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09-20 19:37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1) 혐한과 헤이트스피치 - 야스다 고이치
 글쓴이 : 무난힝
조회 : 3,759  

혐한과 헤이트스피치


야마노 샤린 x 야스다 고이치


2013년 유행어대상 TOP 10에 '헤이트스피치1)'가 뽑혔다. 차별선동을 뜻하는 말이 '유행'으로 소비되는 걸 보고 있노라면 왠지 서글프게 느껴진다.


최근 수년간 헤이트스피치 현장을 빠짐없이 쫓아다녔다. 되돌아보면 살벌한 풍경만 떠오른다. 작년은 특히 심했다. 헤이트스피치가 난무하는 '차별시위'가 전국각지에서 일어났다.


"조선인을 가스실로 보내라!", "クソチョンコ(조선인을 비하하는 말)를 갈가리 찢고 집을 불태우자", "조선인은 두발로 걷지마라", "조선인은 산소도 아깝다!", "꺼져라 조선인!"


저열한 말을 연호하면서 시위대가 거리를 행진한다.


떠올릴때마다 기분이 착잡하다. 늪으로 빨려들어가는듯한 심한 고통이 밀려온다.


재특회2)가 주최하는 이런 차별 데모의 키워드는 '혐한'이다. 한국을 향한 수많은 악감정이 폭발하여 그 화살이 재일코리안3)으로 향한다.


심지어 증오심은 점점 확산되어 간다. '혐한'은 주말 거리에서만 볼 수 있는게 아니다. TV와이드쇼, 신문가판대, 지하철 광고, 서점 등에서 '혐한'이 넘쳐흐르고 있다. 선동당한 사람들의 혐오와 증오의 시선이 재일코리안을 차갑게 파고든다.


"왠지 살아가는게 힘드네"


알고 지내는 재일 여성에게 이런말을 들은 적이 있다. 그녀는 쓸쓸한 표정을 띄우며 말했다.


"어느 나라든지 상관없어. 다음에 태어날때는 내 나라에서 태어나고 싶어."


내가 해줄 수 있는 말을 찾을 수 없었다.




제1회

'혐한'의 초석을 다진 남자





'혐한'의 흐름을 거슬러 오르다보면 한권의 책에 도달한다.


2005년에 출간된 <만화 혐한류>이다. 한류붐이던 당시 안티로서 등장한 이 책은 일본사회의 일부가 오랫동안 안고있던 한국과 재일코리안을 향한 복잡한 감정을 자극하여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4권까지 출간된 시리즈의 총 발행부수는 100만부에 이른다.


이 책에서 그려진 한국은 역사를 날조하고 일본을 모멸하는데 열중하는 나라이며 그 첨병으로 재일코리안을 지목하고 있다. 교활하고 야만적인 나라이며 사회의 '적(敵)'인 재일코리안으로 인해 초래된 '일본의 위기'가 주제다.


재특회의 일원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나는 이 책을 높게 평가하는 목소리를 수도 없이 들어왔다. 그들에게 영향을 준 책을 물어보았을 때, 반드시라고 해도 될만큼 언겁되는 것이 <만화 혐한류>다. "재일코리안이 각종 특권을 갖고 있으며 일본을 깔보고 있다."는 재특회의 주장은 바로 이 책에서 그려진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그렇기에 이 책의 저자인 야마노 샤린과는 한번 제대로 이야기해보고 싶었다. 야마노야말로 오늘날 혐한의 초석인 셈이다.


이렇게 대담이 실현되었지만 사실 야마노와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첫 만남은 지난해 여름, 시부야의 술집에서 같이 마신적이 있다. 나와 그를 알고 있는 지인과 함께한 만남이었지만 그때는 서로의 '생각'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이나 책에 대해서 대화했을뿐이다. 그래서 언젠가 속내를 이야기하자고 약속하여 이번 대담으로 이어진 것이다.


나는 <혐한류>를 편견과 차별의 시선으로 가득찬 작품으로 생각하지만 저자인 야마노의 소박하고 겸허한 인품에 대해서는 호감을 갖고 있다.


그 날도 야마노는 온화한 표정으로 나와 마주앉았다. 공격적이거나 필요이상으로 자신을 크게 보이려고 하는 인물은 결코 아니다. 자신을 품고 있는 망설임을 포함하여 성실하게 답변해 주었다.


도중에 몇번씩 서로의 말이 빗겨가곤 했다. 그 중에서도 재일코리안의 문제에 관해서 주장이 겹치는 일은 없었다.


그런 사고의 차이까지 포함하여 대담을 읽어주길 바란다.






※ 대담자

야스다 고이치(安田浩一) : 1964년생. 일본의 저널리스트. 대표 저작은 <거리로 나온 넷우익>.

야마노 샤린(山野車輪) : 1971년생. 일본의 만화가. 본명은 비공개. 대표 저작은 <만화 혐한류>.





  1.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 : 일반적으로 증오표현으로 번역된다. 인종, 민족, 성별 등 항변불가능한 속성에 대한 차별적, 모멸적인 표현을 뜻한다. 야스다 고이치는 '차별선동표현'이라고 부르고 있다.
  2. 재특회(在特会) : 2007년에 설립된 보수계 시민단체(회원수 약 1만4천명). 인터넷을 통해 세력을 확대했다. 재일코리안의 '특권'박탈을 위해서 데모, 가두선전, 집회 등을 전국 각지에서 전개하고 있다. 이른바 '혐한데모'의 대부분이 이 단체가 주최하거나 공동으로 주최하는 식으로 관여하고 있다. 
  3. 재일코리안(在日コリアン) : 일본에서 거주하는 한국, 북한, 조선(사실상 무국적) 국적을 가진 자를 통틀어 일컫는 말. '자이니치(在日)'라고도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1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97 [일본] 한민족이 주도한 고대 일본문화 컴투게더 10-02 3100
1196 [일본] 日, 한일전 '안중근 의사 현수막' 비난 (10) 블루하와이 10-01 2655
1195 [일본] 임진왜란 판옥선, 일본 세키부네 비교 (21) shrekandy 09-28 11012
1194 [일본] 최초의 축구 한일전 - 감동과 대승리 (1) shrekandy 09-27 1555
1193 [일본] 군인정신주입봉 (6) 지나가던이 09-26 7341
1192 [일본] 일본이 말하는 닌자 백제기원설 (10) shrekandy 09-24 9717
1191 [일본] 일본의 벼농사 한반도 전래설 부정 (5) 아잉아아잉 09-24 2710
1190 [일본] 한국사를 자기 입맛대로 왜곡해놓은 일본사이트 (8) 가왕이승철 09-23 2309
1189 [일본] 백제 회사 곤고구미가 일본에 세운 건물 모음집 (15) shrekandy 09-22 9893
1188 [일본] 일본놈들 날조 쩌네요 (7) 가왕이승철 09-21 3701
1187 [일본] 역대 한국 일본 국가들 vs. 전적 (29) shrekandy 09-21 7767
1186 [일본] 이순신 일본 애니 원피스 (3) shrekandy 09-21 4692
1185 [일본] 이러나 저러나 일본은 끝장. 이젠 라이벌로 보이지도… (48) 솔로윙픽시 09-20 5724
1184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완) 재일이 두려운가요? (8) 무난힝 09-20 3181
1183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7) 저는 차별문제에 관심이 없어요 무난힝 09-20 1282
1182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6) 역사라는 핑계는 필요없다 무난힝 09-20 1169
1181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5) 보수라는 자각은 없다 무난힝 09-20 1580
1180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4) 언론은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 무난힝 09-20 1910
1179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3) 묘사에 악의가 있는건 아닌지 무난힝 09-20 1231
1178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2) 욕설만으로는 전해지지 않는다 무난힝 09-20 1525
1177 [일본] 혐한류와의 대담 (1) 혐한과 헤이트스피치 - 야스다 … 무난힝 09-20 3760
1176 [일본] 9월 16일 일본 대표팀, 한국 여고생에게 욱일기 건네… (1) 승유김 09-20 1858
1175 [일본] 고대 일본 인구 90% 가 한국인 (7) shrekandy 09-20 7403
1174 [일본] 대박자료! 한국이 일본에 준 영향 - 1901년 뉴욕타임즈 (15) shrekandy 09-19 7746
1173 [일본] 후덜덜한 고대 한국 일본 관련 자료 (4) shrekandy 09-19 3469
1172 [일본] 질문. 이토히로부미는 전범인가요 (19) 나물밥 09-19 2263
1171 [일본] 백제 목수들이 세운 회사 곤고구미가 건축한 오사카… (9) shrekandy 09-18 33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