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7-28 16:07
[중국] 중국은 패권을 쥘수 없다!!
 글쓴이 : 한시우
조회 : 3,737  

미국의 시대가 성큼성큼 가고 있다. 다음에 오는 세상은 무엇일까. 세계의 석학들이 온갖 가설과 전망을 내놓고 있다. 그 어떤 각도에서 보든 다음 세계의 중심이 아시아가 될 것만은 분명하다. 아시아로, 태평양·인도양으로 사람과 돈, 세력 그리고 각종 문제의 이동이 전개될 것이 명백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과거 동양의 대표 세력이 중국이기 때문에 다음은 중국의 시대라고 단정하는 생각들이 꽤 있다. 특히 경제를 위주로 세상을 보는 경우 그러하다.




그러나 중국의 시대, 중국 패권의 세계질서는 결코 오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근대(近代)가 끝난 이후 유럽 식민제국 시대나 미국과 소련의 이념 패권 시대와 같이 한쪽이 주도하는 패권의 시대는 다시는 오지 않을 것이다. 미국 전략가 중엔 앞으로 세계가 미국의 패권을 그리워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 보는 이도 있지만, 그리워하는 사람들은 있을지 몰라도 그런 세계는 다시 오지 않는다. 하물며 화이(華夷) 상하복종 중심과 변방이라는 옛 중화(中華) 질서의 부활은 더욱 허용되지 않는다. 교육·정보·통신이 21세기적 속도로 확산되는 지금 그 어떤 나라도 세계 패권 제국을 유지하기 위한 비용을 감당할 수 없다. 중국도 예외가 아니다.






이미 세계는 힘만으로 패권을 형성할 수 없다. 가치·매력·감성이 수반되어야만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중국의 마오쩌둥·덩샤오핑·
후진타오가 주는 부국강병, 중국 특색 사회주의, 베이징 컨센서스의 매력은 서양의 인권, 복지, 민주주의, 노벨, 국제적십자사, 오바마, 테레사 수녀, 풀브라이트 장학금은 물론 아시아의 간디, 호찌민, 케말 파샤에조차 아주 많이 떨어진다. 중국엔 아시아 지역 시민의 마음을 잡을 것이 아직은 없다. 앞으로도 쉽지 않다. 조선족 출신 중국 주석, 티베트 출신 중국 총리는 상상하기도 어렵다. 중국에 장사하러, 관광하러 가겠다는 사람은 많지만 중국에 살고 싶다는 동·서양인은 만나본 적 없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0년 상하이 박람회와 광저우
아시안게임은 돈과 스케일로 압도하는 중화제국 야망의 과시일 뿐이었다.






결정적으로 중국의 시대를 불가능하게 하는 것은 생명자원, 예컨대 에너지·식량·물·삼림의 절대적 부족 때문이다. 냉전 패권국 미국과 소련은 생명자원을 수출하고 유통하는 질서의 창설, 유지자였다. 그러나 중국은 반대로 온 세계에서 에너지·식량·광물자원을 얻어와야 한다. 자신이 세계 생명자원 질서의 유지국이 아니라 본격적인 교란 요인이자 파괴요인일 수밖에 없다.






중국의 1인당 자원 보유량은 세계 평균에 비하여 수자원 25%, 경작지 40%, 석유 8.3%, 천연가스 4.1%에 불과하다. 삼림은 국토의 6%에 불과하다.
인도
와 더불어 가난한 대국일 뿐 아니라 생명자원의 절대 빈곤국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 에너지 소비국이자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이 되었다. 중국의 1인당 에너지 소비가 지금 한국 수준으로 늘어난다면 중국 과학자의 얘기처럼 다른 행성에서 에너지를 채취하는 수밖에 없다.






20세기 이후 생명자원의 자급이 없는 선진국, 세계 제국은 없었다는 것은 역사적 진실이다. 세상을 기다리는 것은 지구촌 상생(相生) 문명 패러다임의 구축 아니면 중국 문제군(問題群)으로 인한 폭발이지 중국의 시대가 아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ㅉㅉ 11-07-28 17:09
   
중국정부도 이 문제점에 대해 대처하고있습니다
     
한시우 11-07-28 17:14
   
???

이건 문제고 아니고가 아니라

중국이 패권을 못쥐는 이유인데요?

무슨 대처를 한다는???
ㅠㅠ 11-07-28 17:41
   
중국이 패권 ㅋㅋㅋ
 옛날에 자국에서 자급자족할수있는 나라가  있었지요 ㅋㅋㅋ
근데 지금은  없어졌어요ㅠㅠ  아마지금 그나라 상류층은 할수만 있다면 인구의반은 그냥 죽여버리고 싶을거야 ㅋㅋㅋ 지금은 천조국이란 나라에 경제적으로 종속되서 다른나라의 도움 없이는 망하는 구조가 됏다나 머라나 ㅋㅋㅋ촌에서 농사짓던 사람들 도시로 다불러서 천조국에 보낼 조공물 만드는 공돌이 만들어서
서서히 죽인다는 음모론도 있는것같고 ㅋㅋㅋ
위악천사 11-07-28 23:20
   
지금 채무 때문에 경제가 휘청여서 그렇지 막상 미국 가보면 어마 어마한 땅덩어리에 놀랍니다.

자원, 인구 등 아직도 성장 여력 충분합니다. 아마도 몇십년간은 수퍼파워를 유지할 겁니다.

중국;;...  그냥 한번 웃겠습니다.^^
 
 
Total 18,6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334
1791 [대만] 대만은 일본을 사랑하는줄 알았는데... (10) 하이에나 08-26 6402
1790 [통일] 로마와 신라에만 있었던 것 (33) 하이에나 08-26 8700
1789 [일본] 일본의 인체실험 (7) 하이에나 08-26 4657
1788 [북한] 유네스코 관련 친구랑 이야기를 했는데요 (5) 하이에나 08-26 3936
1787 [기타] 인투빅스...나도 아는 척 좀 할께요^^ㅋ (2) 맙소사 08-26 3446
1786 [중국] 7세기 당을 방문한 각국의 사신들.jpg (6) 한시우 08-25 5591
1785 [북한] 김정일 가계도 (2) 한시우 08-25 4515
1784 [통일] 좌절된 정조의 친위 쿠데타 (5) 한시우 08-25 4245
1783 경제고수분들에게 일본경제에 대한 질문... (22) 대퇴부장관 08-25 3715
1782 [북한] 북한에 영향을 주는 중국과 러시아가 더 싫다 (7) 피지컬러링 08-25 3432
1781 [기타] 한자 발음에 대한 생각 (25) everret 08-24 7087
1780 [북한] 북이 러시아산 무기를 대거 받으면 어찌됨? (15) 하이에나 08-24 4171
1779 [베트남] 와~ 베트남 국제결혼녀의 채팅 내용 (36) 슈퍼파리약 08-23 7306
1778 북한이 중국한테 먹힌다고 했던분들 뻘줌하것넹 (32) Assa 08-23 5119
1777 [기타] 중국과 미국GDP격차에 대해 (26) ㅉㅉㅉㅉ 08-22 5093
1776 [북한] "재산놓고 나가라" 北 최후통첩, 南 속수무책 (6) skeinlove 08-22 3874
1775 [북한] 북한이 금강산에 카지노 만든다는데 (10) 하이에나 08-22 3751
1774 [기타] 얼마나 몸을 팔고 난리를 쳤으면.. (22) 슈퍼파리약 08-22 5739
1773 [기타] 조선족 짱꼴라들이 제일 싫어 하는 정치인 ? (11) 라비 08-22 4810
1772 [중국] 개의 습격에 ‘놀란’ 토끼 600마리가 집단 자살 (7) skeinlove 08-21 4497
1771 [중국] 중국 초등생 위한 ‘성교육 교재’ 선정성 논란 (6) skeinlove 08-21 11948
1770 [일본] 일본 19세기 사진 동영상 (25) lepatrice 08-20 10779
1769 [일본] 유머게시판에서 퍼온 자료 (8) 객님 08-20 4422
1768 [베트남] 베트남 택시기사 호텔직원에게 항의하면 돌로 찍히… (9) 슈퍼파리약 08-20 4938
1767 [중국] [펌] 조선족 (26) 무명씨9 08-20 5995
1766 [중국] 중국 동포 "재일·재미 동포와 차별" 헌법소원 준비중 (17) 무명씨9 08-20 4115
1765 [기타] 외국인들의 지문과 머리카락(유전자) 등을 기록해서… (11) 천후 08-19 3988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