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9-04-19 15:44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글쓴이 : 냉각수
조회 : 2,251  

2015071059078354.jpg

puffer-201.jpg



나이가 꽤 드신분들은 추억에 젖어들겁니다 학창시절 MBC 에서 방영해줬던 은하철도999

만화에선 철이와 메텔이 주인공이죠,철없는 주인공 철이가 한 인간으로서 성숙해가는 과정을

만화로 담은것입니다

엄마잃은 슬픔, 고통과 죽음,나약함이 느껴지않는 기계인간의 몸을 얻고자 신비의 여인 메텔과

같이 영행을 해가면셔 온갖 경험과 역경을 해처 나갑니다


여행 과정에서 철이는 메텔의 도움으로 위험과 함정에 빠저 나옵니다

그럼으로서 다른 인물과 사건에 휘말리면서, 인간으로서 차츰 성숙해갑니다

삶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을 던지며, 철이 혼자만 스스로 독백으로 통해 물어가

답을 찿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메텔'은 '철'이란 주인공의 변화해 가는과정의 사실상 서브케릭 이였던 것이죠.

'안녕 나의 어린시절이여~~'하면서 TV에서 끝을 맺습니다

철이는 어른이 됨으로서 여행은 끝난것이죠

TV 판은 그렇게 끝납니다


'은하철도 999'는 한국 만화가 심어 주지못하는 심오한 철학의 세계를 보여주었으며

지금 기성세대들은 은하철도 999를 추억의 만화 전설로 생각하며

은하철도를 통해 꿈과 희망을 꿈꿔왔던 모습을 상기 시킬겁니다.

솔직히 일본 만화에 영향을 받지않은 기성세대는 없을것입니다

그러나 '혐일'을 한다고해서 일본의 에니에서 받았던 수많은 '감'성과 '꿈'을 돼물일수는

없을것입니다

일본의 에니를 평가절하 한다고해서 기억은 사라지지않습니다

다만 정치는 정치방에, 경제는 경제방에, 혐일은 '국제방'에라는 수식어를 달고싶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과차 19-04-19 17:30
   
이글의 핵심
1.한국 만화가 심어주지 못하는 심오한 철학의 세계를 보여주었다
2.기성세대들에게 은하철도999는 전설이다
3.일본 만화에 영향을 받지않은 기성세대는 없다
4.혐일을 해도 감성과 꿈은 되물을수없다
5.도피성 한줄첨가
거를게 없네요 캬아 저희 부모님이나 제가 아는 분들은 감성과 꿈도 없으시고 기성세대도 아니신가 봄니다?
X소리를 구구절절 적어봣자 어그로란 본질은 달라지지않음
탈곡마귀 19-04-19 17:47
   
그런대 지금은 그렇게 못 만들잖아요?. 그쵸?
요즘 나왔다면 성격과 외모별로 빨간 메텔, 파란 메텔, 노란 메텔 등등
수많은 메텔이 만들어졌을 것이며
그녀들끼리 기차여행 중 철이의 옆에 앉으려고 유치한 상황극을 펼치겠죠?
아~ 차장 아저씨도 글레머의 쭉방 누님이 된다는 건 기본 옵션 이구요.
무영각 19-04-19 18:47
   
망상이 심하네..  아직도 정신이 성장하지 못했나
호연 19-04-19 19:32
   
흠.. 그러니까 '내 추억을 모욕하지 마라' 는 말씀을 하고 싶으신 거군요.

쓰신 글 목록을 보니 일본 애니메이션에 굉장한 사랑과 열정을 가진 분이로군요. 한국 애니메이션을 공격할 정도로.

그런데 작품에 대한 비판과 혐일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예를 드신 마츠모토 레이지는 반정부 성향도 있지만 동시에 일본군인에 대한 미화도 하는 작가입니다.
서울김태희 19-04-19 20:28
   
저도 은하철도 999 좋아합니다.
성윤좌 19-04-19 20:51
   
모든 일엔 정도가 있는 겁니다.
좋은게 있으면 칭찬하고, 나쁜게 있으면 쓴소리를 해야 정상인이죠.
무조건 적인 찬양은 옳지 않습니다. 줏대 없고 자존심 없어 보이거든요 ㅋㅋ
모든 일의 기준이 일본 애니라니, 불쌍하십니다.
0큰삼촌0 19-04-19 21:01
   
뭔가 일말의 철학이라도 있을줄 알았는데...
그냥 뒷방 어그로..ㅎㅎ
사바나 19-04-19 22:03
   
에효 ㅋㅋㅋㅋ

이정도면 토착애구 인정ㅋ
카밀 19-04-20 05:35
   
다음부터 에니-> 애니로 좀 고쳐서 글 써주세요. 부탁드림. 님의 어그로는 별로 신경 안쓰이는데 이부분은 디게 거슬리네요..
혼자가좋아 19-04-20 13:02
   
근대 그건 옛날이잖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지금은 어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킹크림슨 19-04-24 08:43
   
정말 이상한 인간이네.. 지금 애니 게시판에 혐일 한 글 올린 사람이 없는데 왜 이러는지..

그리고 당신의 꿈과 희망이 왜 기성세대의 꿈과 희망으로 일반회 되는지 정말 궁금하네요.
 
 
Total 3,6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7) 가생이 04-08 114135
3616 [국산애니] 한국 애니의 문제점 한가지. (11) 냉각수 05-03 1472
3615 [잡담] 귀를 기울이면 - 컨트리로드 (3) 마왕등극 05-02 1378
3614 [국산애니] 더데이('The day') 꿈지기37 04-30 987
3613 [일본애니] 싸이코패스(Psycho-pass).. (4) 태우자 04-28 2264
3612 [일본애니] 애니 제목 알고 싶어요 (2) 으리으리 04-28 1386
3611 [잡담] 국산 애니중 충격적 작품 중 하나인듯 (12) 로디우딩 04-28 4936
3610 [국산애니] 전 요즘 국산애니에 대해 참 좋게 생각중입니다 (3) 입지사지 04-28 1179
3609 [잡담] 솔직히 애니산업 관련해서 나만의 확고한 생각이… (11) 없덩 04-25 1786
3608 [잡담] 혼종 애니 추천합니다. (8) 하기기 04-24 1957
3607 [일본애니] 공의 경계.... 그 어려움의 시작 (3) 태우자 04-24 1447
3606 [잡담] 요새 애게가 왜이러지 ~ (7) 또르롱 04-23 1677
3605 [국산애니] 국내 감독들의 잘못된 관념 (35) 냉각수 04-23 2020
3604 [잡담] albero e incontro (나무 그리고 만남) (2) 태우자 04-22 852
3603 [잡담] 오네가이 티쳐 트윈즈 오랜간만에 보니 재미있네… (5) 한국아자 04-21 1675
3602 [애니리뷰] 한국 애니메이션의 후퇴. (20) 냉각수 04-21 3156
3601 [일본애니] 5월 극장개봉 예정 기동전사 건담 내러티브 23분 … (4) 샌디프리즈 04-21 1828
3600 [일본애니] 잔잔한 내일로 부터... (8) 태우자 04-20 1020
3599 [일본애니] 오버로드 쩌는 영어 더빙 ㅋ (9) 푹찍 04-20 1984
3598 [잡담] 일본애니 까는게 너무 불편하시다? (7) 혼자가좋아 04-20 1435
3597 [일본애니] 공중파에서 도배했던 일본 애니. (10) 냉각수 04-20 3004
3596 [잡담] 원펀맨 망했네 (8) 하기기 04-20 2458
3595 [잡담] 최근에... 마왕등극 04-20 548
3594 [잡담] 참 이율배반적인 게시판인듯 (33) 레드빈 04-20 1249
3593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11) 냉각수 04-19 2252
3592 [일본애니] 아르슬란 전기(امير ارسلان نامدار) (4) 태우자 04-19 1757
3591 [잡담] 일본애니의 흑역사 (10) 졸탄 04-18 3140
3590 [신작소개] Carole & Tuseday~ 이번 분기 최대 기대작! (1) 물의아이 04-18 9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