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2-04-21 19:12
[중국] 이어도 짱개 땅? 산동반도 전횡도가 조선땅이었다니...
 글쓴이 : 슈퍼파리약
조회 : 6,470  

글쓴이 - 손에 손잡고

춮처 - http://blog.daum.net/manjumongol/407



http://blog.daum.net/sabul358/18321829 팔로대총

 

 

 신이 말하기를, ‘우리 나라 경계(境界)는 선춘령(先春嶺) 이남으로부터 모두 우리의 옛 땅인데, 나라에서 너희들이 돌아갈 곳이 없음을 가엾이 여겨 우리 백성(百姓)과 같이 보고 그 땅에 살게 하였는데도 너희가 스스로 마음을 고치지 아니하고 스스로 불안하게 만드니, 어찌 능히 우리 토지(土地)에서 의거하겠느냐?

국역조선왕조실록 > 세조 7년 신사(1461,천순 5) > 9월5일 (임인)

 

 

高麗盛時。尹忠肅以文臣。闢地三千里。勒石先春嶺。近日金公又刱設六鎭

 수산집(修山集 ) >

 

고려전성기에 윤충숙(윤관장군)이 문신으로써 3천리의 땅을 넓혔으며 선춘령에 비석을 세워 정했다. 근래에는 김공(김종서장군)이 육진을 거기에 설치했다.

 

 

흑룡강이 백두산에서 나오는 비변사인방지도

 

 

압록강과 마주보는 우리 국토의 한계를 흑룡강으로 표기한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즉 조선후기에도 조선의 국토경계를 지금 흑룡강과 그근처에 있는 선춘령일대로 본것이다. 조선후기에도 김종서장군의 6진과 윤관장군의 동북9성을 지금 한반도가 아닌 흑룡강근처로 생각하고 있던 것이다.

 

팔로대총에는  조선의 동서를 1230리라고 적고 있고 서울에서 강릉까지 6백리라고 했다.

 

 

조선말기의 지리지와 고지도에는 공통적으로 조선땅을 동서로 최대로 넓은 곳을 측정해도 900리라고 했다. 즉 조선후기와 말기에 영토가 다른것이다. 명나라기록에 조선건국시 조선영토는 동서2천리 남북 4천리이고 송나라기록에 고려영토는 동서2300리 남북 3000리이다. 수나라기록에 고구려는 동서6천리 남북 4천리이다. 즉 동서의 길이가 변천이 많았음을 알 수 있다.

 

 

http://blog.daum.net/sabul358/13645892 동국여지지도 1710년

역시 조선후기의 고지도를 보면 왜 조선후기에 동서를 1230리라고 했는지 알수 있다. 바로 연산과 파절의 위치이다.

 

연산 파절(連山把截)은 고황제(高皇帝)가 정한 바이므로 양국의 봉강(封疆)은 서로 어지럽힐 수 없습니다

국역조선왕조실록 > 예종 1년 기축(1469,성화 5) > 6월29일 (신사)

 

고황제즉 명나라를 개국한 주원장이 조선과 명의 경계를 연산파절로 했다는 것이다. 압록강이 아니었다.

 

우리 고황제(高皇帝)는 만리(萬里)를 밝게 보시어 요동의 동쪽 1백 80리의 연산 파절(連山把截)로 경계를 삼으셨으니, 동팔참(東八站)의 땅이 넓고 비옥하여 목축과 수렵에 편리함을 어찌 몰랐겠습니까?

 국역조선왕조실록 > 성종 12년 신축(1481,성화 17) > 10월17일 (무오

 

구체적으로 요동즉 요양의 동쪽 180리가 조선과 명의 경계였던 것이다. 그래서 조선후기에 요양과 심양에 조선땅이 옆에 있고 조선군부는 심양을 점령하는데 10일만 주어지면 해내겠다고 왕에게 보고했던 것이다.태조 이성계는 고려말에 군대를 이끌고 원나라의 요양과 심양을 점령했다. 그런데 고려말의 혼란을 틈타  원나라요양평장사가 요양땅을 명나라에 바쳤다. 이후 고려 우왕이 수복을 다시 명했고 태조는 위화도 회군으로 조선을 건국한다. 이당시  태조와 주원장간의 영토 조약이 있었던 모양이다.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요동반도의 요양시는 청나라때 즉 조선후기에 정해진 요양이다. 명나라의 요양은 지금 베이징에 있었다.

 

위지도는 중국도서관에서 향고도라는 내가 존경하는 재야역사학자분이 찾아낸 명나라고지도 연산도이다.

 연연산과 압록의 위치를 유심히 보라

 

 

http://blog.daum.net/sabul358/18321831  1864년 제작 청나라고지도

명나라고지도와 청나라고지도의 연연산의 위치를 유심히 보라 연연산동북으로 흐르는 강이 바로 조선초의 압록이었다.바로 베이징동쪽의 칠도하와 백하를 말하는 것이었다.

 

 

팔로대총

조선도에는 분명히 오호도와 제주도 대마도 울릉을 모두 조선땅으로 표기했다.

 

소태(蘇泰) 지금의 태안군이다. 서쪽에 있는 도서로 상산도(上山島)와 북파도(北波島)가 있으며 그 밖으로 전횡도(田橫島)가 있다.
기언 제35권 원집 외편 > 동사(東事)

 

 

ㆍ오호도(嗚呼島) 땅이 대단히 비옥하다. 닥나무와 화살감 대[竹]가 생산된다. 옛 성의 남은 터[遺趾]가 있는데 전설엔 전횡도(田橫島)라고 한다

 만기요람(萬機要覽) > 군정편 4 > 해방(海防) >서해 남부[西海之南

 

오호도는 다른말로 전횡도라고 하며 한나라 유방에게 의해 xx이 강요된 전횡이라는 제나라왕의 동생의 수하 5백명이 xx한 곳이다. 충절의 상징이라고도 한다.

 

 

조 선후기의 기록을 봐도 조선수군의 활동범위는  굉장히 넓었다. 산둥성 즉묵현의 전횡도가 바로 조선땅이라는 정확한 기록이 존재한다. 백제와 신라 고려 조선전기의 수군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조선후기에도 조선수군은 전횡도를 지키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짱개들이 제주도 남쪽의 이어도를 자기땅이라고 우기고 있다!!!!!!!!!

 

오히려 우리가 전횡도를 내놓으라고 주장해야 한다. 조선후기에도 제주도와 대마도를 조선의 두 발로 비유한 기록이 있다. 대마도역시 조선후기까지 우리땅이라고 생각한 것이다.그래서 지도마다 다 대마도와 전횡도를 꼭 표기했다.

 

 

《고려도경(高麗圖經)》에는 다음과 같이 되어 있다.
고려는, 남쪽은 요해(遼海)로 막히고 서쪽은 요수(遼水)로 막혀 있고 북쪽은 옛 거란(契丹)의 땅과 접하였고 동쪽은 금(金)나라와 맞닿았다. 또한 일본(日本), 유구(琉球), 탐라(耽羅), 흑수(黑水), 모인(毛人) 등의 나라와 땅의 경계가 서로 맞물려 있다

 

고려수군의 활동범위를 짐작케 하는 기록이다. 유구즉 지금 오키나와일대에도 고려수군의 기지가 있었으니 땅의 경계가 서로 맞물려 있다라고 표현한 것이다.

 

유구국(琉球國)의 왕이 사신을 보내 신하임을 자칭하고, 전문(箋文)을 바치면서 왜국에 포로가 되었던 우리나라 사람들을 돌려보냈다. 섬라국(暹羅國)의 왕도 사신을 보내 방물(方物)을 진상하였다

국조보감1397년 태조

 

유구즉 오키나와의 왕이 조선에 신하를 자청했다.

 

문치(文治)는 이미 흡족하고 무위(武威)도 먼 곳까지 미쳐서 동쪽에 있는 왜구가 예물을 받들고 찾아왔고 유구(琉球)나 남만(南蠻)도 중역(重譯)을 거쳐 조공하였습니다

국조보감 1392년 태조

 

성교(聲敎)가 멀리까지 이르러 산융(山戎 여진족을 말함)과 유구(琉球)까지도 산을 넘고 바다를 건너 궐하(闕下)에 부복(俯伏)하지 않는 이가 없었으니 오직 남보다 뒤질세라 두려워하였거든, 하물며 서로 바라보이는 섬 오랑캐임에랴

이보흠(李甫欽)의 기(記) 신증동

 

 

태조이성계의 조선개국후 조선수군의 활동범위가 고작 한반도가 아니라 오키나와일대도 모두 포함함을 알수 있다. 심지어 지금 중국남부즉 남만까지 조공할 정도였다.

 

 

고 려말에 고려 수군장수가 일본을 점령하자는 계획을  세웠다. 그가 말하길 지금 고려의 수군은 옛날 원나라가 일본을 칠때보다 더 낫다라고 했다.  청나라가 건국되자 청은 조선을 가리켜 수군은 강한데 육군이 약하다고 평가했다. 우리는 옛부터 수군이 더 강했던 것이다. 그러니 명나라수군을 농락하던 일본수군을 괴멸시킨 것이지

 

이 어도가 짱개땅이라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이다. 국력이 쇠약해진 조선후기에도 엄연히 산둥반도동부와 전횡도를 점거하고 대마도의 상국으로 군림했다.  고려와 조선전기에는 그 힘이 대만과 오키나와를 누르고 남았다. 백제와 신라때는 더 넓어서 광둥성에도 아직 백제마을과 계림이라는 지명이 남아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슈퍼파리약 12-04-21 19:26
   
읽어보면 소위 환빠는 아닌 거 같은데... 여러분 생각은??
81mOP 12-04-21 19:43
   
나중에 다시 따먹어야 될땅들...ㅋㅋㅋ
dexters 12-04-21 20:47
   
조선 후기에 산동이 우리 관할이라는 말을 듣고 뿜었습니다.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정상기의 동국지도나 대동여지도에 어떻게 나왔는지 보라고 하고싶네요

말도 안 통하는 애들을 대리고 무슨 관할을 합니다.
이미 산동은 조선 후기로 넘어가면 외국인 천지였는데.
헤밀 12-04-21 21:38
   
이건 아닌듯.

현 동북삼성지역은 백두산 정계비랑 실제 백두산과 기타등등으로 보면 실제적으로 조선시대때 영토라고 할수 있겠지만 대만이 탐라국이고 하는건 좀 아닌거 같은데.
Preis 12-04-22 05:32
   
없는 역사절 사실로 우기는것보단 힘길러서 산동반도 먹을생각을 해야겠지요
래이 의 땅이였다는 정말 좋은 떡밥도 있고 대한민국이 팽창하면 자연스레 먹을 곳중에 하납니다.
가샣이 12-04-22 06:05
   
산동반도는 조선시대는 우리와 별 관계없습니다. 

산동반도는 옛날 옛적 고조선시대부터 동이족의 땅이었죠. 중국인들은 산동반동 사람들을 우리와 같은 동이족이라고 불렀습니다. 이 지역은 백제도 해외분국으로 경영되었었고, 남북조시대에도 북방민족 선비족이 점령했습니다. 전통적인 중국 땅이 아니라 중국인들이 동이족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의 땅이었습니다.
qndrnrqn 12-04-22 10:16
   
굿~
가생의 12-04-22 12:42
   
아오 저거 언제 다시 갖고오냐
뭘꼬나봐 12-04-22 13:23
   
일단은 통일부터..
용오 12-04-22 13:27
   
환빠네...
capella 12-04-22 17:27
   
모가 진실인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만,,; 중국에서 '동북'음식점, 즉 동북지방사람들이 하는 식당에 갔는데 우리나라 음식이랑 너무 비슷해서 놀랐습니다. 우리나라 음식 다 지내꺼라고 우기는 중국애들은 이지방애들인듯 ;
용오 12-04-22 21:38
   
진심이야  환빠없으면좋겠어  환빠때문에 나 중국 그리고일본한테 욕도못하겠어  한중일다똑같아...
깔까리 12-04-22 23:39
   
그럼 대동 여지도는 머냐????
그대로카레 12-04-23 12:32
   
산둥반도는 조금 오버인 감이 적잖아 있네요 요동이나 간도라면 모를까;;;
서라벌 12-04-25 01:22
   
산동반도는 좀 오바인데.. 동북9성이나 육진의 위치 등이 잘못된건 사실인거 같습니다. 실제로 세종실록에 옛고려의 영토를 가지고 선춘령에 비석 세워뒀다는걸 세종이 찾아오라고 명을 내리기도 했고.
 
 
Total 17,5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78 [일본] 에도시대 - 자기 자식을 죽여야했던 일본인들 (13) shrekandy 06-28 6459
16677 [기타] 고려인의 음식에서 루스끼들의 음식으로 (2) 내셔널헬쓰 03-21 6458
16676 [중국] 대륙의 약제조! (16) 휘투라총통 04-06 6456
16675 짱깨들이 한국을 동남아니 어쩌니 해대는 이유 (23) 화교박멸 06-17 6454
16674 [기타] 삼국시대에 불교의 파급력이란게 생각했던 것 이상… (1) Centurion 04-04 6454
16673 [중국] 중국의 최초 국가 상나라는 흑인이 건국한 나라???(번… (9) ㅌㅌㅌ 04-26 6453
16672 [기타] 중국인 전용 야한사이트 (1) 두부국 05-13 6452
16671 [대만] 대만에서 혐한하는 진짜이유 - 소녀시대때문에~ 맞는… (6) 엥가 11-21 6450
16670 [일본] 일본 우익들에게 보여줄 나의 자서전. (ㅋㅋ그냥 자… (3) 닻별 10-30 6449
16669 [기타] 교과서 다시 쓸판! 1만년전 옥(玉)귀걸이 발견! (9) 정의의사도 04-12 6447
16668 [중국] ‘조선족’이 ‘한국어’를 잃어버리지 않게 할 터! (25) 닭꽃등심 07-08 6446
16667 [기타] 대만 교과서에 고구려 영토지도 (3) darkbryan 03-23 6446
16666 [다문화] 한국인 vs 미얀마의 인종차별. (16) Centurion 11-15 6444
16665 [일본] 충격!! 日 정권 실세 " 일본왕가는 한국에서 왔다! (16) 치우비 11-26 6443
16664 [기타] 고조선 범위 (위키에서 발견 했네요) (8) 예맥 05-15 6443
16663 [중국] 중국 사극 중에서 제일 재미진 시대가 언제라고 생각… (20) 에치고의용 01-26 6443
16662 [기타] 무쿠리 고쿠리 (7) 무극 02-16 6442
16661 [대만] 한국민들은 대만에 고마워 해야 한다. (4) ㅇㅇ 11-21 6441
16660 [대만] 대만은 후진국이 아닙니다. (33) 일지매 03-08 6438
16659 [중국] 금나라와 청나라 황실의 성은 신라 김씨 (4/4부) (13) gagengi 11-09 6438
16658 [기타] 한반도에 남아 있는 백제후손들..(스크롤 압박주의!) (16) toshake 11-15 6437
16657 [기타] 아메리카 인디안의 언어와 한국어 (14) 심청이 08-27 6435
16656 [기타] 터키에서 12000년전 유물이 나왔다고 하는데요 (6) 대은하제국 09-04 6433
16655 [기타] "일본인 조상은 한국인" -98년도 홍콩 주간지 (20) 할움 09-07 6433
16654 [통일] 미국 총산출(GO·Gross Output)과 대한민국 경제규모 (8) 굿잡스 12-04 6432
16653 유비의 재해석 (12) 뜸부기 03-22 6430
16652 [기타] 중국 공산당이 밝힌 한민족의 진짜 영토!! (19) 정의의사도 04-06 6425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