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6-16 12:58
[기타] 스탄 과 땅, 훈민정음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085  

최근에 다른분이 찾아낸 흥미로운 것이 있어서 써봅니다.
중앙아시아 쪽에는 스탄이라는 나라명이 많습니다.
스탄의 뜻을 한글로 직역하면 땅이되죠.

그런데 이 땅이란 단어는 세월이 지나며 변형된 단어입니다.
원래 훈민정음 창제당시 땅은 ㄸ 이 아니라 ㅅㄷ을 쓰던 단어입니다.
지금과는 달리 과거에는 땅이란 단어앞에 sㅅ 발음이 있었다는 겁니다.
현재에 우리는 스탄이라는 단어를 듣고 바로 뜻을 알수없지만,
근대 이전의 조선인들은 알아들을수도 있었다는게 되는거죠.

아랍까지 신라라는 나라가 알려져 있었고 유럽에서 만든 세공품이 한반도 고대 무덤에서 발굴되기도 하니 이런 같은 단어가 있다는건 별로 큰 발견도 아니고 충분히 있을수 있는 일입니다.
현대 한국인이 그걸 못알아 보는것이죠.

현재 한국인이 사용하는 한글은 24자 입니다.
그러나 훈민정음은 28자 입니다.
세종때 28자를 만든 이유는 뭘까요?
그시대에 28음을 썼기 때문입니다.
그럼 4자가 사라진때가 언제일까 하면,
일제 시대때 4자가 사라졌습니다.

28자를 쓸때와 24자를 쓸때의 차이점은 
외국어 습득 능력이라고 생각됩니다.
일제는 왜 4자를 없앴을까?
합병을 했으면 문화, 언어를 표준을 정해 통일해야하고,
그러려면 조선어에 일본어에 없는 음이 있다면 없애는게 효율적입니다.
일본어에 조선어 음을 넣을수는 없으니까요.

이때부터 한국인의 외국어 습득능력이 나락으로 떨어졌다고 생각됩니다.
일본어는 외국어 습득이 상당히 어려운 언어입니다.
하나를 찝자면 일본어로 p와 f 발음 구분 표기가 없죠.
지금의 한국어도 p,f 표기 구분 못합니다.
하지만 옛날 한국인 조상들은 p,f 구분 해서 표기, 발음이 가능했습니다.
실제로 한국어를 말하면서 생활에서 구분해서 발음, 표기했기 때문에 외국어를 훈민정음으로 다르게 표기 발음 하는것도 별일이 아니었을겁니다.

구한말 조선에 들어온 외국인 선교사들이 조선인들의 외국어 습득 능력이 다른 나라에 비해 우수하다고 했던게 이런 이유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지금이야 안쓴지 오래되서 그 발음과 표기를 부활시키더라도 한국인이 발음을 못하거나 오히려 불편할수도 있습니다.
단지 일제시대를 거치면서 훈민정음이 열화 되었다는겁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rauder 21-06-16 13:04
   
옛날 훈민정음도 pf 구분 못하는거 아니었나요?
     
관심병자 21-06-16 13:22
   
사라진 옛ㅇ 이 지금 ㅇ과 다른 구조로 ㅇ발음을 냅니다. 
지금 통합된ㅇ은 목에서 내는 ㅇ이고 사라진 옛ㅇ은 치아 입안에서 만들어서 내는 ㅇ발음 입니다.
그 발음에 ㅍ을 대입하면 같은 ㅍ이라도 다른 p,f 가 나오는 거고,
ㅂ을 대입하면 v,b가 나오는거죠.
 
 
Total 19,4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759
1949 [북한] 북한과 (중공)중국과의 역사적 관계 (1편).. 돌통 08-16 1047
1948 [한국사] 조선과 중국의 관계! 조선은 중국의 종속국 핑골 08-23 1046
1947 [한국사] 1차 평양성 전투 (1) 레스토랑스 11-09 1046
1946 [북한] (기밀)비밀문서들의공개로 이젠드러나는6.25비극.04편 돌통 01-21 1046
1945 [세계사] 하버드 중원사 송나라편 독서 후기 위구르 10-04 1046
1944 [한국사] 동북아 역사재단은 식민사학파라는 걸 증명하는 국… (2) 꼬꼼둥 03-24 1045
1943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3) 도배시러 09-07 1045
1942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1045
1941 [한국사] 김해 허씨는 인도 아유타국에서 왔는가 월지국에서 … 일서박사 02-11 1045
1940 [한국사] 백제동성왕이 북위와 전쟁한거 뻥카였군요? (41) 성길사한 08-15 1045
1939 [기타] 가야의 왕관(삼엽문)과 고구려,발해 조우관 형태 유… (1) 조지아나 09-11 1045
1938 [세계사] 고대엔 국경선 개념이 희박했습니다. (8) 딸기파이 04-16 1044
1937 [기타] 만약 고대 로마 제국 붕괴 후 유럽이 (3) 집정관 05-10 1044
1936 [한국사] 온조는 부여씨인가? 해씨인가? 1 지수신 07-05 1044
1935 [한국사] 교토대 교수 "일왕은 백제계" (3) 가난한서민 02-22 1043
1934 [북한] 소련의 영향으로 북한정권 어떻게 탄생이 됐나.? 01편 돌통 01-14 1043
1933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1043
1932 [한국사] 혹시 이 지도의 의미를 아시는 분은 ... (5) singularian 03-08 1043
1931 [기타] 민족주의 글을보고 (22) 관심병자 01-13 1042
1930 [한국사] 현 압록강은 오골강? (13) 감방친구 03-11 1042
1929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1042
1928 [기타] 평화전쟁 1019 ( 고려 vs 요나라 ) (3) 관심병자 09-21 1042
1927 [한국사] 신친일파가 몰려온다!! 징기스 02-24 1041
1926 [한국사] 순암선생 환웅 단군고기를 변증하다 두부국 11-29 1041
1925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1041
1924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1041
1923 [한국사] 한사군의 영역으로 서로 싸우실 필요 전혀 없습니다 (25) 프로이 06-14 1041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