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1-09 15:32
[한국사] 일본서기를 신봉하는 한국사학계의 현실
 글쓴이 : 사랑하며
조회 : 1,365  


일본에서 오래 거주했거나 일본에서 학위를 받은 학자들과 대화해 보면 유독 다른 국가들에서 유학했던 학자들과 달리 일본 정부의 주장을 거의 그대로 따르는 논리를 들으며 놀라곤 한다. 이는 일본 특유의 오랜 봉건주의 역사에서 기인하는 몰개성과 전제주의적 특성을 그대로 반영하기 때문인데, 우리 역사학계에서도 이런 부분이 일제강점기 이후 마치 유전으로 내려오는 듯 DNA로 존재하고 있어서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도 치유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된다.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조선총독부 역사관이 존재하는 현실

일본서기와 임나일본부

한국 언론들이 미스터 가야사라고 띄우는 홍익대학교 교수 김태식은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임나는 가야의 별칭(2017. 6. 8)”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최재석 교수는 일찍부터 남한 강단사학계의 이런 ‘임나=가야설’에 대해서 강하게 비판했다.

 “일본인들은 그들의 역사 조작에 방해가 되는 ‘삼국사기’나 ‘삼국유사’는 조작으로 몰고, 가야와 미마나(임나)가 동일국이라는 증거는 하나도 제시함이 없이 말로만 가야와 미마나는 동일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가야와 미마나가 전혀 별개의 나라라는 증거는 있을지언정 같은 나라라는 증거는 아무데도 없다. 이러한 일본인들의 주장에 어찌하여 한국 사학자들도 무조건 동조하며 가야와 미마나가 동일국이라고 주장하는지 모르겠다(최재석, ‘고대한일관계사연구’)

‘삼국사기’와 ‘일본서기’ 원문을 모두 외운다는 최재석 교수는 ‘일본서기’에도 임나가 가야라는 내용은 나오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는 1980년대부터 남한 강단사학자들에게 공개질의를 했다. 남한 강단사학은 상황이 불리해지면 묵언수행하는 것이 특기다. 그의 공개질의에 대부분의 남한 강단사학자들은 묵언하거나 논점을 흐리는 것으로 대응했다. 최재석 교수는 재차 답변을 요구했다.

“이기동 교수(전 한국학중앙연구원장)가 읽었다는 쓰다 소키치, 이마니시 류의 저서를 포함하여 20명 가까운 일본 고대사학자들의 논저를 읽어보면 한결같이 삼국사기 초기 기록은 조작되었으며 고대 한국은 일본의 식민지였다는 역사 왜곡이었다. 그런데 이기동 교수는 이러한 일본사학자들의 역사 왜곡을 ‘근대사학’ ‘문헌고증학’이라고 높게 평가하고 있는데 그 근거를 제시해주기 바란다…그리고 서울대 국사학과의 고대사학자 노태돈 교수에게도 한마디 하겠다…우선 나의 저서를 읽어준 데 대하여는 감사를 표한다. 그러나 학계의 원로 운운하면서 ‘직접적’ 비판을 피하겠다니, 그럴 필요 없다. 나를 정식으로, 직접적으로 비판해 주기 바란다…그리고 한국고대사를 연구한다는 사람이 한국고대사 내지 고대 한일관계사에 관한 기사가 가득 차 있는 ‘일본서기’를 연구 사료는커녕 거들떠보지도 않고 있는데 그 이유를 설명해 달라(최재석, ‘역경의 행운’)” 

남한 강단사학자들은 최재석 교수의 공개질의에 묵언수행하거나 ‘학계의 원로’ 운운하는 논점 흐리기로 무시했다. 최재석 교수는 이들이 속으로는 ‘일본서기’를 신봉하면서도 겉으로는 ‘일본서기’를 인용하지 않는 이중처신에 대해서 질문한 것이다. 물론 답변은 없었다.

그러나 최재석 교수가 지금 이른바 젊은역사학자들이 주축이 되어가는 남한 강단사학의 행태를 보면 벌린 입을 닫지 못할 것이다. 그나마 그 스승 식민사학자들은 ‘일본서기’를 신봉하는 것을 감추려는 최소한의 민족적 양심(?)은 있었는데 그 제자들은 그마저도 팽개치고 대놓고 ‘일본서기’ 신봉론을 펼치기 때문이다. 뒤에 자세히 말하겠지만 일본에서 학위 따고 돌아와 국내 대학, 국책 기관 연구소에 자리 잡은 이들은 노골적으로 ‘일본서기’ 신봉론을 편다. ‘일본서기’의 눈으로 한일고대사를 보면 신라·고구려·백제·가야는 모두 야마토왜의 식민지가 된다. ‘일본서기’는 심지어 고구려 광개토대왕도 야마토왜에 조공을 바쳤다고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랑하며 21-11-09 15:32
   
국산아몬드 21-11-10 12:54
   
곪으면 터지겠죠
국민들에게 역사학자 교수들의 행태가 까발려지면 가만 안있을 겁니다
더 곪기를 기다려야죠
 
 
Total 5,0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80 [한국사] [조금 다른 인류사] 수로왕은 가야가 아니라 ‘가락… (1) 수구리 01-14 398
5079 [한국사] 경남 함양서 삼국시대 토성 성벽·성문터 발견..5·6세… (1) BTSv 01-12 740
5078 [한국사] 흉노영토와 북부여 영토(북부여의 다른이름인 동호… (2) 수구리 01-11 807
5077 [한국사] 역사 속의 정신문화 (10) 스리랑 01-11 361
5076 [한국사] 적(狄)은 오랑케가 아니라 단군조선이다 (1) 수구리 01-07 748
5075 [한국사] 홍산문화_ 고조선 이전 이미 상투, 비녀및 관모를 사… (3) 조지아나 01-06 988
5074 [한국사] [조선비즈] 뉴스 '시인 윤동주는 중국인?..서경덕… (2) 수구리 01-01 482
5073 [한국사] 통일 한국의 국기가 여전히 태극기여야 하는 이유 (2) 하린 01-01 893
5072 [한국사] 서재필의 뿌리는 충남 논산이죠 삼한 12-30 526
5071 [한국사] 세계 최초 공개! 중국 국보 "중화제일용" 뛰어넘는 걸… (1) 조지아나 12-29 1093
5070 [한국사] 연나라 계(薊) 위치 고찰(연나라 도성 계는 하북성 거… 수구리 12-28 445
5069 [한국사] 삼국사기 800년 논쟁 밑져야본전 12-27 769
5068 [한국사] 조선시대(1400년대) 국경선 위치 분석 개요 보리스진 12-27 723
5067 [한국사] “한국인에게 숨겨야했던 '중국 고대사'의 비… (3) 베를린사가 12-25 2623
5066 [한국사] (보완 완료)고대요동 위치고찰(고대 요동은 하북성 … (3) 수구리 12-23 805
5065 [한국사] 고대요동 위치고찰(고대 요동은 하북성 중부 형수시… (1) 수구리 12-23 511
5064 [한국사] 조선의 지수귀문도 마방진 - 전세계에서 한국에서만 … (1) 열공화이팅 12-21 1021
5063 [한국사] 예맥조선의 위치는 하북성 동부해안인 창주시였다 (24) 수구리 12-21 717
5062 [한국사] 삼한사의 재조명 1권 읽으면서 이해 안되는점.. (7) 밑져야본전 12-20 566
5061 [한국사] 복기대 교수 최신강의 : 고조선의 이해 (5) 하이시윤 12-20 646
5060 [한국사] 견훤의 고향은 진짜 어딜까요? (1) 삼한 12-18 906
5059 [한국사] 한서 28권으로 본 한사군 (33) 위구르 12-17 759
5058 [한국사] 중국 25사에 나타나는 단군조선(삼조선)의 위치? (1) 수구리 12-17 618
5057 [한국사] 북부여사 (2) 스리랑 12-17 454
5056 [한국사] Marauder님이 제기한 두가지 문제에 대해 몇가지 답변 (2) 하이시윤 12-16 363
5055 [한국사] 대한민국의 식민사학자들이 가장 부정하는 책 환단… (5) 스리랑 12-15 618
5054 [한국사] 환단고기 위서론의 실체 (16) 수구리 12-14 9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