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2-23 02:18
[중국] 한국과 중국.. 이간질의 주체는 조선족?
 글쓴이 : ㅇㅇ
조회 : 4,064  

 

중국에서 오래 체류한 중국 전문가 분의 글인데....

 

실제 한중간 갈등이 깊었던 2008년...

 

한중간 네티즌을 이간질 시켰던 주체가

 

대만이 아니라 조선족들이였다는 주장이네요..

 

성형설은 대만이 확실한데

 

설마 중국 유학생들이 한국 넷을 감시하고 실시간으로

 

혐한 왜곡 댓글들을 번역해서 중국에다 퍼날랐겠어요?

 

아주 없는건 아니지만 유학은 자신의 인생에 있어

 

중요한 사건중 하나이고..

 

한국의 위상이 추락하면 한국에 유학 온 자신들이 피해를 볼텐데..

 

자신과 아무 상관없다는 듯이 한국을 몰락 시키기는 어려울거 같네요..

 

설사 초반에 그랬다고 하더라도 중국내 혐한 분위기가 심상치 않으면

 

중국인 유학생들은 자제했을거 같고..

 

끝까지 한국이 중국에서 개차반되기를 바라는 객체는

 

조선족...일부 혐한 조선족이 맞는거 같습니다.

 

공자 한국인설은 일본 방송에서 보도했다 하더라도..

 

중국의 4대 발명품을 한국인이 발명했다.

 

한국의 영토가 중국 중심에 있었다.

 

손문이 한국인이다...같은 환빠들의 주장을

 

그대로 퍼 올릴 실력을 갖춘 사람은 조선족이 유일합니다.

 

일본 우익이 아무리 날고 기는 재주가 있더라도

 

한국인 주민번호를 알아내서 가입한 후

 

환빠 사이트에 들어가 모든 한국어를 일본어로 번역후

 

다시 중국어로 번역할수 있는 능력자가 있을까요?

 

우린 어쩌면 엉뚱한데서 원인을 찾고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중국 넷에서 하루에도 수차례 볼수 있는 것이

 

조선족 청년들의 고해성사입니다.

 

"나도 중국인이다. 나는 한국을 혐오한다.." 등등...

 

조선족이야 한국인 수준의 독해가 가능하니까...

 

우리 주민번호도 한두개씩 꾀차고 있고...

 

실시간으로 한국 사이트를 감시하고..


조선족들의 혐한 감정이야 유명하고...



암튼 그런 느낌이 드네요..



●물귀신●[19만부자]11-02-20 23:40
남조선 샛끼들은    말이 안나간다야  재수업어두 참
 천진에서 지나가던 한국놈이  총맞아 죽은거 보구 엇찌 속이 시원하던지 
  거리에서 총쌈하는데 지나가던 한국놈이 한마리  죽은거 보구  시원하던지  ㅎㅎㅎ
    
東京金社長[96만부자]11-02-20 23:42
남조선아들이 여자라므 완전 제 엄마 죽던 살던 다 관계 안하구 쑈제한테 먼저 달려들짐~

 




올림픽 경기장에서 한국은 중국으로부터 공공의 적이다. 한국이 어떤 팀과 붙어도 중국 관중은 무조건 한국의 상대에게 일방적 응원을 한다. 무허가 도살장의 개목숨 처럼 중국인들을 학살 했던 중국인들의 적대국가였던 일본도 중국관중으로부터 짜요란 응원 구호를 듣는다. 한국의 경기내용에 대한 인터넷에 나타나는 글들은 한국인이 보기엔 얼굴을 붉힐 내용들이 더 많다. 부끄러워서 붉히는 것이 아니고 열을 받아서 붉히는 것이다.

 

북경올림픽은 한마디로 한국인에 대한 성토의 장이 되고 있다. 짓밟히고 억눌린 민초의 감정이 스포츠란 매개를 통해 전혀 엉뚱한 방향으로 표출 되고 있는 것이다. 과연 왜 이런 현상들이 일어 났을까?

 

혹자는 얼마 전 사천 대지진 때 일부 한국인 네티즌들의 악플에 그 원인을 찾고자 한다. 물론 타당성이 있는 말이다. 하지만 그 전부터 그들의 반한,혐한 감정의 징조는 나타나고 있었다. 대표적인 것이 단오제의 문화유산 신청이었고 도화선은 동북공정에 대한 한국인들의 비난이었었다.

 

한국과 중국은 현재 서로서로 필요하기에 불편한 모양새의 동반자인 것으로 보일지 모르지만 진실은 전혀 그렇지가 못하다. 스포츠를 통해 격한 감정을 내보이는 중국관중들이 그들의 한국관을 잘 말해주고 있다고 이해하면 된다. 그들의 눈과 귀가 되고 있는 중국관영 매스컴,그리고 소황제로 불리는 신세대들의 인터넷을 통한 철저한 한국까기 등이 대다수 중국인들에게 동기 없는 혐한을 조성시키고 있다.

 

팍스아메리카와는 별개의 중화주의는 앞으로도 국경을 붙이고 있는 나라에게 엄청난 위협이 될 것이며 그 싹이 지금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는 중이다.13억 인구 중 9억의 극빈층과 4억의 인구가 혜택 받는 나라 중국..그리고 중국인들.. 4억 중 2억을 훌쩍 넘어가는 젊은 네티즌들이 혐한을 조성하는 첨병 노릇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이다.

 

중국의 대형 포털사이트를 통해 한국에 대한 온갖 중상모략, 유언비어 등의 유포는 올림픽이 열리는 현장에서 그 결과치를 잘 나타내 보이고 있다. 그리고 그곳에는 한국어와 중국어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조선족이라는 개체가 윤활유 역할을 단단히 한다. 중국관련 비난기사나 중국에게 불리한 기사내용 등을 한국언론으로부터 발췌하여 중국 사이트에 옮기는 일을 자행하는 그들은 있는 것만 올리는 것이 아니고 그곳에 양념을 더 첨부해서 씹기 좋게 먹게 좋게 만들어 올린다.

 

이번 북경 올림픽은 한국인들에게 중국이란 나라가 어떤 나라이며 그 중국인들이 어떤 인종인지 잘 보여 주고 있다. 참으로 다행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 기회의 나라, 무궁한 잠재력의 나라, 개척되지 않은 황무지 같지만 손만 되면 황금알을 낳을 수 있는 곳으로 까지 미화되었던 중국이란 곳에 대한 냉정한 판단을 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현 시대는 정보의 전쟁시대라 칭 할 수 있다. 이미 중국은 그레이트 화이어 월 이라는 전무후무한 인터넷 감시체제를 확립하였고 흑객(헤커) 이라는 인터넷 정보원들이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중이다.보도지침에 가까운 방재를 할 수 있는 중국 인터넷 정보요원들은 한국에 관한 유언비어,국가모독 관련 글들은 지우질 않는다. 자국민의 불만을 해소할 수 있는 수단으로 까지 사용하는 중이란 이야기이다.

 

일례로 한국인의 주민등록 정보는 이미 중국인터넷 상에서 얼마든지 찾아 볼 수 있고 사용할 수 있는 흔한 일이 되었다. 그들은 그것으로 한국의 모든 정보를 쉽게 득할 수 있는 것이다. 인터넷 정보의 개방이 어느 나라 보다 편리한 한국이기에 고스란히 중국으로 나라의 재산을 넘겨 주고 있는 꼴이다.

 

제 나라 국민을 보호하기가 귀찮아 보일 정도인 한국외교관들의 정신차림이 시급하고 중국의 인터넷 매체를 이용하여 한국을 폄하하고 비난하는 일에 대한 대항마가 절실한 시기다. 현재 중국인들에게 가장 미운 나라의 1위를 차지한 한국은 정신차려야 한다. 올림픽 경기장에서 내 뿜는 반한은 이제 겨우 시작일 뿐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같기도 11-02-24 22:58
   
조선족에게 한국은 그저 보험같은 존재인데....
쉽지가 않으니 한중  관계를 이간질 시켜....
조선족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려고
망나니 짓을 하고 있음....
홍길동 11-02-24 23:00
   
한중 관계를 위해선 조선족 부터 다시봐야 할듯.......
근본부터 뒤틀린 놈들....
原,爆てん… 11-02-25 14:56
   
한국과 중국.. 이간질의 주체는 일본!



일본인들은 겉과 속이 다르며, 자기들끼리도 서로 못 믿어..


일본인들이 앞에서 웃으며 친절하게 구는 것은
그게 진심이라서가 아니라 으례 그렇게 배우고 익혀서
그냥 자연스레 나오는 행동이다.

일본인이라고 해서 본심이 없을 수는 없는 법.
일본인들은 자기들끼리도 못 믿는다.
언제 뒷통수 치고 사기치고 배신때릴지에 항상
초조해 한다.
그건..
일본인들끼리에만 그런 것이 아니라
주변국이나 세계인들에 대한 외교,경제교류 등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반드시 끝이 나쁘다.

열등감이나 질시감이 매우 크다.
병적으로 크다.
한국의 발전과 세계화에 대한 그들의 두려움과 반감은
거의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어서
정부는 물론 일본 국민들까지도 할 수 있는 온갖 방해와 왜곡은
다 하고 다닌다.
유투브 등에 허위 사실 유포하기..
각국 도서관이나 신문자료에 역시 거짓,왜곡된 사실 유포하기..
그런 건 기본이다.

대만놈들도 일본놈들처럼 더럽긴 마찬 가진데..
웃긴 건..
일본놈들은 대만놈들을 결코 믿지 않는데
대만에게는 웃으며 접근한다는 것이다.
물론 이용해 먹으려고 하는 것이다.
그 증거들은 많다.
당연히 대만놈들도 일본놈들을 믿지는 않는다.
이용해 먹기 위하여..서로 그냥 웃을 뿐이다.


말도 안 되는 거짓말을 뱉어내는 그 용기.
지긋지긋할 정도로 들러붙는 그 스토커 근성.
확실히 일본원숭이들의 특기지!wwwwwwwww
용트림 11-02-25 15:53
   
그런가요 중간에서 피보는거 아닌가요
shantou 11-02-26 13:58
   
오랜만에 댓글 올리는데요...... 저는 중국에서 생활하면서 내 개인적으로 크게3부류로 분류 합니다.
친한적인 조선족: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나름 경제적으로 안정된 조선족.(주로 한국에서 생활 )
친중적인 조선족 :위사항과 반대(인생 경계선으로 달리는 조선족,그들의 즐거움은 한국비난),
중립적인 조선족: 한,중을 왔다갔다하면서 장사하는 조선족.(주로 중국에서 생활.항상 중립적인 태도를 보임
,나머지 기타(사연이 너무많음).
 
 
Total 18,7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1327
1908 [통일] 내부의 적을 조심해야 하는것 같아요 .. 전주시 의원… (5) 정상인임 10-18 4123
1907 [몽골] 몽고놈들 간악하군요 (47) 슈퍼파리약 10-18 7673
1906 [기타] [한국 현대사 증언] 군인의 길 - 채명신 장군.2~3부 [자… (3) 무천호 10-17 3156
1905 [기타] [한국 현대사 증언] 군인의 길 - 채명신 장군 1부.110904… (3) 무천호 10-17 2831
1904 [필리핀] 필리핀 여자를 도우려다....... (3) 슈퍼파리약 10-17 5336
1903 [중국] 中 철도운영 총체적 난국… 유통기한 무려 6개월짜리… (5) 뭘꼬나봐 10-17 3780
1902 [기타] 아싸다마오의 독도발언 (15) 야옹왕자 10-17 5170
1901 [필리핀] 혜화동 필리핀노점상 관련, 종로구청 직원과 통화후… (24) 인디고 10-17 4701
1900 [기타] 이제 중국이 전세계 패션시장의 큰손이네요 (22) ㅉㅉㅉㅉ 10-17 4222
1899 [일본] [역사채널] 6264.E02.111014 (자동재생) (4) 무천호 10-17 3610
1898 [중국] 중국판 4대강 공사 완료 후 현재 중국이 얻은 교훈 (23) 야비군 10-16 4594
1897 [일본] 일본우익들 머리가 휘청할 일, (16) 보다보니 10-16 5689
1896 [기타] "헌법, 다문화 사회 흐름에 부적절" (22) 인디고 10-15 4108
1895 [일본] 일본극우 , 이시하라가 쏟아낸 망언 모음 ☆ (14) 정상인임 10-15 4578
1894 [중국] 中: 영토분쟁 해결법은 오직 전쟁뿐 (15) 슈퍼파리약 10-14 4727
1893 [기타] 위안화의 기축통화에 대해 (13) ㅉㅉㅉㅉ 10-14 3313
1892 [중국] 중국 연변 조선족 자치주에서..... (12) 야비군 10-14 4495
1891 [기타] 입국 쉽게 법개정 필요? (10) 인디고 10-14 2973
1890 [중국] 화교 왈 "차이나타운은 중국 영토! 그러니 우리 법대… (24) 슈퍼파리약 10-13 6283
1889 [기타] (이완용의 환생) 한미FTA 독소조항 12가지 (13) 장안동 10-13 3826
1888 [기타] 부록으로 쓰는 요즘 이슈의 이견 (5) shantou 10-13 3192
1887 [베트남] 베트남 사람. 정말 문제 많네요 ... (24) 정상인임 10-13 14123
1886 [기타] 흔한 외국인 우대 (13) 한국사람 10-12 4881
1885 [중국] 중국 총리 "고조선-고구려-발해 모두 조선(한국)의 역… (17) 야비군 10-11 6504
1884 [기타] 창원에 있는 무슬림들의 종교 행사 (18) 인디고 10-10 4371
1883 [일본] 비극과 희망의 땅 오키나와를 가다(상) (12) 호키보이 10-10 4373
1882 [기타] 이덕일의 한국사, 그들이 숨긴 진실 (6) 파드메 10-09 4471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