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8-21 15:41
[한국사] 수구리님의 주장, 그리고 여러분께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522  

다음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1)

수구리님의 주장은
스카이데일리라는 이름의 언론에
오랜 기간 고대사 관련 글을 연재하는
한 재야사학자의 주장과 비교적 일치합니다.

사실 이러한 주장(영역 범주, 지리비정 등)은
이들뿐만 아니라
재야사학계에서 가장 많은 인구의 연구자,
가장 많은 인구의 지지자를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수구리님은 이러한 재야의 몇몇 사이트에
자신의 글을 줄곧 게시하고 있습니다.

2)

수구리님의 주장에서 일부는
완전히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일단 그 유사동질한 주장을 하는 재야연구자가
수십수백 명인 까닭이 있지만

그보다는 일부 사실이기 때문이고,
또한 일부 그 범주에서는 논리맥락을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즉 이들의 허무맹랑한 언술 속에는 이들이 논리적 서술에 담지 못 한, 사실을 근거한 논리맥락이 있습니다

이들은 단지 우리가 자연스럽게 아는 아카데미식 논술 전개에 취약하고, 습득하지 못 한 것으로 보입니다

3)

수구리님의 주장에서 일부 사실이라 한 것들은
일부 사실, 또는 사실로서 고려할만 하다는 것들입니다

이를테면 요수, 요동, 연장성 등입니다

요수는 현 한단시와 형대시(형태시) 사이에서 모여서 흘러서 대청하로 들어가는 강이 맞습니다 그리고 이 요수를 수경주와 통전, 신당서 등이 다른 요수를 서술하면서 이 산해경의 요수의 서술을 그대로 답습해 다른 요수에 적용하면서 오류가 생긴  것입니다

그런데 이미 시기적으로, 또한 시대적으로 다른 요수를 수구리님을 비롯한 재야연구자들은 마치 강단주류가 현 요하에 고정해놓고 역사를 서술하듯이 형태시와 한단시 사이에 고정해놓고 역사를 서술하는 것이죠

이것이 문제인 것입니다

저는 동아게에 몇 차례 말씀 드렸 듯이 요수와 요동 연구를 완료했습니다

즉 모든 문헌의 요수, 요동 관련 기록을 다 분석하고 고찰하였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이들 주장의 문제를 알 수 있는 것입니다

이들은 이런 고집으로 인해서 요동과 연장성 등을 너무 남쪽에 잡고 있는 것입니다

4)

연구가 연구가 되려면,
주장이 주장이 되려면
문헌 기록 내에서도 교차검증을 해야 하고
물질문화와도 교차검증이 돼야 합니다

연나라는 bc 8세기 말에나 비로소 다시 나타나는데
산융에게 국가가 파괴되어 제나라에게 의탁하면서입니다

연나라는 제환공의 도움으로 bc 7세기 산융을 정벌하고
국가를 수습해서 임역, 또는 역에 도읍을 두는데
여기가 바로 연하도입니다

연하도문화라 지칭되는 문화가 그 후부터
현 하북성 보정시 일대를 중심으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연소왕 bc 4세기에 계에 도읍합니다
여기가 북경시 방산구입니다

즉 bc 7세기에 제환공이 산융을 정벌해 멸망시켰다고 나아가 영지와 고죽을 멸망시켰다고 하였지만

실제로 고고물질문화로는
bc 5~4세기부터 현 북경시와 장가구시, 당산시 일대의
옥황묘문화가 연하도문화로 대체됩니다

저는 이 산융의 문화라 하는 옥황묘문화를
동호로 보고 있습니다

시기적으로
ㅡ 진개의 동호정벌
ㅡ 연하도문화의 옥황묘문화 대체
ㅡ 연소왕의 계 천도
ㅡ 이른 바 거연의 성립

딱 들어맞기 때문입니다

저는 여기서 산융과 동호의 이행관계를 어떻게 볼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입니다

5)

저는 주류든 비주류든 재야든 그 누구의 것도 참고하지 않고
오직 사서와 문헌을 교차분석하면서 연구해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고학ㅡ유적과 유물의 물질문화적 사실과의 괴리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를 고민합니다

저는 계속해서
난하유역부터 현 요하 서쪽 지역에
bc4~3세기에 확연히 나타나는 전국연계 물질문화의 주역을

전국시대 말기부터 진/한 교체기까지
유망민들, 그리고 이윽고 성립한 위만조선의 것으로 본다는 주장을 펼쳐왔습니다

이에 대해서 비중 있는 연구자인 삼바님(단군님) 역시 같은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 동의를 표해주신 바 있습니다

문제는
현 시라무룬허~로합하 유역(현 내몽골 적봉시 범주)의
문화와 현 하북성 북부의 옥황묘문화의 관계,

그리고 저 적봉시 일대 문화의 성격과 성분을
어떻게 볼 것인가가 남습니다

저는 이들을 선비와 부여의 공동조상, 뿌리터전으로 보고자 하는데

아직 주장을 성립시키지 못 하고 있습니다

주류학계의 최근 비정처럼 동호로 보고
동호를 선비와 부여의 공통 뿌리로 보거나
아니면 발(맥)으로 보고서
이들이 선비와 부여의 공통 뿌리로 보고자 하는 것이

제 연구 과정 속에 맞서고 있습니다

물론
저는 이들을 신채호 선생의 설에 근거해
발조선(변한)으로 보고자합니다

그래서 더욱
옥황묘문화와 적봉시 일대 하가점상층문화의
역학 관계, 생화학적 관계에 고심하는 것입니다

이 문제가 해결된다 하면
하북성과 산서성에서의 우리 상고사의 역사 지평이
봇물 터지듯 뚫릴 것입니다

6)

저는 강박신경증적으로 연구를 해오고 있고 연구글을 써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까닭은

강단주류설에 맞서는 주장과 연구는
아예 취급도 받지 못 하는 것을
무수히 계속하여 봐왔고

그럴싸하게 보이는 주장이
단 하나의 허점으로도 무참히 논박 당하는 꼴을
또한 무수히 봐왔던 데에 있습니다

자기검증을 하지 않은 연구는
모든 사실을 검토하지 않은 연구는
자신의 가정을 적대시하면서 진행하지 않은 연구는

실상 아무런 가치가 없습니다

연구자 자신의 인생이 허망해질뿐만 아니라
타인의 인생까지 허망하게 만듭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구리 21-08-21 16:05
   
임역은 역수 근처입니다
그럼 역수가 어디위치의 현에 흐르냐

1) 한서지리지에 조국인 한단시 근처에 역양현이 있고
역양현에 역수 이야기가 나옵니다

2) 한서 지리지 탁군은 역현이 있는데 역수 이야기는 없습니다
하지만 탁군의 곡구현, 중수현,염향현에 역수 이야기가 나옵니다

역현에 역수가 있다는 주장이고 역수가 역현을 흐른 다고 주장하면서
역현이 보정시에 있다고 주장하는 것인데
한서지리지의 역현에는 역수이야기가 없습니다

그럼 역수가 한단시나 형태시 부근에서 보정시까지 대략 천리를 흐르는 강일까요?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중국이 역사왜곡하기 위해 형태시와 석가장시 사이에 있었던 탁군을
역사왜곡하기 위해 보정시로 천리나 북쪽으로 이동시켰다고 봅니다
     
감방친구 21-08-21 16:10
   
제가 처음부터 수차례 말씀드렸잖아요

추정한다고 말하는 것과
확실하다고 말하는 것은
엄연한 차이가 있습니다

추정한다는 추정할 수 있을 때에 말할 수 있는 거고
주장한다는 주장이 성립할 때에 말할 수 있는 거고
확실하다는 그 누구도 말하기 어려운 발언입니다
          
수구리 21-08-21 16:12
   
그럼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시고 계셨네요
               
감방친구 21-08-21 16:16
   
반대를 위한 반대가 대체 무슨 소리입니까
충격요법을 수차례 줘도 여전히 그런 소리나 하고 있고

어쩌려고 그러십니까
아이고
          
수구리 21-08-21 16:23
   
탁군이 보정시에 있었다는 주장은 추정이고요
조국이 한단시라고 하는 것은 한단시가 옛날부터 있었으니 확실한 위치입니다

조국과 탁군이 붙어 있다면
탁군은 형태시와 석가장시 사이에 분명히 있었다고 봐야 합니다

(탁군이 보정시에 있었다는 주장은
위치 고찰이 제대로 되지 않은 중국의 잘못된 주장일 뿐입니다)

댓글을 읽는 분들을 위해 첨언하면
연하도는 역수 근처에 있었던 연나라 수도로 임역이라고 했습니다
     
감방친구 21-08-21 16:15
   
아, 혹시
연소왕 이전이었나
연나라가 내분으로 그 지도부 인물 누구가
제나라에 의탁을 했다가 제나라의 도움으로
다시 연나라로 돌아가는데

그 처음에 도착해서 자리했던 곳 지명이 어딘지 아십니까?

중산국 지역이었던 거 같은데

관자였나 춘추좌전에서 본 내용인데
내용을 갑자기 까먹었네요
     
울티마툴레 21-08-21 16:46
   
갑자기 생각나서요

삼국지 유비를 보면

출생일일 161년 7월 9일(음력 6월 7일)이고

출생지는 유주(幽州) 탁군 탁현(涿縣)이더군요

중국인들은 동한시대 유주와 탁군은

지금의 허베이성 바오딩 시 줘저우 시라고 하네요
          
감방친구 21-08-21 16:53
   
삼국지 세대 아재들 무시 못 허는 게
후한서랑 삼국지에 통달한 분들이 많음 ㄷㄷㄷ
               
울티마툴레 21-08-21 17:00
   
ㅋㅋ
          
울티마툴레 21-08-21 17:07
   
조운趙雲(?~ 229)

후한 말의 인물. 삼국시대 촉한의 무장.

기주 상산(常山) 진정(眞定) 사람으로 자는 자룡(子龍)이다. 시호는 순평후(順平侯).

여기서 기주 상산은 지금은 석가장시.
          
울티마툴레 21-08-21 17:12
   
장비(중국어 정체자: 張飛, 병음: Zhāng Fēi 장페이[*], ? ~ 221년 음력 6월)는 후한 말기 ~ 촉한의 군인으로, 자는 익덕(益德)이며 탁군 사람.

관우(중국어 정체자: 關羽, 병음: Guān Yǔ 관 위[*], ? ~ 219년) 중국 후한 말의 무장이다. 자는 운장(雲長)이며 사례 하동군 해현(解縣) 사람. 대략적으로 산서성  안읍현.
삼바 21-08-21 17:24
   
앗 본문 수정 요구합니다.
//이에 대해서 저와 척을 지기는 했지만//
저는 감방친구님을 존경하는 사람으로서 결코 척을 진적이 없습니다.
각론에서 약간의 이견이 있다해서 척을 진것이 아니고 저를 더 돌아보는 계기가 되였습니다.
요즘 먹고 살기 바쁘지만 감방친구님의 글은 챙겨보고 있습니다. 팬입니다.
     
감방친구 21-08-21 17:30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꾸벅
          
삼바 21-08-21 17:52
   
동서남북 기본 구분은
요동군 배열입니다. 서부 중부 동부도위 순으로 되있으니 동서는 당연 잘 구분이 됩니다.
남북은 서부도위 최남단 =방현/ 최북단 =망평현 이런식으로 중부 서부 도위도 같습니다,
사서로 보면 수경과 설문해자 패수가 동으로...........흐르므로 발원지 누방이 서쪽 하류 점제. 열구를 동쪽으로 보았으며, 한서지리지의 낙랑군 배열은 우북평 배열과 같고, 낙랑 목간 배열은 하서지리지 요동군과 같음이 확인됩니다.
 
 
Total 5,0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80 [한국사] [SBS뉴스] 삼국지 위나라가 충청 일대까지?…국립중앙… (15) 수구리 09-17 1183
4979 [한국사] 친일파와 빨갱이 행적을 모두가진 두얼굴의 남자 박… (18) 폭커 09-12 1720
4978 [한국사] 친일파와 빨갱이 행적을 모두가진 두얼굴의 남자 박… (3) 폭커 09-12 746
4977 [한국사] 서기 49년 고구려 모본왕이 산서성(태원, 상곡)까지 … (21) 수구리 09-10 956
4976 [한국사] 성리학 국가인 조선이 노비제를 채택한 이유 (3) 폭커 09-08 1170
4975 [한국사] 지리지 비교를 통해서 압록강 바깥 조선의 영토 분석 보리스진 09-06 740
4974 [한국사] 광화문 현판 BTSv 09-05 601
4973 [한국사] 말갈(靺鞨)이 오환이며 북부여족으로 고구려 속민이… 수구리 09-05 648
4972 [한국사] (수정본)내가 배우고 정리한 조선 후기의 예송논쟁과… 폭커 09-03 719
4971 [한국사] 조선 초기 압록강은 현재의 혼강(渾江) -긴글버전- (19) 보리스진 09-01 1243
4970 [한국사] 조선시대 궁중 복식 질문 (3) BTSv 08-31 630
4969 [한국사] 섬서성 韓侯에서 시작됐다는 한韓의 이상한 기원설.. (2) 수구리 08-31 916
4968 [한국사] 구한말 궁녀 사진 (9) BTSv 08-30 2939
4967 [한국사] 고구려는 연개소문 때문에 망했다? (6) 고구려거련 08-30 1190
4966 [한국사] 여인 머리를 올리다 - 여인의 상징, 욕망의 꽃 가체 BTSv 08-29 777
4965 [한국사] 역사학자들의 무지와 무식이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 (3) 수구리 08-28 635
4964 [한국사] 난제 하나만 요청 받음 (14) Player 08-28 453
4963 [한국사] BC 1세기의 고구려 부여 등 고조선 열국(列國) 지도 (1) 수구리 08-27 926
4962 [한국사] 단군왕검....그리고 수메르 (18) 나기 08-26 1108
4961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별도첨부 자료 2 감방친구 08-26 412
4960 [한국사] 한국사 시대구분 (4) 흥무대왕 08-25 495
4959 [한국사] 기자조선箕子朝鮮은 중산국中山國이다(사기와 삼국… (5) 수구리 08-25 616
4958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 별도첨부 자료 1 (3) 감방친구 08-24 575
4957 [한국사] 패수의 위치에 대한 각종 학설 (16) 흥무대왕 08-23 825
4956 [한국사] 단군조선 문화유적 및 유물(백악산 아사달과 장단경) (2) 수구리 08-23 576
4955 [한국사] 고조선의 사회성격2 (10) 울티마툴레 08-22 653
4954 [한국사] 古朝鮮(고조선)의 社會性格(사회성격) 1 (1) 울티마툴레 08-22 4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