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1-05 11:54
[북한] 해방 전 김일성의 33년 삶 추적 <김일성 1912~1945>
 글쓴이 : 사랑하며
조회 : 763  


북한에 대한 정보는 제한되어 있지만 북한 공산당의 태동에 대한 실질적인 자료는 사실 김일성이 활동했던 만주 지역에 아직도 많이 남아 있습니다. 그 실증적인 연구를 진행한 책이 있어서 소개합니다. 북한 공산당의 창시자인 김일성에 대한 이해를 통해 사실상 유사 공산주의 사이비 종교 단체의 특성을 보이는 현 북한 공산당의 본질에 접근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제패망 이전 시기의 김일성에 관한 중요한 책이 출판됐다. 평양에서의 출생, 만주로의 이주, 만주에서의 항일 게릴라운동과 극동 러시아로의 탈출 및 소련극동군 아래서의 군사훈련, 그리고 소련점령 아래서의 북한으로의 귀환까지 33년에 걸친 김일성의 삶을 추적해 세 권에 담은 방대한 양의 책이 바로 그것이다.

저자 유순호는 중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의 도문에서 태어난 ‘조선족’ 중국인이다. 이미 20대 초에 다큐멘터리 작가로 입신하면서, 중국 동북3성(길림성, 요녕성, 흑룡강성)에서 전개된 항일독립운동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특히 일제가 만주사변을 일으키고 ‘괴뢰국’ 만주국을 세운 1931~1932년 이후 거기에 대항해 중국공산당이 조선인을 끌어들여 세운 동북항일연군을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그는 이를 통해 <비운의 장군: 동북항일연군 총사령 ‘중국인’ 조상지(趙尙志) 비사>, <만주 항일 파르티잔: 잊혀진 ‘조선인’ 허형식(許亨植)>, <만주 항일 속으로> 등을 냈다.

<김일성, 1912~1945>의 저자 유순호는 마침내 동북항일연군에서 조선인으로서는 최고의 지위인 사장(師長)에까지 오른 ‘김일성 3부작’을 출판하기에 이르렀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우리가 이미 알고 있던 사실에 대해 훨씬 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또는 하나하나 매거하기 어려울 정도로 새로운 사실을 대거 밝혀냈다.

1)북한의 김일성에 앞서 만주와 시베리아 일대에는 ‘항일독립운동가 김일성 장군’의 전설이 내려오고 있었다. 북한의 김일성은 어려서부터 그 전설에 접했고 자신이 크면 그러한 ‘김일성 장군’이 되겠노라고 다짐하곤 했다. 스스로 본명 김성주 대신에 김일성으로 행명(行名)했으며, 1920년대 말~1930년대 초에 그는 본명 김성주보다 ‘김일성’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2)김일성의 부모 김형직(金亨稷)과 강반석(康盤石)의 결혼을 주선한 사람은 미국 침례교 목사 빌리 그레이엄의 장인 넬슨 벨 의료선교사였다. 벨 목사는 강반석의 이름도 지어주었다. 그러한 인연에서 그레이엄 목사는 1992년과 1994년에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종합대학에서 강의할 수 있었다(1권 50~51쪽).

3)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이 죽은 뒤 어머니 강반석은 시어머니의 허락을 받아 조선인 부농에게 개가했다. 생활하기가 너무 어려웠기 때문이다. 김일성은 처음엔 화를 냈으나 곧 이해하게 됐다. 강반석은 곧 새 남편과 헤어져 혼자 살았으며, 적빈 속에서도 아들이 ‘독립군 대장’으로 성장하도록 독려했다.

4)김일성은 스무 살이 된 1932년께부터 지방의 한 항일유격대의 정치위원으로 뽑힐 정도로 성장했다. 주보중(周保中)을 비롯한 중국 유격대 지도자들에게도 널리 알려졌으며, 그들은 대체로 김일성에게 호감을 표시했다. 훗날 김일성은 자신이 ‘조선인민혁명군’을 이끌었다고 썼는데, 그러한 조직은 실존하지 않았다.

5)김일성이 이끌던 항일유격대 안에서 식사를 담당했다가 훗날 김일성의 부인이 된 김정숙이 1936년 ‘만주국’ 군인의 습격을 받자 밥을 짓던 가마솥을 머리에 인 채 권총으로 사살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그런데도 북한당국은 영화에 꼭 이 장면을 포함시켰다.

6)김일성이 자랑스럽게 내세운 보천보전투에 대해서다. 김일성은 자신이 빨치산을 이끌고 압록강을 넘어 함경남도 혜산의 보천보를 습격했을 뿐만 아니라 구경하러 나온 사람들에게 연설도 했노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그는 압록강을 넘지도 않았고, 당연히 연설도 할 수 없었다.

결론적으로, 저자는 “김일성의 문제는…거짓말에 있다. 거짓말 때문에 문제가 더 복잡하게 불거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우리가 북한의 김일성을 그리고 그 김일성 ‘신화’에 바탕을 두고 3대 세습에 이른 오늘날의 북한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꼭 읽어야 할 책이라고 생각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사랑하며 21-11-05 11:55
   
삼한 21-11-05 20:08
   
김일성도 조선족이었지.
길림성의 평남계 조선족.
     
안매운라면 21-11-09 13:15
   
이런 식의 논리를 조심해야 함.
우린 조선민족 또는 한민족 이지 조선족일 수가 없음.

[조선족] 이라는 용어는 현재 중국(중화인민공화국)에서  묘족, 장족 같은 중국의 일개 소수민족을 이르는 용어임. 즉 [중국조선족] 이라는 뜻을 내포함.

김일성이 초기 당시는 중화인민공화국 따위는 존재하지도 않음.
즉, 김일성이건 윤동주건 한번도 중화인민공화국의 백성이었던 적이 없음.
우리 입장에선 영토를 수복하지 못하고 반쪽의 정부 수립 과정에서 잃어버린 유민들과 그 후손들임.

이들은 우리 입으로 [조선족] 이라고 인정하는 순간,
조선민족 한민족 자체가 유구한 세월동안 중국의 소수민족으로 존재했다고 말하는 셈이 됨.


짜장들의 논리중 제일 골때리는 건,
저 당시 대한민국이 수립 전이기 때문에 한국인으로 인정할 수 없으니 중국조선족이라고 우김..
근데 정부수립이 안되어있긴 중공도 마찬가지임.
더구나 정부수립도 한국, 북한보다도 느린데.
중화인민공화국 1949년.
대한민국 1948년 8월
북한 1948년 9월


이러한 사고는
특별히 한국인으로 국적을 갖고 태어난 사람은 한국인이고
그 외 디폴트값은 중국인이라는 인식을 드러내는 것임. 
이게 저 끔찍한 중화사상의 핵심임.
테킨트 21-11-05 23:03
   
보천보 전투는 당시 식민지조선의 매국신문들조차 보도하지 않을 수 없었을 정도의 사건인데
지금 그런 사실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거임?
 
 
Total 19,4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738
463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2편 돌통 08-31 658
462 [한국사] 한중관계사, 김한규, 1999 (10) 엄근진 07-22 658
461 [중국] `요수를 청룡하.폭하라고` 한 보리스진님 댓글에 대… (4) 백랑수 02-20 657
460 [북한] 김정은 건재에도 반성없는 스토커종족들. (1) 돌통 06-28 657
459 [한국사] 수경주 백랑수 하류 삼바 09-26 657
458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03 656
457 [북한] 김일성의 절친 독일인 저명한 여작가 글. 01편 (총3부… 돌통 09-16 656
456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25편.. 돌통 01-04 655
455 [한국사] 임나일본부설과 정한론 ssak 09-04 655
454 [한국사] (6-2) 후한서 군국지 검토 감방친구 06-20 655
453 [한국사] 서기 313년까지 북한이 500년 동안 중국영토라는 동북… 수구리 07-16 655
452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4편마지막편 돌통 09-03 654
451 [한국사] 한복의 역사 mymiky 03-02 654
450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은 동방의 진국 단군조선을 남방의 작… (6) 스리랑 08-08 654
449 [한국사] 중국 25사에 나타나는 단군조선(삼조선)의 위치? (1) 수구리 12-17 654
448 [한국사] ㄹㅇ 역알못들 또 아는 척하며 설치고 있네요 (12) 연개소문킹 02-21 653
447 [북한] (심화).한반도의 현대사 팩트 04편 돌통 08-19 653
446 [한국사] 일본의 손자병법에 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산아몬드 02-28 652
445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 ... 남한산성 4 히스토리2 04-26 652
444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의 倭 (2/6) (13) 감방친구 08-17 652
443 [한국사] 서재필의 뿌리는 충남 논산이죠 삼한 12-30 652
442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651
441 [북한] 북한의 남침 지원 요청..등소평 거절.대화해야.. 돌통 04-04 651
440 [한국사] 정부차원에서 고조선 역사 연구 국제협력 필요(ft. … 조지아나 09-22 651
439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11편 돌통 08-29 650
438 [한국사] 요사 지리지를 이해하기 어려운 이유 감방친구 04-17 649
437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649
 <  701  702  703  704  705  706  707  708  709  7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