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1-14 17:57
너구리님, 로자님, 리나님 보시길 바랍니다.
 글쓴이 : 조주
조회 : 3,734  

  비판적인 사고라함은 언어로 표현된 논증을 다룬다는 것을 포함하는 개념으로서 개인에 따라 그 기술 수준과 이해의 정도, 기준은 상이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언어를 분명하고 정확하게 사용하고, 논증을 요약하는 기술이 필요합니다. 이를 통하여 자신의 논리를 설파할 수 있는것입니다. 비단 자신의 것만이 아닌 타인의 논증을 평가하는 가장 큰 툴이 됩니다.


  ⓐ분석을 위해 결론과 이유를 찾아내고, 숨을 가정을 찾아냅니다. 그 후 ⓑ평가를 위해 이유와 가정의 참을 평가하고 ⓒ논증의 근거가 되는 견해가 신뢰할만한 것인지 평가합니다. ⓓ결론을 강화하거나 약화할 추가증거가 있는지 살펴봅니다. ⓔ이를  통해 찾아낸 대비점이 있다면 그것이 적절한지 살펴봅니다. ⓕ그 후 그것을 통해 결론을 도출해보고 결론이 도출된다면, 그 글에 흠결이 있는것인지 판단을 해보는 겁니다.


  세분의 모든 글은 기본적인 법칙을 모두 도외시한 상태로 진행 되었습니다. 어머니와 아기라는 예시를 통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의사소통의 수단이 제한되는 아기는 자신의 의사를 울음으로 표현을 하게됩니다. 하지만 그 울음은 원인이 아닌 결과입니다. 아이는 시각 청각 후각 촉각 미각등을 통하여 자신의 편안과 안전함을 확인하고 그렇지 않은 상태를 판별합니다. 


  아이가 무언가를 위하여 의사표현으로 울게되면 그 상황에 익숙하지 않은 어머니는 그 결과를 제대로 해석하지 못하고 초조한 행동을 하게 됩니다. 이것은 다시 그녀에게 그러면 안된다는 강박에 스트레스로 돌아오고, 아기의 의사표현을 이해할 수 있는 이성을 저해시킵니다. 아이는 점점 더 크게 울기 이전의 욕구만이 아닌 울음으로 인한 육체적 고통까지 추가 부담하게됩니다.


  이러한 악순환을 끊기 위해서 그녀는 상황을 받아들여 침착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는 아이의 욕구를 한번에 찾아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니까요. 또한 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도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생후 몇개월이 지나게되면 점차 나아집니다. 아이와 부모가 경험을 통해 학습을 하게 되고, 정신적으로 성숙되어있기 때문입니다.


  지금 세분의 상황은 서로가 서로에게 우는아이이며 미숙한 어머니입니다. 자신의 의사표현 수단의 투박함과 부족함, 논리적인 결함 인정하셔야 할 필요가 있으며, 또한 상대방의 부족한 의사표현에 대한 해석을 할 능력과 경험이 부족하다는 것을 인정해야합니다. 서로 진정된 상태로 조금 더 부족한 부분을 메워나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아이가 울음을 멈추지 않아 속상한다고 아기에게 욕을 하실겁니까? 어머니가 자신의 의사표현을 제대로 이해못하고 들어주지 않는다하여 다가오는 그녀에게 오줌줄기를 날리실겁니까? 가장 필요한 부분은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세분중에 본인 스스로 일정정도 이상의 논리와 지식을 학습에 의해서든 타고난 재능에 의해서든 완성되었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있다면 저에게 욕을 하셔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이 글을 어디서 보실지 모르겠으니 동아시아 게시판과 친목게시판에 동시 게시하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객님 11-01-14 18:02
   
나 이제 일 끝~~집에가서 동아시아 오늘 사태를 정리좀 해야겠음
     
홍초 11-01-14 18:04
   
악 좋겠다!
로자 11-01-14 18:08
   
제 논리적 사고가 아직 미숙함은 저도 항상 느끼는 바이나
이번 사건이 감정싸움으로 치닫게 된 것은 어떤 분이 저한테 물타기 하지마라 민노당 대변인이냐 라는 말에서 촉발이 된 것이죠.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 하는데 저는 제가 처음에 단 댓글이 시비조인지 모르겠습니다만 그렇게까지 말할 필요가 있었나 싶습니다. 제 주장이 근거가 없고 타당성이 없으면 조주님 말씀대로 하나하나 짚어서 설명해주면 되는데 그렇지 않았다는거죠.
251 11-01-14 18:18
   
그냥 신나게 싸우게 냅두지.
Qvexdcwv 11-02-17 01:47
   
 
 
Total 18,6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783
1714 단일민족을 버리려는 자들, 그자들을 버려야! (11) 휘투라총통 07-31 3283
1713 [중국] 한국이 중국을 욕하는이유 (15) 따도남81 07-31 4723
1712 [기타] 대만과 싱가폴의 외노자 정책 (9) 무명씨9 07-31 3773
1711 [중국] 흔한 조선족의 생각 (9) 무명씨9 07-31 3947
1710 [통일] 조선의 5대 팜므파탈 (8) 한시우 07-30 4784
1709 흔한 부카니스탄의 선동삐라 (4) 무솔리니 07-30 4229
1708 [통일] 통일이 될시 문제들 (3) 한시우 07-30 4302
1707 [기타] 한국사가 아니라 동아시아사가 주체가 되야 한다니..… (8) 슈퍼파리약 07-30 3618
1706 [중국] 중국분열에 관해서 (31) ㅉㅉㅉㅉ 07-30 4300
1705 [기타] 동아시아 국가간 역학관계 (9) 무명씨9 07-30 3781
1704 [통일] 한미, 북한 급변사태 때 ‘중국개입 용인’ 논란 (31) Utsu 07-30 4555
1703 이민정책에 대해서.. (14) 바람꽃 07-29 3065
1702 [일본] 기자야 뭘 좀 알고 써라!! (7) 슈퍼파리약 07-29 3930
1701 대한민국이 살려면 당장 화교들을 쫓아내야한다. (8) 휘투라총통 07-29 4293
1700 왜구우익들의 자금의 왜란사태와 그의도 (4) 총통 07-29 3265
1699 [기타] 부여 비추비 07-29 3486
1698 [기타] 발해 비추비 07-29 3341
1697 [기타] 고구려 비추비 07-29 3579
1696 [기타] 고려 비추비 07-29 3459
1695 [기타] 조선 비추비 07-29 3142
1694 [기타] 신라 (1) 비추비 07-29 3479
1693 [기타] 백제 비추비 07-29 3214
1692 [기타] 국사 - 가야 (1) 비추비 07-29 3618
1691 [기타] 독도, 독도를 향한 마음 담은 활동 제안 비추비 07-29 3127
1690 [기타] 중국 시안에 진시황의 피라미드 다큐// (12) 도둑이야 07-29 6370
1689 [기타] 세계최초의 거대 피라미드를 건설한 고대 한민족 (18) gagengi 07-29 4904
1688 [북한] 천당과 지옥이 공존하는 북한 skeinlove 07-29 3564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