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05-08 05:18
[기타] 이거 실제기록인가요?
 글쓴이 : 대은하제국
조회 : 11,710  

누르하치는 조선을 멸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한수 이북은 자신의 선조가 태어난 땅"이라 말하였고
 
삼전도 항복 때는 "본래 우리는 고려의 후손으로 그대들과 같은 나라였거늘 어찌하여 동족을 따르지 않고 명나라를 돕는가?" 하였으며
 
우리 나라가 임진왜란이 발발하였을 때
누르하치는 다음과 같은 내용의 편지를 조선왕에게 보내기도한다."부모의 나라를 침략한 쥐같은 왜구들을 수장시키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설설설설설 14-05-08 06:14
   
임진왜란이 발발했을때 청태조 누르하치가 조선에 서신을 보내 왔습죠 "부모의 나라를 침략한 쥐같은 왜구들을 수장시키겠습니다."  조선에 이러한 서신을 보내왔습니다. 하지만 거절했습죠. 조선의 태종도 왜구들을 빗대어 개같이 도적질을하고 쥐같이 훔치는 버릇이 있다라고 표현했습죠 그러기에 왜구들을 조심해야 합니다 미래에 다시 침략해올 녀석들이 왜구놈들이니깐요. 절대 믿을만한 놈들이 아닙니다.
gagengi 14-05-08 07:36
   
누르하치의 고향은 함경북도 회령입니다. 즉, 조선출생이죠.  금나라의 시조 김함보는 신라출신입니다.

금나라가 중국사면 함경도는 역사적 중국영토:
http://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74857
아악스용 14-05-08 09:12
   
6년전에 중국  선양에 길림쪽으로 가는데..
길에 몇개 없고 표지판에 지역거리표지가 몇100km 표시되는데..
따라 갔던 가이드가 저기가 누르하치 고향이라고 자랑스럽게 얘기하던데
그래서 길림쪽이 누르하치 고향이구나 생각했었는데.. 아니군요..

여담이지만...
같이 갔던 가이드가 첨엔 한국말할줄 아는 중국인 이라고 생각했는데..
옆에 사람이 가이드 조선족이라고 말하더 군요..
조선족인데 뼈속까지 중국놈이라고..
     
설설설설설 14-05-08 09:39
   
태어난 곳은 그곳이 맞겠죠.
     
마이크로 14-05-08 10:35
   
꽃보다 할배에서 이순재가 그러더군요,,,, 고향에서 계속살았으면 자기는 조선족이라고...
     
mymiky 14-05-09 09:17
   
누르하치 고향이 흥경-(허투알라)임. 고로 가이드 말은 맞음.

누르하치 조상대에 그러니까 조선초기에 누르하치 선조들이 함경도 회령에서 살았던 것도 맞음.
뭐, 그때는 함경도가 야인들 땅이였으니..여진족, 몽골족, 고려인들이 혼거해 살던 지역임.
나와나 14-05-08 12:54
   
김희윤(金希允)이 다시 건주(建州)에 들어가 폐물(幣物)을 주니, 누르하치 형제가 잔치를 열고 환영하였다. 희윤 등이 조선에 대해서 말썽을 일으키지 말라고 타이르니, 누르하치 등이 모두 감히 그럴 수 있겠는가고 사죄하고 다시 조선과 우호를 위한 동맹을 맺자고 청하였다. 희윤이 ‘각자 자기의 국경만 지키면 되지 우호동맹을 맺을 필요는 없다.’ 하니, 

-선조수정실록


병부(兵部)가 요동 도사(遼東都事)를 시켜 자문을 보내왔는데, 자문에, 

“이번에 여진(女眞의 건주(建州)에 사는 공이(貢夷)와 마삼비(馬三非) 등이 하는 말에 의거하건대 ‘우리들의 땅은 조선과 경계가 서로 연접해 있는데 지금 조선이 왜노(倭奴)에게 벌써 침탈되었으니, 며칠 후면 반드시 건주를 침범할 것이다. 노아합치(奴兒哈赤) 휘하에 원래 마병(馬兵) 3∼4만과 보병(步兵) 4∼5만이 있는데 모두 용맹스런 정병(精兵)으로 싸움에는 이골이 났다. 이번 조공에서 돌아가 우리의 도독(都督)에게 말씀드려 알리면 그는 충성스럽고 용맹스러운 좋은 사람이니 반드시 위엄찬 화를 내어 정병을 뽑아 한겨울 강(江)에 얼음이 얼기를 기다렸다 곧바로 건너가 왜노를 정벌 살륙함으로써 황조(皇朝)에 공을 바칠 것이다.’ 했습니다. 이 고마운 말과 충의가 가상하여 그들 말대로 행하도록 윤허함으로써 왜적의 환란을 물리치고자 하나 단지 오랑캐들의 속사정은 헤아릴 수가 없고 속마음과 말은 믿기가 어렵습니다. 더구나 저들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들이니 선뜻 준신하기 어렵습니다.” 

-선조실록
     
나와나 14-05-08 13:13
   
여진은 강한 군사력으로 명나라보다 더 쉽게 왜놈들을 섬멸할수 있었을 것이고 그로 인해 조선은 피해를 줄이고 국력과 문화재 등을 훨씬 보존할 수 있었을 것이고 명과 조선은 힘을 아낄 수 있고 여진은 세력이 줄어들었을 테니 정묘,병자호란 역시 겪지 않았겠죠
명군은 오히려 평양 탈환전투를 제외하고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조선군의 반격을 막고 왜군과 협상을 했죠
당시에는 의병+수군의 활동으로 왜군의 진격을 저지했고 그로 인해 북방의 조선의 정예군과 명나라군의 연합작전을 통해 충분히 물리치고 초기에 끝내버릴 수 있는 전쟁이었는데
명나라의 방해로 왜군은 경상도 등지에 성에 들어가 농성을 하고 후방 세력의 지원으로 30만에 육박하는 대군이 되어 장기전으로 들어갔죠
만약 명나라 대신 여진의 도움을 받았거나 아니면 차라리 조선 혼자 싸웠으면 임진왜란은 더 빨리 끝났을 것이고 국력 손실과 국부 유출도 훨씬 적었을 겁니다
영웅문 14-05-08 23:02
   
조총으로 무장한 왜놈들을 창으로 무장한 기병중심의 후금이 이길수 있을까요?
신립이 기병으로 왜놈들과 맞섰지만 결과는 처참했죠.
다시말해서 기병중심의 후금은 왜에 결코 게임상대가 될수 없습니다.
     
나와나 14-05-09 03:55
   
아닙니다
당시 일본의 조총병은 전체의 20%도 되지 않았고, 그 당시 총의 성능은 지금과 달라 정확도,연사력,사거리 등 화력을 제외하고 능력치 면에 활에 뒤쳐지던 시기였습니다
왜란 당시 조선이 밀린 건 조총병이 아니라 병력 면과 훈련 도에서 였어요
     
Centurion 14-05-09 05:20
   
청나라 기병한테 조총병들이 탁탁 털린 전투가 많았지요

특히 조선군은 임진왜란 이후 삼수병 체제로 전환하면서
조총병(포수), 살수(창병), 궁수 3가지 병종을 주력으로 삼게 되는데..

오히려 조총병의 비율이 높아서 청나라기병한테 많이 털리게 됩니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사르하 전투와 쌍령전투죠

사르하전투는 명나라-조선 연합군이 청나라기병한테 탁탁 털린 전투고
쌍령전투는 조선군이 탁탁 털린 전투입니다

뭐 뜯어보면 지형 상의 문제랑 청나라 기병들의 선두 피해를 무릅쓴 과감한 돌격,
사격통제가 안되고 마구 쏴대다가 개인 탄약이 떨어져 재보급하느라 빈총들고 싸우는 상황 등
이런 저런 문제가 많긴 한데요..

참고로 청나라 팔기병들의 갑옷은
동양 중장기병의 완성판이자 최종진화형입니다
끝판왕 최종보스급이라 이거지요
          
박애주의 14-05-11 22:27
   
청나라와의 전투에서 밀린 이유는 조총병때문이 아닌 걸로 압니다. 사르후 전투의 경우 명나라의 무리한 행군요구에 도착하기도 전에 쉬지도 못하고 보급도 안되는 상태에서 모래폭풍까지 만나 조총수들 시야를 가려 패배한 걸로 압니다 그리고 사르후 전투에서는 강홍립 부대가 전체 투항하였구요.

쌍령전투의 경우는 장수가 좀 바보같았던 걸로 아는데 지휘장수가 총알을 아끼지말고 빨리빨리 쏴야이기는 상황에다 총알이 남아도는 상태에서 총알을 아껴야산다며 계속 싸움도 않고 소극적인 대처를 하다 청의 기병에게 대패를 한 걸로 압니다.
               
박애주의 14-05-11 22:38
   
후의 나선정벌에서 청나라군은 러시아군에 연달은 패배를 했지만 조선군의 조총수 참가가 있은 뒤로는 두번의 전투 모두 승리해 러시아의 남하를 막을 수 있었고 청나라군은 조선군의 사격실력과 낙후된 자신들의 기술을 멍하니 보고있었다고 하는군요.(사실 청나라도 조총수는 있었는데 조총수들 실력을 믿지 못했을 뿐 아니라 청일전쟁이 있을 시기에도 청나라는 수레에 활을 가득실어가 전쟁 준비를 했다고 하구요.)

참고로 나선정벌때 쳐들어온 러시아군은 가장 악랄하고 야만한 전투민족으로 소문난 코사크족이었다고 합니다.
     
민민 14-05-10 02:58
   
조총에대해 환상을 가진 분이군요. 잘못된 역사교육의 폐해네요. 인터넷만 좀 뒤적거려보셔도 조총의 성능이나 당시 동아시아의 총포화기의 발전상에 대해 잘 알수있으니 참고해보세요. 조총이 그다지 뛰어난 병기가 아니라는걸 알게될겁니다.

단지, 전란 초반엔 조총을 활용한 왜군의 전술에 깜짝 놀라기는 했을겁니다만, 실제로 조총부대는 임란당시 전장에서 큰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전쟁초기 왜군이 파죽지세로 밀고 들어올 수 있었던데에는 압도적인 병력과 거의 전격전에 가까운 전술운용때문이지 조총때문이 아닙니다.  결과적으로 왜군의 이 전술은 중반을 넘어선 길어진 보급선을 감당못하고 자멸하게되는 주요 원인중 하나가 되기도하죠.
     
박애주의 14-05-11 23:02
   
일본군은 기병중심의 조선의북부지역병력과 명나라에서 함께 지원온 북방계 기병에게 처참히 무너졌습니다. 전투기록만 봐도 충분히 알 수 있는데 신립만 보고 판단하시는 건 좀 아닌 거 같습니다.

신립의 경우 조총을 아예 염두해두고 있지 않았다는 점과 전투가 있었던 탄금대 역시 농지,습지가 대부분이었던 곳으로 기병대의 속도저하와 일본 조총수들이 사격하기도 좋았던 곳이지요. 그러나 이것도 전술의 오류라 그렇지 실제 일본군도 조선 정예기병대가 온다는 말에 패배할까봐 겁먹었을 뿐 아니라 신립이 다른 경로로 통해서 일본군을 쳤다면 충분히 승리할 수 있는 전투였습니다.

거기다 일본군이 북부지방으로 올라오면서(추운 날씨탓도 있겠지만) 조선의 노련한 기병대에게 자주 패배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무예24기의 마상무예중 하나인 편곤도 임진왜란때 북방의 편곤기병이 일본군을 물리치는데 효과적이자 조선에 도입하게 된 것입니다.

조총은 전술이 없다면 그 자체만으로는 생각보다 효율적인 무기는 아닙니다. 한번 쏘면 1분 남짓을 기다려야 하고 비가 오면 장전도 힘든데다 사거리는 활보다 짧구요. 일본이 조총병을 대량양성한 이유가 일본의 활이 조선의 활에 비해 상당히 비효율적이라 그랬을 겁니다. 기병대는 다케다 신겐의 사무라이 기병대가 나가시노 전투에서 대패한 이후 메이지 유신때까지 완전히 사라졌구요.
Centurion 14-05-09 01:50
   
그런데 명나라 원군에는 남병과 북병이 있었는데..
남병은 주로 양쯔강 이남쪽에서 온 남방 병사들이고
북병은 주로 여진족, 몽골족 같은 북방계 병사들이었죠

문제는 대다수의 민폐가 북병쪽에서 발생했다고 하더군요

척계광 휘하에서 가다듬어진 남병의 경우엔 조총병과 원앙진으로 이뤄진 보병계통인데
일본군 상대로는 상당한 효과를 보였다고 합니다

헌데 이후 북병의 비율이 높아졌는데
이들은 주로 여진,몽골계 기병으로 군기 문제가 많이 발생했다죠

따지고 보면 조선 입장에선 여진족과의 충돌이 많았고
신립은 여진 기병을 소탕한 핵심 인물이고, 이순신 장군도 여진족과 전투를 벌인 인물이기도 하죠

조선 조정으로선 누르하치의 저런 호의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가 껄끄러웠을겁니다

그리고 이여송 같은 경우엔 조선 핏줄인데...
요즘으로 치면 검은머리 외국인, 바나나(재미교포) 같은 인물이죠
악명높은 조선족의 원조급 인물일겁니다

조선 피를 이어받아 요동을 통치하고 건주위 여진을 거느린
요동 총병 이성량(아버지)  밑에서 자라난 인물인데
군공을 조작하기 위해 조선 백성들과 조선 군인들의 목을 베고
머리를 깍아 왜구로 위장했던 인간이죠

그래도 가토 기요마사가 여진족 땅으로 진출했다가 여진족과 충돌해 쌍방간에 피해를 입었다는 말이 있습니다
여진 마을 13개가 불탔다고 하는데 일본군도 반격을 당해 상당한 피해를 입고 철수했다고 하더군요
없습니다 14-05-09 02:50
   
여진의 원조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것은 국내로 들어와서 과연 왜군과만 싸울것인지, 아님 딴맘먹고 이상한 짓할지 믿지 못했기 때문.. 자칫하면 앞뒤로 공격받는 꼴이 될수 있음.
mymiky 14-05-09 09:44
   
누르하치는 조선을 멸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한수 이북은 자신의 선조가 태어난 땅"이라 말하였고

- 누르하치때는 조선을 멸하고 말고할게 없었어요.. 누르하치때는 한창 여진부족 통일한다고 정신이 없었고
명나라가 주적이였기 때문에, 조선을 멸하네 마네하면서 조선을 건들여서 적만들기에는 불리한 형편이였기 때문에, 오히려 누르하치는 조선과는 가깝지도 않고, 멀지도 않고 교역하면서 좋게좋게 지내는게 만주에 이득이라고 생각했던 사람임.

그말을 했다면, 오히려 강경파인 청태종이 했던듯 싶고, 한수 이북은 조상이 태어난 땅이라고 운운했다면
그것은 본디, 건주여진 5부족중 가장 큰 세력이였던 오도리 부족(여기서 애신각라 집안이 나옴..)이
한때 함경도 회령에 살았던 적이 있습니다. 조선초기의 일로, 본디 함경도가 여러민족이 혼거하던 야인의 땅이였다는 점도 기억하세요.
나중에, 명나라가 건주위를 설치하면서 조선보다는 명나라 줄을 잡는게 더 큰 이득이라고 생각한
몽거테무르(누르하치의 6대조였나? 8대조였나? 하여든 직계 할배)가 북진해서 길림쪽으로 이주함.
누르하치의 고향은 흥경(만주어-허투알라)입니다.

2.  삼전도 항복 때는 "본래 우리는 고려의 후손으로 그대들과 같은 나라였거늘 어찌하여 동족을 따르지 않고 명나라를 돕는가?" 하였다

- 고려의 후손은 고구려를 말하는거 같지만, 청나라가 편찬한 만주원류고에서도 고구려는 빠져있습니다.
뭐, 고구려의 말갈족 역사를 쓰려니, 자기들도 안습이라고 생각한 건지-.-;; 하여간, 대신 신라나 발해를 오히려 띄워줌.. 게다가, 청태종이 조선을 보고,, 같은 나라, 동족이란 말을 쓸 캐릭터인지가 의문스러움..;;;
오히려, 이분은 명과 조선이 같다고 생각했고, 만주는 몽골과 같다고 생각했던 사람입니다.

청태종이 인조에게 보낸 편지라면서 웹에 떠돌아다니는데,, 물론, 청태종이 여러차례 인조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편지를 보내온건 맞지만, 그 내용이 맞는지? 모르겠네요..

가끔식 칭기즈칸의 유언이라면서, 떠돌아다니는 것도 낭설이였고, 어느 소설가가 쓴 건게 실재로 칭기즈칸이 말했던양 떠돌아다녀서-.-;; 신빙성이 영...

3. 누르하치는 다음과 같은 내용의 편지를 조선왕에게 보내기도한다."부모의 나라를 침략한 쥐같은 왜구들을 수장시키겠습니다."

- 누르차히가 왜란때 조선의 간을 본건 사실이고, 조선은 오랑캐라며 거절했지요. 그건 역사적 팩트이고..
이것에 낚여서 왜 누르하치의 도움을 거절했냐며,, 선조를 까는 한국인들도 있는데..-.-;;

오랑캐 도움 받을까 보냐?라는 마음이 아예 없었던건 아니겠지만..
여기 붙고 저기 붙는 여진족의 과거사 때문이 더 적절하며, 선조는 여진족의 행보에 대해 꽤 연구했습니다이것이 광해군의 중립외교에 큰 도움이 되었구요.. 그러니까. 조선파병을 빌미로 여진족들이 무슨 요구를 해올지도 의문스러웠고(세상에 공짜 없지요..) 워낙, 야인들이라 파병을 빌미로, 약탈, 방화, 부녀자 강 간등..
조선땅에 이미 명군과 왜군과 조선군이 뒤섞여 싸우는데, 거기에 야인군까지 끼여들게하며 안그래도 막장판에 더 골치가 아파오기 때문이죠.. 하여간, 누르하치는 이때 남들이 다 싸울때, 혼자 힘을 기르고 있다가
후금을 세우게 되죠 ㅋㅋㅋ
     
모래곰 14-05-12 00:00
   
저도 기억이 좀 가물한데 함경도에서 만주로 이주한게 4군 6진으로 인해 밀려간거나
건주여진 중 이만주에게 학살당하고 도망갔거나 둘 중 하나였던 것 같은데 말이죠.
둘 다 이유일 수도 있겠고.
워낙 오래 전에 읽어서 기억이 가물하네요.
건주여진도 크게 세개로 분류됐고 자잘하게는 엄청 많은 부족이 있었는데
그 중 이만주가 누르하치의 조상을 살해해서 도망쳤다는 기억이 납니다.
이만주는 세종과 세조 시절에 조선군의 공격을 많이 받았고
남이 장군의 공격에 부자 모두 참살되죠.
전쟁망치 14-05-09 21:12
   
하여튼 우리역사 보면 쪽바리들이 원흉이였구만.
모래곰 14-05-11 23:54
   
누르하치와 조선은 별로 관계가 없습니다.
임진왜란 때 참전하겠다는 말은 당시 통일전쟁 중인 건주여진은 힘이 미약했는데
임진왜란으로 인해 북방으로 명나라의 병력들이 이동하니까 타겟이 자신에게도 올까 염려해서
그런 면이 크고 만주족 자체가 여진, 한족, 몽고, 조선의 잡다한 민족의 결합체입니다.
건주여진이 금의 완안부족과 큰 연관이 없지만 민족간의 차이를 확실하게 말하자면
금나라도 세력을 키울 때는 발해인을 포섭하려고 한 집안이라고 우대했지만
훗날 세력이 커지자 발해인은 여진족이 아니라며 흩어놓고 차별했습니다.

조선을 장악하지 않은 것도 정확하게 따지면 만주족의 역량이 중국을 장악하는 것도 힘에 부쳤습니다.
민족 숫자가 워낙 적어서 만주족들은 문관으로 뽑는 것을 자제하고 모두 군인으로 만들었는데
큰 위협이 안되는 조선까지 굳이 빼앗을 이유가 없습니다.
훗날 정묘호란, 병자호란도 배후위협을 제거하고 당시 경제난이 심각했던 후금의 돌파구였습니다.
게다가 홍타이지(청태종)이 초반에는 권력이 위태로와서 전쟁으로 지지기반의 확보와
약탈로 경제위기를 돌파하려는 의도가 강해서 발생한겁니다.
밀레니엄 14-05-14 19:37
   
하도 티브도 그렇고 조총 때문에 진걸로 잘 못 알고 있는데 실상은 조선이 일본군보다 못한것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화약무기 종류 성능은 오히려 조선이 압도햇죠 문제는 그넘에 반란이 두려워서 잘 기억은 안나지만 전란시 절대 모여 있으면 안됩니다. 병력이 10만명이면 머합니까 그거 모이는데 한나절인데 반란이 두려워서 이리저리 흩어 놓고 그거 모으는데도 절차가 복잡했던걸로 압니다.
 
 
Total 17,5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30 [베트남] 베트남을 울린 안남국 왕손 한국 화산 이씨 (10) 부르르룽 10-23 12765
17429 [공지] 게시물 및 댓글 신고방법 (5) 객님 07-11 12762
17428 [중국] 대륙파이터들의 쿵푸무쌍 파이팅 (9) 휘투라총통 04-20 12636
17427 [기타] 한국의 발골 (12) 전쟁망치 12-21 12620
17426 쪽바리 여자~~~ (35) 니뽄 06-13 12421
17425 [북한] 북한 안학궁 발해궁 복원 ㅎㄷㄷ 스케일 (11) shrekandy 01-22 12374
17424 [기타] 아시아의 남미 천년식민지 중국 (12) gagengi 08-15 12332
17423 [일본] 죽은 사람의 가죽으로 만든 인형. [심장 약한사람 클… (5) skeinlove 08-30 12280
17422 [기타] 7000년전 한반도 유럽인류발견 (6) gagengi 09-16 12253
17421 [기타] 국제결혼 이혼률이 무려 90%라고??? (20) 슈퍼파리약 02-29 12074
17420 [몽골] 한국과 몽골 유전적 일치를 DNA로 밝히다! 치우비 12-27 12068
17419 [기타] 개략적으로 그려본 고구려 영토 변천사 (19) 꼬마러브 05-05 12053
17418 [기타] 한국남자와 개는 출입금지 백인남성 전용클럽!!![펌] (7) doysglmetp 07-02 12040
17417 [기타] 발해유민이 멕시코 아즈텍문명 건설 - 손성태교수 (33) gagengi 12-16 12034
17416 [기타] 조선은 똥천지? 일본도 할말 없다 (11) shrekandy 05-18 12019
17415 [중국] 인도네시아의 화교 학살. 떼놈 혐오가 불러일으키는 … (9) Gold 08-03 11984
17414 [다문화] 내 아내는 월남댁<다문화인의 성 생활, 성 풍습> (33) 큰형 03-18 11930
17413 [기타] 금나라 청나라 고려 조선은 망하는 패턴이 너무나 닮… (1) 대은하제국 09-03 11914
17412 [기타] . (3) 커피는발암 02-07 11832
17411 [기타] 청나라 마지막 황제의 후손들은 김씨성을 쓰는 중.. (11) Centurion 02-26 11829
17410 [일본] 임란때 왜군을 "세계적으로 강한 군대"로 보지 않는 … (400) 전략설계 07-26 11803
17409 [기타] . (7) 커피는발암 02-14 11756
17408 청군의 80만 학살 밝힌 ‘양주십일기’ (16) q 10-10 11715
17407 [기타] 중국역사지도에 나온 고구려영토 ㄷㄷㄷㄷ (14) 유리수에요 02-27 11713
17406 [기타] 이거 실제기록인가요? (22) 대은하제국 05-08 11711
17405 [일본] 19세기 말 일본 일반 백성(사진) (19) 굿잡스 02-04 11703
17404 [기타] 한국의 해병대가 탱크를 앞세워 터키군 막사를 포위… (53) 슈퍼파리약 09-17 116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