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6-29 23:45
[한국사] 고조선 나라 이름에 대한 개인 의견.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705  

고조선의 어원을 연구할 때, 거의 모든 사람들이 한자음으로 분석해왔습니다.

다른 고대 나라 이름들도 거의 다 한자음으로만 분석해왔습니다.

그런데, 교차분석을 해볼 때, 한자음으로만 분석하면 해석이 안된다는게 함정입니다.


삼국사기에는 지명 비교를 해볼 수 있는 지역명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그리고 우리측 사서와, 중국, 일본 측 사서와 비교해볼 수 있는 이름도 많이 남아있습니다.

한자음으로만 분석을 해봤을 때, 해석이 엉터리로 됩니다.


계림유사에는 우리말 어휘가 남아있는데, 천년이 지났어도 거의 비슷합니다.

고구려 어휘 難隱가 있습니다. 이것을 일본어 숫자 7을 뜻하는 "나나"와 같다고 합니다.

숫자가 현재와 거의 차이가 없다면, 

그 당시의 지역명이나, 나라 이름이 현대말로 풀이가 되어야 합니다.

그런데 안됩니다. 전혀 이어지지가 않습니다.

자기 의견을 관철시키기위해서 학술적인 용어로만 포장을 시키면

사람들에게 외면만 당할 뿐입니다. .


제가 공개적으로 이곳에 글을 남기는 까닭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이 글을 읽고 실제로 해보시라는 것입니다.

제가 우리말 훈독으로 분석을 해보니까, 고대사 어휘를 우리말 훈독으로 읽어보는 분들이 생겼습니다.

연구자들에게 아이디어를 제공하면, 실제로 그게 연구로 이어집니다.


저는 고조선에 대해서 또는 그 시대에 대해서는 거의 의견을 남긴 적이 없습니다.

비교분석할 대상이 있어야 하는데, 시대를 거슬러 올라갈수록 어렵기 때문입니다.


제 견해로는 朝鮮에서 鮮은 모릅니다.

朝는 자원(字源)이 해가 뜨고 달이 지고, 천체운동과 관련된 글자입니다.

해가 뜨는 것과 관련이 있는데 해 뜨는 그 시기가 새벽 또는 아침입니다.

그래서 현재 우리말에 아침이 남아있는 것입니다.

원래 저 말이 아침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해가 "돋다", "뜨다" 입니다. 여기에 더 확장이 되면 달이 "지다" 정도 입니다.

그래서 朝는 그냥 "됴"입니다.

手를 한자음으로 읽으면 "수"인데, 우리말로 읽으면 "손"입니다.

그 당시에 그런 한자가 많았습니다.

(만약 "아뎍"이라고 하면 맞습니다. 아침은 아닙니다.)


어떤 분이 朝鮮이 樂浪과 나라 이름이 같다고 하셨는데요.

맞습니다.

樂는 "좋다" 또는 "즐기다"는 뜻이고, "좋다"의 옛말은 "됴"였기 때문입니다.

浪는 그냥 한자음 그대로 읽어서 "라"라고 읽습니다.

그래서 합치면 "됴라"가 됩니다.


그러면 무슨뜻이냐

저는 부여(扶餘)라고 봅니다. 

예전에 부여와 百濟(쿠다라), 鬼室 등과 비교해서

부여를 "다라"라고 한다고 찾았습니다.


다른 분들이 만약 朝鮮이 어떤 뜻인지 확인해보고 싶다면, 

단군(檀君)이나, 단군의 아들, 그리고 朝鮮 다음 나라 이름에 대해서 

분석을 해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檀(단)은 한자음으로 "단"이고, 우리말로는 "박달"이 됩니다.


扶(돕다), 夫(지아비)

燕(제비), 毫(터럭), 穢(더럽), 帶方(띠,두르다),挹婁(뜰), 樂浪(됴), 扶桑(돕다), 匈奴(O죵)

고조선이 있었던 지역 근처의 나라 이름을 우리말로 분석해보았습니다.

어떠신지요?


다음으로 우리들이 흔히들 고조선의 나라이름일 것이라고 비교되는 것들을 보겠습니다.

肅愼은 모르겠네요.

朱申는 帶方, 卒本, 熊本과 같은 구성요소를 가지는 단어라고 보는데요. 

朱를 어떻게 해석해야할지 모르겠네요.

挹婁은 부여와 같다고 보구요.


徹兒赤,朱里眞,女眞,女直,奴兒眞

이 어휘들은 靼을 뜻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타타르, 달단 말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지누짱 21-06-30 13:12
   
속칭 환빠분들 왜 극우로 연결되는지 궁금해요.
제가 제일 극혐하는게 김정민인데 그자도 보면
전형적인 박빠던데 이 그런걸까요
     
보리스진 21-06-30 20:18
   
직접 만나보면 정치 성향이 어느 한쪽으로 쏠리거나 그런건 잘 못느꼈습니다.
그런데,
다문화정책은, 선진국이 한국에 압박을 해와서 생겨났습니다.
우파가 미국, 서유럽의 힘을 등에 엎고 있으니까요.
전세계에 한민족이 걸쳐있었다. 그래서 다문화정책과 세계화정책에 찬성해야한다.
이데올로기를 정립하기 위해서 활용된 측면이 있긴 있죠.
 
 
Total 19,5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50840
583 [한국사] 낙랑군 관련 물질문화 문제 (1) 감방친구 04-27 710
582 [통일] 한반도 통일은 2곳 으로 분류 될것같네요 (9) 푸루른구름 12-28 709
581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07 709
580 [중국] [ 기록 관점으로 보는 위치 ]과 [ 현재 중화 관점으로 … 현조 07-21 708
579 [한국사] 꼬마사랑 님에게 질문 하나 드려도 될까요? (2) 강철백제 07-27 708
578 [북한] 모택동은 어떻게 1인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을까? 돌통 02-21 708
577 [북한] 당신이 아는 북한은,사실 북한이 아니었다. 돌통 04-06 708
576 [한국사] 수경과 수경주의 고수(고하) 문제 ㅡ 영종햇살님께 (2) 감방친구 03-10 708
575 [기타] 한국 국가의 역사 관심병자 06-13 708
574 [한국사] 식민사학 왜 철폐해야 하는가 징기스 11-15 707
573 [중국] 한국의 노먼베순 "방우용" 2 히스토리2 05-12 707
572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4-18 707
571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13편 (1) 돌통 08-31 707
570 [한국사] 서기 313년까지 북한이 500년 동안 중국영토라는 동북… 수구리 07-16 707
569 [한국사] 역사서 하나 쓰실 생각없나요? (5) 바토 06-10 706
568 [한국사] 고조선 나라 이름에 대한 개인 의견. (2) 보리스진 06-29 706
567 [기타] 동아시아에 있어 해양민족이라고 한다면... (11) 윈도우폰 08-12 705
566 [한국사] 조선시대 수험생들은 모의고사를 몇 번이나 봤을까? 레스토랑스 11-23 704
565 [한국사] 일본은 반도사관을 어떻게 만들었나 (3) 징기스 03-30 704
564 [북한] 6.25의 모든것.학자,전문가들의 역사적 팩트. 01편 돌통 08-03 704
563 [기타] 아는만큼 보인다. 우린 세계역사를 얼마나 알고 있나 (3) 글봄 08-14 704
562 [기타] 오랫만에 다시 잡설 나열 관심병자 02-26 703
561 [기타] 먹이를 주지 마세요 BTSv 02-28 703
560 [북한] "김일성대 학생들 발랄"..독일인들, 북 이미지와 달라 돌통 03-10 703
559 [북한] 독립운동가 손정도 목사와 김일성의 관계.02편 돌통 09-14 703
558 [북한] 악의신.이오시프 스탈린.독재의 최고봉.13편.. 돌통 11-15 702
557 [기타] 이광요의 뿌리는 광동성 매주죠 (1) 삼한 11-01 702
 <  701  702  703  704  705  706  707  708  709  7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