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0-28 01:22
[중국] 근대에 중국도 분단될 뻔 했죠
 글쓴이 : 삼한
조회 : 1,102  


대부분 중국의 부활을 위해 서구권으로 갔을때 스탈린은 양자강을 기준으로 중국을 남북으로 나눌려고 했었죠.
그때 모택동은 중국에 남아서 중국의 장단점을 제대로 파악해서 통일을 했구요.
모택동마저 서구권으로 갔음 중국도 한반도처럼 꼼짝없이 분단됐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촐라롱콘 21-10-28 13:46
   
스탈린의 소련은 2차대전 전후 독일과 동유럽에서의 세력확대에 주력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먼 극동지역... 특히 중국의 분할을 주도적으로 진행할 여력은 되지 못했습니다.

다만 중일전쟁~태평양전쟁에서 일본의 패망이 예견되는 상황에서
당연히 향후 중국이 지역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할 것이고
그렇게 될 경우 장차 소련(러시아)의 영향력이 미치던 외몽고, 신강, 만주 등지에서의 소련의 권익축소와 더불어
소련영역인 극동 시베리아 지역의 안보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 충분히 예견되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되도록 국민당의 힘을 약화시키고 날로 세력을 확대하던 공산당에게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었습니다.

따라서 소련의 대일선전포고 이후 소련이 장악했던 만주, 내몽골를 비롯한 산해관 이북 지역에서
해당 지역을 접수하러 온 국민당군의 진출을 최대한 방해했던 반면에
중국공산군의 진출에는 조력을 아끼지 않았고, 그 뿐만 아니라 소련이 장악한 만주지역의 산업시설들과
소련군이 노획한 막대한 양의 일본군 장비-무기 등을 대부분 공산당에게 양도했습니다.


이는 영국 또한 당시 소련과 비슷한 경우라 할 수 있습니다.

전후 중국의 부상은 장차 영국의 세력권이라 할 수 있는 홍콩, 미얀마, 말레이반도, 인도에서의
영국의 세력유지에 위협을 가할 요소였기 때문에....
당장 일본의 패색이 짙어진 전쟁말기에는 향후 홍콩반환문제로 인해 중국과 영국이 격렬하게
대립하기도 했습니다.
(전후에 영국은 중국의 요구를 개무시하고 홍콩에 병력을 진주시켜 현지 일본당국과 일본군의 항복과
무장해제를 진행하고 홍콩을 영국에 귀속시켰습니다.)

또한 전쟁 중에 열린 카이로회담에서 장개석의 요구를 사사건건 방해했던 인물이 영국의 처칠이었고
그나마 카이로 회담에 한정해서나 중국이 연합국 3~4대국에 포함되어 당당히 참여할 수 있었을 뿐이고
이후 테헤란회담, 얄타회담, 포츠담회담 등 전쟁 진행과 전쟁 이후 국제질서 재편을 짜는 중요한 회담들에서
중국은 영국과 소련의 방해로 철저히 소외되었습니다.
 
 
Total 19,5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50840
2149 [기타] 현대의 주류 한국 고대사는 (3) 관심병자 04-29 1100
2148 [한국사] 잃어버린 왕국 정안국 2편(개인적인 의견) (17) history2 02-23 1100
2147 [한국사] 1990년 미 육군에서 출판한 대한민국 핸드북(한국 고… (1) 고이왕 03-11 1100
2146 [한국사] 견훤의 고향은 진짜 어딜까요? (1) 삼한 12-18 1100
2145 [한국사] 대한은 성상제[HOLLY GOD]의 나라다. 대왕대비, 대비, 왕… (2) 텬도대한 06-13 1099
2144 [한국사] 개인적으로 부흥카페에서 봤던 가장 상식없던 댓글 (2) Marauder 07-03 1099
2143 [기타] 미천왕의 요동 승전과 선비족 축출 (4) 관심병자 12-21 1099
2142 [기타] 식민사관이 유사역사학입니다. (3) 바람따라0 01-03 1099
2141 [한국사] 국민의 혈세를 받아먹으며 식민사관을 주입시키고 … 스리랑 02-10 1099
2140 [한국사] 『청구영언(1728)』 BTSv 02-04 1099
2139 [한국사] 서요하 유역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 감방친구 01-11 1099
2138 [한국사] (1) 후한서 군국지 거리 기록 분석과 서기 1-3세기의 … 감방친구 04-29 1099
2137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1098
2136 [기타] 1950년도 칼라사진 영상 관심병자 08-08 1098
2135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정설이 틀릴 수 밖에 없는 근본적인 이… 현조 09-17 1098
2134 [한국사] 1000 vs 18000 (3) 레스토랑스 11-04 1098
2133 [한국사] 전통 놀이-강강술래 BTSv 02-01 1098
2132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98
2131 [기타]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1) 관심병자 06-05 1097
2130 [기타] 솔직히 예전에는 재야사학=환단고기빠 인줄 알았어… (4) 탈레스 06-21 1097
2129 [한국사] (잡설) 옥저 동쪽의 신비한 섬나라 이야기 꼬마러브 08-05 1097
2128 [한국사] 한사군 대방군 (16) 고이왕 08-29 1097
2127 [한국사] 한국의 정원과 정자 (2) 히스토리2 05-09 1096
2126 [한국사] 조선시대 맛 칼럼니스트 설민석 05-26 1096
2125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1096
2124 [한국사] 역사학을 전공해야 할까? (1) 감방친구 04-24 1096
2123 [한국사] 오우치가의 비밀 百濟の末裔を名乗る大内氏の語源 보리스진 12-26 1096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