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09-20 19:37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1) 혐한과 헤이트스피치 - 야스다 고이치
 글쓴이 : 무난힝
조회 : 3,774  

혐한과 헤이트스피치


야마노 샤린 x 야스다 고이치


2013년 유행어대상 TOP 10에 '헤이트스피치1)'가 뽑혔다. 차별선동을 뜻하는 말이 '유행'으로 소비되는 걸 보고 있노라면 왠지 서글프게 느껴진다.


최근 수년간 헤이트스피치 현장을 빠짐없이 쫓아다녔다. 되돌아보면 살벌한 풍경만 떠오른다. 작년은 특히 심했다. 헤이트스피치가 난무하는 '차별시위'가 전국각지에서 일어났다.


"조선인을 가스실로 보내라!", "クソチョンコ(조선인을 비하하는 말)를 갈가리 찢고 집을 불태우자", "조선인은 두발로 걷지마라", "조선인은 산소도 아깝다!", "꺼져라 조선인!"


저열한 말을 연호하면서 시위대가 거리를 행진한다.


떠올릴때마다 기분이 착잡하다. 늪으로 빨려들어가는듯한 심한 고통이 밀려온다.


재특회2)가 주최하는 이런 차별 데모의 키워드는 '혐한'이다. 한국을 향한 수많은 악감정이 폭발하여 그 화살이 재일코리안3)으로 향한다.


심지어 증오심은 점점 확산되어 간다. '혐한'은 주말 거리에서만 볼 수 있는게 아니다. TV와이드쇼, 신문가판대, 지하철 광고, 서점 등에서 '혐한'이 넘쳐흐르고 있다. 선동당한 사람들의 혐오와 증오의 시선이 재일코리안을 차갑게 파고든다.


"왠지 살아가는게 힘드네"


알고 지내는 재일 여성에게 이런말을 들은 적이 있다. 그녀는 쓸쓸한 표정을 띄우며 말했다.


"어느 나라든지 상관없어. 다음에 태어날때는 내 나라에서 태어나고 싶어."


내가 해줄 수 있는 말을 찾을 수 없었다.




제1회

'혐한'의 초석을 다진 남자





'혐한'의 흐름을 거슬러 오르다보면 한권의 책에 도달한다.


2005년에 출간된 <만화 혐한류>이다. 한류붐이던 당시 안티로서 등장한 이 책은 일본사회의 일부가 오랫동안 안고있던 한국과 재일코리안을 향한 복잡한 감정을 자극하여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4권까지 출간된 시리즈의 총 발행부수는 100만부에 이른다.


이 책에서 그려진 한국은 역사를 날조하고 일본을 모멸하는데 열중하는 나라이며 그 첨병으로 재일코리안을 지목하고 있다. 교활하고 야만적인 나라이며 사회의 '적(敵)'인 재일코리안으로 인해 초래된 '일본의 위기'가 주제다.


재특회의 일원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나는 이 책을 높게 평가하는 목소리를 수도 없이 들어왔다. 그들에게 영향을 준 책을 물어보았을 때, 반드시라고 해도 될만큼 언겁되는 것이 <만화 혐한류>다. "재일코리안이 각종 특권을 갖고 있으며 일본을 깔보고 있다."는 재특회의 주장은 바로 이 책에서 그려진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그렇기에 이 책의 저자인 야마노 샤린과는 한번 제대로 이야기해보고 싶었다. 야마노야말로 오늘날 혐한의 초석인 셈이다.


이렇게 대담이 실현되었지만 사실 야마노와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첫 만남은 지난해 여름, 시부야의 술집에서 같이 마신적이 있다. 나와 그를 알고 있는 지인과 함께한 만남이었지만 그때는 서로의 '생각'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이나 책에 대해서 대화했을뿐이다. 그래서 언젠가 속내를 이야기하자고 약속하여 이번 대담으로 이어진 것이다.


나는 <혐한류>를 편견과 차별의 시선으로 가득찬 작품으로 생각하지만 저자인 야마노의 소박하고 겸허한 인품에 대해서는 호감을 갖고 있다.


그 날도 야마노는 온화한 표정으로 나와 마주앉았다. 공격적이거나 필요이상으로 자신을 크게 보이려고 하는 인물은 결코 아니다. 자신을 품고 있는 망설임을 포함하여 성실하게 답변해 주었다.


도중에 몇번씩 서로의 말이 빗겨가곤 했다. 그 중에서도 재일코리안의 문제에 관해서 주장이 겹치는 일은 없었다.


그런 사고의 차이까지 포함하여 대담을 읽어주길 바란다.






※ 대담자

야스다 고이치(安田浩一) : 1964년생. 일본의 저널리스트. 대표 저작은 <거리로 나온 넷우익>.

야마노 샤린(山野車輪) : 1971년생. 일본의 만화가. 본명은 비공개. 대표 저작은 <만화 혐한류>.





  1.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 : 일반적으로 증오표현으로 번역된다. 인종, 민족, 성별 등 항변불가능한 속성에 대한 차별적, 모멸적인 표현을 뜻한다. 야스다 고이치는 '차별선동표현'이라고 부르고 있다.
  2. 재특회(在特会) : 2007년에 설립된 보수계 시민단체(회원수 약 1만4천명). 인터넷을 통해 세력을 확대했다. 재일코리안의 '특권'박탈을 위해서 데모, 가두선전, 집회 등을 전국 각지에서 전개하고 있다. 이른바 '혐한데모'의 대부분이 이 단체가 주최하거나 공동으로 주최하는 식으로 관여하고 있다. 
  3. 재일코리안(在日コリアン) : 일본에서 거주하는 한국, 북한, 조선(사실상 무국적) 국적을 가진 자를 통틀어 일컫는 말. '자이니치(在日)'라고도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2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7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1) 혐한과 헤이트스피치 - 야스다 … 무난힝 09-20 3775
1176 [일본] 9월 16일 일본 대표팀, 한국 여고생에게 욱일기 건네… (1) 승유김 09-20 1872
1175 [일본] 고대 일본 인구 90% 가 한국인 (7) shrekandy 09-20 7435
1174 [일본] 대박자료! 한국이 일본에 준 영향 - 1901년 뉴욕타임즈 (15) shrekandy 09-19 7782
1173 [일본] 후덜덜한 고대 한국 일본 관련 자료 (4) shrekandy 09-19 3480
1172 [일본] 질문. 이토히로부미는 전범인가요 (19) 나물밥 09-19 2292
1171 [일본] 백제 목수들이 세운 회사 곤고구미가 건축한 오사카… (9) shrekandy 09-18 3379
1170 [일본] 교고쿠 덴노. 백제 부흥을 최선을 다한 안쓰러운 일… (6) shrekandy 09-09 5384
1169 [일본] 일본고지도 (11) 연아는전설 09-08 6528
1168 [일본] "한국인이 재해지 빈집털이" 日서 유언비어 확산 (11) 블루하와이 09-03 3652
1167 [일본] 日 작가가 쓴 '조선인 학살'..일본 사회에 파… (3) 암코양이 08-31 3500
1166 [일본] 80~90년대 일본 J-pop과 지금의 일본 한류 (17) Ostmeer 08-29 9129
1165 [일본] 야요이 문화에 관한 영문자료 부탁드립니다. (1) 가왕이승철 08-29 2385
1164 [일본] 일본 신문들은 위안부 문제로 갑론을박중! (16) 무난힝 08-28 3071
1163 [일본] 일본에 어울리는 국가명 (13) 덤벨스윙 08-27 3050
1162 [일본] 메이지 유신이 없었다면 일본은 아마 미국의 식민지… (5) 대은하제국 08-25 4309
1161 [일본] 왜놈들한테 나라라는 것이생긴것이 몇년도인가요? (5) 이노베 08-24 1769
1160 [일본] 일본이랑 국호는 원래 백제의 명칭 (3) shrekandy 08-24 6079
1159 [일본] 현재 아베노믹스 성패 여부 (11) Ostmeer 08-24 3398
1158 [일본] "日, 차별 금지법 만들라"...유엔 인종차별철폐회 (6) 블루하와이 08-22 2565
1157 [일본] 2차세계대전 일본언론들의 인터뷰기사 (1) 서민진보 08-22 3381
1156 [일본] 대화재와 전염병으로 신음하던 에도의 백성(닭장주… (7) 굿잡스 08-21 10184
1155 [일본] 한일관계가 악화된 결정적인 이벤트 (14) vvv2013vvv 08-18 4387
1154 [일본] 우리 문화재 약탈 증거 명백한데…日 '모르쇠' (2) 블루하와이 08-18 1442
1153 [일본] 임진왜란의 무자비한 도륙 조선인구 70프로가 학살당… (16) 애국자연대 08-17 9524
1152 [일본] 일본 <혐한 단체>의 실체! [KBS 취재파일K - 기자가… doysglmetp 08-16 3282
1151 [일본] 일본성 왜성 (21) 애국자연대 08-16 71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