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9-04-05 18:38
[일본애니] 엊그제 아노하나 보고 울었습니다 이거 보고 안우는 사람도 있나요
 글쓴이 : 온디
조회 : 1,525  

19금 이미지나 영상, 글은 절대 등록을 금합니다.

혼자 보면서 울다가 동생이 봤는데 뭔 만화갖고 우녜요
어떻게 그럴 수 있죠 다시 봐도 슬플게 뻔함ㅠ

아노하나 같은 애니 더 있을까요
아직 브금만들어도 슬프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tabber 19-04-05 19:15
   
클라나드 애프터 스토리, air, 엔젤비트...
최루계 애니라고 해서 보고 다 울거나 하진 않죠
크르노 크루세이드는 애니 보다는 만화책의 엔딩이
흑야천사 19-04-05 19:21
   
감수성은 여자보다 남자가 더 큽니다...
다만 사회 때문에 감수성을 죽이고 살 뿐....
dirns 19-04-05 19:29
   
이미 10년 이상 지나서 그때 당시 느꼈던 감성이 남아 있을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인생 최고의 최루 애니는 <클라나드 애프터스토리>였습니다.
지금도 오프닝 도입부..여주 고개 까닥하는 장면만 보면 가슴이 찡..아려오는게...ㅠㅠ

다만 지금에서 본다면 ..본편 스토리는 좀 뜬금없기도 하고 지루할수도 있겠네요.
aosldkr 19-04-05 19:56
   
저 안울었는데;

너무 연출이 작위적이라....ㅎㅎ
알브 19-04-05 21:38
   
플란더스의 개요
EnterDragon 19-04-06 03:16
   
아노하나 처음에 볼때에는 폭풍 눈물..
Misue 19-04-06 12:37
   
감수성이란건 여성호르몬의 영향이라고 생각을 해서..
젊을땐 여자가 감수성이 높지만.

반대로 나이가 들어
여성호르몬의 분비가 늘어나는 남자가 감수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아노하나 같은 타입의 소설,애니,영화를 전부 젤 위에 말씀 하신분 말씀대로
억지로 눈물짜내는 스토리라 최근엔 좀 싫어하는데.

억지로라고 확실히 감동은 있지요.
클라나드도 결국 비슷해요. 아득한. 내가 그 꼬라지면 진짜 눈물 질질 짤것 같은 대입이 가능한 스토리죠 ㅋ
♡레이나♡ 19-04-06 16:02
   
요즘 이런 애니들을 자주 보는데 저도 보자마자 눈물흘림
얼마전에 플라스틱 메모리즈 첫화를 봤는데
첫화부터 사람 울리고 있어 크윽...
도핑 19-04-10 22:22
   
고3때 했던거 같은데 아노하나가 그땐 그렇게 끝날줄 몰라서 예상못한결말이라 울었던듯 ㅋㅋ;;
 
 
Total 3,7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7) 가생이 04-08 116766
3596 [잡담] 원펀맨 망했네 (8) 하기기 04-20 2629
3595 [잡담] 최근에... 마왕등극 04-20 632
3594 [잡담] 참 이율배반적인 게시판인듯 (33) 레드빈 04-20 1416
3593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11) 냉각수 04-19 2452
3592 [일본애니] 아르슬란 전기(امير ارسلان نامدار) (4) 태우자 04-19 1899
3591 [잡담] 일본애니의 흑역사 (11) 졸탄 04-18 3302
3590 [신작소개] Carole & Tuseday~ 이번 분기 최대 기대작! (1) 물의아이 04-18 1001
3589 [일본애니] 한국 에니의 흑역사 알고 성찰합시다. (18) 냉각수 04-18 2832
3588 [일본애니] 클라나드(Clannad) (3) 태우자 04-18 1044
3587 [일본애니] 페이트/아포크리파 (12) 태우자 04-17 1185
3586 [일본애니] 일본인들의 셈세함 연출 압도적. (37) 냉각수 04-16 5587
3585 [일본애니] 4월은 너의 거짓말(四月は君の嘘) (10) 태우자 04-16 1542
3584 [잡담] 애니는 아니지만 킹덤 실사화 (20) 축구게시판 04-15 2552
3583 [일본애니]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11) 태우자 04-15 1236
3582 [일본애니] 재와 환상의 그림갈 (18) 태우자 04-13 2299
3581 [잡담] 원펀맨2기1화후기 (11) 하기기 04-11 4538
3580 [기타] 남미쪽 애니메이션 축제라는데 처음보네요 (2) sweetkuk 04-11 2288
3579 [일본애니] 바이올렛 에버가든... 교토애니메이션의 끝장 그… (7) 태우자 04-10 2198
3578 [기타] 80년대 로봇들 리뷰 입니다.. (6) oldpla 04-10 2050
3577 [일본애니] 왜 애니를 끝까지 보지못하는걸까요..저만그런가… (4) 도핑 04-10 1010
3576 [일본애니] 볼룸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7) 태우자 04-10 964
3575 [잡담] 일본 경제가 가장 버블 일때가 80년대 일걸요.. 그… (15) 서클포스 04-09 5492
3574 [일본애니] 슬램덩크 산왕전 3d편집영상 (4) 백전백패 04-09 2726
3573 [잡담] 애니 수준이 확실히 퇴보했다는걸 깨달은게. (9) 혼자가좋아 04-09 2179
3572 [잡담] 제가 본 애니메이션은 (4) 나미 04-08 895
3571 [일본애니] 케이온 보고 있습니다..이러한 스타일의 애니좀 … (24) oldpla 04-08 1433
3570 [일본애니] 일본 애니의 발달과 쇠퇴... (12) Collector 04-07 34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