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7-24 10:17
[한국사] 예와 왜가 같은 말에서 비롯했을 가능성은 없을까요?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554  

예전부터, 특히 지난 해부터 예와 맥 연구를 해오면서 든 생각인데
穢와 倭가 환 황해연안 지역에서 겹친다 하는 인상을 받았거든요

이 두 어휘의 
상고음은 각각 괒(穢)과 고올(倭)
중고음은 각각 윽웨이(穢)와 궈(倭)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수구리 21-07-24 10:37
   
민족으로 보면 맥도 동이족이이요, 왜도 동이족입니다

제가 예전에 어떤 분이 주장하는 글을 본적이 있는데..

춘추전국시대의
1) 주초기의 진晉에 멸망한 운성시 서남쪽 황하강변 예성현(芮城縣) 위魏(위衛?)나라의 해군세력이
2) 춘추전국시대  위衛나라인 안양시 동쪽의 하수의 해군세력이 되었다가
3) 위衛나라가 위魏나라에 종속되자  바다로 나가 해상세력인 왜倭가 되었다는 주장을 읽은 기억이 납니다

이것을 주장하신 분은 왜는 해군력인데 주나라 제후국들은 대부분 육군력이었다
따라서 해군력은 황하 강을 무대로 해군력으로 성장한 위衛나라이고
그 후손이 위衛나라가 망하자 중국 동해안으로 이동하여 왜倭가 되었고 했는데 그럴듯해 보였습니다
     
비좀와라 21-07-25 03:47
   
왜라는 종족을 알려면 젖갈이라는 문화적인 키워드를 알아야 합니다.

젖갈이라는 음식은 공자 이야기에서도 나오는데 이 젖갈의 발생지가 메콩강 유역이라고 하죠.

메콩강 유역의 일단의 사람들이 배를 타고 북상을 하는데 현재도 일부 남아 있는 해상족인 경우 평생을 육지를 밟지 않고 산다고 하죠.

이 메콩강 유역의 사람들이 배를 타고 북상을 하면서 전라도 산동성 그리고 일본 열도에 정착을 한 것이 왜인것 같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들은 아마도 타밀인과도 관련이 있을 거에요.

그리고 또한 집 가家의 상형을 보면 가자는 집의 울타리에 돼지를 있는 형상인데 과거에는 뱀을 막기위해서 집안에 돼지를 길렀고 이런 집의 형태을 가진 사람들이 집 가자를 만들었다고 하거든요.

이런 형상의 집을 가진 집단이 과거에는 산동성과 하북과 하남에 있었지만  지금은 사라졌고 지금은 전라도 지역 일부하고 묘족등에 남아 있다고 하죠.

이 들은 같은 문화적인 벨트로 연결과 집단인지라 이 것 이야 말로 원시적인 의미의 진정한 한 민족이라고 볼 수 있죠.

그리고 이 들은 치우를 조상으로 여기는 신앙을 가지고 있는데 치우신앙이 별개 아니라 소 숭배 사상이에요.

소 숭배사상은 백제에는 널리 퍼져 있었고 이 소 숭배 사상이 묘족과 태벳 네팔 부탄 그리고 인도 까지 퍼져있죠.

이들은 문화적인 벨트는 치우를 매개체를 해서 형성된 것이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예의 원 고어음을 아직 잘 모르죠. 테살 또 테사르라고 하는데...

하여간 이 예가 갈/가라와 살/사라/사로로 갈린다고 하고 갈이 아마도 백제가 갈이 되고 살이 신라가 된다고 하죠.

지금도 가라태에서 가라는 당唐을 의미하고요. 이 가라가 당의 일본음이 아니라 당의 원음 이라고요.

그리고 살은 빛살 / 햇살 등등과 같이 빛의 무리를 말하는 것 이고요. 쿠빌라이의 설화나 유태인의 유명한 가문의 문장을 보면은 이들은 살 즉 시矢를 족族으로 보거든요.

이들은 모두 우리의 울타리로 끌어들이는 것은 다른 문제고 일단은 저들은 신라 즉 살족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은 맞죠.
 
 
Total 5,0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05 [한국사] 고대 한국의 해양활동4 지누짱 08-10 315
4904 [한국사] 고대한국의 해양활동3 지누짱 08-10 253
4903 [한국사] 고대한국의 해양활동2 (4) 지누짱 08-10 290
4902 [한국사] 고대 한국의 해양활동 지누짱 08-10 311
4901 [한국사] 지누짱님께 (18) 감방친구 08-10 397
4900 [한국사] 고대 동아시아 항해술 1 (7) 지누짱 08-10 411
4899 [한국사] 고조선 영토와 진시황의 진秦나라 영토[ 기원전 220… 수구리 08-10 457
4898 [한국사] 왜국倭國은 절강성과 대만이었다(삼국지 위서동이전… (10) 수구리 08-09 649
4897 [한국사] 왜의 기원과 정체에 대해 꽤나 설득력 있는 기사가 … (23) 밑져야본전 08-09 709
4896 [한국사] 고려, 조선의 북방강역이 어디인가? (1) 스리랑 08-09 656
4895 [한국사] 동호東胡는고조선인 북부여로 구레나룻 수염이 있는… 수구리 08-08 505
4894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은 동방의 진국 단군조선을 남방의 작… (6) 스리랑 08-08 612
4893 [한국사] 고조선 영토와 전국시대의 주周나라 영토[ 기원전 2… 수구리 08-06 869
4892 [한국사] 김상(일도안사)의 연구서와 주장을 강하게 신뢰하는 … (8) 감방친구 08-06 656
4891 [한국사] 3세기 한국고대사의 3대문제 (3) 지누짱 08-06 753
4890 [한국사] 고조선은 요동(하북성 중부 땅)을 연나라에게 빼앗겼… (8) 수구리 08-05 641
4889 [한국사] 어째서 ‘왜’는 신라보다 국력이 쎘나요? (9) 밑져야본전 08-05 976
4888 [한국사] 아직까지도 뽑지못한 식민사학의 뿌리 (1) 스리랑 08-05 458
4887 [한국사] 연燕나라 장수 진개가 고조선을 급습했고, 중산국이 … 수구리 08-04 836
4886 [한국사] 한국 고대사와 그 역적들 엄근진 08-04 707
4885 [한국사] 후한서에 나오는추騶는 주몽이 아니라 소수맥의 군… 수구리 08-04 532
4884 [한국사] 한漢고조 유방의 흉노와의 백등산白登山 전투(구주… (1) 수구리 08-03 854
4883 [한국사] 우리는 식민사학뿐만 아니라 재야사학과도 싸워야 … (20) 감방친구 08-03 839
4882 [한국사] 조선시대 압록강 북쪽에도 영토가 있었음을 알려주… (21) 보리스진 08-02 902
4881 [한국사] 고조선 관련 사기史記의 정형井陘 등 구새九塞의 위… (3) 수구리 08-02 479
4880 [한국사] 고조선 영토와 삼진三晉시대의 주周나라 영토[ 기… (3) 수구리 08-01 895
4879 [한국사] 연燕나라 도성 계薊는 북경이 아니라, 거록巨鹿이다(… 수구리 07-31 63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