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0-04 18:23
[세계사] 하버드 중원사 송나라편 독서 후기
 글쓴이 : 위구르
조회 : 1,152  



초반 잠깐 읽었다가 느낀 점이 있어서 쓴다. 그 책의 문제점은 우리나라를 무시한다는 점이다. 몇 가지 례를 들면


一. 거란의 성종 대의 치적을 설명하며 당시 거란이 고려를 침공했다가 참패한 중요한 이야기를 빼놓았다


二. 발해(대씨 고구려)가 망하고 생긴 동단국의 위치가 지금의 북한과 중공 국경에 국한되었다고 기술했다


三. 송나라 지도에 다른 나라는 표기했으면서 고려는 표기하지 않았다


四. 송나라의 외교에 대해 기술하면서 중요하기 짝이 없는 고려와의 외교를 뺐다.


五. 송나라의 령토를 기술하면서 당나라에 비교를 했는데 '(당나라와 달리) 북쪽과 동북쪽(만주 지역)을 차지하지 못했다'라고 쓴게 미심쩍다. 이 말은 곧 만주가 당나라 령역에 속했다가 송나라에서 잃어버렸다는 말인데 그렇다면 우리 력사에 대한 심각한 왜곡이고 무식의 소치다.


六. 거란(당시 료나라)의 오경 제도가 당나라를 모방하여 만든 것이라고 언급했는데 거란은 북방민족으로서 당나라가 아닌 대씨 고구려(발해)의 제도를 본받아서 그리 한 것인데 뜬금없이 오경이 당나라를 본받았다고 지껄이니 이쯤 되면 그러려니 할 판이다.


초반만 읽었는데도 이러니 전체를 통틀어 얼마나 왜곡이 쓰여졌는지 모를 일이다.


저자 디터 쿤 그 개자식이 우리나라에 무슨 악감정이 있어서 그리 썼는지는 모르지만 내가 한국인이어서가 아니고 객관적으로 봐도 납득이 안될 식으로 책을 써놨다. 직전에 읽었던 원명사(제국의 곤경) 편은 그래도 우리나라에 대한 언급이 종종 나오고 '한국어판을 내면서'라는 서문에 마지막 단락에 짤막하게라도 한국을 언급한 것과는 달리 송나라 편에는 서문에 전혀 한국에 대한 언급이 없기도 하니 여러모로 의심쩍다.


그 책을 번역한 역자는 과연 이러한 점들을 인식했는가? 아니면 그냥 아무 생각없이 기계처럼 번역하기만 한 혼빠진 인간인가?


그리고 이런 력사 왜곡이 과연 그들의 잘못인가? 아니면 우리 력사를 제대로 알리려 로력하지 않은, 학자들을 비롯한 국인들의 잘못인가? 우리는 여러모로 부끄러운줄 알아야 한다.


비단 우리나라 력사에 관한 책 뿐만 아니라 외국사에 대해 다룬 책들을 읽을 때도 우리나라에 대한 부당한 왜곡이 없는지 다들 살펴보면서 읽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썼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6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52808
2370 [한국사] 무경총요와 거란 동경 (3) 감방친구 05-01 1146
2369 [한국사] 사서, 어떻게 공부하면 좋을까요....? (6) Attender 04-23 1146
2368 [기타] 설화를 무시해서는 안되는 이유 관심병자 10-18 1146
2367 [기타] Re: 힐베르트님의 글에 대해 2 ^^ 세종시 11-10 1145
2366 [기타] 유튜브 보면 별의별 사람들이 다 있네요. (4) 소고기초밥 09-19 1145
2365 [한국사] [중세국어]성조법으로 해례본낭독영상.중세국어재구 (1) Ichbin타냐 11-23 1145
2364 [세계사] [폴란드볼] 아시아 역사 영상 (7) 예왕지인 10-18 1145
2363 [중국] 중국판 대장금 ㅡ 상식 (명나라 시대극) mymiky 11-13 1145
2362 [기타] 교과서에서 삼한을 대단히 강조하는 이유가 있습니… (2) 관심병자 04-12 1145
2361 [한국사] 신라가 세계의 중심이다 (3) 만법귀일 10-04 1145
2360 [한국사] 미국인이 본 한국어 3탄 솔루나 07-26 1144
2359 [한국사] 정인성 교수의 정체는 정확히 뭘까요? (8) 카노 11-06 1144
2358 [한국사] 낙랑에 대한 이덕일 교수의 반론 및 재반론 & 소수의… (2) history2 03-22 1144
2357 [일본] 왜 倭 의 위치문헌 과 대방군의 거리변화 (2) 도배시러 03-22 1144
2356 [세계사] 원래는 동양이 더 발달했었다. 2 (3) ep220 07-13 1144
2355 [기타] 지금 동아게에서 어그로 끄는 인간의 블로그 근황.jpg (2) 워해머 10-18 1144
2354 [한국사] 고구려 의복 예복 관복도 한나라 빼박이네요 (16) 예왕지인 11-05 1144
2353 [기타] 이름 읽는 방법이 두 가지인 한국 인물들 (2) 관심병자 12-20 1143
2352 [기타] 기후변화와 역사 (삽화참조) (4) history2 03-31 1143
2351 [기타] [UHD 다큐] 석굴암의 원형은 로마 판테온 인가? (2) 조지아나 02-16 1143
2350 [기타] 검술 잡설 (5) 관심병자 08-13 1142
2349 [한국사] <삼국사기>와 <송서>에 등장하는「왜」& 신… (5) 지누짱 09-18 1142
2348 [한국사] KBS역사스페셜- 만주대탐사, 제5의 문명 (1) 스리랑 03-08 1142
2347 [다문화] 근데 여기 다문화 불체자 반대 게시판임 아니면 인종… 레프트훅 05-10 1141
2346 [한국사] 한국전쟁의 숨은 Boss (2) history2 04-15 1141
2345 [기타] 고구려 신대왕의 유주와 병주 원정 (1) 관심병자 06-03 1140
2344 [한국사] 풍향이 바뀐 걸 눈치챈 경향신문의 잽싼 태세 변환 (1) 징기스 06-13 1140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