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10-24 21:53
[기타] 1740년 인도네시아의 화교 대학살, 홍계참안
 글쓴이 : 정상인임
조회 : 9,567  

1740년(건륭5년) 10월 9일, 네덜란드인은 바타비아(Batavia, 지금의 인도네시아 자


카르타)의 화교들의 거처를 수색하도록 명령했다. 이로 인하여 3일에 걸친 대학살

이 일어나고 만여명의 화교들이 자신의 집에서 피살당한다.
이전에 체포된 자들은

감옥이나 병원에서 피살당했다. 이것이 바로 역사상 유명한 "홍계참안"이다.

 

화교의 동남아에서의 활동은 훨씬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서구식민세력이 동

남아에 도달하기 전에, 화교상인의 동남아에서의 지위는 아주 높았다.

<<송사>>에 따르면, "중국상인 들이 도착하면 손님으로 대접하고 음식을 풍성하

고 깨끗하게 내놓았다." "무릇 중국인이 그 나라에 오면, 아주 공경했다. 술에 취하

면 부축하여 집으로 데려가서 재워주었으며, 마치 옛친구를 만난 듯이 대접했다."

진랍에서는 "토착인들이 아주 순박하여, 중국인들을 아주 공경했고, 부처라고 불렀

으며, 바닥에 엎드려 절하고 예를 표했다." 섬라에서는 "나라사람들이 중국에 대한

예절이 아주 진지했고, 다른 나라사람들보다 배는 더 했다. 만일 처가 중국인과 잘

지내면, 술과 음식을 내놓고 같이 식사를 하고 잠을 잤다. 그리고 그 남편은 이를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고 내 처가 예뻐서 중국인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중국인들은
비교적 높은 기술과 지식을 지니고 있었으므로, 현지에서 관료가 되기도 하고, 일

부 법적 면책특권을 누리기도 하였다. 진랍에서는 법률로 현지인이 중국인을 죽이

면 사형에 처하고, 중국인이 현지인을 죽이면 벌금을 중하게 매기며, 만일 돈이 없

으면, 몸을 팔아서 그 돈을 낸다"고 되어 있었다. 문랑, 칼리만탄에서는 남녀가 간

통을 하면 사형에 처한다. 그러나 중국인과 현지여자가 간통을 하면 죄를 면제받는

다. 다만, "머리를 깍고, 그 여자를 처로 삼아야 하며, 이를 듣지 않으면 돌려보낸다"

 

서구식민자들이 동남아에 도래한 후, 중국인들의 지위는 내려간다. 네덜란드식민

자들이 바타비아를 개발하는데, 많은 일들을 중국인(화교)들에게 도급주었다. 네

덜란드당국은 중국인들의 벽돌제조기술등에 아주 만족했다. 바타비아를 인도네시

아에서 가장 큰 도시로 만들기 위하여 네덜란드당국은 중국인들을 많이 모집했다.

1682년, 중국인들이 3,101명에 달한다. 1684년, 청나라정부가 해금을 해제하면서,

중국인들이 속속 바타비아시로 몰려들었다. 당국에서는 이때부터 인구유입을 제

한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화교는 반드시 허가를 받은 후에만 들어올 수 있다고 규

정한다. 그러나 그 효과는 아주 미미했다. 중국인을 고용한 고용주는 관리들에게

뇌물을 바치면서 계속 중국인 쿨리(苦力)들을 데려왔다.

 

1719년, 바타비아시내의 화교인구는 이미 초기의 800여명에서 4,608명까지 늘어난

다. 교외에 있는 화교인구는 7,550명에 달했다. 1720년, 유럽의 사탕시장이 포화상

태가 되면서, 자바의 사탕수수농장은 더욱 값싼 브라질사탕수수와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그러면서 많은 농장주가 파산을 하고, 일부 절망한 실업자들은 폭도로 변

한다. 당국은 이들을 강제로 실론(스리랑카)으로 이주시킬 것을 준비한다.

 

1727년 6월 10일, 최근 10년 내지 12년내에 바타비아시에 거주하는 중국인으로 정

부에서 발급한 거주허가증을 받지 못한 자들은 모조리 축출하겠다고 규정한다. 바

타비아시에 거주한 화교가 쓴 <<카이바역대사기>>의 기록에 따르면, 1740년, 도

적이 사방에서 생겨나고, 경찰이 붙잡은 범죄자의 대부분은 검은 상의에 검은 하의

를 입은 중국인이었다. 당국은 상의를 거친 후 검은 상의, 검은 하의를 입은 사람은

모조리 체포하도록 명령하였다. 그 결과 실업상태인 쿨리들 뿐아니라, 시내의 부유

한 중국인들까지 재앙을 입게 되고, 화교와 네덜란드당국의 갈등은 더욱 격화된다.

 

실론으로 보내는 쿨리는 배에서 바다로 던져버린다는 소문이 돌아, 쿨리들이 배를

타는 것을 거부하고 반란을 일으킨다 간다리아 사탕수수공장부근에 모인 쿨리가 5

천명을 넘어섰고, 이들은 황반(黃班)을 우두머리로 추대한다. 그리고 스스로를 지

키고자 한다. 그런데, 화교중에 임초(林楚)라는 배신자가 나타난다. 그는 식민당국

에 이를 고발하고, 식민당국은 화교들이 바타비아시로 쳐들어오려고 한다는 이유

를 들어, 대규모의 학살을 시작한다.

 

황반의 부대는 무기가 너무 형편없었기 때문에, 바타비아시를 7일간 공격했지만,

점령하지 못하고, 패퇴한다. 식민당국은 무기를 수색한다는 명의로, 도시내의 화교

들에게 모든 무기를 내놓도록 명령한다. 네덜란드군인은 집집마다 수색하여, 남녀

노소를 불문하고 모조리 체포하여 죽였다. 시내에서 피살된 화교가 만명을 넘어선

다. 요행으로 탈출한 사람이 겨우 150명이었다. 불에탄 화교의 주택이 6,7백채에

이르고, 재산손실은 계산할 수도 없었다. 이것이 바로 당시 자바, 중국 및 유럽을

깜짝 놀라게 만든 바트비아대학살이었다. 바트비아시의 서쪽에 강이 하나 흐르는

데, 이름이 홍계(紅溪)였다. 그리하여 사건발발지점의 이름을 따서, 홍계참안이라고 불린다.

 

참안이 발생한 후, 네덜란드총독은 체포되어 감옥에서 목숨을 잃는다. 네덜란드 사

료에 따르면, 당시 네덜란드 의회는 이 사건에 대하여 토론을 벌이는데, 청나라의

건륭정부가 군사보복을 하고, 무역거래를 중단하지 않을까 우려하는 내용이 있다.

 

복건총독인 책릉, 제독인 왕군은 이 일을 조정에 보고한다. 나중에 조정에서 토론

을 거친 후에 내린 결론은 다음과 같았다: 피살된 화교들은 스스로 왕화(王化)를

버리고, 다른 땅에서 살았으니, 실로 오랑캐와 다를 바가 없다. 다른 땅의 한족들

은 스스로 성화(聖化)를 포기한 것이다 그러므로 화교들이 학살을 당한 것에 대

하여, 실로 스스로의 자초한 것이다. 그러니, 성조(聖朝, 청나라정부)는 이에 대

하여 책임을 물을 필요가 없다. 그저 피차간의 통상무역을 중단하면 된다.

 

이로 인하여 바트비아의 경제는 불경기에 빠진다. 또 하나 주목할 점이라면, 이전

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는 것이다. 1603년 스페인식민자들이 필리핀의 화교 2만

명을 학살한 사건이 벌어졌었다.
명나라정부는 이에 대하여 군사적인 보복을 하고

죄를 추궁하지 않았다. 그저, 스페인 사신에게 말로써 엄히 질책했을 뿐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곰돌이 11-10-24 22:07
   
망국적인 "인종차별금지법"을 타도하자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html?id=113508
다문화 싫… 11-10-25 01:08
   
:42    반다문화 집회를 합니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다문화란 이름 아래 헌법에서조차 민족이란 단어를 삭제해야 한다고 하고, 초등학교에서조차

한민족이 단일민족인데 다민족으로 바뀌었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다문화주의자들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망치는 것을 두고 볼수 없어 분연히 일어나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지금까지 간직해온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자 집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 일시 : 2011년 11월 19일(토) 오후 15시 ~ 17시

- 장소 : 보신각앞

- 문의 : 임실사랑/010 5668 7998

- 주최 : 외국인 노동자 대책 범 국민연대, 아리랑 시대, 외국인 범죄 척결 시민연대

- 평화적으로 집회를 개최합니다

 

 - 참가자격 : 한민족의 정체성을 지켜내고자 하는 자

                    다문화에 반대하는 자

                    서남 아시아 무슬림들(파키스탄인 및 방글라데시인)에 의하여 피해를 입은 한국 여성 및 그 유가족

                    외국인에 의하여 피해를 입은 한국인 및 그 유가족

                    외국인 노동자 때문에 일자리를 잃은 한국인

                    현재와 같이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되는 무분별하고 망국적인 국제결혼을 반대하는 한국인

                    현재와 같은 무분별하고 망국적이면서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되는 외국인 노동자 유입에 반대하는 한국인

                    기타 다문화에 반대하는 단체나 개인 누구라도 환영합니다

 

"우리가 무심코 이룬 다문화, 우리 자녀들이 피눈물 흘리며 고통당한다"

"대한민국의 다문화는 국가 분열의 지름길
가생의 11-10-25 21:26
   
=ㅂ=
dma 11-10-30 14:33
   
솔직히 중국인 참 너무많다.
 
 
Total 19,5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7109
2023 [기타] 도망간 우즈벡여자의 진실... (13) 슈퍼파리약 11-17 8850
2022 [중국] 몽골, 여진족도 중국인 ? 멋대로 역사쓰는 중국인 ☆ (32) 정상인임 11-17 5164
2021 [기타] 조선족과 넷상에서 의견을 나누다보니.... (17) 이눔아 11-16 3937
2020 [기타] 우리나라의 고대사는 왜 삼국시대라고 하는 걸까요? (35) 맥주군 11-16 4612
2019 [기타] 대한민국은 이런곳입니다 (11) 인디고 11-15 5217
2018 [기타] 한국남은 소심한 우월주의? 고리타분?| (13) 인디고 11-15 4249
2017 [일본] 전범을 미화하는 일본 대신, 전범자를 두번 죽이는 … (9) 정상인임 11-15 4398
2016 [기타] 한반도에 남아 있는 백제후손들..(스크롤 압박주의!) (16) toshake 11-15 7371
2015 [필리핀] 에브리데이 강호순,유영철... 견딜 자신 있으신지들.. (12) 슈퍼파리약 11-14 4974
2014 [일본] 일본에 자살열풍을 부른 한 장의 사진 (9) 별2땅 11-14 6192
2013 [기타] 혼혈과 분단으로 망한 고대 국가 (13) 슈퍼파리약 11-14 4941
2012 [기타] 일본은 백제인이 건너가서 세운 나라라고 하는 것이 … (55) 맥주군 11-14 5135
2011 [기타] 한국인의 중국과 일본에대한 이중잣대 (42) 맥주군 11-14 5849
2010 [북한] 통일못된건 중국탓이라고도 100번말할수있습니다 (32) iamkorean 11-13 4244
2009 [북한] 북한 여자도 한류에 빠져 ,북한남자가 남한남자처럼 … (18) 정상인임 11-13 6944
2008 [중국] 작은 우산이 말해주는 같지 않은 사회 (8) 7878 11-12 4496
2007 [중국] 중국에선 감춰진 장쩌민의 모습 (6) 7878 11-12 5144
2006 [몽골] 순수 몽골을 지키는 몽골의 나치들 ☆ (19) 정상인임 11-12 8929
2005 [통일] 주변나라가 한국 통일 반대하는 이유 ? 강력한 괴물… (22) 정상인임 11-12 9244
2004 [중국] 대륙의 길거리 칼 싸움 _ 무림고수들인가? (27) 인디고 11-11 6834
2003 [기타] 늘어나는 외국인 범죄 늘어나는 외국인 복지 (8) 인디고 11-11 4476
2002 [중국] 중국인 불법 체류자 범죄자 , 누가 뒤를 봐주나 ?? (5) 정상인임 11-10 4315
2001 [베트남] 뇌졸증 남편 극진 간병한 벳남녀..그러나 이게 웬일.. (15) 슈퍼파리약 11-10 5264
2000 [중국] 강도에 잘린 손 증거물로 압수하다니… (7) 삼촌왔따 11-10 3816
1999 [기타] 국내 조폭 대 외국 조폭 ‘영토 전쟁’ 멀지 않았다 (4) 인디고 11-10 5036
1998 [기타] 충남, 7개 국어로 민원서류 안내 (5) 인디고 11-10 4818
1997 [기타] ((펌))한국은 세계 최악의 인종차별 국가입니다.. (19) 인디고 11-09 7353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