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5-04-12 01:15
[기타] 만리장성과 한사군
 글쓴이 : 꼬마러브
조회 : 8,596  

한사군이 한반도에 있었다면 모순되는 점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97912&sca=&sfl=wr_name%2C1&stx=%EA%BC%AC%EB%A7%88%EB%9F%AC%EB%B8%8C&sop=and

낙랑군이 한반도에?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96323&sca=&sfl=wr_name%2C1&stx=%EA%BC%AC%EB%A7%88%EB%9F%AC%EB%B8%8C&sop=and

한사군이 한반도에 있었을까?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96298&sca=&sfl=wr_name%2C1&stx=%EA%BC%AC%EB%A7%88%EB%9F%AC%EB%B8%8C&sop=and

--------------------------------------------------------------------------------------------------

위의 글을 보면 아시겠지만 한사군이 한반도에 있었다면 모순되는 기록이 많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럼 한사군의 위치는 어디일까요? 일단 저는 한사군의 위치를 찾기 전에 만리장성의 위치를 알아보자 합니다.

                                                   <만리장성 지도>

만리장성.png

 현존하는 만리장성의 길이는 지도에서 보시다시피 자위관에서 산해관까지 총 6352km입니다. 그리고 지도를 보시면 또 아시겠지만 중국은 2009년을 시작하여 지금까지 만리장성의 길이를 계속 늘리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중국에서 발표된 만리장성의 길이는 현존하는 만리장성의 길이의 거의 4배가 됩니다. 과연 중국의 발표처럼 만리장성의 길이가 현존하는 만리장성의 길이의 거의 4배가량 길었을까요...

참고로 만리장성의 동쪽끝은 북경 인근에 있는 갈석산으로 알려져 있으나 명나라 서달장군때 산해관까지 중축이 됩니다...

<만리장성의 동쪽 끝 산해관>

산해관.png

갈석산이라...갈석산은 진시황과 한무제를 비롯해서 9명의 황제가 올랐다는 유명한 산입니다.중국 공산당 간부의 여름휴양지로 유명한 북대하가 이 근처에 있죠..그리고 이 갈석산 근처에는 갈석궁이 있는데 이 갈석궁은 진시황재위32년에 와서 세웠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이 갈석궁 인근 바닷가에는 맹강녀동상이 있는데요 이 동상에는 얽혀진 전설이 있습니다.. 이 전설은 박지원의 열하일기에도 나오는데요.. 박지원의 열하일기를 보면

<열하일기 강녀묘기>

강녀(姜女)는 성이 허씨(許氏) 이름이 맹강(孟姜)이며, 섬서(陝西) 동관(同官) 사람이다. 범칠랑(范七郞)에게 시집갔는데, 진나라 장군 몽염이 만리장성을 쌓을 때, 남편이 부역하다가 육라산 밑에서 죽었다. 남편이 아내 맹강의 꿈에 나타났다. 맹강이 손수 옷을 지어 혼자 천 리를 걸어 남편의 생사를 탐문했다. 두루 다니다가 여기까지 도착해 쉬며 장안을 바라보며 울다가 이내 돌로 변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 맹강녀전설은 송나라시기 문천상이 쓴 시에도 나옵니다

秦皇安在哉 萬里長城築怨/ 姜女不死也 千年片石留貞

진시황은 어디 있나? 만리장성엔 원망이 쌓였네./ 강녀는 죽지 않아 천년 조각돌에 정절을 남겼네

위 전설에서 알 수 있는 것은.. 만리장성 건설에 민초들의 원망과 죽음이 쌓였다는 것이죠.. 그릇된 정치와 전쟁으로 인한 가족 이산과 사별의 아픔은 늘 민초의 몫이죠 하지만 여기서 한 가지 더 알 수 있는 것이 있습니다. 만약 만리장성이 중국의 발표처럼 압록강 중류 혹은 흑룡간 무단장이였다면 강녀가 갈석궁 인근 바닷가에서 죽을 이유가 없다는 것이죠.. 이처럼 만리장성의 끝이 갈석산 또는 산해관이였다는 것은 쉽게 반박이 가능합니다.. 또한 만리장성의 동쪽 끝이 갈석산이라는 것은중국측 사료에도 나옵니다.

갈석산의 여러 암벽들 중 하나입니다. 갈석이라 크게 써져있네요

갈석.jpg

<수경-하수주> 始皇令太子扶蘇與蒙恬築長城,起自臨洮,至於碣石

진시황은 태자 부소와 몽염을 시켜서 장성을 축조하게 하였다. 임조에서 시작하여 갈석에 이르렀다.


중국의 고대 역사서인 수경을 보면 아시겠지만 고대 장성은 임조에서 시작해 갈석산에 이르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상한 점이 있습니다. 사기의 기록을 보면


<사기> 始皇二十六年,使蒙恬將三十萬眾北逐戎、狄,收河南,築長城,因地形用險制塞,起臨洮至遼東,延袤萬余里

진시황 26년, 몽염을 시켜 30만명을 이끌고 북쪽에서 융과 적을 내쫒고, 하남을 회복하게 하였으며, 장성을 축조하게 하였다. 지형을 따라 험준한 곳에 요새를 세워 임조에서 요동에 까지 이르렀으며, 전체 길이가 만여리였다


사기의 기록을 보면 장성이 임조에서 시작됬다는 것은 일치하나 갈석과 요동이 서로 일치하지 않습니다. 무슨 일일까요? 사기의 기록을 계속 살펴 보면..


<사기> 太康地理志云樂浪遂城縣有碣石山 又水經云在遼西臨渝縣南水中.

태강지리지에 전하기를 “낙랑 수성현에는 갈석산이 있으며 장성이 여기서 시작한다" 또 수경에 전하기를 “요서 임유현 남쪽 물에 있다


음? 방금은 분명이 임조에서 요동까지라 했는데 이번에는 또 갈석산까지라고 하네요.. 같은 책에서 장성의 동쪽 끝을 서로 다르게 서술했을까요? 아니요... 그런 정황은 보이지 않습니다. 이 기록으로 유추해볼때 갈석산 = 요동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은 난하요수설의 증거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근데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이 있습니다. 갈석산이 바로 낙랑 수성현에 있다고 서술되어 있다는 점이죠.. 그렇다면 낙랑은 만리장성 동쪽에 있었다는 이야기가 되는 걸까요? 다른 기록들을 살펴보겠습니다.


<통전-고구려전> 碣石山,在漢樂浪郡遂城縣,長城起於此山 今驗長城東截遼水而入高麗,遺址猶存


갈석산은 한나라 낙랑군 수성현에 있었다. 장성이 이 산에서 시작한다. 지금 장성의 동쪽 끝은 요수를 넘어 고구려로 들어가는데, 그 유적이 아직도 남아 있다.


<진서지리지> 樂浪郡, 漢置. 統縣六, 戶三千七百. 朝鮮, 周封箕子地. 屯有. 渾彌. 遂城, 秦築長城之所起. 鏤方. 駟望.1)朝鮮縣 - 周封箕子地,...4)遂城縣- 秦築長成之所起


낙랑군, 한나라에서 설치하였다. 6개의 현을 다스린다. 가구수는 3700이다.

1) 조선현, 주나라가 기자를 봉한 땅이다. 2,3 생략 수성현 - 진나라가 쌓은 장성이 일어난 곳이다


<진서-당빈전> 復秦長城塞, 自溫城洎于碣石, 綿亘山谷且三千里


진장성(만리장성)의 요새를 온성에서부터 갈석까지 3천여리를 수리했다.


위 기록들 모두 만리장성의 동쪽 끝인 갈석산이 낙랑 수성현에 있다고 합니다. 이로 미루어 짐작하여 볼 때 낙랑의 위치는 만리장성 인근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됩니다.. 그러면 한가지 더 의문점이 생깁니다. 현 우리나라 주류사학계는 이것을 어떻게 설명하고 있을까요??

<왜곡된 만리장성 지도>

왜곡.jpg


바로 만리장성의 길이를 늘려 왜곡하는 것입니다. 만리장성의 길이를 동쪽으로 쭉 늘리면 한사군이 한반도에 있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기 때문이죠..  실제로 노태돈과 송호정을 포함한 주류사학계들을 현재의 만리장성은 과거 진나라 떄의 만리장성이 아니며 훨씬 먼 지역까지 뻗어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현 중국의 동북공정의 빌미가 되어 중국은 지금까지도 현재진행형으로 만리장성의 길이를 늘려 왜곡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심각하죠 애초에 진나라의 만리장성이 그렇게 길었다면 명나라시기 만리장성을 다시 복원할 떄 뭐하러 산해관까지만 증축,복원시키겠습니까.. 당시 정황을 보면 전혀 알 수 없는 대목입니다.


과연 진나라의 만리장성은 중국의 발표처럼 현존하는 만리장성의 길이의 거의 4배가 되었을까요??


글쎄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요동 15-04-12 01:48
   
양쪽에 쓰레기들이 산재해있구나. 시-발. 중국 개 같지만 먼저 일본부터.
Centurion 15-04-12 02:27
   
지금 중국이 쌓고 있는건 명나라 만리장성의 복원이라고 구라를 치고 있는데..
현실은 본래 그 지역이 단지 목책만 있었던 자리였으며, 아무런 성곽의 돌무더기 흔적도 없는 땅을..
고구려 성곽들을 구슬 꿰듯 연결하며 만리장성이라 우기는 수준이지요.

이게 일본의 식민사관-한국의 식민사관 후계자들-짱개의 중화사상이 버무러져 판타지가 현실화되는 중이니..
참 갑갑할 다름입니다.
백학 15-04-12 06:54
   
멀 요遼  요하는 멀리 있는 강이지. 살던 영역이 늘어날 수록 멀리 있는 강이 이동하는 것은 당연해 보이누만. 예전의 요수는 갈석산 부근의 난하라고 윤내현 교수가 하는 말이 맞다고 생각하는 데.....
     
꼬마러브 15-04-12 09:32
   
네 저도 윤내현 교수의 난하요수설을 지지합니다
ultrakoo 15-04-12 08:46
   
진짜 저것들을 어찌하오리까...

이웃국이

협작꾼 아니면 도둑놈들 밖에 없으니...

답답하네요.
꼬마러브 15-04-12 09:45
   
역사는 소설이 아니라 엄격한 사료검증과 고고학적 유물을 토대로 발견해나가는 것입니다.  중국이나 일본이나 역사왜곡에 주류사학계는 판타지소설을 쓰고있으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뚜리뚜바 15-04-12 14:28
   
영국 스톤헨지가 사실 만리장성이다 라고 우길 놈들
밥밥c 15-04-12 22:44
   
사실 진서지리지를 기준으로 놓고본다면, ( 이전의 사서도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북경에 낙랑군이 있다고

 하는 것도 많이 쳐 준것이죠.

 여기서는 낙랑군,요동군이 평주(平州)에 포함이 된다고 나오는데, 여기서의 평주(平州)는 하나라시절

 기주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다시 하나라시절의 기주는 공자의 "서경"에 나오는 기주를 말하는 것이고,

 공자의 서경에 나오는 기주는 황하의 동쪽(하동), 그리고 태행산맥의 서쪽인 현 산서성을 말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사마천의 "사기"도 위치가 동일합니다.

  현재 대륙애들이 그린 하나라시절의 강역을 보더라도 기주(冀州)는 당시 9주(州)중 하나로 산서성에

 있다고 설명합니다. 원래 하나라의 중심강역이지, 한반도나 만주설명하는 것은 아니죠.
 
  상식적으로도 대륙애들이 한반도 설명해야할 이유가 업죠.


  진서지리지 (3세기에서 5세기)

      평주(平州)

생각컨대 우공(禹貢)에서 기록하기를 평주는 기주(冀州)의 영역인데, 주국(周)에서 유주(幽州)의 경계로 했으며, 한국(漢)때에는 우북평군(右北平郡)에 속했고, 후한(後漢) 말엽에는 공손도(公孫度)가 스스로 평주목(平州牧)이라고 불렀다고 했다. 이에 그의 아들 공손강(公孫康)과 공손강의 아들 공손연(文懿)이 요동을 병합하고 그곳에 의거하니 동이 9종이 모두 복속하였다. 위국(魏)에서는 동이교위(東夷校尉)를 설치하여 양평(襄平)에 거하였고, (이를) 나누어 요동(遼東) 창려(昌黎) 현토(玄莵) 대방(帯方) 낙랑(樂浪) 등 5개의 군을 평주(平州)로 하였고 후에 유주(幽州)와 합하였다. 이에 공손연(文懿)이 망한 후에 호동이교위(䕶東夷校尉)로 하여 양평(襄平)에 거하였다. 함녕(咸寧)[1] 2년 10월에 나누어 창려(昌黎) 요동(遼東) 현토(玄莵) 대방(帯方) 낙랑(樂浪) 등의 군국(郡國) 5으로 평주(平州)를 설치하였다. 현은 26이고 가구수는 1,8100이다.
平州. 按, 禹貢冀州之域, 於周為幽州界, 漢屬右北平郡. 後漢末, 公孫度自號平州牧. 及其子康 康子文懿竝擅㩀遼東, 東夷九種皆服事焉. 魏置東夷校尉, 居襄平, 而分遼東 昌黎 玄莵 帯方 樂浪 五郡為平州, 後還合為幽州. 及文懿滅後, 有䕶東夷校尉, 居襄平. 咸寧二年十月, 分 昌黎 遼東 玄莵 帯方 樂浪 等郡國五置平州. 統縣二十六, 戶一萬八千一百.
밥밥c 15-04-12 22:54
   
사실 유주, 평주, 기주에 관한 실제지명은 산서성에 상당히 많아요.

 그 다음이 하북성일겁니다.

 만주부터는 근거가 점차 희박해지면서, 한반도는 그냥 눈감고 지명찍어야 하죠.
 
 
Total 19,4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738
598 [기타]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한국어와 유사한 어휘의 타밀… (9) Centurion 04-03 8275
597 [통일] 하버드가 인정한 동북아시아 역사서 (8) 밥밥c 01-10 8276
596 [중국] 중국의 대표 간식 - 꽈즈(瓜子) (5) 발번역태희 11-27 8279
595 [기타] 1960년대 아시아 주요국 1인당 국민소득 변화(이미지 … (2) 푸우님 11-15 8282
594 [일본] 한국인이 착각하는 시민의식의 진짜 정의 (15) 파랑 06-03 8286
593 쪽바리들과 전쟁은 언제 하는거냐? (8) 쪽바리척결 05-17 8289
592 [기타] 조선은 나라도 아니다? 노컷 조선왕조 반박글 (7) shrekandy 07-30 8295
591 [기타] 홍산문명에 글자가 발견되었는데.. (11) Centurion 04-07 8296
590 [한국사] 조선의 개국공신 이지란(쿠란투란티무르) (7) 사커좀비 12-10 8297
589 만주족, 한국 네셔널리즘에 대한 반박 (WD) (20) 짱깨척살 01-09 8298
588 [중국] 인중여포 vs 만인지적 (7) 긔긔 08-14 8304
587 10년전만 해도 조선족 좋게 보지 않았나? (7) ㅇㅅㅇ 09-07 8306
586 [기타] 신미대사가 훈민정음 창제 (25) gagengi 12-21 8313
585 칼든사람하고 싸울때 노하우 가르쳐 드리겠습니다 (8) 바이오해저… 03-31 8322
584 청나라 황제들은 한족을 어떻게 인식했을까? (9) 서탈린 대… 02-06 8323
583 쪽바리 나쁜사람들이 중국인 대상 테러를 한국이 한… (9) ㅇㅇ 10-01 8332
582 [중국] 이 정도는 돼야 중국. (39) 무명씨9 08-06 8334
581 [기타] 충격! 삼국사기 기록에 따른 3국위치(美 NASA도 증명) (67) 환빠식민빠 07-01 8336
580 [기타] 경복궁 자금성 크기비교 (17) 두부국 10-14 8347
579 [대만] 대만 재 인식론...애증은 대만이 훨신 세다. (12) 고추전 12-20 8363
578 [중국] 중국 영토 크기의 실상 (9) 미신타파 05-13 8363
577 일본 롯데그룹과 오너일가 (5) 도우너 10-25 8365
576 일본 교과서에 후지무라 신이치 써있나요?? (2) 쪽바리꺼져 05-17 8372
575 [중국] 한국은 아시아로써 자존심은 없는지?? (34) 한성 12-23 8375
574 롯데는 일본기업인가? 한국기업인가? (10) 바다 11-10 8376
573 [중국] 중국 vs 한국 기술력 비교 (62) 탁월한안목 02-10 8382
572 [대만] 대만 최대의 병.신력과 류쿠왕국 !! (16) 불꽃 09-23 8387
 <  691  692  693  694  695  696  697  698  699  7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