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11-10 19:21
[중국] 강도에 잘린 손 증거물로 압수하다니…
 글쓴이 : 삼촌왔따
조회 : 3,820  







기대를 져버리지 않아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콜만쉐 11-11-10 19:33
   
정말 중국스럽다............
이눔아 11-11-10 23:22
   
다시 한 번경악할 수 밖에 없는 중국의 공권력....
가생의 11-11-11 11:19
   
헐 ㅡㅡ....... 진짜 중국이다 정말
다문화 꺼… 11-11-11 11:53
   
http://cafe.daum.net/antimulticulture/9zd6/625 

홍콩 교수, “中경제 이미 파탄”
모든 통계수치 가짜‥실질 경제성장률 -7%
2011.11.09 17:08 입력
 
▲ 랑셴핑(郞咸平) 교수는, 지난해 중국 경제성장률이 -7%라면서 중국 경제가 쇠퇴하기 시작했다고 우려했다.
[시사중국] 저명 경제학자인 홍콩중문대 랑셴핑(郞咸平) 교수가 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증가하기는커녕 마이너스 7%라면서 중국 경제가 이미 쇠퇴하기 시작했다고 우려했다. 

 

지난달 22일 중국 선양(沈陽)시에서 진행된 랑 교수의 강연은 음성 파일로 인터넷에 유출된 후 해외 중문언론들에 보도되면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모든 통계수치는 가짜

랑 교수는, 중국의 모든 수치는 가짜라고 말했다. 그는 “조금이라도 부정적인 소식은 모두 보도가 금지된다”면서 “매주 한 무더기의 금지령이 내려져 사실상 중국 언론들은 아무것도 보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랑 교수는 “최근 4개 지방정부가 독자적으로 채권을 발행할 수 있게 됐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독자들은 아마 좋은 소식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사실은 ‘망했다’는 말로밖에 표현을 못하겠다”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이미 파산

랑 교수는 “정부가 겁 없이 채권을 발행하는 걸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하면서 “충격적이겠지만 우리의 정부는 이미 파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강연 도중 절대 동영상을 촬영하지 말고 녹음도 하지 말며 블로그 같은데서 토론도 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병든 중국 경제 

랑 교수는, 중국 투자시장은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극과 극을 달리는 현상이 공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증시는 지난 4월부터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직선하락 하고 있지만 부동산, 자동차, 사치품, 골동품 등 시장은 계속 불붙고 있다는 것이다.

 

랑 교수는, 이 같은 현상은 사람이 병에 걸렸을 때와 똑같다면서 중국 경제도 중병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왜 전부 보도하게 못하게 하는가? 부정적이지 않은 것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경제성장률 9.1%는 가짜

랑 교수는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9.1%라고 하는데 정말 뻔뻔하다”면서 “전부 중복해 계산했다. 황당하다”며 중국 당국을 비판했다. 그는 물가상승률이 6%대 라는 것도 가짜라고 말했다.

 

그는 설사 이 두 수치가 진짜라고 해도 GDP 성장률이라는 것은 두 수치의 차이인 3%로 발표돼야 한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사상 최저인데, 만약 물가상승률이 실제 16%라고 한다면 GDP 성장률은 -7%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 병든 경제 은폐

랑 교수는 “현재 가장 심각한 문제는 중국 정부가 병든 경제를 은폐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병든 사람들에 반복적으로 약을 먹이고 강심제를 주사한다면 결국 병이 골수까지 파고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정부는 왜 계속 잘못을 반복하는가”라고 질문한 후 “그들은 문제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며 또 해결할 방법도 모르고 있다”면서 “전문가들은 조급해 하고 있지만 그들은 전혀 조급해 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쇠퇴

랑 교수는, 중국-미국-유럽 중에서 중국의 경기가 가장 먼저 위축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조업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구매담당자지수(PMI)를 보면 지난 7월 중국이 48.9%로 가장 먼저 50이하로 떨어졌다는 것이 증거다. PMI 수치 50은 경기 확장과 위축을 판단하는 기준이다.

 

랑 교수는 “여러분은 아마 들어보지 못했을 것이다. 왜냐하면 보도하지 못하게 하니까”라고 말하면서 “중국인들은 매일 미국을 욕하고 있지만 미국은 PMI 수치가 50 아래로 떨어진 적이 없다. 우리가 미국을 비판하는 것은 미국 언론들은 부정적인 뉴스만 보도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랑 교수는 “지금 전세계가 중국을 공매도 하려고 노리고 있다. 알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행의 주가수익률(P/E)이 상승하지 않는 것은 금융 위기의 전조라면서, 2013년경부터 중국에 금융 위기가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랑 교수는 “같은 중국인으로서 현재의 심정은 비통하기 그지없다”면서 “오만한 중국 관리들은 그러나 어떠한 같지 않은 목소리도 들으려 하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중국의 제조업 전면 위기

랑 교수는 “내가 진실한 경제수치를 알려주면 학생들은 통곡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저장성의 복장 가공업계의 경우, 공장 가동률이 3분의1에 못 미치며 플라스틱과 고무 업계는 50%, 콩 가공업은 30%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 발전소들은 발전능력의 40%만 생산해 내고 있는데 이는 전력부족 때문이 아니라 수요가 감소했고 또 적자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중국 각 항구에 적치된 철광석의 양은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당시의 7,098만톤보다 훨씬 많은 9,890톤에 이른다고 말했다.

 

랑 교수는 “이 모든 수치는 중국 경제가 이미 쇠퇴하고 있음을 잘 설명한다”면서 “이는 원자바오 총리가 저장성을 자주 방문하는 이유이다. 놀랍겠지만 원 총리는 최근에야 이 같은 상황을 눈치챘다”고 비판했다.

 

▲GDP의 70%는 철근·시멘트에서 온 것

랑 교수는 작년 중국 GDP 성장의 70%가 고속철, 공항, 고속도로 등 인프라 건설에서 나오고 있는데 이는 경제에 크게 도움이 안 되는 산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구소련이 해체되기 직전 GDP의 70%를 방위 산업이 차지하고 있었다”면서 지금 중국의 상황도 이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 지방정부들이 광적으로 건설을 하고 있는데 자금은 전부 제조업 세수와 제조업으로 벌어들인 외화에서 온 것”이라면서 이것이 제조업이 망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인들이 통곡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밝게사는나 11-11-11 19:37
   
쩝...할 말이 없군
뭉치 11-11-12 12:08
   
역쉬~
주돌이 11-11-13 14:36
   
종구워
 
 
Total 19,5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9062
2040 [중국] 중국 장기밀매 (5) 뽀로뽀로 11-21 3946
2039 [기타] 2011. 9월 통계 _ 외국인체류현황 (10) 인디고 11-21 3900
2038 [기타] 중국인 불체자 다 까는거 좋음 다 좋은데 왜 좌빨 드… 111CXNE 11-21 2447
2037 [기타] [외국인 유학생 10만 시대… 추악한 제노포비아]<上… (3) 무명씨9 11-21 3741
2036 [기타] 이토 히로부미를 녹여 안중근을 세우다 (8) MoraTorium 11-21 4697
2035 [일본] 윤동주 님을 사모하는 일본인들[BGM] 별2땅 11-21 3925
2034 [중국] 놀라운 번식력과 포식력! 뼈속까지 중화사상! 한국… (9) 슈퍼파리약 11-20 4077
2033 [통일] 제가 생각하는 통일했을때 장단점 (13) wqjhfow 11-20 4430
2032 [중국] 중국 언론사에서 보도했던 <미국의 외교 순위> (15) 야비군 11-19 5742
2031 [중국] 한겨레에서 연재중인 조선족 시리즈 (14) 무명씨9 11-19 4465
2030 [중국] 중국 명문대에서 반한 감정 일삼은 교수, 학생들 해… (22) 정상인임 11-19 5955
2029 [기타] 외국인 노동자 성범죄 때문에 질문합니다. (5) 인디고 11-19 3751
2028 [기타] 이주외국인의 인권과 권익을 위해 힘쓸것 (3) 인디고 11-18 3041
2027 [기타] 병자호란 이후의 조선에 대해 생각해 보면요.... (136) 맥주군 11-18 5196
2026 [베트남] 남의 나라에 불법도박장 건설, 불법송금하는 베트남… (5) 정상인임 11-17 4320
2025 [기타] 중국보다 400여년 빠른 한국의 태극문양과 몽골,티벳… (15) 슈퍼파리약 11-17 9683
2024 [중국] 물대포 대신 헬기·특공대 나타나자 中어선 "항복" (8) 왱알앵알 11-17 5147
2023 [기타] 도망간 우즈벡여자의 진실... (13) 슈퍼파리약 11-17 8860
2022 [중국] 몽골, 여진족도 중국인 ? 멋대로 역사쓰는 중국인 ☆ (32) 정상인임 11-17 5171
2021 [기타] 조선족과 넷상에서 의견을 나누다보니.... (17) 이눔아 11-16 3938
2020 [기타] 우리나라의 고대사는 왜 삼국시대라고 하는 걸까요? (35) 맥주군 11-16 4616
2019 [기타] 대한민국은 이런곳입니다 (11) 인디고 11-15 5218
2018 [기타] 한국남은 소심한 우월주의? 고리타분?| (13) 인디고 11-15 4253
2017 [일본] 전범을 미화하는 일본 대신, 전범자를 두번 죽이는 … (9) 정상인임 11-15 4401
2016 [기타] 한반도에 남아 있는 백제후손들..(스크롤 압박주의!) (16) toshake 11-15 7378
2015 [필리핀] 에브리데이 강호순,유영철... 견딜 자신 있으신지들.. (12) 슈퍼파리약 11-14 4975
2014 [일본] 일본에 자살열풍을 부른 한 장의 사진 (9) 별2땅 11-14 6198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