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애니 게시판
 
작성일 : 16-09-17 18:59
[후기] 요즘 기대하고 있는 일본 만화몆편...(판타지계열)
 글쓴이 : coooolgu
조회 : 3,734  


거미입니다만 뭔가? 

현대 여고생이 어느날 갑자기 다른세계의 마물거미가 되어 생존하는 생존물

현대의 고교생이 어느날 갑자기 판타지 세계로 가서 그 곳에서 용사나 마왕따위가 되는 먼치킨 이야기와 비교를 거부한다. 빠르게 현실직시를 하고 동족을 잡아먹고 맛없다고 토하면서 살기위해 울면서 자기 형제(?)를 뜯어먹는 처절한 생존 투쟁기. 도망쳐라 인간은 적이다, 그녀의 앞에 있는것은 오직 적 아니면 먹이에 불과하다



나와 히어로와 마법소녀

소녀로 변신해서 싸우는 건장한 청년의 눈물겨운 영웅물..

귀엽고깜찍한 소녀로 변신하는 건장한 체격의 주인공...하지만 자신은 딸기팬티 그런 변신을 절대 원하지 않는다.
항상 주위 인물에게 딸기팬티 자신의 변신전과 후의 정체를 숨기고 싶어하지만...딸기팬티...
극적인 딸기팬티 순간에서 극적으로 딸기팬티 정체가 들어난다 자신의 귀여운 미소녀의 모습을 자학하면서 오늘도 그는 달린다
참고로 이걸 보면서 "몰 다이버" 라는 옜날 만화가 생각났음



마왕의 성에서 잘자요

오늘도 공주는 피곤하다.

선과 악이 대립하는 어떤 판타지 세계..이 세계이 한 왕국에서 아직 소녀티를 벗어나지 못한 공주가
마왕에게 납치당했다. 왕국은 공주를 탈환하기 위해 무던 애를 쓰지만..정작 납치된 공주는 
오직 편안하게 잠들기 위해서 여기저기 마왕성을 개판으로 만들며 휘젓고 다닌다...이런 공주에게 도망다니기 위해 
마왕을 포함한 마왕성의 마물은 오늘도 우왕좌왕 난리 법석이다



마왕님의 느긋한 야망

세계를 정복하기 위해 부활한 마왕은 하지만 그는 너무나도 약했다

언제인지 모르나 과거시절 마왕과 용사의 싸움은 벌어졌고 결국 용사에 의해 마왕이 쓰러졌다
오늘날 마왕이 부활했으나 부하들은 거의 죄다 사라졌고 마왕 자신은 평범한인간보다 허약한 모습으로 부활
손가락에 꼽을정도로 남은 부하와 자신에게 철저히 복종해대는 소녀 노예와 함께 오늘도 마왕성은 재건중




오크가 여기사를 육성해봤다

오크를 퇴치하기위해 오크의 마을로 들어가 여기사

하지만 그 여기사(가칭)는 파오후였다, 자신의 이상과 너무나도 동떨어진 꽃미남 오크를 본 여기사(가칭)는
곧 능욕당할 자신을 걱정하지만...그녀에게 입혀진건 트레이닝복...오크마을에 떨어진 퀘스트 오크만도 못한
덜떨어진 파오후 여기사(가칭)를 최소한 인간답게 만들어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선괴 16-09-17 19:02
   
거미입니다만은 일단 기대하지 않고있습니다. 저도 읽어는보았으나 요즘 일본 만화 추세도 유행따라가는 듯 싶어서요. 전생물 특히 몬스터로 전생하는 게 많죠.
그래서인지 너무 많은 작품이 범람함으로서 우리나라 양판소 보는 기분이라.....
     
coooolgu 16-09-17 19:07
   
개인적으로 방패용사 성공기 스토리보다는 재밌더군요...뻔한 휴머니즘 권선징악물로 보여서.
(뭔말이냐면 방패용사같은 이야기는 뒷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보인다는말..)

용사가 죽었다 마을사람..(이하생략)도 재밌었지만 후반부가 좀 뭐랄까 흔한 이야기로 가는거 같아서
하기기 16-09-17 20:58
   
모두 판매량 안나와서 1기 12화로 끝날 것들이군....
나와 는 덕후양성은 가능하니 2기까지 가능할수도... 뭐 나온건 1기분량도 아니다만...
Torrasque 16-09-17 21:09
   
요즘 만화들보면 5,6년전 한국 장르문학판을 보는거 같네요

웹소설 사이트에들 환생물이 인기타고 폭발적으로 나오다가 몬스터환생물들도 나오기 시작했었는데 ㅋㅋㅋ
coooolgu 16-09-18 00:32
   
사실 모르는겁니다 그 94년도 그 누가 마법진 구루구루가 그렇게 대 히트칠거라고 생각했겠습니까.

메이져급 판타지 소재는 솔직히 좀 식상해서 좀 독특한 소재를 선정해봤습니다...천재들이 판타지세계에가서 먼치킨놀이 한다던가 이런건 좀 지겨웠거든요....그리고 간과하시는게 있는데 전부 판타지를 가장한 개그물입니다.

블랙클로버라는 판타지 만화도 봤는데 그건 뭐 사실상 호카게가 될테야에서 가 마법제가 될테야의 나루토의 클론버전일뿐이고. 나루토는 독자 뒤통수치는 복선에 반전이라도 있었지만...
     
Silli 16-09-18 16:02
   
거미는 이미 소설연재가 상당부분 진행된 작품입니다. 방패용사가 뻔하다고 하시는데 거미 소설부터 읽어보시기 바랍니다...현재 코믹스 진행중인 부분이니 직접언급은 스포가 되기에 언급은 하지 않겠습니다만 지룡에게 공격당한 코믹스 최신화 현재 지금 이야기 그 이후 부터는 다른거 없습니다 양판소 그자체입니다. 소설후반부는 코믹스화하기 조차도 미안할정도로 노잼에 막장입니다.

뭘 바라시는건지 모르겠으나 일본애들이 창의력 좋다 창의력 좋다하지만 한국 작가들과 다를바없습니다. 흥행과 판매량을 위한 소재돌려먹기,유행따라하기,먼치킨 이요소들을 벗어나는 작품들은 없다고 보시는게 맞을겁니다.

차라리 무리한 자기설정으로 후반부 쩌리되는 거미같은 작품보단 정석적인 판타지용사물을 따르지만 작가만의 설정과 암울설정들을 넣은 방패용사가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하는바입니다 저는

또 블랙클로버가 단순 나루토 클론이라 결론 내리실정도면 거미는 그냥 슬라임이 유행하니 딸려나온 카피판 정도되겠네요
Silli 16-09-18 15:51
   
우리나라 양판소도 초반꿀잼으로 인기몰이를 하다 뼈대 없는 무리한 개성설정,탄탄하지 못한 기본기등으로 소리없이 인기가 사라지는 소설들이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방패용사와 비교를 하시는데....전부다 나온것까지 다본 입장으로써 저는 차라리 방패용사가 더 나았습니다.

방패용사는 정석적인 이계진입용사물의 기본룰을 따르면서 작가 개인의 설정과 스토리를 진행시키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거미는?? 단순히 독특한 설정만으로 현재 코믹스로 재미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것 밖에 없죠 님말대로 오리지널 스토리 코믹스라면 아직 연재중인 부분이니 평가를 더 받을수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미 소설로 상당부분 연재가 된 상황이기 막장스토리로 욕을 먹고 있습니다. 한계가 있어요

또 방패용사가 판타지를 가장한 코믹물이라는 말은 굉장히 어패가 있네요....제대로 최신화까진 보신건가요?
4명의 용사중 방패의 용사만이 차별받고 거짓된 음모로 쫒기는 신세가 되고 욕을 먹고 굉장히 암울한 요소들이 널려있는데 단순 개그물이라니....

분명히 말할수도 있는게 거미 또한 소설로써는 우리나라 양판소 중에서도 3류급입니다...단지 코믹스로 나왔고 그림을 그리는분이 평균이상으로 잘해주고 있는 것뿐..
툭까놓고 한국 양판소조차도  코믹스화 할 수 있다 가정한다면 거미보다 잘뽑힐 것들 널렸습니다....

거미 소설읽어보세요 소설이라고 하기도 좀 그렇습니다...그냥 인터넷 연재글이지...
vaculty 16-09-18 20:07
   
거미입니다만,뭔가? 마왕성에서잘자요 오크가 여기사를 육성해보았다 3개는요즘 즐겨보는거 ㅎㅎ
 
 
Total 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 [후기] 중국 애니메이션 시청 후기 (8) 동동주 02-03 2303
42 [후기] 혈계전선 뒤늦게 봤는데 이렇게까지 취향저격일… (11) 선괴 09-17 6953
41 [후기] 칭송받는자(※약간의 스포주의) (4) 혀니군 03-28 3249
40 [후기] 슬라임 어쩌고 저쩌고...이거 대박이네... (16) 바닐라루시… 10-28 4266
39 [후기] 리즈와 파랑새 간략후기(스포) (2) 후아이앰 10-12 1444
38 [후기] 요네자와 호노부의 '진실의 10미터 앞' 리… (2) 후아이앰 10-06 2101
37 [후기] 오버로드 3기 10화를 보았습니다. (18) 선괴 09-14 2937
36 [후기] 요네자와 호노부의 '왕과 서커스' 리뷰 (… (5) 후아이앰 08-23 1812
35 [후기] 그리하여 디지몬어드벤처트라이 6장까지 전부 보… 선괴 08-07 1186
34 [후기] 천랑 시리우스 더 예거 (1) 레드빈 07-28 2816
33 [후기] 애니는 아니지만 웹툰 보고 펑펑 울었음.. (2) 유T 05-12 2196
32 [후기] 해리포터가 성공한 이유. (5) 딸기파이 04-12 3140
31 [후기] 최근 봤던 만화중에 정말 볼만했던 작품. (8) coooolgu 02-25 2737
30 [후기] (스포주의)코드기어스에 대한 비판입니다. (11) 블블레이드 12-26 2659
29 [후기] (스포주의)코난 극장판 진홍의연가 보고왔습니다 (15) 선괴 08-07 2812
28 [후기] 번업 스크램블이라는 작품.... 선괴 02-23 1873
27 [후기] 유녀전기라는 걸 보았습니다. (8) 선괴 02-11 4392
26 [후기] 마크로스 델타 이제서야 다 봤네요.<매우 약 스… (10) 4leaf 01-14 3338
25 [후기] 하나와 앨리스:살인사건 2015년작 (1) 참치 11-16 1212
24 [후기] "배를 엮다" 1화를 보고나서.. (3) 가비야운 10-16 2120
23 [후기] 판타지물 추천 (현대물 포함) (2) 자체발광 09-27 4369
22 [후기] 요즘 기대하고 있는 일본 만화몆편...(판타지계열 (8) coooolgu 09-17 3735
21 [후기] 묵혀두던 페어리테일 타르타로스편을 다 봤네요. 선괴 09-09 1393
20 [후기] 리제로 주인공이 시끄러워서 정주행해보고난 아… (16) 갑툭튀 08-06 2337
19 [후기] 십이국기 천하의 개쌍x이 요기 있었네? (8) 푹찍 05-23 5162
18 [후기] 재와 환상의 그림갈....스붕 (5) 미소™ 04-03 2588
17 [후기] 강철의 연금술사 보신 분 있나요 (20) 충녕 03-15 304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