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0-12-03 19:34
[기타] 창씨개명 이전의 창씨개명, 창씨개명 이후의 창씨개명
 글쓴이 : 오얏수리마…
조회 : 5,997  

최근 손흥민 선수가 독일에서 맹활약을 하고 있습니다. 소속팀 함부르크SV의 최연소 골 기록을 39년만에 갈아 치웠다죠. 어린나이에 참 대단합니다.

유럽에서 이청용, 기성용, 손흥민 등 어린 선수들이 성공적으로 활약하는 것을 보니 한국 축구의 미래가 밝은것 같아 흐뭇합니다. 

 

얼마 전 손흥민 선수가 하노버와의 경기에서 2골을 연달아 넣던 날, 美 CNN에서도 손 선수의 활약을 보도했습니다.

  

 

"...Hannover led in the 31st minute through Lars Stindl, but Chinese midfielder Heung-Min Son leveled from close range five minutes before halftime ..."

 

하노버는 전반 31분까지 이기고 있었으나 중국인 미드필더 손흥민이 하프타임 5분 전에 가까운 거리에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마음이 흐뭇해지는 기사입니다. 근데 가만. 손흥민 선수가 어디 사람이라고? 중국?!

기분 좋게 기사를 읽다가 기자의 부주의함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군요.

선수의 국적을 바꿔버리다니..

 

그런데 이렇게 극동아시아를 제외한 국가에서는 이름만 듣고 한국인을 중국인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아시다시피 한국이나 중국이나 이름을 짓는 언어와 방식이 같기 때문이죠. 우리 입장에서는 같은 중국식 이름이라 할지라도 발음을 통해 국적을 구분할 수 있지만, 외국인은 발음만으로는 구분하기가 어렵습니다.

 

Heung Min Son.

 

한개의 음절로 이루어진 First name과 Middle name, Last name. 그리고 복잡한 모음과 흔한 ng받침 등 많은 요소가 중국과 일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해외에 널리 이름을 떨치고 있는 한국인이나 기업(오너)이 이름때문에 중국적으로 오해받는 것은 국가적으로 큰 경쟁력의 손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이 벌어지게 된 것은 신라의 통일(?) 이후 관직명, 지명은 물론이고 사람들의 이름까지 모조리 중국식으로 개명해버린 데서 시작합니다. 일제 시대의 창씨개명 이전에 벌어진 또 하나의 창씨개명이라고 할 수 있죠. 물론 신라의 사대와 창씨개명은 누가 강제한 것은 아니지만 중국 중심의 천하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습니다. 중국이 강할땐 중국식 이름을, 일본이 강할땐 일본식 이름을 사용할 수 밖에 없었던 약소국의 운명이 슬프기 그지 없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우리는 과거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을정도로 강해졌습니다.

더이상 중국에 사대하지도 않고, 더이상 우리말을 한자로 표기하지도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우리 말과 글이 있습니다.

수도의 이름도 이젠 한성이 아니라 서울이며 각 지자체에서도 한밭, 달구벌 등 고유 지명을 되살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왜 국민의 이름은 그대로 중국식인가요?

 

 

삼국시대의 사료에는 현대 한국인이 듣기엔 이상한 이름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주몽(추모), 다우환노, 어구루, 좌가려, 오이, 도수류금류, 흑치상지, 부분노, 마리, 어비류, 을두지, 이리거세사, 추발소, 목도루, 상부약모리, 어지류, 명림답부, 을파소, 온달, 연개소;문(이리가수미), 을지문덕, 저명부백세, 예실불, 창조리, 부여온조, 발기, 검모잠, 재증걸루, 고이만년, 이리수의미, 수류지, 이리와수, 이리사사예사, 부여풍, 안작득지, 사수루, 가서일, 걸걸중상...

 

어디까지가 성이고 이름인지도 모르겠고, 한자를 들여다봐도 뜻이 이어지질 않으니 어떤 의미를 가졌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이질감이 드는 이유는 바로 우리 고유어로 지은 이름을 한자로 음차(음이 비슷한 글자를 빌려 적는 방법)해 적었기 때문입니다.

 

예를들어 연개;소문(淵蓋蘇文)은 일본서기에서는 이리가수미(伊梨柯須彌)라고 적고있고 중국측에서는 천개;소문(泉蓋蘇文)이라고 적고 있습니다.

삼국사기에는 연씨의 시조가 수중에서 태어났다는 기록이 있죠. 연, 이리, 천 모두 물 혹은 연못을 뜻하는 고구려어 아일(최남희, 고구려어연구)의 훈사(訓寫) 혹은 음사(音寫)입니다. 이름인 개;소문(蓋蘇文) 또한 일본서기에서는 가수미(柯須彌)로 적고 있으니 한자 이름이 아닌 고유어 이름임을 알 수 있죠.

단재 신채호가 조선상고사에 채록한 구전설화 갓쉰동전의 주인공 갓쉰이 연개;소문인 것도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갓쉰과 가수미, 또는 개;소문. 비슷하죠?

 

위에 소개한 다른 이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한자가 아닌 고유어로 지은 이름들인 것입니다.

 

물론 삼국시대 초기부터 많은 한족들이 국가형성에 참여했었고 이에 따라 중국식 한자어 이름도 존재했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 범위는 매우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여겨집니다. 또 중국계가 아닌 사람도 중국식 이름을 사용한 경우가 있지만 다른 예들을 보았을 때 이것도 사실은 고유어 이름의 훈차(뜻이 비슷한 글자를 빌려 적는 방법)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름은 언어와 더불어 국가의 아이덴티티를 나타내는 가장 기본적인 요소입니다. 이제 이름도 우리 조상들이 했던 것처럼 고유의 언어와  방식으로 지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의 굴욕의 역사와는 다른, 긍정적 의미의 새로운 창씨개명인 것입니다.

 

 

만약 이용수라는 제 친구 이름을 예로 들면

 

李龍首 -> 오얏 미르머리 -> Oyat Mirmuri

 

어떤가요. 중국과는 다른 한국만의 아이덴티티가 가득 배어나지 않나요? ㅋㅋ

한가지 예로는 부족하니 역대 대통령들의 이름을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이명박 -> 오얏 밝음넓힘 -> Oyat Balgnolphim

노무현 -> 밥그릇 굳센솥귀 -> Bapgureut Goodsensotgui

김대중 -> 누르쇠 큰가온 -> Noorsoi Kungaon

김영삼 -> 누르쇠 헤엄셋 -> Noorsoi Heumset

노태우 -> 밥그릇 큰어리석음 -> Bapgureut Kunorisogm

전두환 -> 고스란 싸움불꽃 -> Gosran Saumbulkot

최규하 -> 수리 구슬여름 -> Soori Goosryorum

박정희 -> 다카기 마사오 -> Dakaki Masao

윤보선 -> 빛테 끓는착함 -> Bitte Klnunchakam

이승만 -> 오얏 이을가득 -> Oyat Iulgaduk

 

웃기게 들겠지만 익숙해지면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다른나라들도 다 이런식으로 이름 짓고 있지요. 예를 들면 Smith Taylor라는 이름은 사실 대장장이 양복쟁이란 뜻이죠.

몽골인의 이름 Haran Bataar는 몽골어로 강대한 전사라는 뜻입니다. 얼마나 유니크하고 멋진가요?

 

볼튼의 경기를 볼때 영국 해설자가 총 룡 리 라고 소개하면 누가 들어도 13억 중국인중 한사람의 이름일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푸르미르 오얏 이라고 소개하면 당장은 한국 이름인지는 몰라도 최소한 중국인으로 혼동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이러한 중국식 이름은 국적에 대한 오해 뿐만이 아니라 한국문화 자체가 중국문화에 예속된 하위문화로 인식되도록 이끌 여지가 있습니다. 고유어 이름을 사용하면 이러한 인식을 깨뜨리는데 일조할 수 있으며, 나아가 한류열풍과 함께 널리 알려지고 있는 한국문화에 중국 일본과 차별화 된, 한층 더 깊은 고유성을 부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것은 남과 구분되는 독창성 자체가 경쟁력이 되는 21세기에서 더욱 앞서나갈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물론 천 삼백여년동안 대대로 이어져온 중국식 이름과 성의 전통을 통째로 지워버리자는 말은 아닙니다. 좋든 싫든 전통은 전통이니까요.

족보는 족보대로 기록하며 유지하되, 족보상의 한자 이름과 호적상의 이름을 분리하여 우리 고유어 이름을 지어보자는 것입니다.

이것은 황룡사 복원 논의와 같다고 생각합니다. 당대 최대급의 목탑이었던 황룡사를 복원해 교육관광자원으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많습니다. 하지만 황룡사를 현 황룡사 터에 복원하는것은 분명한 우리 역사와 전통의 훼손입니다. 하지만 터를 보존한 채로 다른곳에 이전복원을 시도한다면 그것은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제가 제안하는것은 황룡사의 이전복원과 같은것입니다. 중국식 이름(황룡사터)은 족보에 두고 우리식 이름(황룡사)을 호적에 세우자는 것이죠.

 

뭐 이런 제안이 전국민에게까지 동의를 얻기는 어렵겠지만, 앞으로 활발하게 논의되어 제 손자 세대에서는 적어도 고유어 이름이 튀지 않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우선 제 자식 이름부터 고민해 봐야겠군요.

 

 

 

PS. 참, 위에 박정희의 고유이름을 다카기 마사오라고 표현한 것은 농담일 뿐입니다. 제 정치적 성향과는 관련 없음을 밝혀둡니다.

 

 

 

-----------------------------------------------------------------------------------------------------------------------

아시안게임 축구경기의 한중전 중계에 이에 관련한 일본인들의 재밌는 덧글이 있었습니다.

 

http://gasengi.com/bbs/board.php?bo_table=sports&wr_id=27245


2010/11/15(月) 20:08:55.80 ID:TyVG1cLe0
윤빛가람은 혼혈?
본명인가.
빛가람은 한국어 같지 않은데, 얼굴은 아시아인 얼굴이고.

일본인들이 한국인의 중국식 이름에 익숙해진 나머지 한국 고유어 이름을 외국 이름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를 두고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어쨌든 이러한 외국인들의 오해가 올바른 일이 아니라는 것 만큼은 확실하군요. 울어야 하는게 맞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객님 10-12-03 20:34
   
오..저도 이런식으로 이름 하나 만들어봐야할듯..
고양이마왕 10-12-03 22:29
   
좋은 글 잘봤습니다.
천년여우 10-12-04 16:26
   
이런식으로 자식에게 하나 이름을 지어주고 싶네요.
10-12-04 19:29
   
한글로 풀어쓰니게 재밌기도하고 예쁘기도 하네요^^저런 이름 하나 지어봐야겠네요. 애칭으로ㅎ
내이름이다 10-12-05 01:50
   
김 ~ 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칙칙폭폭 오리지널~~~~~~~~~
몽상연주가 10-12-05 13:40
   
노태우: 밥그릇 큰 어리석음이라......
한반도역사붐이 일어났으면 합니다.
우리 고유의것을 알아보지못하는 세대들이 점점늘어가고있으니..
술바라기 10-12-06 09:38
   
아~좋은 이름이군요~~
음.. 10-12-06 16:01
   
부여온조.. 부여의.. 부여풍.. 백제왕조인 부여씨로 알고 있는데요....;;; +_+;;
LuCifer 10-12-06 23:18
   
잘봤습니다
애신각라 10-12-07 21:35
   
박정희를 다카키 마사오로 칭하고 싶다면,

일단 김대중은 도요다 다이쥬로 칭하고,[논외]

이런 논리전개로 따진다면,

우리는 전부 "아우아우" 식의 고대 원시언어를 사용해야함.

실제 알타이-반도계 루트의 영향을 아직도 고스란히 가지고 있는

"니혼"의 언어가 우리가 현사용하는 언어들보다

훨씬 옛우리말의 형태를 고스란히 가지고 있다.

그리고 "한자"를 마치 중국의 고유문자로 알고있는 지식의 오류도 고쳐야 한다.

"한자"는 지나족의 문자가 아니며, 동북아 문자의 진화물인것이다.

언어란 것은 의미전달을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전달하고자함에

그 의의가 있다.

한자에 그 음을 두는 이유는 그 뜻을 내포하고, 그것을 나타냄에 근본이 있는데,

지금에 와서 그것을 다시 풀어서 쓰자는 해괴한 논리는

흘러가는 이야기 정도로만 들어볼 내용이다...

지금 쓰는 이 댓글입력의 툴이 있는데,

굳이 다 풀어서 html이나 c++로 풀어서 만들어 보자는 내용이다.

참으로 어리석은 주장이 아닐수없다.
     
ㅋㅋㅋ 10-12-10 00:42
   
동북아 공통문자라고 해도 글자는 전부 요하 이서에서 만들어져왔고 현대 한국 한자음도 송대 한자음이 새로이 수입된것임.. 중국글자라고 봐야하고,

우리 조상들이 한자를 썼다 해도 원래 이름만큼은 고유어로 짓고 이두표기로 적었었음. 신라때 사대하면서 인위적으로 다 바꾼건데 한자가 동북아문자니 고유어이름이 웃기다는건 말도 안되지.
ㅋㅋㅋ 10-12-10 00:44
   
그리고 현대한국어는 신라어가 직계 조상어이고 일본어는 고구려-백제계어가 직계 조상어인데 어떻게 현대 한국어보다 옛 한국어를 잘 갖고 있다는거지?

옛 한국어는 고구려-백제계 언어만 해당되나?

그리고 한자이름을 다시 풀어쓰자는게 아니고 고유어로 짓자는거 아니냐. 대통령 이름을 풀어쓰면서 느낌을 전한거고
10-12-12 11:41
   
그럼 내 이름을 고유어로 표현해보면 거문고 불꽃언덕인가..재밌네...ㅋ
이오 10-12-30 10:24
   
그럼 제 이름은 고유어로 해석하면 송나라 세상인가요...?
ㅋㅋㅋㅋ재밌네
 
 
Total 17,5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7 [중국] 라텍스 보라 (8) 찢어죽일짱… 12-31 3735
356 찢어죽이고도 시원찮을 짱깨 (38) s 12-31 4914
355 세계에서 사라진 우리땅 (5) 환웅 12-31 4186
354 분단현실이 짱깨 러시를 막아준다? (3) 스탈린 12-31 3598
353 일제강점기 (7) 환웅 12-31 5098
352 철의 나라 가야 (6) 환웅 12-31 3542
351 분단된 현실...유일하게 좋은점은 짱개러시를 막아준… (6) 북한 12-31 3646
350 라텍스- 조선을 욕하다니? (5) rina 12-31 3616
349 조선족일 대폭 늘어나게 생겼습니다. (6) 도시 12-30 3589
348 [중국] 중국이 주변국가에게 안하무인인 이유 (1) ㅋㅋㅋ 12-30 4113
347 한국이 중국과 다시 손잡고 갈수없는이유 (5) 스탈린 12-30 3964
346 지식채널e-어머니께 보내는 편지 (1) 환웅 12-30 3565
345 조선의 역사 (13) 환웅 12-30 3696
344 고려의 역사 (4) 환웅 12-30 3799
343 발해의 역사 (5) 환웅 12-30 3695
342 신라의 역사 (4) 환웅 12-30 3698
341 백제의 역사 (5) 환웅 12-30 3978
340 라텍스가 한국인이 아니라는 증거 (6) ㅎㅎ 12-30 3981
339 고구려의 역사 (6) 환웅 12-30 3681
338 [중국] 라텍스 - 개념이해부터 반론 (답하라) (12) 라텍스 12-30 4531
337 세계 4대 문명중에 하나 "고조선" (14) 환웅 12-30 4770
336 [중국] 짱개분들..보세요 (3) 짱개킬러 12-30 3807
335 백제나 고구려 후손분들 안계신가요? (15) 화니 12-30 6176
334 중국 풉~~~~~~~~ (5) ㄹㅇㄴ 12-30 3863
333 [기타] 중국인들 글에 대한 대처법 (2) ㅈㅈ 12-29 3948
332 라텍스님 보시죠. (9) rina 12-29 3344
331 [기타] 공자와 징기스칸, 한자는 한민족과 연관이 깊습니다 (7) 엥가 12-29 4548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