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0-09-07 08:22
[역사] 韓日 불편한 동반의 역사 한가운데 8인 천황 있다 (SBS스페셜)
 글쓴이 : 역사공부
조회 : 5,482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009051222361001 [2568]

[아츠뉴스 뷰티스타 박진영 기자] 9월 5일 방송되는 한일병탄 100주년 특집 2부작 SBS 스페셜-역사전쟁에서는 총성없는 전쟁, 역사 전쟁에 대해 집중 취재한다.

부산에서 대마도까지의 거리 49킬로미터. 그러나 그 사이를 가로막은 불신의 거리는 쉽게 건널 수 없을 만큼 멀다. 한국과 일본은
고대와 중세, 근현대사를 넘나드는 유구한 역사를 공유한다. 그러나 그것을 바라보는 시점의 차이는 분명하다.

한반도는 일본의 번국(藩國)이며 일본은 신국(神國)", "일본 열도는 한반도의 우월한 문화를 수입하는 문화적 열등국" 서로 다른 역사관, 양국의 자기
중심적 세계관은 이제 시대를 가로질러, 오늘날 외교적 분쟁으로까지 이어진다.

한국과 일본이라는 이름 안에 숨겨진 증오와 적대감은 서로를 배제한
우리만의 역사를 이야기한다. 이제 역사는 필요한대로 만들어진다. 역사(歷史)를 위한 역사(逆史), 이것은 총성 없는 전쟁이다.

지난 1300년간의 일본이 자행한 침탈의 역사는 "한반도는 일본의 조공국이다"라는 말을 대변한다. 신공황후의 전설로부터 시작된 실체 없는 역사의 왜곡. 그리고 임진왜란과 한일병탄에 이르기까지. 그들은 왜 이토록 끈질긴 역설(逆說)의 역사를 만들어내는 것일까?

천황의 축복을 받는 나라, 일본. 하늘의 선택을 받은 단 한 사람의 천자(天子)는 모든 만민의 평화를 이룰 지배자이며 일본을 지탱하는 정신적인 힘이다. 이 천황제도의 이면에는 무엇이 자리 잡고 있는가?

한반도가 일본의 조공국이라는 개념은 일본서기로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천황이 있다. 천황을 중심으로 이룬 일본의 이데올로기는 대외적으로도 작용한다. 그것은 바로 번국, 천황을 위한 조공국의 필요성이었다.

메이지 시대, 일본은 건국과 더불어 천황제를 발명한다.
중국의 중화사상을 자기식대로 해석하여 적용한 것. 그러나 일본의 천황에는 역사가 없다. 중국과 한반도에 비해 초라하고 짧은 역사를 메워야만 했다.

일본서기를 시작으로 창작된 일본의 역사는 고마로 쟁장사건 등을 지어낸다. 발명된 천황의 역사를 뒷받침하기 위해 끊임없이 새로운 거짓말들이 재생산 되는 것이다. 그리고 다시, 후대의 사가들은 그것을 진실로 받아들인다. 창작된 역사가 시간이 지나자 사실로 탈바꿈 하게 되는 과정이다.

백제가 멸망한 후, 일본은 동아시아 정세에서 고립된다. 때문에 자국의 체제정비를 통한 새로운 탈출구를 모색한다. 이때, 본격적으로 내세우게 된 것이 천황제였던 것이다. 수나라 양제에게 보낸 일본의 국서에는 이렇게 씌어있다.

"해 뜨는 곳의 천자가 해 지는 곳의 천자에게..."라는 일본의 노골적인 표현에 중국도 적잖게 당황한다. 그러나 일본의 천황제도는 지속적인 왜곡과 거짓말을 통해 더욱 보완되고 재정비 된다. 일본의 제1대 천황, 스진 천황. 그리고 그 위의 8명의 천황들. 일본 내 다수의 학자들은 이 8명의 천황에게 의문을 제기한다.

당시 신라와 백제, 중국 등 대륙의 역사와 비교했을 때 스진 천황의 역사는 초라해질 수밖에 없다. 일본은 역사를 8인의 천황을 창작한다. 그리고 그들의 역사를 연장하려 했던 것이다.

일본 왕실 사당 내 백제 성왕을 모신 사당이 있다. 일본은 왜 백제의 왕을 모시는가? 백제 성왕은 일본 역사에서 성왕, 성명왕 또는 명왕으로 기록된다. 그리고 후에 흥명천황, 긴메이 덴노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일본으로 건너가 불교를 포교한 백제 성왕은 불교문화와 더불어 일본의 왕권을 유지하는 데 힘썼다. 그는 백제계열의 왕권을 계승한 왕이기도 했다. 일본의 왕실은 5세기 백제 응신왕
이후, 백제인들에 의해 계승됐던 것이다.

일본의 천황제에 대한 국내외적 불편한 감정은 분명 존재한다. 천황제가 명맥을 유지하는 한 멀어진 역사인식의 거리는 좁혀질 수 없다. 그러나 왜 누구도 그것을 말하지 않는가? 1989년 나가사키 시장은 "나는 천황에게 전쟁의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는 발언을 했고 이후 이에 대한 파장은 엄청났다.

결국 그는 우익에 의해 총격을 당한다. 일본은 패전 이후로도 천황 제도를 이어가고 있다. 신의 자손으로서 천황이 지배하는 신성한 국가의 유지인 셈이다. 미국에 의해 제시된 일본의 새로운 헌법은 상징규정에 의해서 천황제가 지켜졌다.

통수권과 통치권이 빠진 천황제의 존속은 그러나 여전히 일본의 역사인식의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 언제라도 일본의 신국사상은 한반도의 멸시관을 다시금 불러낼 수 있는 것이다 우리는 조상들로부터 이 땅, 국토만을 물려받지는 않았다.

이 땅에 새긴 역사도 함께 물려받았다. 역사는 과거에 대한 기억이지만 미래를 보는 거울이다. 그것이 우리가 역사를 지켜야 하는
이유, 역사라는 문구 앞에 전쟁이란 단어를 붙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SBS스페셜 2부작 역사전쟁 일본 천황 제도 왜곡과 거짓의 실체
</object> 1회

</object>2회

</object>3회

</object>4회

</object>5회

</object>6회

</object> 7회

</object>8회

</object>9회

</object>10회

</object>11회

</object>12회

</object>13회

</object>14회

</object>15회

</object>16회

</object>17회




[이 게시물은 관리자에 의해 2010-09-07 14:39:18 뉴스 게시판에서 이동 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wow 10-09-07 23:51
   
처음부터 끝까지 보았는데,
충격적이네요.
재밌게 보았으나, 전문가가 아니라 어느편을 들어줄 수는 없을 듯 하군요.
나츠메 10-09-08 00:16
   
힘들게힘들게다본...
농약먹은오… 10-09-19 12:32
   
어떤 개념있는 일본의 나가사키 시장이 천왕 발언했다가
우익단체에게 살해 당했죠...총맞고...
그 정도로 일본 안에서는 천왕에 대한 발언은 금기시 하고 잇죠..
한일 역사서 왜곡이나 사죄등 모든 것에 대한 원인은 천왕을 보호하려는 일본의
내심때문에 계속해서 이어진 것입니다...
여기 역사학자들도 마지막 결론은 천왕의 사죄죠...그게 없다면
백년이 지나든 천년이 지나든 한일관계는 항상 지금의 수준에 머물러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땡이잡자 10-10-06 12:31
   
동영상잘보고가요
 
 
Total 17,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2 [공지] 동 아시아 게시판 이용 안내 입니다~ (12) 객님 11-06 51041
131 [대만] 대만 연예계 압력이 혐한방송 부추긴다(펌) (14) 가랑이 11-04 7824
130 [중국] 중국의 우리문화 잡아먹기.mp4 (11) Minitea 11-04 6648
129 [대만] 대만이 한국에 열폭하는 이유 (11) 카사 11-03 10133
128 [일본] 버블~버블~ 일본의 버블은 무엇인가? (8) 아이쉬파 11-02 6536
127 영웅문에 나오는 황용 남자들의 로망 아닌가 십네요.… (14) 흰날 10-31 6346
126 [일본] 일본 우익들에게 보여줄 나의 자서전. (ㅋㅋ그냥 자… (3) 닻별 10-30 6430
125 [일본] 일본버블경제시기의 회상 (10) su3218 10-30 7344
124 [일본] 일본인 다음접속률 14.2% (14) su3218 10-30 7416
123 [기타] 1920년대 독일인 선교사가 촬영한 "고요한 아침의 나… (40) 닻별 10-29 13270
122 [기타] 불교란 무엇이고 이번 종교사태에 대한 생각 (45) 객님 10-29 7748
121 [일본] 대만과 한국의 일본에 대한 인식차이-대만은 친일국… (10) su3218 10-29 7620
120 [중국] 이건 모...조선족 진짜.. (10) 중국 10-29 7148
119 [대만] 대만은 왜 혐한의 길로 돌아섰는가? (13) 객님 10-28 7846
118 [일본] 우익에 지배된 일본, 날조뿐인 역사를 일본 젊은이들… (11) 니뽕완숭이 10-28 6887
117 [대만] 대만의 역사(쫌 길어요 함부로 클릭하면 안되요 ㅋ) (11) 객님 10-28 7533
116 [중국] 중국이 과연... (8) 추억 10-27 6482
115 양보다 질..그걸루 중국극복하자.. (12) 총통 10-21 6507
114 진짜 중국인들 너무너무 싫다..... 여기 오지마라 중… (30) 중국싫어 10-17 8589
113 중국을 잘 아시는 분께 여쭙니다. 장쑤는 살만한가요 (4) 카쿠 10-17 6701
112 한국인의 자긍심을 살린 해병대 (11) 중국 10-17 8746
111 중국 브라질 농구 친선전 ㅋㅋ (11) 레옹이 10-13 6727
110 조선족 완전 깬다.. (19) 조선족 10-12 8557
109 한글 뺏길 판 (7) 한글 10-11 7280
108 청군의 80만 학살 밝힌 ‘양주십일기’ (16) q 10-10 11560
107 한경 VS (SM) 엔터테이먼트 (13) 한경 10-10 7820
106 조선족을 동포로 보지맙시다 (13) 단군의자손 10-10 7488
 <  641  642  643  644  645  646  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