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8-05 22:37
[한국사] 고조선은 요동(하북성 중부 땅)을 연나라에게 빼앗겼다(상곡,어양, 우북평, 요서, 요동)
 글쓴이 : 수구리
조회 : 658  

■ 고조선이 연燕나라 장수 진개에게 하북성 중부 땅을 빼앗겼고(석가장시와 호타하 남쪽 지역)

    연나라는 산서성 양천시에서 하북성 호타하 강물을 따라서 연장성을 쌓았다

 

1) 사기의 진섭세가에 '한漢나라 2세 원년(기원전 209년) 7월, 

   빈민가 백성들을 징발하여 수자리를 보내 어양(漁陽)을 지키게 하여

    900명이 대택향(大澤鄕)에 주둔하게 되었다.' 고 했으니

    어양군에 대택향이라는 고을이있고, 대택향은 대륙택 근처의 고을로 보이고,

    대륙택은 형수시 북부인 거록현과 융효현 서쪽과 북쪽지역이니 어양은 석가장시 남쪽이다

 

2) 한서지리지에  '연나라는 동쪽으로  어양, 요서, 우북평, 요동이 있고 서쪽에는 상곡, 대군, 안문이 있다'고 했으니

   동서의 기준이 태행 선맥으로 보이고 동쪽은 태행 산맥 동쪽인 하북성, 서쪽은 태행산맥 서쪽인 산서성으로 본다

 

   따라서 대군과 안문은 전국시대 조나라 땅이고, 전국시대 연나라 땅이 상곡인데..

   석가장시 근처의 고대도로 정형을 통해 어양과 왕래할 수 있는 태행산 서쪽 군현은 상곡인 양천시다

 

3) 중국 문헌에 따르면 연燕장성 동쪽 시작점인 양평襄平 무수(武隧,武隧)로 이름이 바뀌었고,

   형수이시衡水市 우창현武強縣 북서 방향의 안평현安平縣이 연장성 진장성의 시작점인 요동의 양평襄平이다 

 

   따라서 연나라 5군의 동쪽인 요동은 하북성 중부인 형수시衡水市 안평현安平县 부근이다

 

 

※주) 태행팔형太行八陘 : 태행팔형(太行八陘)중의 포음형(浦陰陘)의 역사:네이버 블로그 (naver.com)
※주) 『한서지리지 요서군』에 '令支, 有孤竹城'
요서군 영지현에 고죽성孤竹城이 있다고 했으니 석가장시는 고죽국孤竹國이 있던 장소다


연燕나라 상곡上曲은 양천시, 요서遼西는 석가장시, 요동遼東은 형수시 북쪽이다
따라서 연나라는 진중시晉中市 수양현壽陽縣에서 석가장시石家莊市를 거쳐서, 형수시衡水市 안평현安平县까지 호타하滹沱河 물길을 따라 연장성燕長城을 쌓았다

 

 

■ 연燕나라가 전국칠웅인 것은 마지막까지 살아 남았기 때문이다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 남은 자를 강한 자라고 후세는 이야기 한다

1) 『사기 연소공세가』에 따르면
연나라는 제나라와 진나라에 끼어 있어 가장 약소한 국가로서 몇번이나 망할뻔 했다고 했다

2) 『사기 악의열전』에 따르면 연나라가 가장 강성할 시기인 연 소왕 때(기원전 284년)..
약소국인 연나라는 조나라, 초나라, 한나라, 위나라와 연합군을 만들어서 원수인 제나라를 정벌했다

3) 제나라를 정벌한 소공때 연나라가 강성했던 이유는
고조선의 지리를 잘 아는 진개가 고조선을 기습 공격하여 상곡, 어양, 우북평, 요서, 요동 군을 설치하여
연나라가 강성하게 된 이후에 연소왕이 연합군을 만들어서 제나라를 정벌한 것이다

결론적으로 겨우 나라를 유지하고 있던 가장 약소한 국가인 연나라가.. 고조선을 물리 치고 지금의 북한 평양까지 수천리 땅을 확보했다고 믿는 것은 비상식적이고비이성적인 믿음이라고 생각한다

태사공은 말한다. ※ 주) 태사공(太史公) : 사마천(司馬遷)의 자칭(自稱)
“소공(召公) 석(奭)은 어질다 하겠다! 팥배나무도 백성들이 사모하거늘 사람이야 오죽하겠는가?
연나라는 밖으로는 만맥(蠻貉)과 가깝고 안으로는 제나라와 진(晉)나라와 끼어 있어,
험하고 강한 나라 사이에서 가장 약소한 나라로서 거의 몇 번이나 망할 뻔했다.
그럼에도 사직의 제사를 800에서 900년을 유지하며 희씨 성들 가운데 가장 늦게 망했으니
이 어찌 소공의 공적이 아니겠는가!”
[출처] 34-06[史記(사기) 세가(世家)] 권34.燕召公世家(연소공세가:연세가) (06/06)<연나라의 멸망>

연소왕燕昭王이 ...(생략)...연소왕은 전군을 일으키고 악의를 상장군(上將軍)으로 삼았으며, 조 혜문왕은 상국의 인수를 악의에게 주었다. 악의는 조나라, 초나라, 한나라, 위나라, 연나라의 병사를 아울러 통솔하여 제나라를 쳤으며, 제수(濟水) 서쪽에서 제나라를 격파했다. 제후들의 병사는 전투를 마치고 돌아갔으나 악의와 연나라 군대만은 제나라를 추격하여 제나라의 도성 임치(臨淄)에 이르렀다.
제 민왕은 제수 서쪽에서 패하고 도망쳐 달아나서 거(莒) 땅을 지켰다..
[출처] 80-1/4[史記列傳(사기열전)] 권80 악의열전(樂毅列傳) (1/4)

■ 연燕장성은 조양造陽에서 양평襄平까지 쌓았다

연燕나라가 고조선을 습격하여 땅을 빼았고상곡(上谷), 어양(漁陽), 우북평(右北平), 요서(遼西), 요동(遼東) 등에 군을 설치했고, 그 자리에 연 燕장성을 쌓았다

연나라의 명장 진개(秦開)가 흉노에 인질로 가 있으면서 그들의 신임을 얻었다.
그는 연나라로 돌아온 후 군대를 이끌고 동호를 습격해 패주시켰으며, 이때 동호는 1천여 리나 물러갔다.
형가(荊軻)와 함께 진왕 영정을 암살하려던 진무양(秦舞陽)은 진개의 손자다.
연나라 역시 조양(造陽)에서 양평(襄平)에 이르는 지역에 장성을 쌓았다.
상곡(上谷), 어양(漁陽), 우북평(右北平), 요서(遼西), 요동(遼東) 등에 군을 설치하여 북방 융적을 방어했다.[출처] 110-2/15[史記列傳(사기열전)] 권110.匈奴列傳(흉노열전) (2/15)
※주) 동호는 고조선이다
⊙ 상곡(上谷), 어양(漁陽), 우북평(右北平), 요서(遼西), 요동(遼東) 은 연燕 진개(秦開)가 설치한 군으로 상곡군에 조양이 있고, 요동군에 양평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 연나라 진개가 고조선으로 부터 빼앗은 고조선 땅의 위치는?


1) 진시황의 진나라가 어양을 지키기 위해 대택향에 군사를 주둔시켰으니
어양은 대택향(대륙택 근처 추정) 부근인 석가장시 남쪽의 고읍현高邑縣으로 추정된다

2) 한나라 시대에 태행산맥 동쪽 어양(漁陽)과 우북평(右北平)과 요서(遼西)와 요동(遼東)이 있고
태행산맥 서쪽에 상곡(上谷)과 대군(代郡)과 안문(雁門)이 있다

3) 요서는 어양의 북쪽우북평군은 어양의 동쪽, 요동은 우북평군의 동쪽으로 추정되며
요동, 요서, 우북평, 어양이 석가장시 남쪽으로 모두가 호타하滹沱河 남쪽이다

집해정현이 말하길: ‘지리지에는 항수가 항산에서 나온다. 위수는 영수(현)에 있고, 대륙택은 거록(현)에 있다.’ (사기)색은은 ‘이 문장에서 항산, 항수를 모두 「상」으로 바꾸었는데, 한나라 문제의 휘호를 피하기 위한 까닭이다. 상수는 곡양현의 상산위에서 나오는데 동쪽으로 흘러 구수로 들어간다. 위수는 상산 영수현 동에서 나와서 호지(지금의 호타하가 관련)로 들어간다,’고 한다. 곽박이 「대륙(택)은, 지금의 거록(현) 북쪽의 광하택이 이곳이다」고 역시 말했다
[출처] 사기 하본기 우임금 치수지역(황하 북쪽)
--> 대륙택大陸澤은 하북성 河北省 형태시邢台市 신하현新河县 서쪽거록현巨鹿縣 북쪽이다
※주) 한서지리지 거록군』 '大陸在巨鹿縣北也' 대륙택이 거록현 북쪽에 있다

한漢나라 2세 원년(기원전 209년) 7월, 빈민가 백성들을 징발하여 수자리를 보내 어양(漁陽)을 지키게 하여 900명이 대택향(大澤鄕)에 주둔하게 되었다.
[출처] 48-01/06[史記(사기)세가(世家)] 권48.陳涉世家(진섭세가)(01/<진승(陳勝)·오광(吳廣)의 난>
--> 대택향大澤鄕은 대륙택大陸澤 북쪽 또는 서쪽으로 어양을 지키기 위해 대륙향에 군사를 보냈으니 어양漁陽은 형태시 북쪽과 석가장시 남쪽 사이인 고읍현高邑縣으로 추정된다

연(燕)나라 땅은,
동쪽에는 어양(漁陽)과 우북평(右北平)과 요서(遼西)와 요동(遼東)이 있고,
서쪽에는 상곡(上谷)과 대군(代郡)과 안문(雁門)이 있다
[출처] 한지 韓地(한서지리지下) - 연(燕)나라 지역
※주) 여기서 말하는 연나라 땅은 한漢 시대 기원전 10년의 연燕나라 땅이다
--> 한나라 시대의 연나라 동쪽은 태행산맥 동쪽으로 어양(漁陽)과 우북평(右北平)과 요서(遼西)와 요동(遼東)이 있고 서쪽은 태행산맥 서쪽으로 상곡(上谷)과 대군(代郡)과 안문(雁門)이 있다

다음해(기원전 135년) 흉노가 대거 변경을 침입하여 요서태수(遼西太守)를 죽이고,
바로 안문(雁門)으로 침입하여 수천 명의 백성들을 죽이고 약탈했다.
이에 거기장군 위청은 그들을 추격하고자 안문에서 출정했다.
위위(衛尉) 한안국은 재관장군(材官將軍)이 되어 어양(漁陽)에서 주둔하여 지켰다.
....(생략)

병사들을 주둔시키지 않은 지 한 달여 만에 흉노가 대거 상곡과 어양 일대를 침입했다.

이 때 한안국의 군영에는 겨우 7백여 명의 병사만 남아있는데, 출병하여 흉노와 교전했으나, 이기지 못하고 다시 군영으로 퇴각했다.
이에 흉노는 1천여 명의 백성과 가축, 재물 등을 약탈해 갔다.
황제는 이 소식을 듣고 격노하여 사자를 보내 한안국을 책망했다.
그리고 한안국을 더욱 동쪽으로 옮겨 우북평(右北平)에 주둔하게 하였다.(기원전 128년)
[출처] 108-4/4[史記列傳(사기열전)] 권108.韓長孺列傳(한장유열전)
※주) 안문은 산동성 서북부 흔주시 북쪽이고, 요서는 태행산 동쪽이기에...
"흉노가 대거 변경인 안문(雁門)으로 침입하여 요서태수(遼西太守)를 죽이고, 수천 명의 백성들을 죽이고 약탈했다" 가 맞는 것 같다
※주) 어양이 대륙택 부근이니, 요서는 어양의 북쪽이고, 우북평군은 어양의 동쪽에 있다(한서지리지에 따르면 요서는 고죽국이 있던 자리다)


■ 연燕장성 서쪽 끝인 조양造陽 위치

조양造陽은 연燕 나라 상곡上谷 땅으로 산서성山西省 진중시晉中市 수양현壽陽縣이다

한 무제(漢 武帝) 원삭(元朔) 2년(기원전 127년)
마읍 사건이 있은 지 5년이 지난 그해 가을,
한나라는 장군 네 명에게 각각 일만 명의 기병을 거느리고 관문 교역장 근처의 흉노를 공격하도록 했다.
장군 위청(衛靑)은 상곡군에서 출격해 용성(龍城)까지 진격하여 흉노의 7백 명을 죽이거나 포로로 잡았다. 공손하(公孫賀)는 운중군에서 출격했으나 아무런 전과가 없었다.
공손오(公孫敖)는 대군(代郡)에서 출격했는데 흉노에게 패해서 7천여 명의 군사를 잃었다.
이광(李廣)은 안문에서 출격했다가 흉노에게 패하여 생포되었다가 나중에 도망쳐 돌아왔다.
...(생략)...
흉노는 또 안문군(鴈門郡)에 침입해 1천여 명의 백성들을 죽이거나 잡아갔다.
이에 한나라는 장군 위청(衛青)에게 3만 명의 기병을 거느리고 안문에서 출격하게 하고
이식(李息)에게는 대군(代郡)에서 출격해 흉노를 공격하게 했다.
그 결과 한나라 군대는 수천 명을 참수하거나 포로로 잡았다.
그 다음해 위청은 또 운중에서 출격해 서쪽으로 나아가 농서(隴西)까지 진격하여
황하 하투(河套) 이남 땅에 주둔한 흉노의 누번왕(樓煩王)과 백양왕(白羊王)을 공격하여,
흉노 수천 명을 죽이거나 포로로 잡고 소와 양 1백여 만 마리를 얻는 전과를 올렸다.
그리하여 한나라는 마침내 하남 지역을 탈취하여 그곳에 삭방성(朔方城)을 쌓고
옛날 진(秦)나라 때 몽염(蒙恬)이 만들었던 요새를 다시 수리하고 황하를 따라 견고하게 방어선을 쳤다.
한나라 역시 상곡군의 구불구불하고 외진 조양(造陽) 일대의 땅을 포기하여 흉노에게 넘겨주었다.
[출처] 110-9/15[史記列傳(사기열전)] 권110.匈奴列傳(흉노열전) (9/15)
⊙ 한나라 군대가 출발한 곳은 대군(진중시 남부), 안문(흔주시), 운중(태원시) 상곡군(진중시)이니 산서성 서북부고 흉노에게 모두 탈취한 하남 지역이란 섬서성 북부인 하서지역이다
⊙ 따라서 진중시晋中市 주변이 한漢나라 상곡군으로 추정된다

--> 1) 연燕나라 상곡上谷은 태행산맥 서쪽이고 태행산맥 동쪽의 어양, 우북평, 요서, 요동과 태행 팔경으로 통과할 수 있다 진중시와 가까운 정경井經이 양천시에 동쪽이니 연나라 상곡은 양천시로 추정된다
2) 진중시晉中市 중심으로 흉노 토벌이 시작되었고, 진중晋中은 옛날에 조趙나라 땅이었다
따라서 연나라 상곡上谷은 산서성山西省 양천시陽泉市이고, 연나라 상곡군인 조양은 양천시보다 서쪽이니, 조양造陽을 양천시와 진중시와 중간의 산서성山西省 진중시晉中市 수양현壽陽縣으로 비정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구리 21-08-05 22:49
   
■ 연燕장성 동쪽 끝인 양평襄平 위치(게시글에 올라가지 않은 추가내용)

양평襄平이 이름이 바뀌어 무수(武隧,武隧)가 되었고, 형수이시衡水市 우창현武強縣 북서 방향의 안평현安平縣이다


“수성현은 옛날의 무수현이다. 진나라가 쌓은 장성이 일어난 곳이다(遂城古武遂也. 秦築長城之所起).”
[출처] 『통전』권178, 주군8, 고기주 상, 역주易州

樂浪郡 漢置。統縣六,戶三千七百 :
조선 朝鮮-周封箕子地, 둔유屯有, 혼미渾彌, 수성遂城-秦築長城之所起, 누방鏤方, 사망駟望
遂城- 秦築長城之所起。낙랑군 수성현 : 진장성[만리장성]의 축성이 시작된 곳이다.
[출처] 『진서晉書 지리지 평주 낙랑군 』

碣石山在漢樂浪郡遂成縣,長城起於此山。--생략 --
갈석산은 한 낙랑군 수성현에 있으며, 장성이 이 산에서 시작된다. ---생략 --
[출처] 『통전 변방전 동이 고구려조 』

廣信軍治遂城縣 戰國時武遂縣地 秦築長城所起因名遂城 本朝建軍 東至安肅軍 二十里西至長城 광신군 치소는 수성현이다. 전국시기 무수(武遂)현의 땅이다. 진나라 장성이 일어난 곳이라 하여 수성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본조(송나라)가 군을 세웠다. 동쪽에는 안숙(安肅)군이 있고, 군에서 20리 서쪽에 장성이 있다.
[출처 『무경총요武經總要』前集 권16 上

(안숙)현의 서북 25리에 장성(長城)이 있다. 예로부터 전하기를 진시황이 장군 몽염(蒙恬)을 무수(武遂)로 보내 장성을 쌓았다고 한다. 長城在縣西北二十五里 舊傳秦始皇遣將蒙恬於武遂築長城
[출처『安肅縣志』 (乾隆 43, 1778) 권2

--> 춘추전국 시대 연燕나라 요동군의 양평襄平의 위치를 특정할 수 있는 문헌을 찾을 수 없었지만...낙랑군 수성현에서 장성이 시작되었고, 수성현의 옛날 지명이 무수武遂다.


연왕燕王 희 12년(기원전 243년), 조趙나라가 이목(李牧)에게 연나라를 공격하게 하여 무수(武遂)와 방성(方城)을 빼앗았다.
[출처] 34-06[史記(사기) 세가(世家)] 권34.燕召公世家(연소공세가:연세가) (06/06)<연나라의 멸망>

--> 무수武遂는 전국시대 연燕지명으로 무수에서 장성이 시작되었다고 했으니 전국시대에 양평襄平에서 무수武遂로 지명이 바뀐 것으로 본다 양평襄平이 무수武遂이니, 연燕 장성의 동쪽 끝인 무수武遂의 위치를 확인하면 된다


河間國(하간국) 縣四(현사) 4개의 현(縣)이 있다.
武隧(무수) 莽曰桓隧(망왈환수) 무수현(武隧縣)은, 왕망(王莽) 때는 환수(桓隧)라고 불렀다.
[안사고(顔師古)는 말하기를, "수(隧)의 음(音)은 수(遂)이다"라고 했다
[출처] 하간국 河間國(한서지리지下)

『당나라 두우의 통전』 지명
○신도군, 기주 信都郡 冀州지저우 领县九:信都 남궁南宫 당양堂阳 무강武强(우창 漢무수武隧縣) 下博 枣强 형수衡水(헝수이) 阜城 武邑
[출처] 낙랑군 조선현 한현도 지리추적-2

하간국(河間國) : 전한시대 하간국 총 4현이다. 서울은 악성현이다
무수현武隧縣 :형수이시衡水市 우창현武強縣 북서
[출처]하간군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wikipedia.org)

--> 연燕장성 동쪽 시작점인 양평襄平은 무수(武隧,武隧)로 이름이 바뀌었고,형수이시衡水市 우창현武強縣 북서 방향의 안평현安平縣으로 비정한다
영종햇살 21-08-10 14:39
   
수구리님 글 잘보고 있습니다.
위치 비정에 문제가 있는 것같습니다.

예를 들어 후한서 군국지에 보면 거록군이 낙양 북쪽 1100리로 되어 있습니다.

후한서 군국지
後漢書/卷110 - 维基文库,自由的图书馆 (wikisource.org)
後漢書 《志》第二十  郡國二 豫州 冀州

 기주冀州
魏郡 高帝置。雒陽東北七百里。〈魏志曰:「建安十七年,割河內之蕩陰、朝歌、林慮,東郡之衛國、頓丘、東武陽、發干,鉅鹿之廮陶、曲〔周〕、南和、廣平、任,趙國之襄國、邯鄲、易陽,以益魏郡。十八年,分置東西都尉。」〉十五城,戸十二萬九千三百一十,口六十九萬五千六百六。
영종햇살 21-08-10 14:43
   
鉅鹿郡,秦置。建武十三年省廣平國,以其縣屬。雒陽北千一百里。
中山國,高祖置。雒陽北一千四百里。

安平國,故信都,高帝置。明帝名樂成,延光元年改。雒陽北二千里。
河間國,文帝置,世祖省屬信都,和帝永元二年復故。雒陽北二千五百里。

清河國,高帝置。桓帝建和二年改為甘陵。雒陽北千二百八十里
趙國,秦邯鄲郡,高帝改名。雒陽北千一百里。

勃海郡,高帝置。雒陽北千六百里。
영종햇살 21-08-10 14:53
   
趙國,秦邯鄲郡,高帝改名。雒陽北千一百里。
조국은 낙양 북쪽 천백리에 있다.진나라때 한단군이다.
-----------------
영종햇살 21-08-10 14:59
   
또 수경주에 보면 고하와 포구수가 있는데,
고하는 어양군 어양현 서쪽을 지나고, 동남쪽으로 흐르는 강인고(북에서 남족으로 흐름).
포구수는 어양군 어양현 동쪽을 지나고, 서남쪽으로 흐르는데 (북에서 남쪽으로 흐름).
이들 2강은 산서성 로현을 지나서 로하가 된다.

수경주에서 대략 동에서 서로 흐르는 강에는
청장수, 기하, 위하등이 있는데 수구리님이 비정한 어양군을 그 위치에 갖다놓으면
강 흐름 자체가 맞지가 않게됩니다.
영종햇살 21-08-10 15:05
   
또 삼국사기 모본왕2년( 기원49년)에 '한나라의 우북평,어양, 상곡태원을 침습하였는데,
요동태수 제동이 은의와 신의로써 대하므로 다시 화친하였다'는 기록에서 볼때
이들은 한 지역에 붙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상곡군과 어양군이 인접한 것은 수구리님도 인정)
요동군은 공격 루트로 보았을 때 상곡군과 어양군 남쪽이나 서쪽에 위치하였을 것이다.
     
영종햇살 21-08-10 15:25
   
二十五(AD 49년)春正月,遼東徼外貊人〈貊人,穢貊國人也。貊音陌。〉寇右北平、漁陽、上谷、太原,遼東太守祭肜招降之。烏桓大人來朝。〈大人謂渠帥也。〉

南單于遣使詣闕貢獻,奉蕃稱臣;又遣其左賢王擊破北匈奴,却地千餘里。三月,南單于遣子入侍。
후한서 기록으로 볼때 춘정월(2월) 한달중에 일어난 전쟁 기록인데,
고구려가 현재 요양에서 출발해 태원까지 오려면 현재 고속도로로 1200Km인데, 전쟁을 치루면서
한달 사이에 왔다 갈수가 없다고 봅니다.
영종햇살 21-08-10 15:10
   
또 수경주 고하편에 보면 고하가 흐르는 물줄기에 상곡군 여기현(왕망의 기현)이 있고,
산서성 지명인' 온천','로현'등이 있는 것으로 볼때 어양군등은 산서성에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어이진 서북쪽에서 나오는 고하와, 어이진 북쪽에서 나오는 포구수의 물줄기 흐름이 설명됩니다.
 
 
Total 5,04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36 [한국사] 예의 이체 표현과 그 출전 및 음가 (1) 감방친구 08-18 407
4935 [한국사] 중국 동북공정의 실체 (43) 수구리 08-18 918
4934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의 倭 (3/6) (1) 감방친구 08-17 478
4933 [한국사] 중국 동북공정 결과- 심각함(한나라 낙랑군과 연5군 … (4) 수구리 08-17 516
4932 [한국사] 고조선 영토와 한漢(전한前漢)의 영토 [ 기원전 107… (1) 수구리 08-17 497
4931 [한국사] 국사교과서다운 교과서를 언젠가라도 봤으면 하네요 (5) 글봄 08-17 401
4930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의 倭 (2/6) (13) 감방친구 08-17 592
4929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의 倭 (1/6) (2) 감방친구 08-17 436
4928 [한국사] 수구리님께 질문 (18) 감방친구 08-17 480
4927 [한국사] 새로쓰는 우리 고대사 서의식 솔출판사 (2) 나무나무통 08-17 357
4926 [한국사] 박노자 "한국인들 식민지컴플렉스 극복해야" (10) 성길사한 08-17 657
4925 [한국사] 낙랑군 한사군 위만조선 위치는 중국 하북성 중부였… (1) 수구리 08-17 435
4924 [한국사]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은 역사학자들의 무지와 … (15) 수구리 08-16 677
4923 [한국사] 한韓(마한, 진한, 변진)은 산동성과 강소성이었다(삼… (2) 수구리 08-15 676
4922 [한국사] 백제동성왕이 북위와 전쟁한거 뻥카였군요? (41) 성길사한 08-15 999
4921 [한국사] 위만조선은 짝퉁 고조선이다 수구리 08-14 545
4920 [한국사] 질문ㅡ삼국지 위지 동이열전 고구려조에 나오는 조… (20) 울티마툴레 08-14 636
4919 [한국사] 패수浿水(한사군, 위만조선) 조건 과 위치 고찰 (1) 수구리 08-14 398
4918 [한국사] 주장과 성립한 주장에 대해서 감방친구 08-14 402
4917 [한국사] 진왕제가설에 따른 광개토태왕비문 해석의 의아한점… (2) 밑져야본전 08-14 499
4916 [한국사] 왜(倭) 1 - 《論衡(논형)》의 倭人 (4/4) (2) 감방친구 08-13 473
4915 [한국사] 삼한사의 재조명을 읽고.. (11) 뽀로록 08-13 505
4914 [한국사] 삼한사의 재조명이란 책 질문입니다. (4) 밑져야본전 08-13 443
4913 [한국사] 전한시대의 흉노영토와 고조선 영토 2/2 (동호를 지웠… 수구리 08-13 408
4912 [한국사] 전한시대의 흉노영토와 고조선 영토 1/2 (동호를 지웠… 수구리 08-13 436
4911 [한국사] 봉오동전투의 홍범도장군 유해 고국품으로... 신서로77 08-13 331
4910 [한국사] 왜(倭) 1 - 《論衡(논형)》의 倭人 (3/4) (2) 감방친구 08-12 4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