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5-01-14 02:20
[기타] 고구려 실제 영토
 글쓴이 : 두부국
조회 : 16,137  

 
 
아마 이정도 아닐까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5-01-14 03:22
   
백제,신라를 제외한 세력권은 저정도 될 듯ㅋ
스파게티 15-01-14 06:12
   
벽화나  하북등지에 성터등

그리고  몽룡탑만 봐도 연개소문 시절에  강소성까지 들어갔다는 흔적이있어요

고당전쟁때  돌아가던  이세민을 후드려패니 이세민이 기겁하고 도망가서 강소성까지 들어간거아닌가

추측해봄

 어쨋든  고구려는 교과서 따위에 실린것보다  더컷죠    시대에변화에따라 늘어나고 줄어들고 했겟지만
전쟁망치 15-01-14 06:52
   
링크 따라 들어 가니

실제 제가 초.중.고 때 배운 국사 시간의 우리 영토 영역이랑 완전 다르네요.

뭐때문이죠? 

교과서가 거짓말을 하는건가요?

아니면 저기 있는 분들이 가설을 믿고 싶어서 저러는건가요?

저도 우리영토가 저렇게 넓었을거라 믿고 싶지만 일단 뭔가 확실히 증거가 될만한 역사 증거물들을 빨리 확보하여서

입증을 해야될텐데요.


중국이 남은 자료마저 날조하거나 없애기 전에요
맘마밈아 15-01-14 07:11
   
떠돌아 다니던 유목민족이라 그런거지요. 대략 4세기 정도까지 유목버리고 농경으로 돌아서면서 영토는 딱 만주와 한반도로 축소되지요. 고구려 백제 신라 모두요. 유목하던 시절에 삼태극 사상에 의해 세개의 거대부족이 돌아가면서 태양을 따라 동으로 이동하지요. 그래서 그 이동경로에 유물 혹은 침략의 역사를 남겼던 거고요. 고구려 백제 신라모두 대륙에 영토가 있었습니다. 고구려는 몽골과 하북성, 백제는 산동성, 신라는 강소성 절강성까지 영토가 있었지요. 그러나 최종적으로 한반도에 정착했습니다.
     
햄돌 15-01-14 17:51
   
현재 만주와 연해주가 모두 한국땅이었으면 . .

안타깝네요

대륙이 주 무대였던 한민족이 한반도로 밀려났으니
맘마밈아 15-01-14 07:12
   
한반도에서 올라간것으로 추정되는 아메리카 인디언을 보면 알수 있습니다. 인구는 얼마 안되는데 북미 전역을 떠돌아 다녔죠. 또 곳곳에 유물을 남겼고요. 유목민과 정주민의 영토를 똑같이 보면 안됩니다.
karin123 15-01-14 23:38
   
전성기에 세력권이라면 저 정도 될 수도 있겠네요. 고구려의 경우엔 말이죠. 다만 백제는 아직 입증할게 많아 보입니다. 물론 백제가 일본에게 문화전파했고, 요서. 산둥지방 점령했다는 중국 사서들도 여렀있습니다만..
TheCosm.. 15-01-15 09:38
   
:3 고대에는 지금과 같은 국경선 개념이 없었고, 성을 중심으로한 지역 단위 파악이 중점이 되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영토라기보다는, 영향권 혹은 세력권과 같은 표현이 보다 정확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주의하실 점은, 이러한 영향권, 세력권은 다른 세력과 일부 겹쳐질 수 있고, 일시적일 수 있으며, 추측에 의해 구성된다는 점도 감안하셔야 합니다.
     
깡통의전설 15-01-15 17:40
   
공감합니다. 당시 인구로는 서로 국경을 맞댈 만큼 수나라와 고구려가 가깝지 않았을 듯합니다.
영향권이란게 영토로 볼수 있는지 조금 애매하고요... 그 세력권이 위 아래 좌우로 수시로 변하였겠죠.
     
현진쒸 15-01-18 16:35
   
완전 공감 ㅋ
꿈꾸는자 15-01-16 16:11
   
저정도 영토에 동의합니다...안학3호분에 나와있는 광개토태왕때 고구려가 임명한 유주자사와 유주지방의 태수들이 나온걸로 봐도 당시에 하북성까지 고구려가 지배했다고 봐야죠...
시대에 따라서 고구려의 영토가 증감이 이루어졌다고 생각합니다...아마 저 지도의 영토가 고구려 최전성기 최대영토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Total 17,5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73 [다문화] 어느 여배우의 남편이 바람이 났다고? (3) 내셔널헬쓰 01-09 17425
17472 [일본] 일본, 과도한 자위행위 사망하는 ,,, 매년 증가추세 (23) 유토피아니… 05-02 17263
17471 [기타] 세월에 묻힌 98년도 인도네시아에서 있었던 화교 학… (14) 정상인임 12-06 17201
17470 [기타] 외신에 보도된 월남전의 한국군 (18) 백발도사 01-18 17031
17469 [기타] 청나라 갑옷이랑 조선갑옷이랑 아예 똑같네요 (10) 대은하제국 04-29 16916
17468 [일본] 일본의 자유로운 성풍속 요바이 (18) 한시우 07-22 16860
17467 [기타] 한국 성씨 & 족보 바로 알기 - 현 족보의 문제점 (23) toshake 09-26 16716
17466 [중국] 중국 공청단 태자당 상하이방 (완결) 내란의 원인! (12) 천하무적 03-31 16648
17465 [일본] 러일전쟁 당시 일제의 만행 (6) 한시우 04-07 16397
17464 [다문화] 방글라데시 불법체류자 한국여자 임신 시켰어니깐 … (13) 모름 11-21 16142
17463 [기타] 고구려 실제 영토 (11) 두부국 01-14 16138
17462 [다문화] 인육 조직이 쓰는 카카오톡 은어들! (21) 내셔널헬쓰 05-07 16119
17461 롤리타 모델 톱스타 못된다" 소녀 아이돌 출신 충격… (9) 일어나자 09-30 15955
17460 [중국] 중국에서 만난 어떤 조선족 여자 (14) 어리별이 02-14 15923
17459 [다문화] 장기적출SNS 괴담아닙니다. 정말 끔찍합니다 (실제경… (9) 내셔널헬쓰 05-24 15700
17458 [베트남] 베트남 여자가 모든 것을 강탈해갔네 (6) 슈퍼파리약 12-26 15641
17457 [일본] 그림-사진으로 보는 일본의 과거와 현재 (문화) 비교. (15) 해달 05-02 15551
17456 [중국] 한복이 한푸(漢服)이라는 말은 집어치워라 (6) 진이 07-25 15028
17455 일본게시판이 흥하길 바라겠습니다 (9) 일본게시판 04-06 15008
17454 [기타] 이괄의 난이 없었다면 병자호란 방어도 손쉽게 가능… (8) 퍼즐게임 10-23 14966
17453 [기타] 조선-청나라는 중국을 정복한 한민족의 남북조시대 (11) gagengi 11-22 14938
17452 [베트남] 남편의 동남아 현지 여인 (3) 내셔널헬쓰 05-30 14901
17451 [중국] 중국 여성들 '겨털 내놓고 셀카 찍기' 유행 (29) 스쿨즈건0 08-03 14812
17450 [통일] 한복(韓服)이 당풍이라는 헛소리에 대해. (19) 굿잡스 01-24 14807
17449 [일본] 굴신 아베 (18) 아리아 01-22 14737
17448 [중국] 오늘의 대륙! (6) 휘투라총통 04-18 14697
17447 [일본] 임진왜란 당시 일본군 전사자 수 ( 추정 ) (6) 국산아몬드 02-21 145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