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1-27 21:41
[중국] 미국의 중국경제에 대한 정책
 글쓴이 : ㅈㅈ
조회 : 4,510  

퍼온글인데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싶으니 자유롭게 댓글로 표현해주세요

미국은 이미 중국을 손보기로 작정 했습니다.

중국을 해체 시키는 사전 작업을 이미 수년전 부터 시작했습니다.

이미 군사적으로는 중국 주변 국가들을 중국의 적대국으로 만드는 작업이 마무리 되고 있습니다.

그렇담 남은것은 군사가 아닌 경제적 붕괴를 이끌어 내야 합니다.

그 작업도 마무리 되고 있는데 일단 시기를 늦추고 있습니다.

중국이 그냥 망하면 안되고 미국의 부채를 떠안고 망해줘야 미국이 살아 나기 때문에..

미국은 그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무슨 말이냐 하면 미국은 중국에게 위환화 절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실은 미국이 제일 두려워 하는것이 위환화 절상입니다.

즉..위환화가 절상되서 중국돈의 가치가 올라고 중국 내에 미국에 버금가는 소비시장이 구축되는것을

제일 두려워 합니다.

그런데 왜 반대로 절상을 두려워하면서 절상하라고 할까요?

그것은 연막입니다.

멍청한 중국 수뇌부가 거기까지 간파를 못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위환화를 절상해서 중국과 무역 상대국들에게 달라가 아닌 유로화로 결제를 시도한다면

미국은 기축통화로서의 달라의 위상이 무너져서 위기를 맞게 됩니다.

그래서 작업 중인게 중국에게 착시 현상을 일으키게 해서 오히려 중국이 달라를 움켜 쥐게 만드는 겁니다.

중국은 최대 달라 보요국입니다. 절대 중국 스스로 달라 패권에 도전을 못하도록 미국이 만들어 버렸습니다.

거기다가 일본을 통해 중국의 부실을 떠안도록 하려고 몇년째 일본을 통해 중국에 투자 하도록 했습니다.

즉 미국 자본은 이미 중국에서 상당수 손털고 나왔고..그 자리를 일본이 채우고 있는 겁니다.

미국의 부채를 중국이 국채를 통해 계속 떠안는 구조는 상당 기간 지속될것으로 보입니다.

때가 되면..즉 미국의 부채를 상당수 중국에게 털어 낸 시점이 되면 중국과 일본은 파국을 맞게 될겁니다.

이로써 미국은 백년 패권을 다시 쥐게 되겠죠.

더 자세한 이야기는 중국인들이 보고 있는 관계로 말씀 안드리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조주 11-01-27 22:43
   
이는 잘못된 주장입니다. 국민경제에 대해 이해가 전무한 사람이 주장을 한 글이네요.
소비의 장이 중요한 논점은 맞습니다. 위안회가 절상되든 절하되든 미국의 직접소비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은 미미합니다. 그 이유는 중국산 제품을 사용하는 계층은 극빈층에 가깝울 수록 강한 소비행태를 보이기 때문이지요.

무역이 이루어지는 동안 일방적인 중국의 위안화 가치절하정책으로 인해 순수출의 이득을 얻어낼 수 없었던 미국은 자국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택할 수 있는것은 위안화 절상으로 상대적 수출량을 늘려 극빈이 아닌계층의 소득을 높여 소비심리를 살리고 싶은 욕망이 강한 것입니다.

또한 미연준금리는 제로금리에 가까워 투자에 의한 이율은 바닥상태여서 더욱 내릴 수 없는 상황입니다. 정부지출은 더욱 심각합니다. 미국의 막대한 재정적자는 누차례 지적되어오던 사항이고 이것은 언제 어떻게 세계에 파국을 야기해낼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글 쓴이는 달러-위안화만 고정환율로 하며, 타 통화와는 변동환율제를 적용하던 중국의 상황을 알지못해서 이에 대한 미국의 절상압력을 이해하지 못한 것으로 사료됩니다.

또한 중국이 이러한 달러에 대한 고정환율을 선택했기 때문에 잠재적인 인플레이션 가능성은 언제 폭발할지 모르는 타이머가 제거된 시한폭탄과도 같은 상황입니다.  가뜩이나 천문학적인 무역적자를 가진 미국은 그나마 가장 큰 소비시장인 중국을 잃을 수 없기에 그 내재적인 인플레이션 압력을 해소하는 측면에서도 위안화 절상을 요구한 것입니다.

또한 주장하는 바는 전혀 사료가 존재하지 않는 내용이 많습니다. 어느 블로그에서 퍼오신지는 모르겠으나 이러한 글은 읽는 자에게 암적인 존재에 불과합니다.
     
흰날 11-01-28 06:31
   
조주님의 주장에 거의 동감함니다,
근데 절상되면 소비시장에 영향이 있는건 사실 입니다, 그대신 미국안에서의 제조업이 더욱 경쟁력을 었겠죠.  그리고 미국에서 중국제품을 거부하는건 상류 1% 정도 입니다.
중국산 제품이 정말 뿌리 깊게 내려 있습니다.
=-= 11-01-28 01:56
   
중간 읽다가 포기했네요 ㅎㅎ 귀축통화 개념도 모르는 분이 글썻는듯....

미국은 아무리 돈을 찍어내도 상관없습니다. 귀축통화의 장점이죠

귀축통화가 위기가 올려면 부채이딴게 아니라...금보유량이 줄어야됩니다.

왜 원자제에서 금 원유를 따로 분류하는지 모르는분이 쓴듯...중국이 요세 금을 모운다고하지만 아직 턱없이 부족합니다.

그리고 중국이 이제 더이상 미국채권을 늘리지않습니다.  이건 꽤오래된 건데...몇년전꺼 퍼오신건가...
     
ㅇㅇ 11-01-28 03:59
   
아니죠...기축통화로서의 달러의 위상이 무너질수 있습니다.

달러가 절대 대마불사가 아닙니다.

얼마전 중국과 러시아가 양국간의 무역을 할때 달러를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더 중요한것은 러시아로 부터 앞으로 상당량의 원유와 가스등을 결제할시

달러를 완전 배제한다면 미국도 영향을 받을수 밖에 없습니다.

윤전기 돌려 마구 마구 달러를 전 세계에 퍼다 다르는 양적완화 정책도

어떻게 보면 달러 패권의 마지막 발악일수도 있습니다.
     
1111 11-01-28 22:07
   
달러화가 기축통화인건 맞지만 무제한 찍어낼 수는 없답니다.
달러화 가치가 일정 수준 이상 유지되어야만 기축통화로서의 의미가 있기 때문이죠.
달러화 가치가 떨어지면 각국이 달러화 보유를 기피 내지는 포기하게 될텐데 그 경우
달러화는 국제무역의 기축통화로서 기능을 상실하게 됩니다.
미국이 제조업을 거의 포기하다시피 하면서도 강한 달러 정책을 유지하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고..
그래서 달러화가 기축통화임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다른 나라에 대해서
자국의 화폐가치를 절상하라고 압력 넣고, 대미 무역흑자 규모를 줄이라고 닥달하는 거죠.
환언하면, 기축통화를 가지고 있는 미국이지만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지속적 무역적자나 재정적자에는 견뎌날 수가 없습니다.
물론 미국도 바보는 아니니깐 외국 중앙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자국 달러화를
일정 수준에서 통제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나라의 운명이 외국의 손에 맡겨지는 거니깐..
현재 차이나가 보유하고 있는 달러화 베이스 외환보유고,
재팬이 보유하고 있는 달러화 베이스 외환 보유고
모두 일시에 상환해도(즉, 일시에 외환시장에 풀려도, 물론 그런 경우는 없겠지만 이론적으로는 가능함),  미국이 받아낼 수 있는 자국 자금력이 되니깐 그마나 신사적으로 나오는 거랍니다.
미국이 단기간에 동원할 수 있는 금융시장의 능력/자금력이 32조 달러가 넘습니다.
괜히 천조국이 아닌 것은 분명하죠.
흰날 11-01-28 06:26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럴듯하네요.

객님께 인사하러 왔다가.......
안녕하시죠!
zxczx 11-01-28 12:55
   
옛날의 금융위기때도 미국은 일본의 버블붕괴로 겨우 빠져나왔었죠... 일본의 주식이 떨어지면 수익을 미국이 가져가는 시스템으로....일본은 절대 그럴리 없을거라고 했었고 결국 미국은 돈을 벌었던거처럼 중국도 일본의 전철을 밟을거 같음...
총통 11-01-28 14:04
   
미국국민들이
1인1차량 => 1주택1차량,  개인주택50%=>아파트,집단주택 
으로 생활습관만 바꿔도 년 1천억불 에너지수입이줄어들고, 
비싸더라도  30%만 국산애용하면  역시추가로 약3천억불 무역수지 개선되구 그의 가장큰 타격은
중동산유국과 중국이 받게되죠..

근데 현재의 풍족한 소비에 길들여진 미국국민들이 그걸 할수있을까요?  그게 국민성의 차이겠죠.
미국은 조금만 덜쓰고 불편함을 국민들이 받아들이면 바로 초강대국으로 갈수있는 선택권이 있음
에도  우리가 이해할수없는 국민성때문에 그렇게할 가능성이 적죠..

중국의 가장큰무기는 불편함을 감수할수있는 13억의 국민성이구,  미국의 가장큰약점은 조금의 불
편함을 받아들일수없는 국민성입니다.  이게 양국의 미래국력인겁니다.
우리가 볼때 미국은 정말 답답한 나라죠..3억이 조금만 고통도 아닌 불편함을 분담하면 바로 초강대
국으로 다시 복귀할수있음에도 그러질 못한다는거죠...  우리,일본,중국이람 충분히 할수있는건데.
가장 쉬운방법과 선택권을 가지고잇음에도  개인의 욕심때문에 그선택을 못하는게 미국입니다.
 
 
Total 18,3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196
1503 남북통일되면 화교들은 (7) 국가보안법 06-18 2517
1502 이런이런 <===좀 아집좀 부리지마시오 (2) 미치것다 06-18 2082
1501 [중국] 한국기업을 견제하는 쫌생이 중국 (덩치만큰 어린아… (3) 봉달이 06-18 3228
1500 [일본] 日 원전 오염수 정화장치 5시간만에 중단(일본원전 … (1) 봉달이 06-18 3123
1499 중국이 한국인들은 동남아유전자라고 우기는 이유중… (7) 대퇴부장관 06-18 3949
1498 일본의 중심 관료사회란 무었인가. (5) 바람꽃 06-18 3840
1497 뉴욕한인회 조선족 포함시킨다는뎅 ..이거 (11) 팰콘스카이 06-18 3154
1496 짱깨들이 한국을 동남아니 어쩌니 해대는 이유 (23) 화교박멸 06-17 6610
1495 [일본] 이건 무슨 꿍꿍이인가요? (5) 시나브로 06-17 3543
1494 [기타] SM Town in Paris 가 첫 유럽공연은 아니랍니다^^ (5) 시나브로 06-17 3500
1493 [중국] 살아있는 강아지 불에 굽는 중국인 (9) 봉달이 06-17 9924
1492 [베트남] 베트남, 32년만에 ‘징집령’ VS 중국, 해병대 상륙훈… (4) 곰곰이 06-17 3736
1491 [중국] 중국이 감추는 발해 비문, 무슨 내용이길래? (7) 곰곰이 06-17 4338
1490 [중국] 흔한 중화사상. (17) 무명씨9 06-17 4166
1489 (한국사) 단군이 인물명 인가요, 직위명인가요? (11) 시나브로 06-17 3475
1488 [기타] 제2차세계대전때 한국은 (13) 로봇 06-17 3761
1487 중국 동북공정 화나네요 (9) 감사 06-16 3094
1486 [중국] 佛은행 “제2 서브프라임 사태는 중국서 발생” (3) 봉달이 06-16 3393
1485 중국에선 파룬궁 하다가 걸리면 (9) 한국인이다 06-16 3723
1484 [중국] Asia_中, 선진국 될 수밖에 없는 10가지 이유 (15) ㅉㅉ 06-16 3946
1483 (영토) 독도와 평화통일이라는 영토문제 (5) 시나브로 06-16 3027
1482 [기타] 동게가 이상한 사람들이 부쩍 늘어난 이유는? (5) 봉달이 06-15 3283
1481 [기타] 7광구 (7) 7광구 06-15 3626
1480 모두들 보시오 한국인이 백인설은 거짓이 아니라 사… (28) 한국인백인… 06-15 8268
1479 운영자야 정의롭고 옳바른글 삭제하지마 부탁좀할… (9) 운영자야삭… 06-15 2644
1478 [일본] 친일파와 간첩들의 특징. (2) 부왁 06-15 3837
1477 [기타] 7광구 영화 홍보 열심히 하시네.. (12) ㅅㅅ 06-15 3393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