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6-24 00:15
[한국사] 마한에 대한 가설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721  

1)

삼국지 위서 한전의 정보는
기원전 2세기 초 위만조선 멸망 및 한사군 설치 전후의
정보와
기원후 1~3 세기 정보가 혼재돼 있다

2) 초기 신라 건국 세력 등 진한, 변한(변진) 집단은 단 한 차례의 이동으로 경상도 지역에 정착한 것이 아니라 대중소 집단이 시간 차를 두고, 그것도 거주지를 점차 옮겨가는 방식으로 현 요동에서 이동했으며, 남만주와 동북한을 통해 이주한 집단도 있었을 것이다

3) 방 4천 리의 마한은 예맥, 또는 맥의 영역을 가리킨다 (참고로 전국7웅 중에서 가장 컸던 초나라가 방 5천 리)

4) 본래의 마한은 천산산맥 동쪽, 길림합달령 남쪽까지를 북계로 하였으며 그 중심지는 현 서북한 평양이었을 것이다

5) 진한과 변한(변진)이 외부 이주 집단인 것은 사서 기록과 고고물질문화 상으로 명백한 사실임

6) 우리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조선상고사에서 영감과 통찰력을 얻어야 한다

7) 한반도 백제의 초기 중심지는 물질문화상 황해도-경기북부-한강 이북

8) 한반도 백제는 이미 3-4세기에 강원 영서, 충청도까지 석권(직접지배-산성, 고분 등)

9) 그런데 그 이전 시기의 고구려계(백제도 고구려계 무덤) 무덤이 서북한에서 나타난다

9) 백제가 그 초기에 마한을 자처했으며 이것이 2세기 초 고구려와 함께 군사행동을 한 그 마한일 것이다

10) 노르만의 중세 유럽 왕조들의 활동과 성격을 백제에 대입해 보자

11) 낙랑은 인구가 가장 많고 그 줆도 적음에도 단 한번도 후한의 군사작전에 동원된 바 없다

12) 낙랑의 꿀은 누가 빨았을까

13) 현도와 요동군의 꿀은 부여와 고구려가 빨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채리우스 21-06-24 11:34
   
그러고 보니 마한 진한 변한에 대해 배운게 거의 없는거같음...

변한이 백제가 되고 마한이 신라가 되고 이게 맞는지도 모르겠음요..

눈팅으로 보니 마한이 말갈이라고 주장하던 분도 계셨고...  대체 정체가 먼지
     
감방친구 21-06-24 14:48
   
마한이 소리값으로 말갈이라는 주장은 한 4년 전에 동아게에서 제가 처음 주장했습니다

이러한 분석과 추정을 개인적으로 보유해온 지는
1994년부터입니다
          
Dmitri 21-06-24 22:19
   
감방친구님의 연구 목적이나 관심은 그러니까 한민족의 뿌리와 그 친척인 민족들(북방민족)에 향해있는거고 결과적으로 다 여기저기 얽히고 섥혀있다는 말씀이죠? 그리고 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역사는 왜곡되서나 축소되었다는 것일테구요. 최근에 역사에 관심이 생겨서 이것저것 찾아보고 있는데 아직 식견이 좁습니다 이해해주세요
               
감방친구 21-06-25 13:31
   
민족시원사부터 주체적인 사관으로 우리 역사를 바라보는 게 제 소원입니다
          
채리우스 21-06-25 02:25
   
아 보니 정체가 먼지라는 문장에 대한 주어는 마한 입니다..

주장하는 분의 정체가 아니라...

먼가 위화감이 들어 오해없으시길  바랍니다..

마한의 정체가 대체 먼지....ㅋ
               
감방친구 21-06-25 13:30
   
제가 처음 마한이 소리값으로 말갈이라고 했더니
이거 가지고 뻘소리 하시는 분이 계시긴 하죠 ㅎㅎ
 
 
Total 5,0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25 [한국사] 한사군에 대해서 가장 압도적인 연구를 한 사람은 (27) 감방친구 07-13 936
4824 [한국사] 익명의 사람들이 모여 역사를 탐구하는 곳에서 (9) 감방친구 07-13 515
4823 [한국사] 외국의 친한파 역사학자 중에 이상한 점 (7) 국산아몬드 07-12 1042
4822 [한국사] 사료개척에 입각한 주권사학의 변혁적 구상ㅣ임재해… (10) 스리랑 07-12 525
4821 [한국사] 『고조선과 21세기』저자: 김상태 -책을 추천해드립… (10) 보리스진 07-11 615
4820 [한국사] 연구자들이 논문을 공개하고 책을 펴내는 이유는 (4) 감방친구 07-11 502
4819 [한국사] 사람들이 책 자체를 잘 안 읽습니다 (16) 감방친구 07-11 515
4818 [한국사] 뜬구름 잡는 소리들이 있네요 (25) 감방친구 07-11 539
4817 [한국사] 대안사학 이라는 용어의 사용을 제안합니다. (37) 엄근진 07-11 501
4816 [한국사] 우리 고대사 공부를 위한 루트 (15) 감방친구 07-10 677
4815 [한국사] 윤내현 고조선연구. 감상과 요약 (27) 엄근진 07-10 764
4814 [한국사] 150여 년 전 경복궁 분뇨 정화조(ft.수세식 변소) (5) 감방친구 07-08 1356
4813 [한국사] 초중고 역사교과서의 선사와 고조선 서술문제검토 스리랑 07-08 475
4812 [한국사] 신라 황금보검과 동일 삼태극 문양의 류쿠국 국기 (1) 조지아나 07-07 1306
4811 [한국사] 조승연의 탐구생활에 나온 돌궐 영역 지도 (74) 감방친구 07-07 1271
4810 [한국사] 주주통신원, 고대사 논쟁에 뛰어들다 (1) 지누짱 07-07 662
4809 [한국사] [사견] 말갈박사의 말갈이야기 (10) 지누짱 07-06 793
4808 [한국사] 삼국사기 번역본 추천 부탁 드립니다. (10) 엄근진 07-05 667
4807 [한국사] 정조 전문가님들 이 여자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 (15) 제로니모 07-05 832
4806 [한국사] 난로회(煖爐會)는 조선 고유의 풍습인가? (13) 감방친구 07-03 1319
4805 [한국사] 친일청산을 실패한 대한민국의 현실 (5) 스리랑 07-02 1148
4804 [한국사] 중국과 한복 논쟁에서 아쉬운 점을 쓴 글!(필독) (9) mymiky 07-02 950
4803 [한국사] 소나무로 동북공정 타파 (2) 백운 07-01 1319
4802 [한국사] 단군조선사 왜곡의 실체 (6) 스리랑 06-30 1064
4801 [한국사] 삼한사의 재조명, 요약과 감상 (13) 엄근진 06-30 747
4800 [한국사] 조선현과 수성현의 위치 (5) 지누짱 06-30 486
4799 [한국사] 고조선 나라 이름에 대한 개인 의견. (2) 보리스진 06-29 6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