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8-03-25 17:35
[애니리뷰] 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 리뷰
 글쓴이 : 후아이앰
조회 : 1,387  

1.jpg


유아사 마사아키 감독의 신작
일찍이 2017에 개봉되었지만 한국에서는 오는 올해 2018년 3월 29일에 개봉한다.

원작 소설을 읽어보지 않은 나로서는 원작자인 '모리미 토미히코'의 '다다미 넉장반 세계일주'이 먼저 떠올랐다.
그리고 '다다미 넉장반 세계일주'의 원작도 읽어보지 않고 애니메이션으로 접했기에 유아사 마사아키 감독의 네임밸류만을 믿고 이 영화를 관람하였다.

주인공인 '선배'가 같은학교의 재학중인 후배'검은 머리 아가씨'에게 고백을 마음먹은 당일 밤의 사건을 총 4개의 파트로 나누어서 진행한다.

이 애니메이션은 큰 사회적 메세지를 지니고 있는 작품은 아니였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순간에 느끼는 고독함,미래에대한 불안,인연 등을
무겁지 않은 분위기와 감독 특유의 연출로 직관적으로 느끼게 해주었다.

작품의 분위기는 그야말로 여름밤의 풍류
인생낭비처럼 보이는 밤놀이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즐기려는 무리
운명의 실로 이어진 책들의 인연
캠퍼스 축제의 열기
그리고 그 모든것이 끝난뒤의 허무와 여운

이 작품을 보는 모든 남자들은 '선배'의 내적갈등에 공감할수 밖에 없을것인데 좋아하는 사람에 대한 준비는 영원히 끝나지 않는다는 독백.
쿄토 대학교에 재학중인 엘리트지만 좋아하는 후배에게 눈에 띄기 위해 우연을 가장한 마주침 같은 작전을 고민 하는 꼴사나운 행동은 자신이 좋아하는 이에게 얼마나 바보같아 질수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그럼에도 작품내내 용기를 내는 주인공은 애처로워 보이기보단 "저렇게 하고싶다" 라는 생각을 하게만든다.

이 영화를 보는 '다다미 넉장반 세계일주'의 팬들은 반가워할 면면도 여럿나오는데 지나가는 단역이 아닌 꽤 비중있는 인물들로 등장한다
그리고 유아사 마사아키 감독의 '새벽을 알리는 루의 노래'의 주인공 3인방도 등장하니 은근히 이런점도 소소한 재미를 준다.

 그리고 캐스팅도 굉장히 적절하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주인공인 '선배'의 성우인 호시노 겐은 전문 성우는 아니고 배우,가수 등 여러가지를 소화하는 엔터테이너지만
이번 작품에서의 연기는 전문성우라고 생각해도 무방할정도.
특히 후배인'검은 머리 아가씨'가 병문안으로 집에 찾아온다는 소식을 들었을때의 파렴치한 감정과 그녀를 좋아하는 감정이 한데뭉쳐 소용돌이 치는 뇌내회의 즉 내적갈등 장면은 개인적으로 이 소설의 백미가 아니였을까 싶다.

히로인인 '검은 머리 아가씨'의 성우인 하나자와 카나는 굉장히 유명성우지만
개인적으로 이 성우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이번작품을 통해서 내 안에서의 평가가 굉장히 올라간것 같다.
검은 머리 아가씨란 캐릭터는 굉장히 생명력 넘치고 순수하고 인생에 감사하는 성격인데 하나자와 카나의 연기에서 그런 벅참,설레임이 보이는것 같아 아주 만족스러웠다.

솔직히 말해서 이 작품은 그렇게 대중성 있는 작품은 아니다.
아방가르드한 연출과 어디서 튀어나왔는지 영문 모를캐릭터들,기괴한 설정등 모두 이 작품의 특성이지만 처음보는 사람은 당황할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점들을 감수하더라도 우리가 충분히 공감할수있는 내용이기에 
이 작품은 한번쯤 감상할만한 작품이 아닐까 싶다.

짧은 하룻밤의 일이지만 결코 짧지 않았던
활력 넘치는 영화였다.

2.jpg


평점:8/10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솔직히 18-03-25 19:43
   
덕분에 좋은 애니 하나 알아갑니다.
감사합니다.
 
 
Total 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 [애니리뷰] 우익 애니들의 교묘한 술책... (12) Collector 05-08 4280
47 [애니리뷰] 한국 애니메이션의 후퇴. (20) 냉각수 04-21 3347
46 [애니리뷰] 블러드C를 다시보고있습니다. (3) 선괴 02-05 1577
45 [애니리뷰] 심심함에 몸부림치다 못해서 프리큐어 극장판 작… 선괴 02-01 1219
44 [애니리뷰] 이번에 나온 주먹왕랄프2 재미있게 봤습니다. (9) 선괴 01-13 1591
43 [애니리뷰] 갑자기 만화영화가 보고 싶어서 마요이가를 봄 (2) 나무아미타 06-03 965
42 [애니리뷰] 범인과 천재,그리고 히어로'핑퐁'리뷰(스… (1) 후아이앰 04-08 2884
41 [애니리뷰] 바이올렛 에버가든 13화 完(스포) (3) 후아이앰 04-05 3148
40 [애니리뷰] 새벽을 알리는 루의 노래 간략후기 후아이앰 03-26 502
39 [애니리뷰] 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 리뷰 (1) 후아이앰 03-25 1388
38 [애니리뷰]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17) 또르롱 03-25 2879
37 [애니리뷰] 고르고 13 (6) 또르롱 03-23 2042
36 [애니리뷰] 바이올렛 에버가든 11화(스포) 후아이앰 03-23 1816
35 [애니리뷰] 신비의세계 엘하자드 (9) 또르롱 03-19 2486
34 [애니리뷰] 블랙 라군 (5) 또르롱 03-18 1992
33 [애니리뷰] Bayonetta: Bloody Fate (4) 또르롱 03-17 825
32 [애니리뷰] 바이올렛 에버가든 10화(스포) (3) 후아이앰 03-16 2539
31 [애니리뷰] GANGSTA (3) 또르롱 03-15 932
30 [애니리뷰] B: The beginning 리뷰 (3) 후아이앰 03-13 972
29 [애니리뷰] 바이올렛 에버가든 9화(스포) (5) 후아이앰 03-09 2319
28 [애니리뷰] 포켓몬스터 줄여서 포켓몬~~ 새로나온 극장판 보… 선괴 12-24 820
27 [애니리뷰] 3분기 애니에서 건진건 메이드 인 어비스 이거 하… (3) 활인검심 10-05 1868
26 [애니리뷰] I am Moana Habat69 01-13 1347
25 [애니리뷰] 명탐정코난, 순흑의 악몽을 보고왔습니다. (스포… (8) 선괴 08-04 2422
24 [애니리뷰] "갓뎀" 현대차 wrc의 흑역사가 오버랩 되는 애니 (3) 푹찍 06-26 5554
23 [애니리뷰] 작가가 직접 동인지로 만드는 걸까요? 드래곤볼.. (16) 선괴 05-07 4665
22 [애니리뷰] 갑철성의 카바네리라는 게 있군요.` (8) 선괴 04-24 4127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