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2-09-11 12:58
[다문화] 민족주의가 반역이라고?
 글쓴이 : 내셔널헬쓰
조회 : 2,134  

글쓴이 - 공간사랑(정치경제학 박사님으로서, 경상도 모대학 교수님이심)
 
'민족주의는 반역이다'라는 도발적 제목의 책을 쓴 사람이 사학과 교수 임지현이다.
그는 남북한 사람들이 고조선과 삼국시대를 오늘에 끌고와 민족주의의 원본으로 삼는데 문제제기를 했고, 오늘날 우리가 얘기하는 민족주의의 정의와 기준이 삼국시대에도 통하였겠는가 라는 문제제기 또한 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민족주의가 실체도 없는 역사 허구성에 근거한 상상적 산물임을 역설한다.
 
물론 삼국시대 당시 상황에 오늘날 쓰이는 민족 개념을 들이댈 수는 없다. 어원적, 시대적 개념 시각에서 보면 그의 말이 맞을 수도 있다. 또한 이는 민족주의 이론을 연구하는 서양학자들의 주장이기도 하다. 특히 히틀러 시대 독일민족주의의 왜곡 경험이후 이의 폐단을 목격하고 민족주의에 회의하는 서양 학자들의 시각이다.
이러한 논리를 한민족에 갖다붙이는 사람들이 임지현, 박노자, 진중권 등이다. 사실 서양의 민족주의는 우리가 생각하는 민족주의와 기원과 성격이 다르다.
 
민족, 국민, 국가 등으로 혼동해서 번역하는 nation은 서양인들에게는 매우 예민한 단어다. nation은 서양인들에게 통합의 용어이기도 하지만 또한 해체의 용어이기도 하다. 분리주의자들이 독립운동할 때 그들은 nationalist가 된다. 이 nation이 통합의 의미를 가지려면 State가 따라와야 한다. 그래서 한 국가 안에 여러 민족을 하나로 통합하는 이데올로기로서 nation-State를 창출하게 된다.
 
그러나 韓민족은 이러한 중간과정이 없었다. 아니 필요가 없었다. 이미 하나의 민족임을 누구도 부정하지 않는 '동의'(consent)가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소위 정치, 사회적인 동의가 이루어진 것이다. 이건 매우 중요한 점이다.
왜냐하면 다민족국가인 서양의 경우 국가 구성원 중에 하나의 국민이라는데 '동의'하지 않는 민족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온 것이 바로 인위적 통합 이데올로기인 nation-State란 말이다, 알겠는가? 이러한 통합 이념에도 불구하고 각 민족들이 기존국가에서 탈퇴해 독립하겠다고 분리주의 투쟁이 일어나는 판이다.
 
한민족의 민족주의 기원을 단군조선에서, 삼국시대에서 끌어오는 게 억지라고 보는 사람들은 하나만 아는 윤똑똑이들이다. 그게 오늘날 정치, 사회적 통합에 왜 중요한지를 전혀 깨닫지 못하는 정치맹, 국제관계맹들이다. 그리고 그 주장은 그야말로 축자적 해석과 결벽증에 매몰된 원리주의, 근본주의 사고방식의 산물이다.
어느 국가 어느 국민이고 인류생물학적으로 완전 순혈이 없는 것은 당연하다. 지구상 인간들이 수천년 수백년 살면서 한 곳에 고정되어 있지 않다는 건 너무 당연한 일 아닌가? 중요한 건 한민족 조상들이 이 한반도와 만주지역에 정착하여 오래 살면서 하나로 녹아들었다는거다. 더구나 세계사적으로 볼 때 한민족이 다른 여타 민족에 비해 혈통적으로도 동질성의 농도가 훨씬 높은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남북한 국민치고 한민족 부정하는 사람 없지 않은가?
 
탈민족 해체주의자들의 어설픈 민족해체 주장은 국제정치적으로도 대단히 위험하다. 우리는 세계적으로, 동아시아에서도 아직 강국이 못된다. 게다가 주변에 세계 강국들이 버티고 있다. 그들 누구도 민족 해체 주장하지 않는다. 사회이슈거리가 되지도 않는다. 그만큼 지난 역사 소용돌이에서 '해체'라는 것이 얼마나 국가적으로 위험한 일인지 그들이 몸소 경험한데서 나온 산물이다.
 
그런데 이런 국제정치적 감각이 없는 한국의 포스트주의자들이 겁도 없이 풀어헤치란다. 누구 좋으라고? 그야말로 그들이 주장하는 "민족주의가 반역"이 아니라 그들이 옹호하는 "탈민족주의가 반역"이 될 가능성이 정치적으로 보면 훨씬 높다.
 
이런 사람들이 진보행세를 하고 다니는거다. 보수는 더한다. 국가, 민족, 주권이라는 보수의 기본 가치를 내팽개치고 다민족화에 진보보다 더 기를 쓰는 해괴한 일이 벌어지는 곳이 이 땅 대한민국이다. 역사면 역사, 인문이면 인문, 자기 영역으로 역할을 끝내기 바란다. 자기가 아는 영역을 넘어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위험천만하고 경거망동한 무리수는 두지 말기 바란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어벙이수령 12-09-11 16:14
   
민족 주체
대빵이 12-10-28 11:12
   
잘읽었습니다.
 
 
Total 20,0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95557
20037 [중국] 자삭 (4) 내셔널헬쓰 05-08 89
20036 [기타] . (3) 국본 03-22 121
20035 [세계사] 저격글 잠금 경고 (24) 연개소문킹 02-19 121
20034 [중국] 극혐오 링크 자료로 잠금 (4) 일엽지추 09-11 130
20033 [한국사] 소논문이라도 쓰자 하이시윤 07-11 132
20032 [다문화] 아무리 그래도 조선족도 동포야 (16) 덩달이 06-27 177
20031 [한국사] 삼국지 위서 동이전 서쪽2천리 단군조선 영토 (2) 하늘하늘섬 07-07 231
20030 [세계사] [혐댓글]잠금니다. (8) 탄돌이2 03-16 236
20029 [다문화] 다문화를 중지 시킬려면~ (3) 초안 10-15 246
20028 [기타] 저격글 잠금 경고 (12) Korisent 02-19 281
20027 [다문화] ... (3) 블루이글스 05-16 283
20026 [한국사] 책보고란 놈의 특징은 (1) 위구르 07-10 293
20025 [한국사] 프로파일러에게 영혼까지 "탈탈" 털리는 한국 역사학… (2) 하늘하늘섬 07-06 330
20024 [한국사] 중국지형도 하이시윤 07-07 331
20023 [한국사] 《행복한 국가의 국회, 조선시대 수준 한국 국회》 (9) 에피소드 06-29 335
20022 [한국사] 한 북방사학자가 찾아낸 역대 기마왕조들의 연결고… (1) 하늘하늘섬 07-09 339
20021 [한국사] 증산도? 대한사랑? 매림? 복기대? 인하대? (5) 하늘하늘섬 07-07 368
20020 [한국사] 한국 고대사가 답답한 이유 (8) 하이시윤 07-07 380
20019 [한국사] 정치게시물 잠금 (10) 의로운자 12-14 412
20018 [한국사] 고려도경 원문에 기록된, 고려수도 중국베이징 하늘하늘섬 03-02 414
20017 [한국사] [FACT] 국방TV - 삼국시대 한강 전쟁사 ( 역사학자 임용… 아비바스 11-22 416
20016 [한국사] 《안타깝게도 경북 경주는,신라 경주가 아닙니다》 에피소드 03-02 426
20015 [다문화] 결혼이주복지정책은 노무현 정부의 장하진 여성부 … (2) 투후 07-29 430
20014 [기타] . (7) 족발차기 12-02 432
20013 [한국사] [FACT] 국방TV - 고구려 당나라 전쟁 ( 역사학자 임용환… 아비바스 11-22 433
20012 [기타] . (6) 천하무적 06-09 438
20011 [한국사] [FACT] 황현필 한국사 - 광개토태왕 2부 동방의 알렉산… 아비바스 11-22 4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