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11-18 15:37
[일본] 국제사회가 아베의 역사왜곡 행보를 좌시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
 글쓴이 : 굿잡스
조회 : 2,483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뉴욕타임스가 16일 일본의 전시 성노예(위안부) 범죄에 관한 장문의 기고문에서 일본군인들이 성적 만족을 위해 네덜란드 소년들을 농락했는가하면 미국의 간호사를 강간했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또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根康弘) 전 수상이 해군중위였던 1942년 보루네오에서 직접 위안소를 설치한 사실을 언급한 비망록 내용을 소개하며 오늘날 위안부 범죄를 부인하는 일본정부의 뻔뻔함을 고발했다. 타임스는 민디 커틀러 아시아폴리시포인트(APP) 소장의 기고문 ‘위안부들과 진실에 대한 일본의 전쟁’이라는 글에서 아베정부의 역사 부인이 현대의 전쟁범죄와 조직적인 성범죄를 부추기게 될 것이라는 강도 높은 비난을 가했다. 2014.11.16. <사진=NYT 웹사이트
 
 
더욱 심각한 사태는 거의 강박 증세를 보이는 아베 정부의 역사 부인이 지구촌의 현안들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이다. 위안부 보고서에 대한 트집잡기로 그치는 게 아니라 현대의 전쟁범죄와 비전쟁범죄에 대한 유엔 보고서와 희생자 증언들이 묵살되는 원인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일본은 지난 3월 스리랑카의 전쟁범죄에 관한 조사 지지를 보류한 유일한 G7 국가로 남았다. 당시 기하라 세이지(木原誠二) 외무성 정무관은 스리랑카 대통령을 만나 “우리는 국제기구들의 편견에 찬 보고서들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말했다.

커틀러 소장은 전시 성폭행과 성매매라는 전 세계적인 문제들을 줄이겠다는 희망을 가지려면 아베 정부의 역사 부인을 중단시켜야 한다면서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은 인신매매와 성노예의 역사적 기록을 왜곡하고 부인하는 아베 정부에 대한 명확한 반대를 해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미국은 동맹국인 일본에 인권과 여성의 권리는 미국 외교정책의 근간이라는 것을 상기시켜야 한다”면서 “만일 우리가 침묵을 지킨다면 무조건 부인하는 일본의 ‘잡아떼기(denialism)’를 돕게 되고 성폭력 등 범죄와의 전쟁을 종식시키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역사는 단순한 과거의 그늘이 아니라 현재 진행형.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다물정신 14-11-18 17:23
   
위에 짱꼴라나... 아래에 쪽바리나...이놈의 역사 왜곡 때문에 미치겠다... 분통이 터져서 살 수가 없다...
뭐가요 14-11-18 23:09
   
쿠와라스와미 보고서도 그런 식으로 아사히 신문하고 엮고 있고
고노 담화도 수정하라고 요구하고 있고...
아사히 신문의 내용은 담화 작성 관계자가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증거에서 제외하였고
제주도 일간신문에서는 요시다 증언의 신빙성을 검토해서 허위성이 짙다고 진즉에 말해 놓았거늘...
실제로 인용된 건 미국의 보고서와 일본 방위청에서 검증된 자료들을 기반한 건데
이런 사실들을 다 알면서도
대체 이걸 정치적 산물이니 뭐라니 하면서 부정하고 왜곡질하는 실태가...
일본 정부는 그냥 눈 가리고 아웅인가?
대체 저 사람들의 심리가 뭘까요?
 
 
Total 8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 [일본] 일본 교수들 증언: 일본은 한국이 개척/개국 (19) shrekandy 12-23 5246
2 [일본] 일본고대사를 한국사로 편입하자니 (140) 니르 12-23 6569
1 [일본] 고대 일본사는 한국역사로 취급해야한다 (100) shrekandy 12-22 4765
 <  31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