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2-03-28 23:43
[한국사] (질문) 고구려 인구
 글쓴이 : 여름좋아
조회 : 6,679  

고구려 멸망후  몇% 정도  고려, 조선으로 계승 되었을까요?

고구려 영토를 잃은것도  아쉽지만,
 그 유민들이  중국으로 끌려가서 변방
으로 강제이주되고, 

그대로 만주에 있었더라도,
거란,여진의 군대에 편입돼 총알받이로 많이 희생됐을거 같고,

아무튼 참 안타깝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윈도우폰 22-03-29 18:10
   
인구는 계승되는게 아니라 한 국가에서 늘어났다 줄어들었다 하는거임 ... 계승되는 것은 인구가 아니라 정신이나 문화...

삼한이라는 아이덴티티 하에 같은 민족이라는 정신을 계승하였기에 우리 민족임...설사 지나인이든 왜인이든 이 땅에 와서 민족 정신을 받아들이면 이 역시 계승하는 것이고...그래서 우리 민족이 되는거임...그건 동남아 출신이든 중앙아시아 출신이든 상관없음.

민족을 혈연적으로만 보는 것 자체가 난센스...민은 정치 개념이고 족은 혈연개념...민이 빠지고 혈통만 따지면 조선족 같은 것이 되는거고...족을 빼면 국민이나 시민이 되는 거임...둘 중 하나만 선택하라고 한다면 족이 아니고 민...

현대사회에서는 혈연 개념인 족 보다는 민이 더 중요...족을 강조하는 나라는 대부분 후진국...2차 대전 때까지는 선진국이란 곳도 족을 중시했지만...

국민 같은 전체주의적인 것을 강조하는 것도 후진국...국민이란 용어 자체를 쓰는 나라가 왜국이나 왜국의 영향을 받은 우리 나라 정도...국민이란 개념이 왜정시대 때 왜놈들이 2차대전을 벌이면서 만든 용어임...그러면서 소학교를 국민학교로 바꾸고...신민이나 인민을 국민으로 바꾼게 왜놈 들

박정희가 이를 받아들여 강조한 것이 국민교육헌장...그리고 지금은 국민의힘이라는 정당까지... 다 왜놈 들의 정신을 이어받고자 하였던 것

어쨌든....고구려 인의 혈통 비율이 얼마나 되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고구려가 삼한의 하나로 고대의 조선(고조선)에서 근세 조선(조선)까지 모두 연결된다고 보는 것이 핵심
     
구르미그린 22-04-29 14:41
   
"고구려인의 혈통 비율이 얼마나 되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고구려가 삼한의 하나로 고대의 조선(고조선)에서 근세 조선(조선)까지 모두 연결된다고 보는 것"
자체가 민족, 국민, 내셔널리즘을 제외하고 보면 의미가 없는 것입니다.

앞에서는 실컷 민족, 국민, 내셔널리즘을 부정하는 안티내셔널리즘 논리의 내용(지난 15년간 다민족국가화 정책 추진하는 세력이 무수히 언플한 내용)을 말해놓고선
정작 마지막에선 다시 민족, 국민, 내셔널리즘 입장에서야 성립하는 내용을 말하는 것은 모순입니다.

지금 같은 추세대로 한국/중국이 쭉 흘러가면
결국 한국땅에서 "나는 고구려인 후손"이라 인식하는 한민족은 만주족, 아메리카원주민처럼 소수민족 되고,
수천년전 역사/전통문화에 연고권을 주장하고, 중국과 싸울 한국인이 거의 없게 되니
역사/전통문화에 대한 싸움에서 중국이 압도적으로 유리해집니다.
     
구르미그린 22-04-29 14:51
   
"현대사회에서는 혈연 개념인 족 보다는 민이 더 중요"
.... 하다 표현하셨는데,
그 "족", "민"이 영어로 뭔가요?

15년전부터 다민족국가화 추진하는 세력이 베네딕트 앤더슨의 "Nation is an imagined community"를 "민족은 상상의 공동체"라고 잘못 번역해 언플하다보니,
그런 논리를 잘못 인용하는 이가 많은데
저 말에서 Nation의 정확한 의미는 민족이 아니라 "국민"입니다.

즉 안티내셔널리즘 논리의 (그런 논리를 내세우며 정책 로비하는 서구/한국 정치세력의) 진짜 의도는
"국민은 상상의 공동체 => 국민은 허구의 개념 => 국민공동체 고려한 정책은 불필요"입니다.

지금 한국의 주요 정책 논리인 안티내셔널리즘에 따르면
"고구려가 삼한의 하나로 고대의 조선(고조선)에서 근세 조선(조선)까지 모두 연결된다고 보는 것" 또한 허황된 것입니다.

제가 길게 댓글 써봤자, 신뢰하지 않고 읽지 않으실테니
한국어 위키피디아, 나무위키에서 "내셔널리즘" "안티내셔널리즘" 항목을 검색해서
"국민" "민족" 개념을 정리하시길 권합니다.
Marauder 22-03-29 18:46
   
기억에 의존하는거라 정확한건 아닌데 당에 끌려간게 20%정도 아닌가요? 나머진 발해나 신라로 갔겠죠.
여름좋아 22-03-29 19:06
   
두 분 답변 감사드립니다.

문득 미래에 중국과 전쟁이 벌어지면,
국적은 중국인이라지만, 
북방제민족의 후예들과 우리나라가 싸우게 될테고,
북방유전자는 많이 감소하겠구나..

안타까운 생각이 들어서 발제했습니다.

윈도우폰님 말씀이 맞는데,
여전히 마음은 아쉽고,
그렇습니다.
위구르 22-03-29 22:18
   
고구려가 망하고 당나라가 점령한 지역에서 집계된 호구 수만 69만이니 전체 인구가 가히 700만에 이르렀다고 볼 수 있는데 그로부터 천년 가까이 지나고 그 지역을 다 차지한 청나라의 인구가 150만 밖에 안된걸 보면 중간에 큰 감소가 있었던거 같은데 아마 고구려인들이 거의 다 여진족의 정체성을 가지고 살았던 금나라가 전쟁을 치르면서 몽골군에게 거의 다 죽임당한듯 합니다. 고려나 조선으로 온 사람은 얼마 되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여름좋아 22-03-29 23:24
   
저도 비슷하게 생각합니다.
백제,신라의 후손들은 잘 살고 있는데 반해서,
중국의 침략을 막아주던 고구려유민들이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글을 썼습니다.
     
Marauder 22-03-30 00:07
   
멀리 갈 것 없이 발해인구만 보면 충분하죠.
발해 멸망 후 금나라 때만 하더라도 여진 인구는 많았습니다. 청나라 인구와는 괴리가 심합니다.
제가알기로는 원나라때 많은 여진족들이 죽거나 흡수당한걸로 알고있습니다. 명과 조선 역시 지속적으로 여진족을 공격했고요. 따라서 조선 때에 이르러선 궤멸적인 수준에 이르렀죠.
          
위구르 22-04-04 00:52
   
당시 주첸(여진)족 인구가 궁금한데 어느 정도였다고 생각하시나요
촐라롱콘 22-03-30 11:11
   
1호당 5명을 평균으로 잡으면 69만호라는 수치를 신뢰할 경우 대략 350만명 정도로 나오기는 하는데...

동시기 백제의 호수 76만호 기록을 신뢰한다면 1호 5인을 대입하여 380만명이라는 계산이 나오고
(어떤 기록에는 백제인구가 무려 620만으로 기록된 자료도 있으니...)

그렇다면 여기에 나머지 신라인구까지 더해진다면.... 고-백-신 3국의 인구총합이 적어도 천 만에 달했다는
계산이 나오는데... 한반도와 만주에 걸친 삼국의 면적 총합이 전성기 기준으로도 대략 60만제곱킬로 정도인데 아무리봐도 서기 천 년 이전의 삼국의 인구가 천 만에 달했다는 기록은 신뢰도가 떨어진다 할 겁니다. 

저 가운데 한반도 중남부에 해당하는 백제-신라 인구를 합쳐 대략 700만으로 본다면 이는 백제-신라보다
천 년 이후인 조선중기 시기 무렵의 동일한 한반도 중남부일대만을 한정한 조선인구 숫자와도 별반 차이가 없다는
계산인데....

삼국시대로부터 조선중기까지 천 년 동안에 누적된 인구증가(비록 전근대시기에는 지극히 완만하기는 햇겠지만)
농업기술의 발전과 천 년 동안 누적된 개간-간척사업으로 인한 거주지, 농경지 확대 등에 힘입은 인구증가는
죄다 무시해버리고 마는 오류일 것입니다.
     
촐라롱콘 22-03-30 11:34
   
그리고 고구려 인구에 대해서는 고구려 전성기 시기(5~6세기 기준)에 비해서는
비록 대략 300년 이전 기준인 중국의 후한~삼국시대의 만주-한반도 북부일대가 기준이기는 하지만...

훗날 전성기 고구려의 영역에 포함되는 각각의 지역들을 대략 300년 이전으로소급해서 추정한다면
낙랑인구 40만, 현도-요동인구 50만, 초기 고구려 인구 15만(3만호 기준), 옥저인구 10만
동예인구 5만, 부여인구 40만(8만호 기준)을 죄다 포함하면 대략 전성기 고구려 영역에 해당하는
그보다 300년 이전의 해당 지역의 인구는 대략 160만 정도였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물론 여기에 전성기 장수왕 시기를 기준으로 위 지역들에 포함되지 않은 경기, 충청일부지역까지
포함하고, 고구려에 부용하는 말갈, 거란 일부 부족 인구까지 포함한다면 훨씬 늘어나겠지만
여기서 경기, 충청일부 지역은 고구려 전성기를 지나면 주로 신라에 의해 상실되는 영역인지라
제외하고....

최종적으로 고구려영역에 해당하는 5~6세기 기준으로 그보다 300년 이전의 해당 지역의
인구 총합은 아무리 많게 잡아도 최대 200만을 넘지는 못할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후 300년간의 기간에도 지극히 완만하게나마 자연적인 인구증가는 이루어졌을 것이고
위진남북조 시기를 거치며 고구려가 흡수한 한족, 선비족의 인구까지 포함한다면
제 개인적인 추측으로도 6~7세기 무렵의 고구려 인구는 대략 300만에는 이르지 않았을까 추정해 봅니다.
     
Marauder 22-03-30 13:34
   
삼국의 영토를 넓히면... 가능해짐...
     
수구리 22-03-30 16:50
   
삼국사기』에 의하면 고구려는 멸망 당시 69만여 戶, 백제는 멸망 당시 76만 戶로 되어 있습니다
그럼 1戶(가구)가 몇 口(명)으로 보느냐에 따라서 인구수를 추정할 수 있습니다

대도시는 다르겠지만 시골의 경우는 우리 나라도 1950~1960년 대에는 1가구당 7~10명정도의 대가구였습니다

따라서 조부모, 부모, 자녀 1명이면 5명이기에
고대에는 대가구 제도로 1가당 5명은 너무 적게 보는 것 같고요
1가구당 10명정도가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수구리 22-03-30 16:53
   
삼국사기』에 나오는 고구려는 멸망 당시 69만여 戶, 백제는 멸망 당시 76만 戶 기준으로
戶(가구)당  약 10口(명)으로 계산하면

1) 고구려 인구는 69만 * 10명 = 약 690만명
2) 백제 인구는  76만 * 10명 =  약 760만명 으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주) 晉書: 收戶四萬, 口三十餘萬. 4만 호(戶), 30여 만 구(口)를 거두었다.
          
위구르 22-04-02 20:11
   
 
 
Total 19,5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9307
19537 [기타] 창씨개명이 바꾼 것들 관심병자 07-03 440
19536 [기타] 훈민정음에서 사라진 4글자 발음 소리 관심병자 06-28 1687
19535 [기타] 인도 사원(발해 왕관문양) & 아즈텍 사원 형태 유사 조지아나 06-28 706
19534 [기타] 1500년 전 유럽에서 만든 전세계 3개 뿐인 황금칼이 경… (1) 관심병자 06-28 977
19533 [기타] 아직도 조선총독부 역사관? 일본에게 충성하는 한국… (2) 관심병자 06-27 569
19532 [한국사] 고구려 영토 관련 (32) 스파게티 06-24 1345
19531 [한국사] 한반도의 형상은 호랑이인가, 토끼인가? (4) 보리스진 06-24 698
19530 [한국사] 고구려 시조 성씨와 정권교체에 대한 질문 (4) 구름위하늘 06-22 714
19529 [한국사] 고대 왜국은 언제부터, 어떠한 계기로 황제국을 추구… (13) 밑져야본전 06-19 1148
19528 [한국사] 중고한어로 본 고구려 성 위구르 06-19 814
19527 [한국사] 임나일본부와 북한 학계의 분국설과 관련하여.... 윈도우폰 06-17 621
19526 [한국사] 임나일본부(任那日本府) 행정 기관 명칭 고찰 (5) 보리스진 06-15 939
19525 [기타] 인도에서 불교가 사라진 이유 (1) 관심병자 06-14 1241
19524 [기타] 한국 국가의 역사 관심병자 06-13 567
19523 [기타] 단군 설화 해설 (5) 관심병자 06-11 1039
19522 [기타] 독도는 절대로 홍보해선 안된다 (9) 관심병자 06-02 2662
19521 [기타] 놀라운 사실! 말갈족과 여진족은 누구인가? 관심병자 06-01 2176
19520 [세계사] 금나라는 (14) 축동 05-30 2042
19519 [한국사] 일식 기록과 각종 지명 정리된건데 (86) 스파게티 05-17 2449
19518 [한국사] 마 문명이라는 영상을 봤는데 스파게티 05-17 1235
19517 [한국사] 백제의 중원 지배 근거: 북위와의 전쟁 (8) 위구르 05-16 2231
19516 [기타] 장옷, 쓰개치마, 양산 잡설 (2) 관심병자 05-14 1253
19515 [기타] [인용]미국 교과서 한국사 필수과목 선정 ? (5) 조지아나 05-14 1391
19514 [한국사] 요즘 여러 역사 유튜버들 방송을 보고있는데 스파게티 05-14 814
19513 [한국사] 2021.11. 네이쳐지 논문 서울대학파 x vs 고려대 학파 0 (2) 조지아나 05-13 941
19512 [기타] 가짜 국뽕 유튜브 채널 주의 하세요.!!!!!! (9) 국뽕왕 05-12 1562
19511 [기타] 킹덤에 나온 바로 그 검! 물 담금질로 한국의 최강검 … 관심병자 05-09 218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