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9-13 15:26
문화대혁명의 영향과 평가(마무리글)
 글쓴이 : 쿠르르
조회 : 5,999  

문화혁명 위키대백과 글이 한큐에 올라가지 않네요..3번에 나눠올립니다.

영향
문혁시기에 구호 "마오 주석을 무한히 우러르자(无限信仰毛主席)"라고 새겨졌다가 지워진 흔적을 보이는 우한대학교 건물

문화 대혁명은 직접적으로나 간접적으로 중국인민들 대부분에게 중대한 영향을 끼쳤다. 문화 대혁명 기간 동안, 많은 경제활동이 "혁명" 활동이 우선이라는 논리 앞에 정지되었다.

문화 대혁명 기간 동안 많은 홍위병들이 베이징으로 몰려왔다 그런데 이 비용은 모두 정부가 부담했고, 홍위병의 우선적 수송은 철도망을 마비시켰다. 홍위병은 여러 역사적 건물, 공예품, 미술품, 서적을 파괴하거나 불태웠다. 한편 마오쩌둥 어록은 전인민의 성서로 우상화되어 누구나 휴대하여야만 했으며 1967년 12월까지 3억 5천만부가 인쇄되었다. [23]

[편집] 교육의 파괴

10년 동안 계속된 문화 대혁명 기간동안 교육이 마비되었다. 이 당시에 대입시험은 취소되었으며, 사인방이 몰락하고도 한참 지난 1979년이 되어서야 다시 재개되었다. 많은 지식인들이 농촌의 노동교화소로 가야만 했으며, 여기서 살아남은 사람들은 바로 중국을 떠나 망명하였다. 문혁기간동안 도시의 젊은이들은 농촌으로 이주하도록 강요되었고, 그곳에서 모든 정규 교육을 포기한채 공산당의 선전교육만을 받는 일도 있었다.[20] 이들은 진학이나 더 이상의 교육을 포기했기 때문에 그들의 학력은 초등학교중학교 교육수준에 머물렀다.

많은 생존자들이나 목격자들의 증언에 의하면 보통사람보다 조금이라도 특별한 능력이나 기술이 있는 사람은 "계급투쟁의 대상"이 되었다고 술회했다. 덩샤오핑 지지자나 서방측 목격자들은 이러한 현상이 부적절한 교육을 받은 사람들로 가득 찬 세대를 산출했다고 결론내렸다.

그러나 이런 현상은 지역별로 다양하게 나타나었다. 그리고 1980년대에 이르기까지 문맹율은 측정되지 않았다.[24] 전장 구의 몇 개 현에서는 문혁이후 20년이 지난 이후에도 문맹율이 41%나 되었다. 중국지도자들은 처음부터 어떠한 문맹문제도 부인해왔다. 이 결과는 자격있는 교사들이 문혁기간동안 제거되어 빚어진 결과이다. 많은 지구에서는 교사가 없어서 선발된 몇몇 학생들이 다음세대를 교육하는 것을 책임졌다.[24]

[편집] 전통 도덕의 붕괴

부모는 나를 사랑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마오 주석만큼은 아니다.

—"비림비공" 운동 당시, 슬로건 중의 하나

마오쩌둥의 사상은 전통 도덕과 관습을 제치고 중국에서 모든 것들을 이끄는 중심논리가 되었다. 홍위병의 권한은 군, 공안, 그리고 사법기관을 넘어섰다. 중국의 전통 예술과 사상은 무시되었고, 그 자리에 마오쩌둥 사상이 차지하게 되었다.

홍위병에 가담한 청소년이 자신의 부모나 스승을 반혁명세력이라고 고발하거나 또는 구타하는 일은 흔한 일이었다. 문혁 지도부는 사람들이 문화적 전통들을 비판하고, 부모와 스승의 가르침을 의심하는 것을 장려하였다. 이것은 전통적인 유교사상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이것은 "비림비공" 운동때 더욱 강조되었다.

[편집] 당파적 전쟁

문혁은 또한 공산당 내에서 여러 당파의 내부 권력투쟁을 야기하였다. 이중 많은 것들은 당지도자의 권력투쟁과는 상관없이 지역 당파주의와 사소한 경쟁심이 "혁명"에 관계없이 빚어낸 것이다. 정치적 혼란 때문에, 지방 정부는 존재하더라도 집행력과 안정성이 결여되어 있었다. 서로 다른 당파에 속한 이들은 백주의 거리에서 패싸움을 벌이기도 했으며, 농촌지역에서는 정치적 암살이 흔히 일어났다.

대중은 자발적으로 이러한 당파에 가담했고, 다른 당파에 대한 전투에 참여하였다. 이런 당파 투쟁을 야기한 사상적 차이는 사실 모호하거나 존재하지 않았고, 단지 지역적 권한을 장악하는 것이 대중이 참여한 당파투쟁의 유일한 동기였다.

[편집] 문화 유적과 전통 유산의 파괴

문혁 기간 동안 건물, 공예, 서적등의 중국의 많은 역사적 유산들이 "구시대적 산물"로 간주되어 파괴되었다. 공예품들은 각 가정에서 탈취되거나 혹은 즉석에서 파괴되었다. 얼마나 많이 파괴되었는지 정확한 기록을 산출하기 어렵다. 서양의 목격자들은 중국 역사의 수천년의 문화유산들이 단 10년간의 문혁기간동안 파괴되었다고 추산한다. 또한 이런 파괴는 인류 역사상 전대미문의 행위였다고 말하고 있다. 중국 역사가들은 문화 대혁명을 진시황분서갱유에 비유하기도 한다.

종교에 대한 탄압도 이 기간동안 심화되었다. 종교는 《마르크스-레닌주의》와 배치되는 것으로 생각되었기 때문으로, 티베트 숨첼링 사원에서는 홍위병들이 몰려와 사찰에 불을 지르고 라마불교 승려들을 쫓아내는 폭력이 일어났다.[25]

문혁 기간 동안 중국의 전통 문화의 지위도 크게 손상되었다. 많은 전통 문화, 예를 들어 점술, 종이 공예, 풍수지리[26], 중국 전통의례, 음력, 중국고전학(한문), 그리고 음력 원단(1월 1일) 등의 위상이 중국에서 약화되었다. 이 중 어떤 것들은 홍콩이나 타이완과 같은 곳에서 살아남아 후에 대륙에서 복원되기도 하였다.

[편집] 소수민족 문화의 핍박

문혁은 특히 소수민족의 전통 문화에 파괴적이었다. 티벳에서는 티벳인 홍위병도 참여하여 6,000개의 사찰이 파괴되었다. 내몽골에서는 수 십년전 해체된 "내몽골 인민당"의 분리주의자로 지목된 79만명의 인물이 박해받았다. 그중 22,900명은 학살로 사망하고, 12,000명은 장애인이 되었다.[27]

이슬람이 전통종교인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는 위구르인들이 소중히 여기는 꾸란이 불살라지고, 무슬림 이맘이 물감을 뒤집어 쓴 채 조리돌림 되었다. 연변 조선족 자치주에서는 조선어로 수업하는 민족학교들이 파괴되었고 족보는(홍위병의 강요도 있었지만, 반혁명세력으로 몰릴 것을 두려워 하여 자발적으로) 불살라졌으며, 민족주의자로 지목된 인사들은 핍박 및 학대를 당했다. 윈난 성 에서는 다이 족의 왕의 궁전이 불살라졌다. 또한 1975년 샤덴 사건에서는 인민해방군이 회족 무슬림들을 학살하였는데 희생자 수는 1,600명에 이른다고 한다.

[편집] 핍박과 가혹 행위

문혁 기간동안 수백만명의 중국인들이 인권을 유린당하는 참사가 일어났다. 자본주의의 "첩자", "주구(走狗)", "수정주의자"로 몰린 인사는 감금, 강간, 심문, 고문등을 당하는 것이 예사였다. 재산을 몰수당하고 사회적으로 매장당한 수십만명 또는 그 이상의 인사들이 처형되거나,굶어 죽거나, 중노동으로 죽음에 이르렀다. 또한 수백만명이 강제 이주를 당했다.어떤 사람은 구타폭행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덩샤오핑의 아들인 덩푸팡은 홍위병의 구타 때문에 4층 건물에서 뛰어내렸다. 그는 목숨을 건졌으나, 신체장애인이 되어 휠체어에 몸을 의지하였다.

광시 성의 어떤 지역에서는 이런 폭력이 극단적으로 변하여 "계급투쟁"과 "정치혁명"의 이름으로 식인행위까지 일어났다고 한다.[28] 당의 고위 역사가들조차도 문혁 기간동안 어떤 곳에서는 "반혁명세력"을 학살 후 소화기관과 살점을 익혀먹었다고 인정하고 있다. [29]

[편집] 피해자 수의 추정치

문혁 기간 동안 벌어진 사상자의 수에 대해서는 여러 설이 있지만[11], 1966년~1969년의 문화 대혁명의 혼란이 극도에 달했을 시기에, 50만명으로 추정되기도 한다.

사인방의 재판에서 중국의 법원은 문혁기간중 729,511명이 박해를 받았고, 이 중 34,800명이 죽었다고 발표했다.[30] 그러나 많은 죽음이 보고 되지 않았고, 경찰이나 지방 당국이 숨겼기 때문에 정확한 수치는 알 수 없다. 또한 중국 당국은 이를 위한 본격적인 연구에 들어가는 것을 꺼려왔다.[31] 최근의 한 연구에 의하면 농촌에서만 360만명이 박해받았고, 그중 750,00명에서 150만명이 사망하고, 비슷한 숫자가 부상당했다고 추정된다. [32]영국에서 활약하는 중국 작가 장룽(중국어 정체: 張戎, 병음: Zhāngróng, 영어식 표기로는 Jung Chang) 쓴 마오의 전기(In Mao: The Unknown Story) 에서는 문혁기간중 300만명이 사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33]

[편집] 주요 희생자

  • 라오서 : 유명 작가, 핍박을 받고 xx.
  • 슝스리 : 철학자, 베이징 대학 교수, 핍박을 받고 절식하여 xx.
  • 리리싼 : 정치가, 1920년대 중국공산당의 지도자, 비판의 대상이 되자 음독 xx.
  • 톈한 :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인 의용군 행진곡의 작사자, 핍박을 받고 병사.
  • 허룽 : 군인, 원수. 홍위병에 의한 구타 및 폭행 중 병사.
  • 주덕해 : 조선족, 연변 조선족 자치주 초대 주장(州長). 문혁기간중 박해당해 병사. [34]

이 외에도 각계에서 많은 명사가 홍위병의 학대와 핍박에 의해 사망하거나, 그로 인한 병사, 혹은 이를 견디다 못한 xx을 하였다.

평가

대부분의 서방과 중국의 학자들은 문화 대혁명을 미증유의 재난이며 중국사의 비극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그 입장에 따라 비판의 측면은 약간 다르며, 최근에는 중국에서 빈부의 격차가 극심해지자 문혁을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나타나고 있다.

[편집] 문혁에 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중국에서는 모든 역사 사건에 대해 중국 공산당의 입장이 역사해석의 기준이 되는 불문율이 있다. 그리하여 문화 대혁명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평가는 현재 중국의 공식입장이라고 볼 수 있다. 사인방의 몰락 이후 집권한 새 정부가 당면한 과제중의 하나는 어떻게 문혁을 보고, 누구에게 책임을 물을 것인가, 또한 어떻게 이 사건을 중국의 복잡한 역사지형에서 다룰 것인가였다.

1981년 6월 27일, 공산당 중앙위원회는 《건국이래의 몇가지 역사적 문제에 대한 당의 결의(중국어 간체: 建国以来党的若干历史问题的决议, 정체: 建國以來黨的若幹歷史問題的決議)》 를 발표하여 건국 이후 발생한 여러 사건에 대한 당의 공식 입장을 보여주었다. 이 문건은 "문혁의 좌편향의 과오, 그리고 이러한 과오가 거대한 규모로 장기간 지속된 것에 대한 책임은 마오쩌둥 동무에게 있다"고 명시하였다.

또한 "문화 대혁명은 마오쩌둥의 잘못된 지도하에서 행해졌으며, 이것은 다시 린뱌오장칭 등의 반동세력 등에게 포섭되어 당과 인민에 수많은 재난과 혼란을 범했다"고 밝혔다. 이 문건은 현재 중국 역사 해석의 주된 뼈대가 되고 있다.

그러나 이 문건은 체제의 정당성을 위해 "문혁의 지도자 마오"와 "혁명의 영웅 마오"를 분리했고, 마오의 개인적 과오를 마오의 사상과도 분리하였다. 그것은 마오가 중화인민공화국 수립에 절대적으로 기여했고, 마오의 사상이 곧 당의 지도 이념이기 때문이었다.

마오를 부정하는 것은 곧 공산당 자신의 존재 근거를 부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러한 분리가 필요했던 것이다. 그리하여 소련에서 스탈린 사후 일어났던 격하운동과는 달리 중국공산당에 있어 마오와 마오 사상의 존재는 부정되지 않았다. 따라서 이 문건은 마오 사상에 근거한 공산당의 일당독재와 공산주의 건설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다.

중국공산당은 이러한 문혁의 총책임자인 마오를 옹호하기 위해 린뱌오나 사인방을 희생양 삼아 실제보다 많은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는 설이 있다. [35] [36]

중국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나 마오의 사상은 덩샤오핑의 개방정책에 맞게 해석되어, 현재 중국공산당의 이념인 "중국 특색의 공산주의"를 정당화하는 근거로 이용되고 있다.[37]

[편집] 문혁에 관한 "뉴레프트"의 긍정적 시각

최근에는 중국공산당 내에서 문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신좌파(新左派)" 또는 영문으로는 "뉴레프트(New Left)"라고 불리는 일파가 생겨났다. 이들은 문혁 기간동안 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하였고, 이것이 이후 고도성장을 가능하게 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그들은 후의 역사적 노정을 볼때 마오가 문혁기간동안 자본주의 지향적인 특권관료제의 폐해를 우려한 것은 옳았다고 주장한다. 마오쩌둥은 이들과 싸우기 위해 문화 대혁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던 것이다.[38] 또한 문혁 기간동안에 보장되었던 언론과 결사의 자유에도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39]

또한 개방 정책으로 빈부의 격차가 극심해지자 중국의 많은 빈농과 노동자는 문화 대혁명과 마오시대에 대해 좀 더 긍정적인 시각을 갖게 되었다. 가오모보와 같은 빈농 출신 작가는 문화 대혁명이 농촌에 미친 긍정적 영향을 작품에 서술하기도 하였다. 또한 마보 등의 어떤 작가들은 문혁이 기억할만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한다.[40] [41]

[편집] 해외의 반응

문화 대혁명에 대한 해외의 반응은 당시 소속 정파에 따라 다양했다.

[편집] 유럽

프랑스를 비롯한 서구에서는 "낡은 것을 타파하자"고 외치는 문화 대혁명에 대한 호의적 시각이 있었다. 그리하여 1968년68혁명 기간 동안 학생들이 홍위병을 본따 "마오쩌둥 어록"을 들고 시위에 나서기도 하였다.[42] 또한 장폴 사르트르와 같은 지식인들도 스스로 마오주의자라고 자칭하기도 했다. [43] 그러나 후에 문화 대혁명이 야기한 파괴와 혼란이 대부분 알려져서 호의적 평가보다는 부정적 평가가 우세하게 되었다.[44]

[편집] 일본

일본에서는 문화계가 나서 "문화 대혁명 반대"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가와바타 야스나리를 비롯하여 아베 고보, 미시마 유키오 등의 수백명의 저명한 작가와 예술가들이 이에 대해 항의운동을 벌이고, 중국 당국이 중국의 역대 문화 유산을 보호할 것을 촉구하였다. 그러나 일본에서도 당시 고조되고 있던 학생 운동 세력(전공투 참조)은 문화 대혁명에 영향을 받아 과격화되었다.

[편집] 홍콩

홍콩에서는 문화 대혁명에 영향받아 1967년 봉기와 친공산 세력의 정치 운동이 이어졌다. 그러나 이들의 과격행위는 홍콩인들이 한 세대 동안 친공산세력을 의심의 눈초리로 보게 하는 결과를 빚었다.[45]

[편집] 중화민국

중화민국(타이완 정부)의 장제스는 문화 대혁명이 중국의 전통 문화를 파괴하고 있다는 판단 아래 1966년 11월에 이에 맞선 "중화문명부흥운동(中華文化復興運動)"을 시작하였다.

[편집] 대한민국

대한민국에서는 문화 대혁명이 주로 반공 교육의 소재로 이용되어 공산주의의 잔인성에 대한 증거로서 자주 언급되었다. 그러나 1970년대진보적 언론인이었던 리영희는 저서 《8억인과의 대화》를 통해 당시 서구의 문화 대혁명에 대한 호의적인 시각을 소개하고 중국의 전통적 지배계급에 대한 인민대중노선, 인텔리의 개인적·집단적 권위주의에 대한 민중적 생활가치의 존중 운동에 대해서 평가하였다. 이는 한국진보 운동 세력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이후 리영희는 냉전하에서 제한된 정보때문에 자신은 문혁과 홍위병의 부정적인 면에 대해서는 (책을 펴낼) 당시에는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46]

[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문화 대혁명이 외교와 내치면에서 큰 영향을 끼쳤다. 홍위병은 대자보를 통해 김일성 주석을 "수정주의자"로 비난했고 심지어는 월경을 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침입하는가 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반(反) 김일성 봉기가 일어났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기도 했다. 이에 반발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김일성은 혈맹 관계였던 조중 관계를 파기하고 친소 노선으로 기울어졌다. 그러나 김일성 자신도 문화 대혁명을 모방한 운동을 펼쳐 이후 당과 정부에 대해 절대권력을 확립하였고 주체사상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공식 지도 이념이 되었다. [47]

[편집] 기타

최근까지 전 세계적으로 "마오주의 정당"으로 자칭하는 정치세력이 남아있고, 페루네팔에서는 정부를 위협하는 커다란 세력을 형성하기도 했다. 특히 네팔에서는 최근에 이들이 집권당으로 떠올랐다(네팔공산당). 또한 이들은 "혁명적 국제주의자 운동(Revolutionary Internationalist Movement)"이라는 모임을 만들어 느슨한 연대를 구축하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천후 11-09-14 11:53
   
문화대혁명 이라... 대혁명이 아니라 그냥 문화개박살이었겠죠.

저도 자세히는 모릅니다. 그당시 사람이 아니었으니
다만 그당시 중국 정부가 얼마나 비인도적이고  비상식적인지 알수 있는 일이죠

국민을 존중하고 인격적인 대상으로 바라보았다면 저런일은 일어나지 않았을겁니다.
그 때 11-09-14 16:31
   
그때 죽은 사람들 엄청나다는데요.. 문화대악몽일듯..
 
 
Total 18,6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298
1946 [중국] 중국역사가 화려하다? 사실 식민지역사 한시우 10-27 3228
1945 [일본] 사무라이는 어디서 왔는가? 한시우 10-27 3594
1944 [일본] 일본에서는 가르치지 않는 오키나와 대학살 (4) 한시우 10-27 3769
1943 [일본] 일본인들은 어디서 왔는가? (3) 한시우 10-27 5954
1942 [일본] 역대 왜왕 연포 (2) 한시우 10-27 4563
1941 [일본] 류큐왕국의 비밀! (1) 한시우 10-27 11872
1940 [북한] 리비아 북한 교민 귀국 금지 지시 받아 (2) 요플레 10-27 2868
1939 [북한] 탈북자의 남한 내 종북 세력 규탄 " 내 인생의 전부를… (10) 정상인임 10-27 3512
1938 [중국] 양심적 홍콩인이 쓴 책 <다시는 중국인으로 태어나… (9) 정상인임 10-26 4771
1937 [일본] 근로 정신대 할머니, 되려 일본 직원에게 6시간 감금… (6) 정상인임 10-26 3534
1936 [중국] 중국어와 동남아어 아프리카어의 공통점 - 성조어, … (13) 슈퍼파리약 10-26 6317
1935 [기타] 외노자들의 도가니(성폭력)은 왜 보도안하나 (14) 인디고 10-26 5777
1934 [중국] 짱깨 건드리면, 대포로 맞는다 (환구시보에서) (8) 보다보니 10-26 3829
1933 [기타] 펌>한국사람 찜쪄먹는 외국인노동자 많습니다! (3) 곰돌이 10-25 4238
1932 [기타] [충격]안산시화공단 한국인노동자가 말하는 공단상… (3) 곰돌이 10-25 4941
1931 [기타] 1740년 인도네시아의 화교 대학살, 홍계참안 (4) 정상인임 10-24 8966
1930 [중국] 연변족은 통일후 북한사람에게 전부 도살당할듯 (13) 뽀로뽀로 10-24 5473
1929 [기타] 다문화 선봉 -- 삼성 (9) 인디고 10-24 3978
1928 [베트남] 미국에서 한국녀 눈 비하하던 베트남 여자 (17) 정상인임 10-24 6873
1927 [중국] 중국학자와 소수민족 회족주장 - 명나라는 회족 주원… (5) 슈퍼파리약 10-24 5131
1926 [기타] 다문화는 값싼 노동력을 들여오려는 자본의 논리 (8) 사과나무 10-24 3764
1925 [중국] 연변족이 이해가안가는게 (9) 뽀로뽀로 10-24 3590
1924 [기타] 백범 김구 선생님의 말씀 (10) 인디고 10-23 3904
1923 [중국] 조선족 쉴드 갑 (30) 인디고 10-23 4503
1922 [중국] 중국인 불법 체류자 최다, 관광 비자 입국뒤 몰래 취… (9) 정상인임 10-23 5048
1921 [중국] 대만, 중국인 영구거주 제한법 도입 (13) 슈퍼파리약 10-22 4210
1920 [기타] 계층의 이동 (5) 인디고 10-22 3107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