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1-26 11:51
[한국사]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내막을 폭로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1,211  




식민사학들에게 연구 기금과 학회지 발간 및 활동비를 지원하는 관료들이 결국 이들과 야합하게 되는 과정을 낱낱이 고발하고 있다. 국민의 혈세가 무사안일과 출세주위에 물든 관료들의 손을 통해 학계 기득권 세력에게 선심 쓰듯 뿌려지는 모습은 독자들에게 충격적인 모습으로 다가갈 것이다.


또 이러한 학계 기득권 세력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것이 언론이다.

청산해야 할 역사를 청산하지 못했을 때, 역사가 어떻게 뒤틀린 길을 가는가를 전형적으로 보여주는 분야가 고대사 학계라고 저자는 진단한다. 이병도가 키운 제자들이 대한민국 학계를 장악하고 역사학을, 기득권을 수호하는 ‘그들만의 리그’로 키운 결과가 바로 현재의 상황이라는 것이다.


그들의 기득권 수호 투쟁이 어떻게 학계의 신진대사를 방해하고, 학자들을 패거리 집단으로 전락시키며, 저잣거리의 시정잡배만도 못한 짓을 하면서도 일말의 양심의 가책도 안 느끼는 파렴치한이 되고 있는지를 저자는 처참한 내부 고발자의 심정에서 진술하고 있다.



또 이를 비판하자 진상을 외면하는 것은 물론 문제제기를 하는 사람을 문제 있는 것으로 몰고 가고

또 그런 내용을 책으로 만들어 전국민에게 배포함으로써 결국 식민사관을 국민에게 주입시키는 결과를 자아냈던 경험담을 수록하고 있다.



결국 식민사관이란 태생부터 어떤 실체가 있는 역사관이 아니라, 철저히 권력에 복종하고 현실과 야합하는 반역사적 태도를 학문의 이름으로 포장한 것에 불과하다고 저자는 역설하고 있다


이러한 식민사관이 해방 76년이 되도록 청산되지 못하고 오히려 뿌리를 더 깊이 박고 가지를 쳐서 학계에서 큰소리를 치는 주류로 성장한 것은 대한민국 사회의 병리현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저자는 진단한다.




식민사학은 어떻게 아직까지도 강단을 장악하고 있는가? 그들은 무엇 때문에 식민사학에 그토록 집착하는가?

식민사학은 역사를 어떻게 조작했는가?


일제 식민지사학이 한국 고대사에 미친 영향을 담은『식민사학이 지배하는 한국고대사』.

한국고대사에 청산되지 못한 일제식민사의 잔재를 찾아보고 그것을 통해 대한민국사회의 병리현상을 살펴본다.


한국고대사를 전공한 학자인 저자는 식민사학의 문제점을 찾아내고
한국 고대사 학계에 만연해있는 식민사학의 논리를 내부 고발자의 심정을 담아 진술한다.

해방 이후 한국고대사학계를 장악한 인물들 대부분이 일제 시대에 고대사를 익힌 학자들이며
그들의 기득권 수호 투쟁이 갖고온 것이 지금의 식민사학에 물든 한국고대사임을 주장한다.



현재의 대한민국은 일본의 식민지가 아니다. 그런데도 어떻게 아직까지 일제의 식민사학에 추종하는 자들이 지성의 전당이라는 대학을 장악하고 있다는 것인지?  또 그런 자들은 무엇 때문에 식민사학에 집착하는지?


어떻게 그런 자들의 세력이 지금까지 유지될 수 있는지? 도무지 납득이 가지 않을 수도 있다. 그 점을 보여주는 게 바로 이 책을 쓰고 있는 이유 가운데 하나다.


이쯤이면 뭐 하려고 이 책을 쓰게 되었는지도 대충 정리될 것 같다.

하나는 식민사학이 자신이 원하는 역사를 만들기 위해 어떠한 속임수를 쓰고 있는지 밝혀 보자는 것이다. 이 작업에는 무엇을 조작했는지 뿐만 아니라, 무슨 심보로 역사를 조작해 왔는지까지 포함된

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리랑 21-11-26 12:10
   
이희진박사는 196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자연과학을 전공하려 들어갔던 대학(고려대학교)에서 인문학의 유혹을 이겨내지 못하고 결국 제 발로 역사학을 전공하는 가시밭길로 뛰어들었다.


한국학 중앙연구원과 서강대학교에서 역사학을 전공하면서도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며, 하필 역사학 중에서도 가장 험악한 고대사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또한 그 와중에 못 볼 꼴을 많이 보게 될 고대 한일관계사 분야를 중점적으로 연구하게 되었다.

연구성과도 박사학위논문을 기반으로 한 『가야정치사 연구』부터 『가야와 임나』, 『거짓과 오만의 역사』등 그 분야에 집중되었다. 그 과정에서 대한민국의 고대사 연구자들이 얼마나 일본의 연구에 의지하고 있는지 자연스럽게 알게 되었다.

뭘 모르던 시절, 함부로 입을 놀려서는 안 되는 미천한 신분을 깨닫지 못하고 알고 있는 내용을 여기저기 발설한 죄로 지금까지 왕따를 당하고 있다. 이 책을 쓰게 된 계기도 이러한 인생역정과 관계가 깊다.
     
스리랑 21-11-26 12:11
   
식민사학에 대한 말을 꺼냈다가 왕따가 되어 그 이후 시간강사 자리 하나도 없었다고 한다.
스리랑 21-11-26 12:24
   
대한민국 역사 말살에 앞장섰던 이병도박사가 해방 후, 서울대에서 역사학을 가르쳐 수많은 후학들을 배출하고, 나중에는 문교부장관까지 하였습니다. 그러니 대한민국 역사 교육이 어떻게 되었겠습니까?

우리는 그들에게 피땀어린 혈세를 주어가며 지금도  식민사학을 배우고 있습니다.
     
스리랑 21-11-26 12:25
   
과거 이승만정권 때 친일청산에 실패한 대한민국은 아직까지 그들 세상입니다.

이완용 재산이 여의도 7배의 땅을 보유하고 있는데 해방 76년이 지난 이시간까지 회수된 땅은 0.07%입니다. 그러니 다른 사람은 더 말할 것도 없겠지요.

자기민족의 피를 빨아먹고 살던 사람들이 지금도 부귀영화를 누리며 떵떵거리는 나라입니다.
틋두둥둥 21-11-30 00:30
   
식민사학을 부정하면 여태 밥그릇 지키며 그자리 지켜온거 다 수포로 돌아가고 그자리 내려와야함...
 
 
Total 5,0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91 [한국사] 뉴스)무령왕릉 인근 백제고분서 '중국 건업인 제… (11) 하이시윤 12:21 249
5090 [한국사] 산해경(山海經)에 나타난 조선 위치 비정 (2) 수구리 06:33 189
5089
5088 [한국사] 수구리님의 발해가 강이라는 주장에 대한 반론 (13) 하이시윤 01-25 363
5087 [한국사] 김씨는 흉노가 맞다. (9) 하이시윤 01-25 491
5086 [한국사] 한국 상고사의 올바른 이해 (1) 스리랑 01-25 202
5085 [한국사] 위만에게 망했다는 기자조선의 실체...[삼국지 위서… (2) 수구리 01-24 401
5084 [한국사] 러시아 코카서스 지방의 고인돌 무덤 군락 (ft. 바스… (3) 조지아나 01-24 627
5083 [한국사] 100리가 얼마나 작은지 생각하면 믿기 어려운게 당연… (35) Marauder 01-23 785
5082 [한국사] 동이족은 우리 역사다 (2) 스리랑 01-20 886
5081 [한국사] 위만조선은 영토가 1백리 정도인 짝퉁 고조선이다 (18) 수구리 01-19 790
5080 [한국사] [조금 다른 인류사] 수로왕은 가야가 아니라 ‘가락… (1) 수구리 01-14 585
5079 [한국사] 경남 함양서 삼국시대 토성 성벽·성문터 발견..5·6세… (1) BTSv 01-12 896
5078 [한국사] 흉노영토와 북부여 영토(북부여의 다른이름인 동호… (2) 수구리 01-11 1040
5077 [한국사] 역사 속의 정신문화 (10) 스리랑 01-11 515
5076 [한국사] 적(狄)은 오랑케가 아니라 단군조선이다 (1) 수구리 01-07 891
5075 [한국사] 홍산문화_ 고조선 이전 이미 상투, 비녀및 관모를 사… (3) 조지아나 01-06 1145
5074 [한국사] [조선비즈] 뉴스 '시인 윤동주는 중국인?..서경덕… (2) 수구리 01-01 588
5073 [한국사] 통일 한국의 국기가 여전히 태극기여야 하는 이유 (2) 하린 01-01 1039
5072 [한국사] 서재필의 뿌리는 충남 논산이죠 삼한 12-30 646
5071 [한국사] 세계 최초 공개! 중국 국보 "중화제일용" 뛰어넘는 걸… (1) 조지아나 12-29 1235
5070 [한국사] 연나라 계(薊) 위치 고찰(연나라 도성 계는 하북성 거… 수구리 12-28 534
5069 [한국사] 삼국사기 800년 논쟁 밑져야본전 12-27 878
5068 [한국사] 조선시대(1400년대) 국경선 위치 분석 개요 보리스진 12-27 841
5067 [한국사] “한국인에게 숨겨야했던 '중국 고대사'의 비… (3) 베를린사가 12-25 2800
5066 [한국사] (보완 완료)고대요동 위치고찰(고대 요동은 하북성 … (3) 수구리 12-23 892
5065 [한국사] 고대요동 위치고찰(고대 요동은 하북성 중부 형수시… (1) 수구리 12-23 57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