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9-30 14:51
[한국사] 수경주 백랑수 하류-낙랑 대방 영구 요동 현도 교치하다.
 글쓴이 : 삼바
조회 : 396  

수경주 백랑수 하류-낙랑 대방 영구 요동 현도 교치하다.


 북연 군명

 초기 교치 위치(북위 지명)

 현대 위치

 비고

 성주

436년 화룡성에 용성진 설치

447년 북위의 창려군 용성현이 됨.

 대릉하 중류 조양시

 기준점

 낙랑

447년 창려군 광흥현 永樂

432년 평주 북평군 朝鮮縣

 대릉하 중상류 

 난하 중하류

 

 대방

446년  평주 요서군 양락현 함자

 난하 하류

 

 영구

 

 

 

 요동

447년 영주 건덕군 석성현 遼陽

448년 안주 안락군 安市縣

 난하 중류

 북경 북쪽

 고구려 400년경 점유

 현도

447년 영주 건덕군 광도현 望平

 난하 중류


위 표는 436년 북위가 북연의 화룡성을 점령하고, 점유하지 못한 지역을 표로 만든 것이다.

점유하지 못한 지역을 서쪽의 점유한 곳에 교치한 것이다.

화룡성 위치는 같음. 낙랑 대방 영구군과 심지어 고구려 땅인 요동 현도군도 교치한다.

432년은 북위가 북연을 공격한 연도인데, 화룡성은 점령되지 않았다.


九月乙卯, 車駕西還. 徙營丘、成周、遼東、樂浪、帶方、玄菟六郡民三萬家於幽州, 開倉以賑之.

432년 음력 9월 14일에 임금의 수레가 서쪽으로 돌아왔다. 영구·성주·요동·낙랑·대방·현토 6군의 백성 3만 가를 유주에 옮기고, 창고를 열어 그들을 진휼하였다.-위서 세조기.


마치 6군을 공격하여 점유한 것처럼 기술하였으나, 위 표에서 보드시 점유하지 못하였으며, 6군 중에 436년 성주군만 점령된 것을 교치로 확인이 된다.

6군 중에 고구려가 점유한 요동 현도를 제외하면

성주 낙랑 대방 영구군 4군인데.

이전 글에서 낙랑 대방 영구군의 근연성을 확인했으며 더하여 성주군도 낙랑 대방 영구와 같이 432년에는 북위에 점령되지도 않았다.


이 상황을 그림으로 그려보면




위 그림으로 보면 성주군에 화룡성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己卯, 車駕討紹, 辛巳, 斬之. 詔平東將軍賀多羅攻文通帶方太守慕容玄於猴固, 撫軍大將軍、永昌王健攻建德, 驃騎大將軍、樂平王丕攻冀陽, 皆拔之, 虜獲生口, 班賜將士各有差. 

432년 음력 8월 7일 황제가 소를 토벌했다. 음력 8월 9일 이를 참하였다.

조서를 내려 평동장군 가다라는 문통의 대방태수 모용현을 후고(猴固)에서 공격하게 하고,무군대장군 영창왕 건은 건덕을 공격하게 하고,표지대장군 낙평왕 비는 기양을 공격하게 하였다. 모두 점령하여 생구를 노획하여 장군과 병졸들에게 각각 차이를 두어 주었다.-위서 세조기.


후고(猴固)라고 지칭된 지명이 북연의 당국군 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수경주 역도원이 대릉하를 백랑수로 기록한 원인이 거란의 남하로 상실된 원래 백랑수 지역이 대릉하 지역에 교치 하였기 때문이다.

위 그림의 3개 구역은 중국의 집요한 왜곡이 있었는데,

현대에 와서는 중국의 역사 연구 수준의 민낯만 보여줄 뿐이다. 


관련 글 링크

당국군과 대극성의 명칭 변화

고구려가 공격한 연군은 당국군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0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44 [한국사]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문제점을 잘 말해 줍니다. 스리랑 12-06 225
5043 [한국사] 가덕도 유골은 서양인이 아닙니다. 조몬인입니다. (12) 보리스진 12-06 720
5042 [한국사] BC 147년 경 만들어진 단군신화 벽화(산동성 무씨 사당… 수구리 12-02 1074
5041 [한국사]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안병우 교수) (17) 고구려거련 11-30 1373
5040 [한국사] “신민 삼은 주체, 왜 아닌 백제”… 광개토대왕비 … 수구리 11-29 573
5039 [한국사] 짝퉁 고조선인 위만조선의 영토가 수천리인가? (1) 수구리 11-27 637
5038 [한국사] 대한민국 역사학계의 내막을 폭로 (5) 스리랑 11-26 968
5037 [한국사] 와 한서 왕망전에 등장하는 인물 구려후 추는 과연 … (48) 뉴딩턴 11-25 637
5036 [한국사] 고구려 요동성이 한의 양평성으로 하북성 형수시 안… 수구리 11-23 697
5035 [한국사] 사마천은 우리 고대사를 가져다가 중국의 역사로 만… (1) 스리랑 11-22 1162
5034 [한국사] 임진왜란 총 정리. 1~18편 (1) 밑져야본전 11-22 654
5033 [한국사] 우리가 알고 있는 위화도는 가짜다 (2) 스리랑 11-20 1530
5032 [한국사] 한국 고대사 위치 바로잡기 요동 스리랑 11-20 604
5031 [한국사] 부국강병의 한쿡은 곧 역사가 바로 선다. 도다리 11-20 421
5030 [한국사] 고려장에 대한 사고 (19) 솔루나 11-17 1252
5029 [한국사] "세상에 버릴 사람은 없다" 세종의 유산 (1) BTSv 11-15 920
5028 [한국사] 신라의 천년수도 서라벌 복원도.jpg (3) BTSv 11-15 1578
5027 [한국사] 단군조선 최초문헌 기록 : 홍사 동이열전(BC 268년, 공… (6) 수구리 11-14 1209
5026 [한국사] 역사의 궁극의 끝을 인식 발견해도 Player 11-12 388
5025 [한국사] 야만인과 문명인의 차이 Player 11-12 540
5024 [한국사] 고대 메소포타미아문명과 고조선 (3) 사랑하며 11-12 858
5023 [한국사] “단군조선, 동북아문명의 공동발원지” (2) 사랑하며 11-11 803
5022 [한국사] 중국 ‘동북공정’ 거점 ‘요하문명’의 진실 (6) 사랑하며 11-11 761
5021 [한국사] 한국어 기원은 9000년前 중국 동북부 요하의 농경민 (1) 사랑하며 11-11 664
5020 [한국사] 일본서기를 신봉하는 한국사학계의 현실 (2) 사랑하며 11-09 1258
5019 [한국사] 세종이 확인한 고려 강역은 두만강 북쪽 700리였다. (1) 사랑하며 11-09 940
5018 [한국사] 학교 국사 교과서 내용은 삼국사기 삼국유사 기록과 … (5) 수구리 11-09 4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