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2-09 21:14
중국 중화주의자도 인정한 자신들의 노예 역사
 글쓴이 : 휘투라 총…
조회 : 4,025  

중국인은 강하지 않다. 스파르타처럼 태어나면서 전사인 강한 종족이 아니다

중국인은 용맹하지가 않다. 알렉산더대왕의 군대처럼 강력하지 않다. 성품자체도 오히려 겁이 많고 비굴할정도다

중국의 영토가 넓어서 오랜세월 버틴것도 아니다. 로마처럼 유럽전역을 다 먹고 아프리카를 먹을정도로 넓지도 않았다

중국의 고대문명이 다른 문명보다 나은것도 없다. 이집트나 인도처럼 발전되고 풍요롭고 아름답지도 못했다


하지만 중국인은 우리 한족은 살아 남았다 그리고 부강해졌다

그건 중국인 특유의 완강함에 있다


중국은 늘 인상식이 있어왔다
인상식은 모든 도덕과 질서의 막장이다
수많은 침략으로 인하여 한족은 서로가 서로를 잡아먹고 타민족에게 의해서 군량비 대신 사람고기를 즉석에서 제공하였다
인육은 돼지고기나 쌀보다 가격이 쌌다
알고 있는가? 중국 역사상 인상식은 늘 있어 왔다는것을. 어떤이는 중국의 역사를 보고 사람을 먹다란말만
나오는 인상식역사라고까지 했다


갈족의 군대는 군량미를 가지고 다니지 않았다
양식을 빼앗지 못하면 한족여자를 약탈하여 밤에는 간음하고 낮에서 죽여서 삶아먹었다

요하에서 온 모용선비는 업성을 점령한후 5만의 한족소녀를 빼앗아 모조리 부하들에게 줬다
사병들은 먼저 간음한후 삶아먹었다. 겨울이 지나자 5만의 소녀는 한명도 남지 않았다

북송말년의 정강지난때 금나라병사가 남침하여, 강회일대에 식량이 모자르자 사람들은 서로 잡아먹기 시작했다
당시 군대는 인육을 군량으로 삼았는데 사람을 두 다리 달린 양 이라고 불렀다

늙고 마른 남자는 요파화 라고 불렀는데 그살을 구우려면 불이 많이 필요하다는 뜻이었다. 젊은 여자는 불선양 이라고
불렀는데 양고기보다 맛있다는 뜻이었다. 어린아이는 화골란이라고 불렀는데 그뜻은 살과 뼈를 함께 먹을수 있다는
뜻이다.

원나라 말기에 관군의 양식이 부족하자. 역시 백성을 잡아서 먹었다. 인육을 먹는 방법은 풍부하여 3권짜리 요리책이
만들어 지기도 했다


수나라말기 제갈앙과 고찬은 살인마였다
어느날 고찬이 제갈앙을 연회에 초청했다 주요리는 10살된 쌍둥이형제였다 한미첩이 술을 따르다 실수를 했는데
제갈앙은 그 첩을 큰통에 넣고 삶았다 그리곤 통채로 식탁위에 얹어놓고 먹었다

 

사실 중국은 망국이었다
남북조의 오호난화는 이미 망국이라고 할만하다. 그 후에 쇠약한 송나라는 계속하여 거란, 여진과 몽골의 살인방화와 약탈을 겪었다. 수백만의 평민들이 도살당했따. 군량이 되기도 했다. 그래서 악비의 이야기가
전해지는 것이다. 왜냐하면 악가군은 거의 유일하게 승리한 송나라군대이기 때문이다.

 

원나라군대가 남하하면서, 도시를 도살했다. 사병들의 취미스포츠활동은 바로 누가 사람머리를 더 많이 자르는냐는
것이었다. 당시 중국북방의 등기인구는 4,500만이었다. 원나라군대가 지나간후 겨우 600여만이 남았다.

중원지역은 수천리에 인적이 끊겼고, 백골이 들판에 널려 있으며, 우물에는 시신으로 가득차서, 물을 마실수가 없었다
특히 기록할만한 것이라면, 원나라군대를 지휘하여 송을 멸망시킨것은 하북 탁주의 한족인 장홍범이었다는 점이다.

나의 사랑하는 중국이여, 너는 어떻게 이런 망국과정에서 열반할 수 있었는가?

276년후(1644년), 두 한족 이자성과 오삼계는 기녀 진원원을 위하여 수십만의 군대를 이끌고 산해관에서 전투를 벌인다.

청나라군대의 도르곤은 홍승주의 계책하에 그 틈을 뚫고 이자성을 대패시킨후, 북경에 진주한다.
1662년, 명나라의 마지막 황제인 영력제가 오삼계에 의하여 운남에서 교살당한다. 1683년, 청나라에 투항한 명나라
장수인 한인 시랑은 청나라군대를 이끌고 대만으로 쳐들어가 정성공의 후손을 물리친다.

명나라의 감국 영정왕 주술계는 xx하고 만다.
이것이 중국의 제2차 망국이다.

청나라 군대는 남하하여, 명나라가 오랫동안 먹여살렸던 장수들은 모조리 투항한다. 그저 일개문신 사가법이 양주에서
칠일밤낮을 버티면서 사수하다가 결국 성이 함락되었다. 청나라 군대는 십일 밤낮동안 성안에서 도살극을 벌인다.
이것이 역사에서 전하는 "양주십일"이다. 이때 죽은 자가 80만이 넘는다.
1년후, 청나라군대는 10일내에 강남의 인민들에게 체두변발을 할것을 명한다. "머리를 남기려면 머리카락은 남길수 없고,
머리카락을 남기려면 머리를 남길 수 없다." 가정사람인 황순요와 후동은 가정인민을 이끌고 의거를 일으킨다.

서주를 수성할 때 눈치만 보다가 도망친 명나라때의 총병이자 한인인 이성동은 이때 청나라군대를 이끌고 가정으로
쳐들어가 도살극을 벌여 2만여명을 죽인다.
여자들중에서 용모가 못생긴 경우는 그 자리에서 죽이고, 젊고 예쁜 여자는 모조리 밤낮으로 길거리에서 간음당했다.
말을 듣지 않으면 못으로 두 손을 나무판에 박아놓고 강제로 간음했다.

강동사람 주영이 다시 가정성으로 들어가서 청나라에 항거하나, 다시 패배한다. 이리하여 청나라병사는 다시 가정성에서
도살극을 벌인다. 성내에 시신이 산더미처럼 쌓였다. 성밖의 수십리안에는 초목이 모조리 사라졌다.
나중에 명나라총병인 오지번이 반란을 일으키면서 다시 가정을 점거한다. 그도 역시 패하면서 가정은 다시한번 도살에
휘말린다.

이것이 바로 놀라운 역사혈안 "가정삼도"이다

명나라군대는 백만이 넘었다. 그런데도 10여만의 청나라군대가 중원을 종횡하면서 무인지경처럼 휘저었다
양주, 가정만이 아니라. 도살당한 성은 강음,곤산,상숙,소주,남창,해녕,광주,감주,상담,대동,사천,하문동등이 있어
다 이루 헤아릴 수가 없다. 청나라군대는 관내에서 37년간 살육전을 벌여서 3,257만의 한족을 죽였다

명나라 천계3년(1623년)의 중국등기인구는 5,165만이었는데, 청나라순치17(1660년)에 이르러 청나라강산이 어느정도
안정을 찾았을때 1,908만으로 격감한다. 전국인구중 2/3가 죽은것이다.


컴퓨터에서 이부분을 쓰면서, 나의 태양혈은 그때 강물처럼 흐르는 선혈로 북을 치듯 때리는 것 같았다.
나의신체는 당시 산처럼 쌓였던 친척의 시신들처럼 뼈가 시리게 추웠다.
나는 외동아들이다

그러나, 도살당한 사람은 하나하나 나의친형제, 친자매이다.
나의 사랑하는 중국이여, 너는 어떻게 이런 피바다속에서 열반할수 있었던건가?


원나라의 철기가 장사를 함락시켰을때, 악록서원의 수배경의 서생은 모조리 전사했고, 한명도 투항하지 않았다
생각해보라, 장홍범, 이성동과 같은 자들만 있고, 문천상, 사가법과 같은 사람이 업슨 중국을.
그러한 중국이라면 일찌감치 사라졌을 것이다.

중국의 성격은 완강이다.
무엇이 완강한것인가? 완강은 바로 분명히 안되는 줄 알면서 그래도 하는것이다

중국문명이 사라지지 않은거은 바로 이러한 분명히 안되는 줄 알면서 그래도 하는 중국인때문이다.
------------------------------
P.S 서탈린 대원수, 휘투라 총통 모두 저 251입니다. rina님이라면 잘 알듯. 서탈린, 휘투라의 이름을 빌리는게 저 251이란걸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rina 11-02-09 21:55
   
잘 읽었습니당
251님 수고 많네여 ㅎㅎ
휘투라 총… 11-02-09 22:05
   
제가 중국 유학을 5년간 하다가 대학 영문과 2학년 될거임. 3월 2일부터. 그리고 중국 학생놈들 진짜 개념 없음.  입에서 냄새? 그거 진실임.
흥민흥해랏 11-02-09 22:22
   
잘봤습니다..^^
도카피 11-02-10 03:01
   
* 비밀글 입니다.
휘투라 총… 11-02-10 08:15
   
도카피//시비인가요? 어차피 님이랑 충돌따위 하고싶지도 않음. 관심도 없고. 무얼 닥치고 들으란거죠?
휘투라 총… 11-02-10 08:16
   
참고로 내가 언제 세상이 내꺼다라고 한건지 그건 더 어이없군요. ㅡ.ㅡ
휘투라 총… 11-02-10 08:21
   
하나만 더 말하는데 전 정게따윈 안감. 수꼴 좌빨 관심없음. 그리고 중국은 우리의 위협 맞음. 일본은 중국 때려잡으면 그 다음이고. 미국을 적대하는 나라는 꼬락서니가 어떻게 된지 다 알고 있고 게다가 더 중요한건 전 반미 아님.
퇴겔이황 11-02-10 09:08
   
잘 읽었습니다 ㅎㅎ
Assa 11-02-10 11:22
   
재밌네요 ㅋ
페넬로페 11-02-10 15:52
   
잘보고 갑니다.
진짜한족인… 11-02-10 18:13
   
이 글을 쓴 필자는 스스로가 한족이라 여기는 모양??
혹시 한족 코스프레한 만주족이나 여진족이 아닐지 의심하지 않는지...
과연 한족은 어떤 아이텐티를 가졌는지...중국인들은 아나???
15억에 가까운 인구 중에 97%가 한족이라는 말이 안되는 망상을 사실이라 믿는가??
아바타 11-02-10 19:25
   
잘보고갑니다
 
 
Total 18,5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144
1795 [기타] 금나라가 우리역사가 아닌이유 (54) 욕지도뽈래… 08-29 4248
1794 [기타] 도대체 환빠가 뭡니까? (60) chicheon 08-27 5174
1793 환빠들의 해악사례 간도100년시효설 (30) 케골 08-27 3841
1792 [중국] 중궈의 지역감정은 사실상 민족감정 (10) 슈퍼파리약 08-26 5082
1791 [대만] 대만은 일본을 사랑하는줄 알았는데... (10) 하이에나 08-26 6310
1790 [통일] 로마와 신라에만 있었던 것 (33) 하이에나 08-26 8579
1789 [일본] 일본의 인체실험 (7) 하이에나 08-26 4552
1788 [북한] 유네스코 관련 친구랑 이야기를 했는데요 (5) 하이에나 08-26 3839
1787 [기타] 인투빅스...나도 아는 척 좀 할께요^^ㅋ (2) 맙소사 08-26 3349
1786 [중국] 7세기 당을 방문한 각국의 사신들.jpg (6) 한시우 08-25 5507
1785 [북한] 김정일 가계도 (2) 한시우 08-25 4405
1784 [통일] 좌절된 정조의 친위 쿠데타 (5) 한시우 08-25 4136
1783 경제고수분들에게 일본경제에 대한 질문... (22) 대퇴부장관 08-25 3644
1782 [북한] 북한에 영향을 주는 중국과 러시아가 더 싫다 (7) 피지컬러링 08-25 3326
1781 [기타] 한자 발음에 대한 생각 (25) everret 08-24 6989
1780 [북한] 북이 러시아산 무기를 대거 받으면 어찌됨? (15) 하이에나 08-24 4076
1779 [베트남] 와~ 베트남 국제결혼녀의 채팅 내용 (36) 슈퍼파리약 08-23 7213
1778 북한이 중국한테 먹힌다고 했던분들 뻘줌하것넹 (32) Assa 08-23 5018
1777 [기타] 중국과 미국GDP격차에 대해 (26) ㅉㅉㅉㅉ 08-22 5005
1776 [북한] "재산놓고 나가라" 北 최후통첩, 南 속수무책 (6) skeinlove 08-22 3765
1775 [북한] 북한이 금강산에 카지노 만든다는데 (10) 하이에나 08-22 3661
1774 [기타] 얼마나 몸을 팔고 난리를 쳤으면.. (22) 슈퍼파리약 08-22 5640
1773 [기타] 조선족 짱꼴라들이 제일 싫어 하는 정치인 ? (11) 라비 08-22 4714
1772 [중국] 개의 습격에 ‘놀란’ 토끼 600마리가 집단 자살 (7) skeinlove 08-21 4397
1771 [중국] 중국 초등생 위한 ‘성교육 교재’ 선정성 논란 (6) skeinlove 08-21 11799
1770 [일본] 일본 19세기 사진 동영상 (25) lepatrice 08-20 10660
1769 [일본] 유머게시판에서 퍼온 자료 (8) 객님 08-20 4327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