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7-27 14:05
쿠빌라이의 유언
 글쓴이 : mymiky
조회 : 4,128  

밑에, 칭기즈칸 어록이란 게시글이 있던데, 실제 칭기즈칸이 한 말은 아니고, 김종래란 작가분이
밀레니엄맨 칭기즈칸이라는 경영학 책에서 작가가 칭기즈칸 일대기에서 중요하다 싶은 부분만
본인이 창작해서 만든 겁니다. 근데, 웹에 진짜인 것처럼 돌아다니더군요 ㅋㅋㅋ
나온김에, 칭기즈칸의 손자 쿠빌라이의 유언이란 글이 있어서 올리니. 같이 봅시다~
근데, 이것도 창작인지. 진짜인진 모르겠군요..

칭기즈칸의 손자 쿠빌라이의 유언

잘들 듣거라. 우리 할아버지 칭기즈칸께서는 벽돌집에서 농경민족과 어울려 정착해 살면
그때가 곧 할아버지께서 세우신 몽골제국이 망하는 날이라고 하셨다.
거란족과 여진족은 비록 유목민이었지만 불행히도 할아버지 칭기즈칸의 훈계를 듣지 못해서
마지막에는 한족 돼지처럼 게으른 사대부 집단으로 변했다.
금나라의 마지막이 얼마나 처참했는지 너희도 잘 알것이다.
여기 공종이 내 구달 앞에 코를 받고 엎드려 있는 이유가 무엇이냐?
첫째, 이 조카는 전쟁을 할 줄 모른다.
군신유의나 부자유친이니 장유유서니 남녀유별이니 하는 말이나 주워섬기면서
손을 손으로 쓰지 못하게 하고, 발을 발로 쓰지 못하게 하며,
머리를 머리로 쓰지 못하게 하고, 가슴을 가슴으로 쓰지 못하게 한다.
그저 왕후장상은 씨가 있는 것이니 체념하고 분수에 맞게 살라고 한다.
남송을 말아먹은 사대부란 것들은 유학이란 묘한 것을 자기들끼리만 배우고 익히는 데
따지고 보면 세도를 지키려는 사슬에 지나지 않는다.
자기네 사대부끼리 자리를 나누어 먹고,
적당히 백성을 나누어 고혈을 짜먹으려는 수작이란 말이다.
그러므로 내 후손들은 그래서는 안 돤다.
누구든지 군대를 잘 통솔할 수 있는 자손이 대칸의 자리에 앉아야 할 것이다.
황금씨족들은 반드시 칭기즈칸의 자손 중 가장 유능한 인물을 골라
몽골제국의 대칸으로 선출해야만 한다.
장자든 막내든 손자든 사촌이든 그런 것은 따지지 말라.
세상은 넓고, 사람은 많고, 기술은 끝없이 바뀐다.
아무리 어려운 난관에 부딪혀도 반드시 방법이 있음을 믿고,
아무리 하찮은 적이라도 우리하고 다른 기술을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점은 한시도 잊지말라.
내가 최고라고 자만하지 말라.
몽골제국이 앞으로 영원할 것이라고 믿지 말라.
칭기즈칸께서 세우신 몽골제국은 오로지 힘으로 지키고, 전통적인 유목정신으로 이어가야 한다.
옆을 보고, 앞을 보고, 뒤를 보아라.
산을 넘고, 강을 건너고, 바다를 건너라.
상대가 강하면 너희를 바꾸고, 너희가 강하면 상대를 바꾸어라.
한 번 떠났으면 고향이라도 돌아보지 말 것이며, 헤어졌으면 부모라도 그리워하지 마라.
세상을 살되 한뼘이라도 더 넓게 살고, 사람을 사귀되 한명이라도 더 사귀며,
기술을 배우되 한 가지라도 더 배워라.
그러나 우리의 유목정신을 잊고 남만들의 농경사고에 물들여서는 절대로 안된다.
그러므로 내 후손들은 몽골어로만 말하고, 몽골 복시만 입고, 몽골음식만 먹어야 한다.
남만은 첩으로도 삼지 말라.
말이 바뀌고, 옷이 바뀌고, 음식이 바뀌면 사람도 변한다.
절대로 몽골의 풍습을 버리지 말라.
이것이 내가 후손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CreamPie 11-07-27 14:07
   
결국 짱궈해충의 인해전술로 인해 패망한 몽골족
mymiky 11-07-27 14:19
   
위에, 여기 공종이 내 구달 앞에 코를 받고 엎드려 있는 이유가 무엇이냐?- 공제는 남송의 7대황제인
공제恭帝 조휘1271~1323(1274~1276 재위)로 원나라 포로가 되는데,  그의 몽골인 첩 중에 하나가 후에 원나라 명종(明宗)의 후비가 되고, 원 순제의 생모라군요. 이 순제는 기황후 남편인데--;; 아마, 기황후 남편인 순제는 어린시절 권력투쟁에 실패해 아우가 칸에 오르고, 본인은 고려 대청도에 유배생활을 했던 것으로 보아, 반대파들의 넌 한족 사생아야. 등 같이 혈통 흠집내기가 아닌가함.
Assa 11-07-27 15:27
   
고려를 살려준 쿠빌라이 아니신가?
 
 
Total 18,7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3968
1781 [기타] 한자 발음에 대한 생각 (25) everret 08-24 7162
1780 [북한] 북이 러시아산 무기를 대거 받으면 어찌됨? (15) 하이에나 08-24 4254
1779 [베트남] 와~ 베트남 국제결혼녀의 채팅 내용 (36) 슈퍼파리약 08-23 7379
1778 북한이 중국한테 먹힌다고 했던분들 뻘줌하것넹 (32) Assa 08-23 5191
1777 [기타] 중국과 미국GDP격차에 대해 (26) ㅉㅉㅉㅉ 08-22 5160
1776 [북한] "재산놓고 나가라" 北 최후통첩, 南 속수무책 (6) skeinlove 08-22 3950
1775 [북한] 북한이 금강산에 카지노 만든다는데 (10) 하이에나 08-22 3813
1774 [기타] 얼마나 몸을 팔고 난리를 쳤으면.. (22) 슈퍼파리약 08-22 5830
1773 [기타] 조선족 짱꼴라들이 제일 싫어 하는 정치인 ? (11) 라비 08-22 4877
1772 [중국] 개의 습격에 ‘놀란’ 토끼 600마리가 집단 자살 (7) skeinlove 08-21 4574
1771 [중국] 중국 초등생 위한 ‘성교육 교재’ 선정성 논란 (6) skeinlove 08-21 12054
1770 [일본] 일본 19세기 사진 동영상 (25) lepatrice 08-20 10877
1769 [일본] 유머게시판에서 퍼온 자료 (8) 객님 08-20 4499
1768 [베트남] 베트남 택시기사 호텔직원에게 항의하면 돌로 찍히… (9) 슈퍼파리약 08-20 5017
1767 [중국] [펌] 조선족 (26) 무명씨9 08-20 6081
1766 [중국] 중국 동포 "재일·재미 동포와 차별" 헌법소원 준비중 (17) 무명씨9 08-20 4206
1765 [기타] 외국인들의 지문과 머리카락(유전자) 등을 기록해서… (11) 천후 08-19 4055
1764 [기타] 전쟁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분들 한번보시죠 (16) 야옹왕자 08-19 5625
1763 [중국] 중국생활 (12) shantou 08-19 4818
1762 [대만] 오래간만에 보는 대만종자들. . .여러분은 어떻게 생… (38) Poseidon 08-18 8340
1761 지금 중국 하는거보면 .. (18) 다구리11 08-16 4630
1760 [중국] 중국생활하며 내가 겪은 황당한일 베스트 - 버스에서… (10) 슈퍼파리약 08-15 6152
1759 [기타] 우즈벡 김태희, 송혜교의 특성 (11) 슈퍼파리약 08-15 8219
1758 [기타] 아시아의 남미 천년식민지 중국 (12) gagengi 08-15 13308
1757 日위안부 만행 알리기’ 한인들의 비밀작전 “ (3) plum 08-15 3953
1756 [기타] 1897년 일본군사지도, 교재에 독도는 대한민국땅으로 … (6) skeinlove 08-14 4645
1755 [기타] 우리나라 교과서에 실린 독도 교육 내용.. (5) skeinlove 08-13 3661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