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0-28 01:22
[중국] 근대에 중국도 분단될 뻔 했죠
 글쓴이 : 삼한
조회 : 1,130  


대부분 중국의 부활을 위해 서구권으로 갔을때 스탈린은 양자강을 기준으로 중국을 남북으로 나눌려고 했었죠.
그때 모택동은 중국에 남아서 중국의 장단점을 제대로 파악해서 통일을 했구요.
모택동마저 서구권으로 갔음 중국도 한반도처럼 꼼짝없이 분단됐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촐라롱콘 21-10-28 13:46
   
스탈린의 소련은 2차대전 전후 독일과 동유럽에서의 세력확대에 주력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먼 극동지역... 특히 중국의 분할을 주도적으로 진행할 여력은 되지 못했습니다.

다만 중일전쟁~태평양전쟁에서 일본의 패망이 예견되는 상황에서
당연히 향후 중국이 지역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할 것이고
그렇게 될 경우 장차 소련(러시아)의 영향력이 미치던 외몽고, 신강, 만주 등지에서의 소련의 권익축소와 더불어
소련영역인 극동 시베리아 지역의 안보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 충분히 예견되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되도록 국민당의 힘을 약화시키고 날로 세력을 확대하던 공산당에게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었습니다.

따라서 소련의 대일선전포고 이후 소련이 장악했던 만주, 내몽골를 비롯한 산해관 이북 지역에서
해당 지역을 접수하러 온 국민당군의 진출을 최대한 방해했던 반면에
중국공산군의 진출에는 조력을 아끼지 않았고, 그 뿐만 아니라 소련이 장악한 만주지역의 산업시설들과
소련군이 노획한 막대한 양의 일본군 장비-무기 등을 대부분 공산당에게 양도했습니다.


이는 영국 또한 당시 소련과 비슷한 경우라 할 수 있습니다.

전후 중국의 부상은 장차 영국의 세력권이라 할 수 있는 홍콩, 미얀마, 말레이반도, 인도에서의
영국의 세력유지에 위협을 가할 요소였기 때문에....
당장 일본의 패색이 짙어진 전쟁말기에는 향후 홍콩반환문제로 인해 중국과 영국이 격렬하게
대립하기도 했습니다.
(전후에 영국은 중국의 요구를 개무시하고 홍콩에 병력을 진주시켜 현지 일본당국과 일본군의 항복과
무장해제를 진행하고 홍콩을 영국에 귀속시켰습니다.)

또한 전쟁 중에 열린 카이로회담에서 장개석의 요구를 사사건건 방해했던 인물이 영국의 처칠이었고
그나마 카이로 회담에 한정해서나 중국이 연합국 3~4대국에 포함되어 당당히 참여할 수 있었을 뿐이고
이후 테헤란회담, 얄타회담, 포츠담회담 등 전쟁 진행과 전쟁 이후 국제질서 재편을 짜는 중요한 회담들에서
중국은 영국과 소련의 방해로 철저히 소외되었습니다.
 
 
Total 19,6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55069
19380 [한국사] 와 한서 왕망전에 등장하는 인물 구려후 추는 과연 … (49) 뉴딩턴 11-25 1117
19379 [한국사] 고구려 요동성이 한의 양평성으로 하북성 형수시 안… 수구리 11-23 1020
19378 [한국사] 사마천은 우리 고대사를 가져다가 중국의 역사로 만… (1) 스리랑 11-22 1529
19377 [한국사] 임진왜란 총 정리. 1~18편 (1) 밑져야본전 11-22 984
19376 [한국사] 우리가 알고 있는 위화도는 가짜다 (3) 스리랑 11-20 1951
19375 [한국사] 한국 고대사 위치 바로잡기 요동 스리랑 11-20 932
19374 [한국사] 부국강병의 한쿡은 곧 역사가 바로 선다. 도다리 11-20 682
19373 [한국사] 고려장에 대한 사고 (19) 솔루나 11-17 1682
19372 [한국사] "세상에 버릴 사람은 없다" 세종의 유산 (1) BTSv 11-15 1210
19371 [한국사] 신라의 천년수도 서라벌 복원도.jpg (3) BTSv 11-15 1992
19370 [한국사] 단군조선 최초문헌 기록 : 홍사 동이열전(BC 268년, 공… (6) 수구리 11-14 1696
19369 [일본] 에도시대 도시생활에 대해 이 게시판분들이 제일 잘 … (1) 가마굽기 11-14 850
19368 [기타] 한국어 기원은 9000년前 중국 동북부 요하의 농경민 (5) 뉴딩턴 11-13 1814
19367 [기타] 한국사에 불순물 첨가 100% 원액들 (1) Player 11-12 1391
19366 [한국사] 역사의 궁극의 끝을 인식 발견해도 Player 11-12 610
19365 [한국사] 야만인과 문명인의 차이 Player 11-12 789
19364 [한국사] 고대 메소포타미아문명과 고조선 (3) 사랑하며 11-12 1206
19363 [북한] 북한의 단독정부수립 일등공신은 김책이죠 (2) 삼한 11-12 804
19362 [한국사] “단군조선, 동북아문명의 공동발원지” (2) 사랑하며 11-11 1064
19361 [한국사] 중국 ‘동북공정’ 거점 ‘요하문명’의 진실 (6) 사랑하며 11-11 1041
19360 [한국사] 한국어 기원은 9000년前 중국 동북부 요하의 농경민 (1) 사랑하며 11-11 925
19359 [한국사] 일본서기를 신봉하는 한국사학계의 현실 (2) 사랑하며 11-09 1513
19358 [한국사] 세종이 확인한 고려 강역은 두만강 북쪽 700리였다. (1) 사랑하며 11-09 1229
19357 [중국] “한국인에게 숨겨야했던 '중국 고대사'의 비… (4) 사랑하며 11-09 1551
19356 [한국사] 학교 국사 교과서 내용은 삼국사기 삼국유사 기록과 … (5) 수구리 11-09 660
19355 [기타] 손문은 왜 중화민국 건국때 서력을 택했을까요? (2) 삼한 11-08 975
19354 [한국사] 백제(한성) 위치는 산동성이었고, 왜는 절강성과 대… (1) 수구리 11-07 103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