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1-20 03:11
[한국사] 부국강병의 한쿡은 곧 역사가 바로 선다.
 글쓴이 : 도다리
조회 : 538  

중공넘들. 왜넘들이 
한쿡(남북한)에 갖는 위기 의식과  질시의 감은
가히 그 짐승들의 전체 역사에 걸쳐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만주 지역과 한반도를 다 포함한 광활하고 웅대한 한민족의 역사는
실재하는 살아 있는 역사이고 
동북아시아 문명의 기원이기도 하다.

스스로 반도내로 역사를 가두며 
속국이 되어야
그 대가로 안정적인 존속과 평안이 가능하다는 
사대주의자들 혹은 토왜들..은

위대하고 뛰어난 잠재력을 가진 천손들의 날개를 꺽어
(실제로 한반도와 만주 지역에 거주하는 이 한민족은 ...
여러 단군의 후손들중에서도 하늘에 제를 지내는 가장 성스러운 집단이었다고 한다)
하잘 것 없는 날파리와 같은 신세로 만들고 있는 
천인공노의 만행을 벌이고 있다는 것만 알아라.

아무리 찍어 눌러도 진실은 다시 떠오르는 법이고
허위와 날조의 족속들(중.왜)은 다시 고꾸라지리니
그게 곧 우주 만물의 존재 원리이기 때문인데
이는 자연 과학의 원리이기도 하고
지구촌 모든 신의 말씀들 속에도 나오는 말이고
각 개인들의 심정속에도 존재하는 사상이다.

지구촌은 이제 4차 산업의 초입에 들어섰지만
사실 이미 그 4차 산업을 주도할 나라.세력들은 정해져 있는 것..
(즉 산업혁명으로 인하여 그 당시의 세계의 강대국이 정해지어서 수백년을 제국으로 존재했듯이)
모든 것을 예비하였듯이 
한쿡은 이 4차 산업의 대부분에서 세계 최선두에 위치하고 있으며
더해서 전 세계에 문화와 평화의 향기를 제대로 진하게 퍼트리고 있는데
이에 지구촌 각국들과 통치자들은
서로 앞다투어 한쿡과 동맹 혹은 전략적인 동반자 관계를 수립하려고
마치 국운을 건 것처럼 그 열기들이 아주 뜨겁다.

이는 실제로 존재하는 현상들인데
각 열강들과 중진국.개도국 모두에게서 다 나타나는 현상이다.
(미쿡.영국.러시아.스페인.이스라엘.오스트리아.남미.호주.중동.중앙아시아.동유럽...등은 아예 드러내 놓고
한쿡과 미래를 같이 하려고 하고 있고 그 뒤를 이어
프랑스 등 위 외의 유럽...등도 뛰어들고 있으며
아프리카 등도 자원 개발.식량.근대화 등과 관련하여 통치자들이 직접 한쿡을 찾을 정도로
한쿡은 지금 세계적으로 뜨거운 열기를 몰고 오고 있다.)

일례로 스페인과 오스트리아 등에서는 한쿡 관련한 역사적인 사료를
보여주며 한일간의 관계에서 노골적으로 한쿡편을 들고 있다.
물론 국익이 걸린 문제이니 만큼..
한쿡에 대한 명확한 확신이 없다면 절대 하기 힘든 행동이다.
더해서 아주 많은 나라들이 중.왜를 내팽개치고 한쿡편에 선다..
미쿡.영국.러시아.이스라엘.중동...이미 다 한쿡과 미래를 같이 하겠다고 한다.
프랑스도 일본보단 한쿡과 함께라고 며칠전 밝혔다(산업적인 측면에서..)
중남미나 중앙아시아.아프리카 등의 많은 나라들은 아예 한쿡에게
나라의 미래 계획과 진행을 한쿡에게 맡기고 있다)

아무리 중.왜가 한쿡 역사를 숨기고 왜곡 시켜도
세계가 가지고 있는 조각들을 모으고 모으면
제대로 된 한쿡의 역사가 다 밝혀질 수밖엔 없다.

국제 사회는 힘이 있어야 역사가 바로 서고 
제대로 이해를 받게 된다.

토왜.비리 세력들이 가장 무서운 것들이다.
아무리 외강하여 봤자
내부에서 썩으면 아무 소용도 없이 그냥 쓰러져야 하기 때문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0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80 [한국사] [조금 다른 인류사] 수로왕은 가야가 아니라 ‘가락… (1) 수구리 01-14 400
5079 [한국사] 경남 함양서 삼국시대 토성 성벽·성문터 발견..5·6세… (1) BTSv 01-12 740
5078 [한국사] 흉노영토와 북부여 영토(북부여의 다른이름인 동호… (2) 수구리 01-11 807
5077 [한국사] 역사 속의 정신문화 (10) 스리랑 01-11 361
5076 [한국사] 적(狄)은 오랑케가 아니라 단군조선이다 (1) 수구리 01-07 749
5075 [한국사] 홍산문화_ 고조선 이전 이미 상투, 비녀및 관모를 사… (3) 조지아나 01-06 988
5074 [한국사] [조선비즈] 뉴스 '시인 윤동주는 중국인?..서경덕… (2) 수구리 01-01 482
5073 [한국사] 통일 한국의 국기가 여전히 태극기여야 하는 이유 (2) 하린 01-01 894
5072 [한국사] 서재필의 뿌리는 충남 논산이죠 삼한 12-30 527
5071 [한국사] 세계 최초 공개! 중국 국보 "중화제일용" 뛰어넘는 걸… (1) 조지아나 12-29 1093
5070 [한국사] 연나라 계(薊) 위치 고찰(연나라 도성 계는 하북성 거… 수구리 12-28 445
5069 [한국사] 삼국사기 800년 논쟁 밑져야본전 12-27 769
5068 [한국사] 조선시대(1400년대) 국경선 위치 분석 개요 보리스진 12-27 723
5067 [한국사] “한국인에게 숨겨야했던 '중국 고대사'의 비… (3) 베를린사가 12-25 2623
5066 [한국사] (보완 완료)고대요동 위치고찰(고대 요동은 하북성 … (3) 수구리 12-23 805
5065 [한국사] 고대요동 위치고찰(고대 요동은 하북성 중부 형수시… (1) 수구리 12-23 511
5064 [한국사] 조선의 지수귀문도 마방진 - 전세계에서 한국에서만 … (1) 열공화이팅 12-21 1021
5063 [한국사] 예맥조선의 위치는 하북성 동부해안인 창주시였다 (24) 수구리 12-21 717
5062 [한국사] 삼한사의 재조명 1권 읽으면서 이해 안되는점.. (7) 밑져야본전 12-20 566
5061 [한국사] 복기대 교수 최신강의 : 고조선의 이해 (5) 하이시윤 12-20 646
5060 [한국사] 견훤의 고향은 진짜 어딜까요? (1) 삼한 12-18 906
5059 [한국사] 한서 28권으로 본 한사군 (33) 위구르 12-17 759
5058 [한국사] 중국 25사에 나타나는 단군조선(삼조선)의 위치? (1) 수구리 12-17 618
5057 [한국사] 북부여사 (2) 스리랑 12-17 454
5056 [한국사] Marauder님이 제기한 두가지 문제에 대해 몇가지 답변 (2) 하이시윤 12-16 363
5055 [한국사] 대한민국의 식민사학자들이 가장 부정하는 책 환단… (5) 스리랑 12-15 618
5054 [한국사] 환단고기 위서론의 실체 (16) 수구리 12-14 9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