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3-11-26 21:04
[일본] 아사히 신문,패전기념일을 종전이라 부르는 이유,국화와 칼에서 본 일본인의 습성
 글쓴이 : 오랜습성
조회 : 3,545  

국화와 칼’의 저자 베네딕트는 “구미(歐美)에서는 죄(罪)의 내면적인 자각에 따라 선행(善行)이 행해지지만 일본에서는 수치(羞恥)라는 외면적인 강제력에 의해 선행이 행해진다”고 하였다. 베네딕트는 일본인이 타율적인 행동양식에 철저하다고 하였으나 타자(他者)와 대비되는 자기의 내면적인 규율이 상실되면 타율적인 행동은 모방과 위장에 지나지 않게 된다.
일본인은 자기의 정직 보다 타자에게 부끄러움을 당하는 것을 수치로 생각한다. 패전은 부끄러움이 될 수밖에 없다. 일본인의 사회적가치관은 부끄러움이 타자(他者)와의 상호관계를 불리하게 한다는 인식으로 보편화되어있다. 이러한 인식에서 요체(要諦)를 이루는 것은 국가와 자기와의 관계이다. 일본인에게는 국가는 공동체가 아니다. 만세일계(萬世一系)로 상징되는 천황과의 적자(赤子)관계에서 존재하는 것이다. 봉건적(封建的)이라기보다 신화적(神話的)인 관계라 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다. 이런 관계에서는 앞에서 지적한 수치심(羞恥心), 즉 부끄러움은 천황에 대한 불경(不敬)이자 불충(不忠)으로 다가오게 되는 것이다.  
일본은 패자(敗者)의 스테이터스를 패전(敗戰)이 아닌 종전(終戰)으로 수용했다. 정직하게 말하면 패전을 종전으로 기만(欺瞞)하기로 한 것이다. 북한이 6ㆍ25의 정전(停戰)을 전승일(戰勝日)로 기만한 것과 다를 것이 무엇이겠는가.  
한 때, 항복(降伏)의 <伏>자를 <服>자로 바꾸어 항복(降服)이라 써왔다. 개<犬>자가 그렇게도 싫었던 모양이다. 중국어도 <降伏>과 <降服>을 병용하지만 <降伏>을 주로 사용한다. 설문(說文)에는 <伏>자를 “개(犬)가 엎드려 사람의 의향을 묻는다”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항복(降伏)을 승리자 앞에 개(犬)처럼 엎드려 애걸하다는 뜻으로 이해한 것 같다. 


일본은 민주주의 개념에 흥미도 없었다


에드윈 라이샤.워는 일본인의 정치적 전통(政治的傳統)에는 개념으로서나 관행으로서나 민주주의와 관련된 것이 존재하지 않았다”고했다. 라이샤.워(Edwin Oldfather Reischauer)는 선교사의 아들로 토쿄(東京)에서 출생하여 하버드 교수로 재임한 뒤 한일회담이 고비에서 타결로 달리고 있던 1961년부터 1966년까지 주일대사를 역임한 대표적인 지일파(知日派)학자다. 그의 대저(大著) ‘일본인(The Japanese)’은 일본인 부인(松方ハル)의 내조도 있었겠지만 대단한 저술이다. 
라이샤.워는 일본의 민주주의 전통에 관한 설명으로 19세기 중엽의 일본인은 민주적인 제도를 창출해 보겠다는 의욕조차 없었고, 20세기 신흥국 같지 않게 민주주의 개념에 흥미조차 가지지 안했을 뿐 아니라 민주적 제도를 만들어 보려는 필요성도 느끼지 않았다. 그들에게 긴급했던 것은 하루라도 빠르게 강력한 중앙집권적인 국가를 만드는 것 이었다”고 설명했다. 
1871년 12월 23일부터 73년 9월 13일까지 약 2년간에 걸쳐 구미 12개국을 시찰한 이와쿠라ㆍ견외사절(岩倉遣外使節)의 시찰보고서를 보면 라이샤.워 교수의 지적을 실감하게 된다. 정치적 이념의 발전이나 민주적 제도의 실태에는 눈을 감고 오로지 명치유신(明治維新)으로 설립된 천황(天皇)의 새 정부를 강(强)하고 부(富)하게 만드는 방법을 찾는데 열중했다. 프랑스혁명(1789년) 이후에 대두된 인권사상이나 미국과 영국의 민주주의에는 관심이 없었다. 강하고 부한 나라의 외모에 정신을 팔았을 뿐, 유럽을 부흥시키고 미국을 강대하게 만들고 있는 원동력이 민주주의임을 감지하지 못했다. 
사절단 보다 40년 먼저 1831년 미국의 형무소제도시찰을 위해 뉴욕에 도착한 프랑스의 정치학자 토크빌(Alexis de Tocqueville)은 ‘미국의 민주주의(Democracy in America)’라는 불후(不朽)의 명저를 남겼다. 도크빌은 그 책머리 첫 줄에 다음과 같은 소감을 밝혔다. 
내가 미국 체재 중에 주목한 새로운 것들 가운데 지위의 평등만큼 나의 관심을 끈 것이 없었다. 지위의 평등이라는 기본적 사실이 사회발전과정에서 발휘하는 영향력이 얼마나 위대한가를 나는 아주 쉽게 알 수 있었다.


일본은 타력 민주화, 한국은 자력 민주화


일본의 시찰단은 비엔나에서 개최된 만국박람회를 구경하고 “프랑스혁명 이후 국가가 입헌체(立憲體)로 변했으며 유럽문화의 정화(精華)로 이루어진 공예(工藝)가 국가의 이원(利源)이 되고 있다”고 보고서에 기록했다. 사절단의 안목은 입헌군주제의 실태와 국가의 재원이 된다는 공예품의 실태를 관찰하는 정도였다. 그것이 명치국가의 기초가 되어 제국주의로 달려가는 군국주의 국가의 모델이 되었다.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등 사절단의 수뇌들은 조선침략에 두뇌를 모아 정한론(征韓論)을 제창하며 운양호(雲揚號)사건을 꾸몄다. 
이후 일본은 1945년 8월 15일 항복을 선언할 때까지 유례없이 견고한 독제체제를 이어갔다. 맥아더의 통치로 비로소 민주주의를 습득하기 시작했다. 항복이 없었으면 우리의 해방도 요원했겠지만 일본의 민주화도 요원했을 것이다. 
우리와 일본은 민주주의 출발점이 동일하다. 일본은 미국의 점령통치에서 타력으로 민주주의를 습득했지만 한국은 자력으로 사상유례 없는 공산당 독재와 싸우면서 민주화를 성취했다. 일본이 타력이라면 우리는 자력이었다. 일본이 지식으로 배웠다면 우리는 실제로 배웠다. 일본이 평화적성취라면 우리는 전투적성취를 이루었다. 이것이 일본과 한국의 차이일 뿐이다. 
그러나 일본은 아베(安倍晋三)총리에 이르러 민주주의 교습시대를 비판하며 그 시대를 탈출하자는 ‘레짐첸지’를 들고 나섰다. 이 모두가 항복(降伏)을 부인하고 패전(敗戰)을 종전(終戰)이라고 기만한 것이 원점이다. 한일문제와 동(東)아시아의 지역갈등도 그것이 원인이다. 일본의 군국화경향에 세계가 우려하게 된 것도 그 기만이 원점


일본 아사히신문(朝日新聞) 석간(夕刊)에 게재된 “명예로운 패배, 씻을 수 없는 수치(恥)와 함께”라는 개인칼럼(池澤夏樹)을 읽었다. 40만부의 베스트셀러라는 어떤 서책을 인용하며 “일본인은 패전(敗戰)은 없던 것으로 하고 종전(終戰)만으로 역사를 만들어왔다고 한다. 강한 미국에는 그저 일념으로 복종하고 중국과 한국에는 강기(强氣)로 밀어붙였다. 그 자세를 경제력(經濟力)으로 지탱해 왔다. 경제력의 지탱을 잃어버린 지금에 와서 겨우 사태를 직시하게 되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덕배 13-11-26 21:17
   
http://www.econotalking.kr/xe/index.php?document_srl=101310&mid=talker_2010
내용 보고 좋아서 찾아봤네유.

수치심의 고집인가
敗戰(패전)을 終戰(종전)이라 기만
항복원점으로 돌아가 역사 찾으라
- 소화천황 주재 어전회의
- 패전필지(敗戰必至) 항복상주(上奏)를 거부
- 전국민을 총받이로 옥쇄
- ‘민심이 나라를 떠나있다’ 천황에 보고
- 피할 수 있었던 원자탄 재앙
- 일본군국주의와 그 조언자를 영구히 제거
- 기독교지도자와 애국지사 학살계획
- 수치는 천황에 대한 불충(不忠)
- 패전(敗戰)은 민주주의와 평화와 번영의 기원(起源)
- 경제력으로 지탱된 패전(敗戰)의 기만
- 일본은 민주주의 개념에 흥미도 없었다
- 일본은 타력 민주화, 한국은 자력 민주화
KNVB 13-11-26 21:39
   
안녕하세요. 밑에서 일본에 대한 한국의 자세라는 글에 장황한 댓글을 달았던 KNVB라고 합니다. 쉽게 말해, 일본은 제국주의 열강이 식민지를 노예처럼 거느리고, 왕처럼 위에서 군림하는 모습. 그게 너무나 부러웠던 것 뿐입니다. 일본도 그렇게 강자가 되어서, 아시아 전역을 일본의 식민지로 삼고, 일본이 마음껏 위에서 군림하고 싶다는 것이 본심이었지, 유럽 열강이 가진 문화적인 정신 가치, 민주주의 라는 개념에는 전혀 흥미가 없었던 것이죠. 마치 일본의 지배 계급인 사무라이, 무사 계급이 칼을 들고 설치면, 농민, 공장인, 상인들은 그 밑에서 부당한 일을 겪어도 찍소리 한번 못내고, 목숨을 연명하고 싶다면 어쩔 수 없이 참아야만 했듯이, 그것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확대해서, 일본이 아시아 전체 국가에 대해, 사무라이처럼 군림하고 싶었던 것 뿐입니다. 일본이 유럽을 배우겠다는 시찰단을 파견했지만, 가장 오래 머물면서 결국 일본의 롤모델이라고 판단한 국가는 1870년 당시 비스마르크의 지도 아래 프랑스를 격파하고 한창 위세를 떨치던 독일이었습니다.
KNVB 13-11-26 21:56
   
한국과 일본 양국은 모두 상대방에게 예의범절을 잘 지키는 것을 중시합니다. 다만, 그렇게 예의범절을 중시하게 된 유래가 서로 다릅니다. 한국은 조선시대부터 유교적인 윤리, 효와 충이라는 도덕적인 가치를 강조했기 때문에, 도덕을 지키는 것이 어떤 실리적인 이익을 가져다주는 건 아니지만, 그것이 단지 옳은 가치이기 때문에 예의를 지키라고 가르치는 것입니다. 일본은 상대의 마음을 상하게 했다가는 어두운 밤 뒷골목에서 어디서 나타나 자신의 등뒤를 칼로 찌를지 모르는 불안과 공포심에서 해방되기 위해, 상대에게 예의를 지키는 것이죠. 일본인들이 아주 작은 몸 부딪힘에도 '스미마셍'이라고 꼭 대답하는 것을 모두 아실 겁니다. 설령 타인이 의도적으로 몸을 부딪혀가도 일본인 쪽에서 '스미마셍'이라고 말합니다. 즉, "나는 분명히 미안하다고 했어, 그러니 당신이 그런데도 더이상 성가시게 군다면, 거기서부터는 당신의 잘못이야. 그럴 경우는 나도 더이상 참지 않겠어." 일본인이 말하는 '스미마셍' 이라는 단어에는 마음 속 깊이 자신의 행동이 나빴다고 하는 반성이라는 표시가 아니라, 귀찮은 감정싸움이 더 이어지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실리를 얻기 위한 행동이라는 것입니다. 결국 일본인에게 예의를 잘 지키는 것은 자기 방어의 수단입니다. 일본인들이 질서를 잘 지키는 것도 비슷한 맥락이죠. 질서를 지키지 않았을때의 댓가, 처벌이 매우 가혹하기 때문입니다. 일본 중세시대에는 칼로 목을 베였죠. 일본의 조직 질서는 힘에 의한, 공포에 의한 질서였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일본인들은 조직내에서 혹시나 자신이 따돌리지는 않나 엄청나게 신경을 쓰고, 어떤 일에서든 조직에서 대세가 있다면, 자신이 그것을 옳게 여기든 나쁘게 여기든, 조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계적으로 그것을 따르는 행동을 취했던 겁니다. 그것은 현대의 일본인도 크게 다를바가 없죠. 일본이라는 국가 또한 일본인들에게 있어서는 그들이 속한 가장 큰 조직, 그 조직의 구성원들이 모두 옳다고 하면서 가는 길이라면 나도 거기에 함께 동조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 기본적인 자세입니다. 일본에서 혐한이 나쁘다고 개인적 차원에서는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지만, 다수가 그렇게 외친다면, 침묵해버리고 대세에 순응하는 것이 바로 일본인일 것입니다.
백척간두 13-11-27 05:38
   
섣부른 일반화는 위험하지만 분명 일본인들은 일을 매우 착실하고 은밀하게 추진하는 경향이 있어요. 어느새 일본은 이미 항모를 갖었고 집단적 자위권을 미국과 호주가 지지하고 있으며 어쩌면 헌법수정도 하게 될지도 모르지요
 
 
Total 1,2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5 [일본] 한일국회의원 다케시마 발언 기사에서 대마도는 누… (6) 히어로즈강 11-30 2940
1014 [일본] 후쿠시마 연료봉 제거 영상입니다. (8) 필립J프라… 11-28 3652
1013 [일본] 아사히 신문,패전기념일을 종전이라 부르는 이유,국… (4) 오랜습성 11-26 3546
1012 [일본] 일본에 대한 한국의 자세.... (28) 불꽃 11-25 7268
1011 [일본] 일본 기업이 일제시대 강제노역자들에게 보상해야할… (1) 소라카 11-25 2310
1010 [일본] 일본 정치꾼들이 노리는 신의 한 수. (1) 마왕등극 11-21 3147
1009 [일본] '아베 망언'만 문제일까 주변 전범기업 돌아… (4) 굿잡스 11-18 2517
1008 [일본] 방숭국 꽁치가 '타이완산'으로..검역 강화 필… (4) 굿잡스 11-15 2434
1007 [일본] “한국은 바퀴벌레” (15) 카더쿠 11-15 4896
1006 [일본] 이성 잃은 아베? "한국을 '어리석은 국가'라 … (7) 코코코 11-14 3074
1005 [일본] 일본 침략과 식민지배에 대해 사죄 무라야마담화 (1) 포포퐁 11-12 2021
1004 [일본] 미운정도 정이라고.... (12) 왈라비 11-12 2406
1003 [일본] 한국 안티사이트,올케이팝운영자 쟈니노의 실체[펌] (4) doysglmetp 11-12 9766
1002 [일본] "원산지 속인 음식 수년간 팔아…" 日 최고 백화점·… (4) 굿잡스 11-09 2552
1001 [일본] 일본, 터키 원전 수주 (29) Poseidon 11-07 7370
1000 [일본] '개념 없는' 일본, 월드컵 유니폼에 전범기 새… (12) doysglmetp 11-06 4588
999 [일본] “일본 내 혐한 시위 전국화” (13) doysglmetp 11-06 3621
998 [일본] 쓰나미 쓰레기, 2년 만에 일본에서 미국 해안 근접...… (2) doysglmetp 11-06 2826
997 [일본] ‘국제왕따’로 가는 일본 - 조정은 국제경제부 기자 (1) doysglmetp 11-06 3410
996 [일본] 독도 영상 조회수..일본 50만건·한국 9천건 (3) doysglmetp 11-06 2810
995 [일본] 일본이 드뎌 미친짓을 할려고 합니다. (14) 필립J프라… 11-04 7569
994 [일본] 덴노?? 실상은 왜노왕(倭奴王)!! ㅋ (7) 굿잡스 11-03 3902
993 [일본] 日식품업계 후쿠시마 농산물이용.."부흥 돕자" (2) 스쿨즈건0 11-03 2651
992 [일본] 日오사카부, 한인피폭자 의료비 소송 항소 doysglmetp 11-03 1773
991 [일본] 뉴욕에 일본의 욱일승천기 벽화 (2) doysglmetp 11-03 2716
990 [일본] 일본은 이미 멸망했다 (7) doysglmetp 11-02 5769
989 [일본] 방숭이왕의 위엄 (9) 코코코 11-02 380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