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4-02-27 14:27
[중국] 고구려가 수-당과 벌인 90년 전쟁이 자기네 국내전쟁이라는 중국의 궤변
 글쓴이 : 만수사랑
조회 : 9,616  

60733471.2.jpg
60146911.2.jpg
1_knightblack.jpg







589년 수나라는 400년 동안 분열됐던 중국을 통일한다. 정치권력과 군사력을 중앙으로 집중했고 중화주의를 발동해 동아시아 종주권을 확립했다. 반면 북방에서는 돌궐이 초원을 통일했다. 세력균형과 안정의 시대가 무너지고 질서재편을 위한 국제 전쟁이 불가피한 상황이 되었다. 


고구려는 무기를 개발하고 군사력을 강화했다. 말갈과 함께 거란을 끌어들였고, 적대국인 돌궐과도 제휴를 모색했다. 왜(일본)와는 담징 같은 승려들과 사신들을 파견해 대외관계 개선을 모색하고 있었다. 수나라에 우호적이었던 백제와 신라와는 전쟁 중이었다. 고구려의 온달장군은 신라를 공격하다 전사했다. 

598년 수나라와의 70년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고구려는 말갈을 동원해 해륙 양면으로 선제공격에 들어갔다. 수나라가 30만 대군을 파견했지만 육군은 요서에서 패하고 수군(水軍)은 황해 북부에서 궤멸됐다. 3개월 전투에서 죽은 수나라 군사가 10명 중 8, 9명꼴이었으니 단연 고구려의 압승이었다. 

수나라 양제는 대규모 전면전을 준비했다. 대만과 북베트남을 정복하고 광동 성을 거점으로 동남아시아를 무역권에 포함시켰고 북경 외곽에서 절강성의 항주에 이르는 대운하를 건설했다. 이는 끊어졌던 물류망과 시장을 일원화하고 전쟁물자를 원활하게 운반하기 위해서였다. 

612년, 113만3800명이라는 수나라 대군이 다시 쳐들어온다. 수천 척의 배가 출정했으며 800명을 태운 전함도 동원되었다. 수 양제는 고구려의 요동성(현 요양시)을 집중 공격했다. 당거(바퀴 달린 이동용 수레) 운제(높은 사다리)를 동원해 땅굴을 파기도 했다. 이때 벌어진 고구려와 수나라와의 전쟁은 세계 전쟁 사상 단일 전쟁으로는 최대 규모라 할 수 있다. 고구려는 이 전쟁에서 요동성을 지킴으로써 방어에 성공한다. 민관 합일에 의한 단합의 힘이었다. 


수나라의 평양성 공격도 수포로 돌아간다. 고구려 작전에 말려든 수나라 군대는 파죽지세로 진격하다 평양성 60리 밖에서 고건무 장군의 공격을 받고 일시에 무너져 버린다. 패배감에 사로잡히고 군량미와 무기가 부족해진 수나라 군대는 퇴각하기에 급급했다. 

이때 등장한 영웅이 바로 고구려의 을지문덕 장군이다. 그는 미리 살수(압록강설과 청천강설, 대양하설이 있다)에 군대를 매복해 두었다가 대대적인 공격을 감행했다. 그의 전략으로 수나라 병사 30만 명 가운데 살아 돌아간 병사는 겨우 2700여 명에 불과했다. 수나라는 고구려에 패배한 것이 결정적 요인이 되어 건국 30년 만에 망한다.

수나라를 계승한 나라가 바로 당나라다. 당 태종은 중국 역사상 최고 군주로 평가받는 정치가. 당 태종은 지난 수나라 때의 패배를 설욕하기 위해서라도 고구려와의 전쟁이 불가피하다고 생각했다. 

성급한 수 양제와는 달리 당 태종은 단계적으로 경제 외교 군사를 활용하는 전략을 폈다. 동남아시아와 남방교역을 활성화해 경제력을 강화했으며 북방의 강국인 돌궐을 동서로 분할시켰고 약화된 동돌궐과도 싸움을 벌여(630년) 승리했다. 이어 서남쪽의 강국인 토번(티베트)을 침략(638)했고, 교역로를 확보하기 위해 실크로드의 고창국(신강성의 투루판)을 공격해서 멸망시켰다(640년). 또 백제와 신라를 고구려의 대항세력으로 키워 분열정책을 취했다. 

당나라는 수나라보다 강했다. 당나라에 겁을 먹은 고구려 일부 지배층은 수나라와의 전쟁에서 얻은 포로를 돌려보내고, 국가기밀에 해당하는 봉역도(일종의 고구려 지도)를 달라는 당 태종의 요청을 받아들여 넘겨주는 유화책을 편다. 이 과정에서 고구려를 바로잡은 이가 바로 연개소문이다. 그는 642년 반란으로 정권을 잡은 뒤 당나라에 굴복하려는 내부의 ‘적’들을 제거하고 전쟁을 준비했다. 

마침내 고구려의 실질적 지배자가 된 연개소문과 당 태종은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밀고 밀리는 ‘고구려-당’ 전쟁을 벌인다. 이 과정에서 고구려는 동아시아의 여러 나라와 종족을 모두 참여시켜 승리하지만 665년 연개소문이 죽으면서 내분으로 망한다. 

중국은 “고구려는 중국 역사이고 중국의 지방정권이기 때문에 고구려와 수·당이 벌인 전쟁은 (중국의) 국내 전쟁”이라고 주장한다. 이게 바로 동북공정의 주장이다. 

그러나 고구려가 벌인 전쟁은 겉으로는 고구려와 수나라 당나라가 맹주였지만 거란, 말갈, 토욕혼, 돌궐 백제 신라 왜까지 얽혀 동아시아의 종주권과 교역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운명을 건 국제전이었으며 여기서 당당히 승리한 우리 역사이다. 

역사를 돌아보면 통일된 중국은 일정한 패턴을 갖고 제국을 완성해갔다. 1980년대 초부터 남방 경제특구정책, 몽골공정, 서남공정(티베트 지역) 서북공정(신장 지역), 그리고 동북공정에 이르고 있다. 혹시 중국은 21세기인 지금에도 대당(大唐)제국의 부활을 꿈꾸고 있는 게 아닐까.


http://news.donga.com/3/all/20140218/60958791/1
-----------------------

지들 전통복장은 치파오.

고구려 당나라 전쟁은 내전 ㅋ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나와나 14-02-27 14:34
   
내전은 개뿔 ㅋ 사실 이 때 한족은 대운하 건설하면서 죽어가고 있었음 ㅋㅋㅋㅋㅋ
수,당은 선비족이고 고구려,백제,신라,말갈은 한국이고 그 외 거란,토욕혼,돌궐도 물론 중국이 아님 ㅋㅋㅋ 왜보다도 못한 실정이었음 ㅋㅋㅋㅋ
어디서 감히 ㅋㅋㅋㅋ 제국주의시절 아프리카 흑인노예수준의 삶을 살 던 넘들이 어딜 넘보는 건지 ㅋㅋㅋ
gaevew 14-02-27 15:03
   
훈족은 고구려인
http://jamiwon.tistory.com/116
     
만수사랑 14-02-27 15:21
   
ㅡㅡ;; 제발... 뭐하자는 건지.왜 제 글에 이런 댓글 자꾸 달아요?
gaevew 14-02-27 15:08
   
gaevew 14-02-27 15:11
   
gaevew 14-02-27 15:16
   
gaevew 14-02-27 15:29
   
만수사랑 14-02-27 15:33
   
gaevew님 댓글 하나에 다세요.그리고 그런 일부 환뽕자료는 그만.
 일부러 방해할려고 그러는 건가여?
gaevew 14-02-27 15:58
   
다크굿잡스 14-02-27 17:32
   
고구려를 독자적인 민족으로 보는 것이 현명할듯 고구려족... 수 당도 별개의 제국으로 인식하면 될듯 수 당이 지금의 중화인민공화국의 전신이라고 생각할 이유도 없음 단지 영토를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기때문에 지금의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할뿐 별거 없다고 봅니다
     
나와나 14-02-27 18:49
   
고조선을 계승한 게 부여..
그 부여를 계승한 게 고구려,백제... 
그 고구려를 계승한 게 고려고
그 고려에서 왕족과 국호만 바뀐 게 조선이고
그 조선을 이은 대한 제국..
그 대한 제국을 이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그 임시정부를 계승한다고 헌법에 적혀있는 나라가 현재 대한민국입니다.. 
서토사마냥 몽땅 갈아엎고 정복해버리거나 여러 민족이 섞인 나라랑 다릅니다..
고구려족?? 이런 게 있으면 고려족,북부여족,신라족,가야족,대진국족,조선족,후백제족,대한민국족,북한족,동예족,북옥저족 등도 설명바랍니다..  ㅋ
     
백학 14-02-27 19:55
   
김부식이 고구려라고 쓴 나라는 장수왕 때 스스로를 고려라 했고 그 지역의 호족 왕건은 새로 새운 나라의 이름을 그전 나라의 이름으로 고려라 하였고 이 이름은 코리아로 세계에 알려져 있고 지금 우리나라의 영문 명칭인 데, 고구려족? 한국사람 맞아요?
도마 14-03-01 00:44
   
지금 대한민국 한국인 한민족이라고  ...
고대 고조선 부여 고구려 백제 신라 대진국 고려 조선을 남의 역사 남의 민족으로 생각할 수 없듯이
나라의 흥망성쇠에 따라 국명 /민족명칭도 시기에 따라 달리 불려진 것 ...
그러나 새겨진 것과 불려지는 것만 다를 뿐 근본은 하나 ...
 
 
Total 17,7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53 [기타] 영정조시대 조선 군사력 (12) shrekandy 08-22 9629
17552 [중국] 고구려가 수-당과 벌인 90년 전쟁이 자기네 국내전쟁… (13) 만수사랑 02-27 9617
17551 [기타] 간도 (7) 연아는전설 01-23 9606
17550 [일본] 임진왜란의 무자비한 도륙 조선인구 70프로가 학살당… (16) 애국자연대 08-17 9605
17549 [기타] [KBS]금나라, 신라의 후예였다! 방송내용 1 gagengi 02-13 9600
17548 [중국] 대륙의 소드마스터가 부활했다. (10) 휘투라총통 06-19 9549
17547 [다문화] 범에게 젖 먹이는 사진 (1) 내셔널헬쓰 03-09 9534
17546 중국인을 이해하는 열가지 核心 (6) 포토샵 10-04 9513
17545 [일본] 청일전쟁 삽화들 (2) 한시우 05-20 9495
17544 [기타] 귀지와 유전인류학이 말해주는 민족의 단일성 (1편) 도밍구 07-31 9491
17543 [기타] 잉카 제국과 조선 왕조, 그리고 수레의 부재 (10) shrekandy 01-15 9447
17542 [기타] 아즈텍 인신공양 (아포칼립토) (6) 애국자연대 10-02 9427
17541 [기타] 한심한 대한민국 문화사대주의 (음식편) (22) shrekandy 01-19 9422
17540 [일본] 왜국의 선진적 주거양식 ㅋㅋ (17) 굿잡스 07-28 9384
17539 일제치하에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가야 했던 [동아시… (12) dms 12-24 9380
17538 [기타] 싱가포르는 왜 한류에 열광하나 doysglmetp 08-14 9376
17537 한경 vs 한국여자 (18) ㅇㅇ 10-01 9365
17536 [중국] 우리가 중국의 속국인 적이 있었던가? (41) 세라푸 03-20 9364
17535 [기타] 액박입니다 (2) 한국경제 02-24 9353
17534 [기타] 조선이 발명한 세계 최초의 4컷 만화 (5) shrekandy 02-06 9344
17533 [기타] 한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사이트 1위가 중국 사이트 (2) hongdugea 07-26 9304
17532 [통일] 2차 고수전쟁 수나라의 300만 대군은 얼척의 과장인가 (17) 굿잡스 05-11 9278
17531 [기타] 사진과 함께 보는 고대 일본 건축 진화 역사 shrekandy 12-10 9275
17530 [몽골] 고려는 거란 80만 대군을 어떻게 물리쳤나 (7) 예맥 04-02 9264
17529 한국에 남아있는 고구려,백제,발해왕족의 후손들. (37) 가생 01-07 9262
17528 [다문화] ‘양파’ 이자스민, 거짓말 또 탄로나 (8) doysglmetp 06-28 9248
17527 나이지리아전 중국번역글을 보면서 찾아본 한국기원… (14) 환쟁이 06-23 92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