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9-01-08 17:57
[일본애니] 고전명작 사이버포뮬러는 보는 순서가 어떡해되요?
 글쓴이 : 달모쿠
조회 : 4,376  

er 더블원 복잡하던데 순서좀 가르쳐줘요 ㅜ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복불복 19-01-08 18:09
   
Tv판 - 더블원 - 제로 - 사가 - sin
Misue 19-01-09 20:03
   
하야토가 지상최강 지존이 되는 애니고.

마지막편인 Sin 이야 말로...

주인공 보정의 편린이라는 것에 대해 한방 먹인 편이라는 데에서

전 사포 중에 Sin을 가장 좋아합니다 ㅎ

하지만 그래도 지상최강 지존 하야토는 행복한 결론으로 끝나고 미래또한 짱짱함 ㅡㅡㅋ
뭐 그래서 씁쓸한가''.
     
풍선3개 19-01-15 09:15
   
sin이 좋은평을 받자 그 이후 후꾸닭의 바보같은 삽질이 있었죠 
엄청난 삽질은 한참후인 건담에서...건담시드에서 시드 데스티니로 넘어가는데 주인공을 바꿔버린...

사이버포뮬러야 카가가 원래 인기도 많고 주인공은 좀 멘탈 별로인 미완성형이라면 카가는 의리 넘사에 멋진 사나이였는데  이런 카가에 포커스 맞추는건 무리 없었죠

근데 건담시드의 키라 아스란은 신적인 존재인데 후속작의 주인공이 저 둘을 ㅄ 취급하는 스토리 ㅋㅋㅋ 가도 너무간 ㅠㅠ  결국 시청률 반에 반토막 나자 노선바꾸고..ㅠ
지청수 19-01-10 09:42
   
2015년
ER(TV판) - 카자미 하야토 첫 우승

2016년
11 - 수고 오사무와의 경쟁과 지도를 통해 2연속 챔피언(더블원) 획득 (이니셜 드리프트 스킬 획득)

2017~2018년
Zero - 카자미 하야토가 생애 세번째 시즌인 2017 시즌에서 경기 도중 제로의 영역에 들어서지만, 낯선 감각에 당황하여 사고를 당함. 사고로 인한 정신적 후유증을 극복하고 다시 한번 최정상급 선수가 되는 내용 (제로의 영역, 더블 이니셜 드리프트 스킬 획득)

2019년
신형 머신의 성능빨로 구데리안 우승, SAGA의 1화에서 잠깐 언급됩니다.

2020년
SAGA - 사이버 포뮬러에서 최고의 선수가 되어서 더 성장드라마를 찍을 수가 없어지니, 이번에는 머신(자동차)의 성능 문제로 고생, 극복하는 이야기 (리프팅턴 스킬 획득, 머신의 2단 부스터(스파이럴) 성능 획득)

2021년
압도적인 기량 차이로 카자미 하야토 우승. SIN 1화에서 잠깐 언급 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2022년
SIN - 선수도, 머신도 끝판왕이 되어서 더 이상 이야기를 끌어낼 게 없어져서 나온 시리즈.
카자미 하야토에게 대적할 수 있는 남은 단 하나의 선수, 블리드 카가를 끌어오면서 둘의 경쟁관계를 중심으로 만든 시리즈.
카가가 마지막 장면에서 '단 한번 뿐인 승리다. 정말 강한 건 그 녀석이야.'라는 대사를 하며 퇴장. 카자미 하야토의 독보적인 능력과 더 이상의 적수가 없음을 보여주며(더 이상 뽑아낼 스토리가 없음을 보여주며) 마지막 시리즈라는 것을 시청자들에게 간접적으로 전달했습니다.
이 시리즈의 엔딩에서 카자미 하야토와 수고 아스카가 결혼식을 올리는 장면이 나오는데, 더 이상의 로맨스를 없애며 시리즈 자체를 끝내기 위해 결혼식 장면을 넣었다고 합니다.
     
Misue 19-01-10 21:26
   
눈물나는군요. 제로까지는 그래도 하야토를 보면서 그래 주인공이니 그정도 해먹을 순 있지 라고 했는데.

SAGA부터는 솔직히 도를 넘었다고 봅니다.

그래서 SIN에서 절정을 찍었고.
아스라다와 인간의 관계 등과 같은 이야기를 주제로 진행된게 Sin 인데 개인적으로 아스라다는 부정행위라고 봅니다.

컴퓨터 시스템이 아니라 AI를 집어넣어서 인간에게 간섭하다니 ㅉㅉ.
암튼 전 그렇게 생각하는거고. 엄청난 논란을 낳은 민감한 주제인 만큼.
제 생각만 말하고 패스하겠습니다.

여튼 전 개인적으로 Sin을 최고로 치고 있어요.
          
유니언츠 19-01-10 22:41
   
저도 신을 자주 봅니당........
사가는 리프팅턴이랑 2단 부스터.....
          
지청수 19-01-11 11:12
   
전 제로부터 '이건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스포츠에서 미래를 보는 능력이라니... 이건 사기죠.ㅋㅋㅋ

그래서 그런지 저에게 최고의 시리즈는 11입니다.
마지막 코너에서 간발의 차이로 아스라다가 먼저 들어올 때 흘러나오는 winners 플룻 버전도 잔잔하니 좋고. 엔딩에서 하야토가 슈마허에게 허리 굽혀 감사인사를 하는 장면이 왠지 가장 가슴에 와닿더군요.

작화나 음악은 역시 가장 최신작인 sin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만, 이미 제로부터 주인공을 먼치킨으로 만든 상태에서 나온 스토리인지라, 설정 자체도 논란이 많았고, 하야토와 카가의 승점을 껴맞추기 위해 억지로 머신 트러블을 일으키는 장면도 영 찜찜하더군요. 억지스럽다고 할까요?
하지만 위에 언급했듯이 스토리 외적인 부분에서는 SIN을 최고로 봅니다.
그 이전에도 나왔던 knife edge battle이라는 음악도 風으로 개명하고 약간의 편곡을 거쳐서 내보냈는데, 퀄리티가 압도적으로 좋아서 자주 듣곤 했습니다.ㅎㅎ
               
Misue 19-01-11 21:06
   
Sin 엔딩곡인 Lazy 좋아라 합니다 ㅎㅎ
유니언츠 19-01-10 22:41
   
TV판 > 더블원 > 제로 > 사가 >신 순입니다......
Ghoney 19-01-10 23:32
   
사이버포뮬러 진짜 재미있게 봤던 애니였었죠

옛날 그림인데도 정말 작화가 뛰어났음
키드킹 19-01-12 09:33
   
sin엔딩에 나오는 신인 선수들 얘기도 궁금한데 더 이상은 안 나오겠죠
     
복불복 19-01-13 01:15
   
새로운 주인공인 시바세이치로... 이벤트로 주최되는 레이스에서
스고팀의 드라이버로 참전하게되고 아스라다와 비슷한 성능을가진
동형기 네메시스를 타고 하야토, 카가를 이기는 모습을 보여주죠
참고로 이니셜 드리프트, 리프링 턴, 제로영역(경험) 모두 습득하게 됩니다
나중에는 카가가 있는 아오이팀으로 정식으로 오게 되면서 이그자드의 정식드라이버가 됩니다
게임에선 주인공으로 나옵니다
          
키드킹 19-01-15 02:41
   
오!! 감사 ㅎㅎ
애니로도 나왔으면 좋겠는데 힘들겠죠
 
 
Total 3,8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애니게시판 운영원칙 (18) 가생이 04-08 122514
3597 [일본애니] 공중파에서 도배했던 일본 애니. (10) 냉각수 04-20 3608
3596 [잡담] 원펀맨 망했네 (8) 하기기 04-20 2930
3595 [잡담] 최근에... 마왕등극 04-20 769
3594 [잡담] 참 이율배반적인 게시판인듯 (33) 레드빈 04-20 1633
3593 [일본애니] 꿈과 희망이였던 일본 에니. (11) 냉각수 04-19 2718
3592 [일본애니] 아르슬란 전기(امير ارسلان نامدار) (4) 태우자 04-19 2032
3591 [잡담] 일본애니의 흑역사 (12) 졸탄 04-18 3466
3590 [신작소개] Carole & Tuseday~ 이번 분기 최대 기대작! (1) 물의아이 04-18 1220
3589 [일본애니] 한국 에니의 흑역사 알고 성찰합시다. (18) 냉각수 04-18 3053
3588 [일본애니] 클라나드(Clannad) (3) 태우자 04-18 1252
3587 [일본애니] 페이트/아포크리파 (12) 태우자 04-17 1434
3586 [일본애니] 일본인들의 셈세함 연출 압도적. (37) 냉각수 04-16 5813
3585 [일본애니] 4월은 너의 거짓말(四月は君の嘘) (10) 태우자 04-16 1728
3584 [잡담] 애니는 아니지만 킹덤 실사화 (20) 축구게시판 04-15 2940
3583 [일본애니]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11) 태우자 04-15 1391
3582 [일본애니] 재와 환상의 그림갈 (18) 태우자 04-13 2562
3581 [잡담] 원펀맨2기1화후기 (12) 하기기 04-11 4891
3580 [기타] 남미쪽 애니메이션 축제라는데 처음보네요 (2) sweetkuk 04-11 2467
3579 [일본애니] 바이올렛 에버가든... 교토애니메이션의 끝장 그… (7) 태우자 04-10 2446
3578 [기타] 80년대 로봇들 리뷰 입니다.. (6) oldpla 04-10 2337
3577 [일본애니] 왜 애니를 끝까지 보지못하는걸까요..저만그런가… (4) 도핑 04-10 1169
3576 [일본애니] 볼룸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7) 태우자 04-10 1116
3575 [잡담] 일본 경제가 가장 버블 일때가 80년대 일걸요.. 그… (15) 서클포스 04-09 5713
3574 [일본애니] 슬램덩크 산왕전 3d편집영상 (4) 백전백패 04-09 2846
3573 [잡담] 애니 수준이 확실히 퇴보했다는걸 깨달은게. (9) 혼자가좋아 04-09 2307
3572 [잡담] 제가 본 애니메이션은 (4) 나미 04-08 994
3571 [일본애니] 케이온 보고 있습니다..이러한 스타일의 애니좀 … (24) oldpla 04-08 15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