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5-11 00:24
[한국사] # 굴곡지수(김종서)와 한사군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162  

2006년, 김종서 씨는 그의 박사학위 논문에서 무릉서의 진번/임둔군, 후한서의 요서/요동속국/요동/현도/낙랑군 등의 거리 기록을 이른 바 '굴곡지수'를 적용하여 분석하였다. 이에 이들 군현을 현 난하를 중심한 그 좌우에 비정하였다. 씨의 주장은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오늘날까지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다.

굴곡지수란 A지점과 B지점의 직선거리와 도로 상의 거리를 비교하여서 A에서 B까지 이동함에 있어서 그 지형환경에 따른 굴곡도를 계산하여 그 값을 산출한 것이다.

이 값(굴곡지수)은 경로마다 다른데, 김종서는 각 경로의 값을 무릉서와 후한서 등의 해당 거리 기록에 적용하여서 거리를 재산출하여 현 난하 유역에 진번, 임둔, 요서, 요동, 낙랑 등을 비정한 것이다.



그런데 이 주장과 방법론은 다음의 맹점이 있다.

첫째, 이미 실물 자료를 토대로 연구하여 측정한 각 시대별 척장값을 간과하였다.

둘째, 무릉서의 위서 시비를 검토하지 않았다.

셋째, 후한서에서 요서-낙랑군 뿐만아니라 상곡군의 거리 기록이 왜 그 인접지(연접지)와 크게 차이가 나는지 그 기록 자체의 신빙성을 검토하지 않았다

넷째, 무릉서와 후한서 해당 거리 정보가 후대 사료에 전혀 승계/공유되지 않음을 검토하지 않았다

다섯째, 군도관 서쪽, 당산 동쪽 지역의 후대 거리 기록 역시 굴곡지수를 적용하여 비교 검토해야 함에도 이를 간과하였다.

여섯째, 무릉서와 후한서, 통전 등의 해당 거리 기록을 제외하고는 다른 역대 사서의 거리 기록이 현대 도로에서의 거리값과 비교적 일치함을 간과하였다.

일곱째, 직선거리와 도로에서의 거리 대비의 산술은 다른 변수를 고려하지 않은 기계적 계산으로 오차의 폭이 지나치게 큼에도 무리하게 채택하여 핵심 방법론으로 삼았다.

여덟째, 현 요녕성 천산산맥 서쪽까지 분명히 나타나는 전국연/진/전한계 물질문화를 간과하였다

이러한 까닭에 필자 본인(mvkuri)은 김종서의 연구와 그의 핵심 방법론인 '굴곡지수'를 염두에 두되 채용하지 않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5,0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91 [한국사] 우리 일본의 역사왜곡을 탓하기 전에 당신들 스스로 … (1) 스리랑 06-25 700
4790 [한국사] 영산강유역 마한 다큐보다가 인골DNA분석 (4) 성길사한 06-24 898
4789 [한국사] (6-5) 후한서 군국지 검토 감방친구 06-24 391
4788 [한국사] (6-4) 후한서 군국지 검토 (3) 감방친구 06-24 484
4787 [한국사] (6-3) 후한서 군국지 검토 (1) 감방친구 06-24 446
4786 [한국사] 마한에 대한 가설 (6) 감방친구 06-24 686
4785 [한국사] 옥스퍼드 사전_ 석가모니는 단군조선의 후예임이 명… (23) 조지아나 06-22 1310
4784 [한국사] 백제의 요서경략. 학자들의 충고 (9) 나무나무통 06-21 1382
4783 [한국사] (6-2) 후한서 군국지 검토 감방친구 06-20 531
4782 [한국사] (6-1) 후한서 군국지 검토 (2) 감방친구 06-20 648
4781 [한국사] 여진족과 금나라의 성격에 대한 설명 (5) 감방친구 06-19 1022
4780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5) mymiky 06-17 1011
4779 [한국사] 스탄과 땅의 옛 조형에 대해서 감방친구 06-16 673
4778 [한국사] 미국 새크라멘토 교민들을 위한 前, 한국 천문 연구… (1) 스리랑 06-14 1037
4777 [한국사] 명상황후 사진의 진위와 건청궁 곤녕합 옥곤루 (4) 감방친구 06-12 1442
4776 [한국사] 고구려는 천자의 제국이다, '연개소문 (2) 스파게티 06-12 1385
4775 [한국사] 명성황후 실제 사진 추정 (5) BTSv 06-12 2297
4774 [한국사] 테러단체 백의사 총사령관 염동진.. 8년간 밀정이였… (4) mymiky 06-07 1322
4773 [한국사] 한반도는 진인의 땅이었다 (7) 엄근진 06-04 1562
4772 [한국사] 엄근진님 질문에 답변 (7) 감방친구 05-29 1073
4771 [한국사] 신리 왕조가 알에서 태어났다? (6) 스켈레톤v 05-29 1399
4770 [한국사] 나라이름 (9) 지누짱 05-29 1304
4769 [한국사] 광해군의 측근 김개시의 권력으로 보는 , 조선시대 … (3) mymiky 05-29 1006
4768 [한국사] (재업) 고조선의 고고학적 검토를 위한 연습 (5) 감방친구 05-29 1021
4767 [한국사] 한국의 신석기 문화? (2) 엄근진 05-28 795
4766 [한국사] 만주와 한반도 후기 구석기시대 년대기 2. 기후와 지… 지누짱 05-27 820
4765 [한국사] 만주와 한반도에서의 후기구석기문화 관련 연구 소… (5) 지누짱 05-26 1115
 1  2  3  4  5  6  7  8  9  10  >