를 당한 구단은 시즌중에 김감독을 해임해버림

대충 제가 들은바로는 이런거임.

김감독과 이감독 사이가 껄끄러운건 둘째치고 김감독이 너무 자기중심적인 생각으로
전화를 계속 받지 않았다는것은 잘못된것이 아닌가 생각함.
그렇지 않아도 기에 눌려서 제대로 말도 못하는 이만수가 그런말을 쉽게 자신에게 할 수
있었겠나 생각해봄. 다른사람들도 뭔가 자신이 미안한것이라던가 있으면 쉽게 타인에게
말하기 힘든데 말이죠.
     
다마젖소 11-11-22 21:07
   
뭐 딴지는 아니지만 이감독은 근데 메이저 코치는 한 경력이 없는걸로 저는 알고있습니다. 그래서 돈도 그다지 못벌고 정식 고용직도 아니여서 힘들게 생활하다가 SK에서 감독제의가 들어오자 반겨서 들어온걸로 알고 있어요

그래서 감독자리를 요구하려는데 김감독이 성적도 좋고 물러날 의지가 없자 1군수석과 2군감독을 한걸로 아는.. 물론 여기에서도 1군 수석 및 2군 감독할때도 말이 많았던걸로 기억하는.. 다중이니 뭐니 자기 줄을 잡으라니 말이 많았지요 ㅎ

서로의 야구관이야 뭐 그런가보다 하는데.. 전화사건은 야구팬들 다보는데 왜 거짓말은 한건지.. 한번이면 괜찮은데 지금 거짓말이 한두번이 아니잖아요;; 지금 그게 더 문제인듯.. 정경배코치 사건이나.. 조동화 기습번트나.. 이번 전화사건이나.. 전부 알고보니 순 거짓말이였잖아요

사실 정규시즌 인터뷰등 많이 보셨으면 아시겠지만.. 은근히 김감독을 꾸준히 까왔었구요;; 완전 쫌생이로 몰고갔자나요 ㅎ 그래서 그런건지 몰라도 제가 보기에는 김감독이 카운터 한방 날린거 같아요 ㅎ 물론 이감독도 자기가 당당하면 또 한마디 하겠죠 ㅎ
          
몽상가 11-11-22 22:53
   
메이저에서 인스트럭터 코치 했었습니다 그 다음해에 정식으로 화이트 삭스에서 코치 제안을 했지만 만수옹이 삼성에서 불러줘서 달려 갔죠... 하지만 삼성은 뻥 차버렸구요... 이건 진짜 삼팬인데 아니라고 생각해요 아오...
               
다마젖소 11-11-22 23:19
   
인스트럭터 코치가 아니라 그냥 불펜캐쳐 일껄여.. 인스트럭터 코치는 단기간 짧게 집중적으로 조련하려고 초빙해오는건데 그걸 5만달러밖에 안주나여;; 그냥 불펜에서 투수가 던지는 공들 잡아주는걸 한거 같긴한데.. 솔직히 불펜캐쳐도 스테프이기도 하고 나름 중요한 자리이긴하긴 하지만 여러사람들이 오해하는 정식 불펜코치와는 급이 다른게 사실이져;;

삼성이 찬 이유에 대해서도 지금 넷상에 떠도는 이야기보믄 가관인;; 넷상에 떠도는 소문이 솔직히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공중파 티비에 나와서 사실이 아닌 내용을 거짓으로 이야기 했을때도 엄청 가루가 되도록 까였었는데.. 자꾸 인터뷰나 이런거 하면 할수록 거짓말이 자꾸 나오니까 지금 더 까이는 모양이네여.. 스포츠라는게 정정당당을 모토로 해서 깨끗해 보이는 이미지인데.. 자꾸 거짓말만 나오고 있으니 작금의 문제의 시.발점은 이감독인것 같네여
아라미스 11-11-22 21:50
   
저는 그냥 양쪽다 그게 그게 그거인듯 해요.. 자기 밥그릇싸움일뿐..
애초에 차후 감독내정하고 이만수 데려온 SK구단이 화근의 발단..
     
다마젖소 11-11-22 23:21
   
하긴 자기 밥그릇 쌈이라는게 정답이져 ㅋ SK에서 감독직을 약속하고 데꼬온게 문제져 ㅎㅎ 약속은 지키라구 있는건데 말이져 ㅎ
시간여행 12-02-04 08:44
   
@@...
 
 
Total 38,3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5135
1465 [국내야구] 롯데 양승호감독 "이대호-장원준 빠진게 오히려 기회 IceMan 12-02 1589
1464 [국내야구] '갈팡질팡' 정대현 행보에 애타는 롯데 IceMan 12-02 1486
1463 [국내야구] 김태균, 한화측 연봉제시액에 "고맙다" IceMan 12-02 1464
1462 [국내야구] '2400만원→10억까지' 최고연봉 변천사 IceMan 12-02 1651
1461 [국내야구] 금의환향 삼성, 亞시리즈 우승트로피가 없다…왜? (10) 뭘꼬나봐 12-02 2092
1460 [국내야구] 삼성 “이승엽 자존심값, 얼마면 되겠니? (4) 뭘꼬나봐 12-02 2141
1459 [국내야구] SUN 특별재활조 괌으로 뜬다 , 뭘꼬나봐 12-02 1715
1458 [기타] 일본, 구단주 회의서 WBC 참가 승인…선수협은 반대입… 뭘꼬나봐 12-02 2741
1457 [국내야구] 이대호 “난, 뚱뚱해도 최고의 선수가 됐다, 뭘꼬나봐 12-02 1794
1456 [국내야구] 볼티모어 관계자 “정대현은 메이저리그 계약, 뭘꼬나봐 12-02 1439
1455 [국내야구] '명가' 삼성, 4년 만에 골든글러브 배출 기대, 뭘꼬나봐 12-02 1752
1454 [국내야구] 넥센 방출 박준수, KIA에서 새출발, 뭘꼬나봐 12-02 1535
1453 [국내야구] 심수창-김광수, 친정팀 LG 복귀 불발 , 뭘꼬나봐 12-02 1464
1452 [국내야구] 김성근 “복귀 이승엽 최소 30홈런 친다” 성공 장담, 뭘꼬나봐 12-02 1541
1451 [국내야구] 김태균, "복귀 비난, 감수하고 열심히 하겠다" (2) IceMan 12-01 1694
1450 [국내야구] 대호-태균-승엽 빅3 거취 확정 임박 (1) IceMan 12-01 1614
1449 [국내야구] '방출'이란 칼날, 레전드도 못 피한다 (1) IceMan 12-01 1612
1448 [국내야구] 한화 납회식 '김태균 꽈당'이 뜬 이유 IceMan 12-01 1839
1447 [국내야구] 잘 치고 잘 받고..박석민 '국제용' 공인인증 (2) IceMan 12-01 1671
1446 [국내야구] 소프트뱅크 무너뜨린 정형식 "최고로 짜릿" (4) IceMan 12-01 1936
1445 [국내야구] 최형우 "내년에 또 우승하고 싶다" (1) IceMan 12-01 1765
1444 [국내야구] 삼성 전용 야구장, 2014년 건립 확정 (1) IceMan 12-01 1922
1443 [국내야구] 홍성흔 "대호 없어도 '강한 롯데' 보여줄 것" (1) IceMan 12-01 1579
1442 [국내야구] 손민한, 새로운 직장 찾을 수 있을까 (1) IceMan 12-01 1541
1441 [국내야구] KIA, 키스톤 황금장갑 배출 가능성은? (6) 뭘꼬나봐 12-01 1723
1440 [국내야구] 넥센 기대되는 중심타선, '유한준-박병호 주목, (4) 뭘꼬나봐 12-01 1608
1439 [국내야구] 이제는 롯데맨 이승호 "선발시도하고 싶다, (1) 뭘꼬나봐 12-01 1634
 <  1361  1362  1363  1364  1365  1366  1367  1368  1369  13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