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0-21 04:50
[한국사] 전남서남부는 오리지널 마한으로 유명하죠
 글쓴이 : 삼한
조회 : 1,104  


전남서남부(영암/해남/강진)는 6세기 중반에 마한이란 이름으로 백제와 마지막까지 대결했던것으로 유명하죠.
결국 백제가 승리해서 백제로 편입됐지만 많은 전남서남부인은 백제와의 융화 대신 일본 규슈로 이주해서 뿌리를 내렸구요.
그래서 규슈엔 고대 전남서남부의 유물과 전남서남부인 후손이 꽤 있죠. 후자의 경우 일본인 된지 오래지만.
따라서 전남서남부는 오리지널 마한이고, 지금의 규슈인의 뿌리는 전남서남부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윈도우폰 21-10-22 11:48
   
마한이 아니고 왜...왜가 마한의 일부였는지는 명확하지는 않지만...그리고 영산강 일대의 세력이 백제에 복속된 이후 큐슈로 넘어간게 아니고 그 전에 큐슈와 영산강 맟 남해안일대가 왜라는 정치공동체 지역이었음...

남해안 일대 초기 왜는 신라 및 가야에 의해 밀리게 되고 6세기 때 한반도의 왜는 나주 등 영산강 일대와 북큐슈 일대가 중심이 됨...

6세기 전후 북큐슈 왜는 가야계 쪽의 지배를 거쳐 야마토 왜 내지 백제에 복속...이 시기가 왜의 신화시대이고...큐슈 왜의 정치세력의 중심이 야마타이

이 야마타이가 백제 근초고왕 때 입조....그리고 이 시기 백제의 경계는 익산까지...익산지역이 밀려난 마한으로 백제에 완전 복속되기 전
빅주영 21-10-24 15:22
   
백제랑 마한은 별개 집단이 아님.

백제가 한강 이남 한성에서 건국했던 것도, 어디까지나 마한 연합의 목지국 아래 있는 거수국으로 출발했던 것이었고,

백제는 적어도 3세기 후반에 목지국을 타도한 이후 마한의 새로운 수장국으로서 다른 모든 나머지 마한 소속 거수국들을 간접 지배 - 직접 지배화하기 시작한 것이므로 백제는 그 존속 기간 내내 마한과 별도로 존재한 바 없었다.

굳이 마한의 정치적 통합을 말한다면, 백제의 마한 수장국 자격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던 침미다례를 철저하게 짓밟아 다시는 그런 행동을 못하게 하고 다른 나머지 마한 소국들에게 경각심을 심어준 4세기 후반 근초고왕 때로,

옛 마한 거수국들의 모든 정치외교적 자립도를 완전 박탈해서 직접 지배화한 시기로 본다면 6세기 중엽 무령왕으로 볼 수 있겠다.
 
 
Total 5,0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53 [한국사] 쌀(feat.소로리 볍씨)관련 나무위키 내용 중.. (11) 밑져야본전 12-13 500
5052 [한국사] 환단고기에 대한 생각 (10) 위구르 12-12 775
5051 [한국사] 그래 나는 니들이 말하는 진정한 환빠요, 국뽕이다. (30) 스리랑 12-12 637
5050 [한국사] 한국이 벼의 종주국? (142) 밑져야본전 12-11 1045
5049 [한국사] 야요이의 볍씨와 수전에 대한 질문과 답(?) (13) 밑져야본전 12-11 445
5048 [한국사] "우리"와 "울루스" (3) 나기 12-11 427
5047 [한국사] 벼 재배 기원은 한반도였다(1만 5천년 전 소로리 볍씨… (42) 수구리 12-11 481
5046 [한국사] 야요이에 대한 질문과 답 (5) 밑져야본전 12-10 376
5045 [한국사] 한(漢)나라는 황하 주변의 크지 않은 나라였다(하북… 수구리 12-10 447
5044 [한국사]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문제점을 잘 말해 줍니다. 스리랑 12-06 773
5043 [한국사] 가덕도 유골은 서양인이 아닙니다. 조몬인입니다. (13) 보리스진 12-06 2082
5042 [한국사] BC 147년 경 만들어진 단군신화 벽화(산동성 무씨 사당… 수구리 12-02 1450
5041 [한국사]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안병우 교수) (17) 고구려거련 11-30 1742
5040 [한국사] “신민 삼은 주체, 왜 아닌 백제”… 광개토대왕비 … 수구리 11-29 799
5039 [한국사] 짝퉁 고조선인 위만조선의 영토가 수천리인가? (1) 수구리 11-27 832
5038 [한국사]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내막을 폭로 (5) 스리랑 11-26 1191
5037 [한국사] 와 한서 왕망전에 등장하는 인물 구려후 추는 과연 … (48) 뉴딩턴 11-25 869
5036 [한국사] 고구려 요동성이 한의 양평성으로 하북성 형수시 안… 수구리 11-23 874
5035 [한국사] 사마천은 우리 고대사를 가져다가 중국의 역사로 만… (1) 스리랑 11-22 1373
5034 [한국사] 임진왜란 총 정리. 1~18편 (1) 밑져야본전 11-22 828
5033 [한국사] 우리가 알고 있는 위화도는 가짜다 (3) 스리랑 11-20 1733
5032 [한국사] 한국 고대사 위치 바로잡기 요동 스리랑 11-20 743
5031 [한국사] 부국강병의 한쿡은 곧 역사가 바로 선다. 도다리 11-20 538
5030 [한국사] 고려장에 대한 사고 (19) 솔루나 11-17 1517
5029 [한국사] "세상에 버릴 사람은 없다" 세종의 유산 (1) BTSv 11-15 1057
5028 [한국사] 신라의 천년수도 서라벌 복원도.jpg (3) BTSv 11-15 1793
5027 [한국사] 단군조선 최초문헌 기록 : 홍사 동이열전(BC 268년, 공… (6) 수구리 11-14 14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